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의 모래

2. TCG매직 더 개더링》에 나오는 카드

1. 페르시아의 왕자 시간의 모래의 아이템

페르시아의 왕자 시간의 모래에서부터 등장한 아이템.

말그대로 시간을 조종하는 힘을 가진 모래로 신비하게 빛나고 있다.

하지만 그냥 사람은 모래에 노출되면 모래괴물이 돼버리고 오직 시간의 단검, 탈리스만, 그리고 고관이 들고있는 특수한 지팡이만이 이를 막을수 있다. 그래서 왕자, 파라, 그리고 고관만이 시간의 모래화는 피했다.

시간의 단검은 이 모래를 흡수해서 사용할수 있는데, 사용하게 되면 시간을 10초 뒤로 돌리거나[1][2] 시간을 느리게 하거나, 시간을 가속해서메이드 인 헤븐 적을 순살할수 있다. 모래는 적을 단검으로 찔러 죽여서 흡수 가능.

2. TCG매직 더 개더링》에 나오는 카드

영어판 명칭

Sands of Time

한글판 명칭

시간의 모래

마나비용

{4}

유형

마법물체

각 플레이어는 언탭단을 건너뛴다.

각 플레이어의 유지단 시작에 그 플레이어는 동시에 자신이 조종하는 언탭된 마법물체, 생물, 대지는 탭하고, 자신이 조종하는 언탭된 마법물체, 생물, 대지는 탭한다.

"그러나 한 번은, 마법사의 도움으로 시간이 멈추고 낮이 계속되었다."
—"밤과 낮의 사랑의 노래"

수록세트

희귀도

Visions

레어

능력은 그냥 무조건 언탭하는 대신에 탭되어 있던 것만 언탭하고 원래부터 언탭되어 있던 카드는 탭하는 카드이다. 이후에는 사실상 쓸 일이 없는 카드지만 당시에는 룰과 관련해서 사기적인 능력을 아주 짧은 기간동안 선보였던 카드다. 먼저 6th Edition에서의 룰 변경 전에는 다음과 같은 룰이 있었다.

"탭된 마법물체는 그 효력이 사라진다."

또 당시에는 언탭단-유지단-뽑기단 같은 것도 없었기에 저 탭하고 언탭하는 능력은 언탭하기 이전에 발생한다. 자, 그럼 다시 한 번 카드를 보자. 언탭하기 전에 탭되어 있던 애들은 언탭하고 탭되어 있던 애들은 언탭하는데 이 시간의 모래는 당연히 언탭되어 있을테고 이 과정에서 탭된다. 탭되어 있으면 마법물체의 효력은 없어지니 언탭을 건너뛰지 않고 정상적으로 시간의 모래를 포함해서 모두 다 언탭하게 된다.

상대방은? 당연히 시간의 모래가 언탭되어 있으니 탭된 것만 언탭되는 상황이 되고 당시에는 마나번룰까지 있었기에 4마나에 상대방만 락킹하는 엄청난 카드가 된던 것. 이 황당한 카드 능력을 알아챈 것은 Invitational의 스탠다드 매치였고 이 카드를 중심으로 사용한 덱은 당시 3전 3승을 하면서 엄청난 욕을 들어먹었다.

그나마 당시에는 카드가 나온 다음에 토너먼트에서 사용할려면 시간이 많이 지나야했기에 상황을 알아챈 돈법사에서는 에라타로 시간의 모래는 스스로를 탭하거나 언탭하지 않는다는 규칙을 넣게 된다.


  1. [1] 참고로 왕자의 체력이 0이 되어 사망했더라도 일정 시간내로 시간을 돌리면 부활할수 있다
  2. [2] 영화판에선 1분뒤로 되돌리는 능력이며, 모래를 가득 채운 상태에서 단 두 번만 시간을 되돌릴수 있다. 두 번 사용한 뒤에는 모래를 다시 채워야 한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