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네필 안내서

1. 개요
2. 본문
2.1. 서문
2.2. 100편의 영화
2.3. 10권의 책
2.4. 영화사의 순간들
3. 반응

1. 개요

2016년 3월 4일, 한국영상자료원웹진 《영화천국》 48호에 실린 정성일 평론가의 글이다.

시네필(영화광) 생활을 시작하는 이들을 위한 안내글로 기획되었으며, 정성일 평론가의 권위와 그 내용의 우수함으로 여러 영화 커뮤니티에서 소소한 화제가 되었다.

구성은 다음과 같다.

  • 서문: 안내서의 취지를 밝히는 글
  • 100편의 영화: 영화를 추천하는 글
  • 10권의 책: 관련 서적을 추천하는 글
  • 영화사의 순간들: 흥미로운 일화를 소개하는 글

단순히 입문자들을 위한 추천글이라기 보단, 영화계에서 중요한 작품과 서적을 총망라한 종합글로 볼 수 있다.

2. 본문

2.1. 서문

# 원본글 링크 (접속불가)

# 백업 링크

누구든지 처음 시작할 때는 막막한 법이다. (중략) 문학을 알고 싶을 때 어디서부터 읽어나가야 할까. 제일 바보는 그때 문학전집을 사는 사람들이다. 철학을 배우고 싶을 때 플라톤에서부터 읽어나가는 것이 가장 좋은 시작이라고는 아무도 생각하지 않는다. 언젠가는 읽어야겠지만 거기서 시작하는 것은 좋은 선택이 아니다.

물론 가장 좋은 방법은 무작정 시작하고 참담하게 몇 번이고 실패해보는 것이다. 그러면서 하나씩 자신의 취향을 찾아가는 것이다. 다만 한 가지 문제는 시간이 너무 많이 걸린다는 것이다. 그래서 여기서는 다소 시간을 절약하면서 요령 있게 시네필(영화광)의 세계로 들어서기 위한 당신을 위해 약간의 도움을 드리고자 애써보고 싶다는 마음으로 목록을 제시하려고 한다. 물론 내가 진정 바라는 것은 이 목록을 훑어보면서 반발감을 갖고 스스로 당신 자신만의 목록을 만들어 나가는 것이다.

2.2. 100편의 영화

# 원본글 링크 (접속불가)

# 백업 링크

  • 제목은 100편이지만, 실제론 140편이다.
  • 지역과 시대에 따라 영화를 추천하여서, 그 순서만 보아도 영화를 쉽게 구분할 수 있다.
    • 001 ~ 016: 기본적인 영화들
    • 017 ~ 042: 미국 할리우드 영화들
    • 043 ~ 075: 유럽 영화들
    • 076 ~ 095: 아시아 영화들
    • 096 ~ 140: 그 외 영화들 (한국영화 포함)

No.

제목

연도

감독

처음 시작하는 3편

001

게임의 규칙

1939

장 르누아르

002

시민 케인

1941

오슨 웰스

003

네 멋대로 해라

1960

장 뤽 고다르

위 작품들에 대한 대안적 3편

004

동경이야기

1953

오즈 야스지로

005

이탈리아 여행

1954

로베르토 로셀리니

006

밤과 안개

1955

알랭 레네

고전 무성영화 10편

007

셜록 주니어

1924

버스터 키튼

008

탐욕

1924

에리히 폰 슈트로하임

009

전함 포템킨

1925

세르게이 예이젠시테인

010

메트로폴리스

1927

프리츠 랑

011

선라이즈

1927

F. W. 무르나우

012

잔 다르크의 수난

1928

칼 테오도르 드레이어

013

안달루시아의 개

1929

루이스 부뉴엘

014

카메라를 든 사나이

1929

지가 베르토프

015

시티 라이트

1931

찰리 채플린

016

태어나기는 했지만

1932

오즈 야스지로

최고의 할리우드 영화 3편

017

수색자

1956

존 포드

018

현기증

1958

앨프리드 히치콕

019

리오 브라보

1959

하워드 혹스

할리우드 컬트 영화 3편

020

오즈의 마법사

1939

빅터 플레밍

021

카사블랑카

1942

마이클 커티즈

022

멋진 인생

1946

프랭크 카프라

1970년대 할리우드 영화 10편

023

마지막 영화관

1971

피터 보그다노비치

024

대부 / 대부 2

1972

프랜시스 포드 코폴라

025

비열한 거리

1973

마틴 스콜세지

026

황무지

1973

테렌스 맬릭

027

관계의 종말 (감독판)

