승선근무예비역

병역

병역면제

병역준비역

전시근로역

현역

보충역

예비역

민방위

없음

현역병간부

전환복무

대체복무

육군
해군(예하 해병대)
공군

의무경찰
해양의무경찰
의무소방대

사회복무요원
산업기능요원
전문연구요원
예술체육요원

공중보건의사
징병전담의사
공중방역수의사
공익법무관

예비군 지휘관
상근예비역
동원예비군
승선근무예비역

1. 개요
2. 훈련소
3. 관련 문서

1. 개요

해운회사의 해기사 버전 병역제도. 당연히 해기사(항해사, 기관사) 면허가 필요하다. 병역특례와 다른 점은 보충역이 아닌 예비역이라는 점인데, 전시에 해군에서 공백 혹은 증원이 필요한 함정 승조원, 전시 동원 상선의 사관 등을 수월하게 조달하기 위해 예비역으로 관리한다. 병역법 제23조의2 제1항에 의거, 의무 승선기간을 마친 경우에는 현역의 복무를 마친 것으로 본다. 애초부터 상선 등 선박에서 근무하는 이들은 근무 그 자체가 국방에 기여하는 셈이다. 전시의 상선 근무자들은 전시물자를 수송하는 병참을 담당할 수 있으며, 국제법수상함항공기의 임검에 불응하고 도주 혹은 저항하면 민간인 신분이라도 살해당할 수 있고, 조우한 상대가 잠수함이면 임검 과정 없이 어뢰로 격침해도 상관없으므로 상시 위험에 노출된 상태로 근무하는, 준 군인이나 마찬가지다. 따라서 전시에는 해군 소위의 대우를 받게 된다.

징병검사에서 현역 대상자로 판정이 난 사람들 중 해운회사 및 수산회사에서 해기사로 근무하는 사람들은 본 제도로 병역의무를 다할 수 있다.

1. 해양대학교에 설치된 학생군사교육단 사관후보생 과정(해군만 해당)을 마치고 현역 장교의 병적에 편입되지 아니한 사람은 예비역 장교의 병적에 편입된다.[1][2]

2. 대학교 재학 중에 해군 학생군사교육단 사관후보생 과정 등을 받지 않은 경우에는, 졸업 후 진해 해군기초군사교육단에서 군사훈련을 받는다. 19일 간의 기초군사훈련을 마치면 승선근무예비역으로 편입되어 전역 처리된 뒤, 해군 예비역 신분으로 500톤 이상의 상선 또는 100톤 이상의 어선에 3년간 승선함으로써 군복무를 완료한다. [3]

단, 징병검사에서 4급 판정을 받아 이미 보충역인 사람은 승선근무예비역이 될 수 없다. 이 사람들은 해운수산분야 산업기능요원으로 가게 된다.

이들은 투표를 할 때 거의 선상투표를 하게 된다.

2. 훈련소

서술한 대로, 대학교 재학 중에 해군 학생군사교육단 사관후보생 과정 등을 받지 않은 경우에는, 진해 기초군사교육단에서 해군 군사훈련을 받아야 한다. 해운수산분야 산업기능요원들도 같이 훈련을 받으며, 기수는 따로 부여되지만 같이 입소해 같이 수료한다. 훈련은 4주19일[4] 동안 받게 되는데, 전투수영과 선상생활정훈을 안 한다. 대개 입소자들이 대학교에서 3학년 때 해양훈련을 이수한 상태며, 선상생활정훈은 이미 해상생활(승선실습)을 하고 온 예비 해기사들이라 의미가 없기 때문이다. 군함상선의 분위기가 다르기도 하고.

가장 큰 차이점은 훨씬 널널하다는 것. 조금 과장하면 수련회 느낌도 난다. 일반병의 훈련시에는 거의 항상 조교가 붙어 일거수일투족을 감시하는 느낌이라면, 승선근무예비역은 조교가 대기시켜 놓고 어디 가는 일도 흔하며 이럴때는 다른 조교들 눈에 띄지 않는 이상 서로 쑥덕이기도 하고 제자리에서 꿈지럭대기도 한다. 더 군기가 삼엄해지는게 보통인 야교대에서도 사격훈련 화생방이 아닌 이상 대기중에 조교들이랑 노가리를 까기도 하며 사격 전에도 조금 진중해지는 걸로 끝나고 굴리지는 않는다.