1973

샘 페킨파

028

차이나타운

1974

로만 폴란스키

029

내쉬빌

1975

로버트 알트만

030

배리 린든

1975

스탠리 큐브릭

031

애니 홀

1977

우디 앨런

032

천국의 문

1980

마이클 치미노

유명 할리우드 고전 10편

033

스텔라 달라스

1937

킹 비더

034

필라델피아 스토리

1940

조지 쿠커

035

설리반의 여행

1941

프레스턴 스터지스

036

사느냐 죽느냐

1942

에른스트 루비치

037

그들은 밤에 산다

1948

니콜라스 레이

038

화이트 히트

1949

라울 월시

039

사랑은 비를 타고

1952

스탠리 도넌, 진 켈리

040

바람에 쓴 편지

1956

더글러스 서크

041

어페어 투 리멤버

1957

레오 맥캐리

042

서부의 사나이

1958

앤서니 만

2차 대전 직전 유럽 영화 3편

043

M

1931

프리츠 랑

044

라탈랑트

1934

장 비고

045

위대한 환상

1937

장 르누아르

2차 대전 직후 유럽 영화 10편

046

밀회

1945

데이비드 린

047

자전거 도둑

1948

비토리오 데 시카

048

분홍신

1948

마이클 파월, 에머릭 프레스버거

049

제3의 사나이

1949

캐럴 리드

050

어느 시골 사제의 일기

1951

로베르 브레송

051

황금 투구

1952

자크 베케르

052

공포의 보수

1953

앙리 조르주 클루조

053

1954

페데리코 펠리니

054

센소

1954

루키노 비스콘티

055

로라 몽테

1955

막스 오퓔스

1960년대 유럽 영화 10편

056

정사

1960

미켈란젤로 안토니오니

057

비리디아나

1961

루이스 부뉴엘

058

어느 여름날의 연대기

1961

장 루슈, 에드가 모랭

059

쥴 앤 짐

1961

프랑수아 트뤼포

060

지난해 마리엥바드에서

1961

알랭 레네

061

장거리 주자의 고독

1962

토니 리처드슨

062

8과 1/2

1963

페데리코 펠리니

063

경멸

1963

장 뤽 고다르

064

페르소나

1966

잉마르 베리만

065

적과 백

1967

미클로슈 얀초

1970년대 유럽 영화 10편

066

순응자

1970

베르나르도 베르톨루치

067

아귀레, 신의 분노

1972

베르너 헤어조크

068

역사수업

1972

장-마리 스트로브, 다니엘 위예

069

엄마와 창녀

1973

장 외스타슈

070

불안은 영혼을 잠식한다

1974

라이너 베르너 파스빈더

071

잔느 딜망

1975

상탈 에커망

072

유랑극단

1975

테오 앙겔로풀로스

073

인디아 송

1975

마르그리트 뒤라스

074

시간의 흐름 속으로

1976

빔 벤더스

075

나막신 나무

1978

에르마노 올미

아시아 고전 영화 10편

076

인정 종이풍선

1937

야마나카 사다오

077

작은 마을의 봄

1948

페이 무

078

만춘

1949

오즈 야스지로

079

오하루의 일생

1952

미조구치 겐지

080

7인의 사무라이

1954

구로사와 아키라

081

부운

1955

나루세 미키오

082

아푸 3부작

1955

사트야지트 레이

083

구름에 가린 별

1960

리트윅 가탁

084

협녀

1971

호금전

085

네온 불빛 속의 마닐라

1975

리노 브로카

1980년 이후 중어권 영화 10편

086

황토지

1984

천카이거

087

영웅본색

1986

오우삼

088

비정성시

1989

허우 샤오시엔

089

고령가 소년 살인사건

1991

에드워드 양

090

애정만세

1994

차이밍량

091

중경삼림

1994

왕가위

092

1995

서극

093

와호장룡

2000

이안

094

흑사회 / 흑사회 2

2005

두기봉

095

스틸 라이프

2006

자장커

러닝타임 4시간 이상의 걸작 10편

096

엠파이어

1964

앤디 워홀

097

아웃 원

1971

자크 리베트

098

우공은 어떻게 산을 옮겼을까

1976

요리스 이벤스

099

히틀러

1977

한스 위르겐 지버베르크

100

산리즈카 7부작

1968

오가와 신스케

101

칠레전투; 비무장 민중의 투쟁

1975

파트리시오 구즈만

102

베를린 알렉산더 광장

1980

라이너 베르너 파스빈더

103

쇼아

1985

클로드 란츠만

104

사탄 탱고

1994

벨라 타르

105

영화사(들)

1988

장 뤽 고다르

대외적으로 유명한 20세기 영화 10편

106

모던 타임즈

1936

찰리 채플린

107

라쇼몽

1950

구로사와 아키라

108

제7의 봉인

1957

잉마르 베리만

109

2001 스페이스 오디세이

1968

스탠리 큐브릭

110

거울

1975

안드레이 타르콥스키

111

살로 소돔의 120일

1975

피에르 파올로 파졸리니

112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아메리카

1984

세르지오 레오네

113

천국보다 낯선

1984

짐 자무시

114

블루 벨벳

1986

데이비드 린치

115

내 친구의 집은 어디인가

1987

압바스 키아로스타미

1990년대 이전 한국영화 15편

116

자유부인

1956

한형모

117

하녀

1960

김기영

118

오발탄

1961

유현목

119

마부

1961

강대진

120

사랑방 손님과 어머니

1961

신상옥

121

혈맥

1963

김수용

122

휴일

1968

이만희

123

별들의 고향

1974

이장호

124

바보들의 행진

1975

하길종

125

영자의 전성시대

1975

김호선

126

최후의 증인

1980

이두용

127

만다라

1981

임권택

128

달마가 동쪽으로 간 까닭은

1989

배용균

129

파업전야

1990

장산곶매

130

경마장 가는 길

1991

장선우

21세기를 시작하는 영화 10편

131

반다의 방

2000

페드로 코스타

132

멀홀랜드 드라이브

2001

데이비드 린치

133

10

2002

압바스 키아로스타미

134

철서구

2003

왕빙

135

엘리펀트

2003

구스 반 산트

136

열대병

2004

아피찻퐁 위라세타꾼

137

기사에게 경배를

2006

알베르 세라

138

호수의 이방인

2013

알랭 기로디

139

언어와의 작별

2013

장 뤽 고다르

140

도원경

2014

리산드로 알론소

2.3. 10권의 책

# 원본글 링크 (접속불가)

# 백업 링크

지금 바로 시작하면 좋은 책

  • 앙투안 드 베크와 세르주 투비아나가 쓴 전기 『트뤼포』
  • 로버트 맥키의 『STORY 시나리오 어떻게 쓸 것인가』
  • 프랑스 영화잡지 『카이에 뒤 시네마』에서 내놓은 「카이에 뒤 시네마 영화이론」 시리즈
  • 로저 이버트의 『위대한 영화』
  • 데이비드 보드웰과 크리스틴 톰슨이 쓴 『세계영화사』
  • 제프리 노엘 스미스가 편집하고 각 장마다 전문 필자들이 쓴 『세계 영화 대사전』
  • 허문영의 『세속적 영화, 세속적 비평』
  • 구스타보 메르카도의 『필름메이커의 눈』

독서를 말리고 싶은 책

(좋은 책들이지만, 입문자에겐 안 좋은 책들)

  • 데이비드 보드웰과 크리스틴 톰슨의 『Film Art: 영화예술』
  • 앙드레 바쟁의 『영화란 무엇인가』
  • 질 들뢰즈가 쓴 두 권의 영화책 『시네마 1: 운동-이미지」와 『시네마 2: 시간-이미지』
  • 발터 벤야민의 논문 「기계복제시대의 예술작품」
  • 슬라보예 지젝의 세 권의 책 『삐딱하게 보기』, 『당신의 징후를 즐겨라: 할리우드의 정신분석』, 『진짜 눈물의 공포』
  • 하스미 시게히코의 『영화의 맨살』

2.4. 영화사의 순간들

# 원본글 링크 (접속불가)

# 백업 링크

이것은 영화사가 아니다. 그래서 제목도 ‘영화사의 순간들’이라고 했다. 물론 영화의 역사 속 (어떤 ‘중요한’) 순간들을 다루고 있는 것은 맞다. 하지만 이것은 공식적인 영화사에서 관심을 갖는 순간들을 무시하고 오로지 시네필들에게 주의를 환기시키고 싶은 장면들만을 따라간 것이다. 그러므로 이 연표를 영화사의 요약본이라고 오해하지 말았으면 좋겠다.

※ 이곳엔 본문에서 언급한 영화제목을 나열한다.

3. 반응

입문자용 리스트조차 다 보기가 드럽게 힘듦

ㅡ 어느 영갤러의 발언 #

루리웹 반응

디시인사이드 반응

레딧반응

글이 공개된 당시, 100편 영화 리스트는 입문용이라기엔 너무 버겁다는 반응이 많았다. 다만 영화사를 종합하는 리스트로선 훌륭하다는 것이 중론.

100편 영화 리스트를 살펴보면 '영화'가 아닌 '영화감독'을 중심으로 리스트를 작성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중복되는 감독이 거의 없다) 즉 정성일 평론가의 작가주의 관점이 반영되어 있다는 걸 알 수 있다.

10권의 책 리스트는 보다 접근하기 쉬워, 국내 영화광들 사이서 알게 모르게 유행했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95.21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