승선근무예비역이 더 널럴한 이유로는 여러가지가 있는데, 제일 큰 이유로는 공익과 비슷하게 훈련소만 이수하면 더 이상 군 소속이 아니라는 점에 있다. 또 이들 승선근무예비역들은 한국해양대학교, 목포해양대학교, 부산해사고등학교, 인천해사고등학교 출신인 경우가 대부분인데(어선을 타다 온 수산대 학생이나 수산고등학교 학생 역시 많다), 특히 해양대학교의 경우 말이 4년제 대학교이지 사실상 사관학교급으로 대학생활 내내 제복을 입고다니며, 대학의 하루일과 또한 사관학교와 거의 비슷하게 흘러간다. 단지 배우는게 다를뿐, 분위기와 생활은 군대와 다름 없는 것. 이렇다보니 승선근무예비역으로써 군사훈련을 받을때에는 이미 고학년전역 직전 병장 혹은 졸업생1년차 예비군의 위치에서 훈련소를 한 달간 체험하러가는 느낌이라고 보면된다. 한군두

조교들도 '나이값, 짬'을 승선근무예비역들에게 강조하며 일반병들보다 더 나을 것을 주문하며, 나이도 많고 승선생활도 해본 승선근무예비역들에게 얕보이지 않으려고 훈련조교도 조교 중 최고참들이 임명된다. 풀어주는 만큼 일반병들보다 월등한 훈련 상태를 선배기수들이 보였기 때문에 후배기수들도 이어서 혜택을 받는 셈이다. 더 나은 예로 화생방 훈련시 일반병들은 가스를 맡고 날뛰는 사례가 많다면 승선근무예비역들은 십중팔구 지시대로 열을 지어 쪼그려앉아 동기들의 손을 붙잡고 버틴다!

너무 승선근무예비역 금칠만 하는것 같지만, 아무리 훈련소 끝나면 군생활 땡이라도 훈련을 개판으로 받으면 이렇게 혜택을 줄 리가 없다. 일단 훈련은 훈련이기 때문이다. 승선근무예비역들도 결점이 있으니, 흡연. 다른건 못 참아도 흡연만은 못 참는 흡연자들이 조금 널널한 분위기를 이용해 불침번이나 대기중을 틈타 몰래 피운다. 물론 조교들도 이걸 알고 있고, 걸리게 되면 강제 퇴소 조치 당하게 되니 조심하자

일반병들이 보기에 1-2주 지나면 군모에 개구리마크를 달고 돌아다니는 정체불명(?)의 사람들에 대해서 정체를 매우 궁금해 한다. 좀 얼굴 삭은 사람들이 특별 대우를 받으며 숙소도 격리되어있으니.. 결국 종교행사를 통해 정체를 알게된다. 승선근무예비역들이 "우린 3주만 있으면 군생활 끝나요!" 라고 자랑할 때 얼굴이 압권. 이런 점 때문에 조교들이 일반병에게 먼저 말을 걸지도 말고, 뭘 물어봐도 상대해주지 말라고 한다. 일반병들의 상대적 박탈감과 딴 생각이 드는 걸 막기 위해서라는데..

하지만 훈련은 훈련인만큼 승선근무예비역도 구를 땐 구른다. 군기 잡기용으로 얼차려는 당연히 몇번 예약 되어있으며 너무 풀려있다면 좀 빡빡해진다. 승선근무예비역중에서도 좀 까불거리고 어린 동기들이 군기를 깨는 경우가 생기는데 보통 중대장 소대장을 맡는 연장자들이 있어서 동기끼리 통제는 좀 쉬운 편이다.

요약하면 '이지모드' 훈련소이긴 한데, 눈치껏 행동하고 개고생하는 중대장 소대장 훈병한테 협조만 잘해주면 된다.

3. 관련 문서


  1. [1] 병역법 제21조의2 제2항 제1호에 의거
  2. [2] 과거 총원 ROTC 제도하에서는, 졸업(임관) 후에 일부는 해군 현역 장교로 복무하였고, 나머지는 해군 예비역 소위로 임관과 동시에 전역 처리되어 상선 해기사로 복무하였다. ROTC가 선택제로 바뀐 이후에는, 재학 중 ROTC 과정을 이수한 학생들은 졸업 후에 해군 장교로 근무하고, 나머지는 승선근무예비역(해군) 에 편입되어 상선 해기사로 복무한다.
  3. [3] 병역법 제83조(전시특례) 제1항 제3호에 의거, 40세 이하인 승선근무예비역들은 전시에 해군 간부로 소집되어 전쟁물자를 수송하는 임무를 맡을 수 있다.
  4. [4] 행군이 사라지는 등 기간이 줄어들었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34.55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