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군

5.18 민주화운동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11px;margin-bottom:-15px"

전개

5.17 내란 · 배경 및 전개 · 계엄군의 학살

기타

창작물에서의 묘사 · 5.18 사적지 · 광주민주화운동진상조사특별위원회 · 5.18 특별법 · 5.18 관련 의문점 · 임을 위한 행진곡 · 택시운전사 · 관련 자료

관련 인물 및 단체

진압 및
왜곡 관련

전두환 · 노태우 · 정호용 · 황영시 · 이희성 · 최세창 · 박준병 · 하나회 · 신군부 · 지만원 · 김대령

저항 관련

윤상원 · 박남선 · 정상용 · 김영철 · 조비오 · 박관현 · 윤한봉 · 광주시민 · 수습대책위원회 · 투사회보 · 시민군

목격자

위르겐 힌츠페터 · 헤닝 루모어 · 김영택 · 김사복 · 조갑제

피해자

광주시민 · 김경철

예술가

김준태 · 황석영 · 임철우 · 김남주 · 홍성담 · 문병란 · 홍희담 · 고은 · 한강 · 강풀

사건사고

5.18
관련

주남마을 총격사건 · 광주 교도소 습격사건 · 전두환의 김대중 내란음모 조작 사건
광주 미국문화원 방화 사건 · 부산 미국문화원 방화 사건 · 서울 미국문화원 점거농성 사건

일반

임을 위한 행진곡/논란 · 광주 폭격 시도 논란

왜곡 관련

5.18 민주화운동/왜곡 (북한개입설 · 무장폭동설) · 광주민주화운동 진보편향 명칭설 · '5.18 광수' 날조 논란
5.18 북한개입설 보도사건 · 5.18 연고대생 북한간첩설

}}}}}}||

1. 개요
2. 설립
3. 전개
4. 지휘관
5. 무장

市民軍

1. 개요

5.18 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의 유혈진압과 이로 일한 저항권 발동으로 인해 광주광역시에서 조직된 무장 항쟁세력이다. 사실 원래부터 이렇게 지어진 이름이 아니라 광주 시민들이 부른 애칭에서 유래된 것이다.

2. 설립

5월 21일에 있던 계엄군의 도청[1] 앞 집단발포로 인해 분노한 광주 시민들이 저항권을 발동하면서 조직되었다. 이 말인즉 5월 21일 오전까지만 해도 시민이라는 조직은 존재하지 않았고 시위대만 있었다는 얘기이다.

아무튼 무장면에서 총기를 구하기 어려웠던지라 부득이 광주시내의 경찰서, 파출소, 광주세무서와 아세아자동차등 공공기관과 기업체의 직장인 예비군 동대에 있던 총기와 대한석탄공사 화순 광업소에 있던 다이너마이트들을[2] 탈취해 무장을 했고 경찰서에 있던 시위진압복방석모로 방어구를 갖췄다.

3. 전개

5.18 민주화운동/전개 문서 참고.

4. 지휘관

  • 위원장 김종배(항쟁당시 26세) - 업무총괄
  • 내무담당 부위원장 허규정(항쟁당시 26세) - 도청 내부문제, 대민, 장례업무
  • 외무담당 부위원장 정상용(항쟁당시 30세) - 계엄사와의 협상업무
  • 대변인 윤상원(항쟁당시 29세) - 기자회견 및 지도부 공식 발표업무
  • 상황실장 박남선(항쟁당시 26세) - 시민군 조직 등 군사업무
- 기동타격대장 윤석루(항쟁당시 24세)[3]- 기동타격대 부대장 이재호(항쟁당시 33세)
  • 기획실장 김영철(항쟁 당시 32세) - 제반 업무 및 기획
-기획위원 이양현(항쟁당시 30세)-기획위원 윤강옥(항쟁당시 29세)
  • 홍보부장 박효선(항쟁당시 26세) - 궐기대회 및 제반 홍보업무
  • 민원실장 정해직(항쟁당시 29세) - 제반 대민, 장례업무
  • 조사부장 김준봉(항쟁당시 21세) - 치안업무(치안질서 위배 조사)
  • 보급부장 구성주(항쟁당시 25세) -식량 조달및 식사업무

5. 무장

시민군의 소화기의 경우 대부분은 M1 카빈 / M2 카빈과 반자동 소총인 M1 개런드로 무장했지만 일부의 경우 자동화기로 M1918 BAR이나 M16A1도 운용했고 기관총으로는 LMG의 경우 M1919, M60을 HMG의 경우 M2 브라우닝 중기관총을 운용했다. 이외에도 M1911 권총 등의 무기도 사용되기도 했다.

기갑차량의 경우 KM900 장갑차를 제외하면 없다보니 주로 군용 차량이나 민수용 차를 징집해서 사용했다. KM900 장갑차의 경우 시민군이 4대를 탈취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게 가능했던 원인으로 광주에 아시아자동차 공장이 있었고 차륜형 장갑차인 KM900의 조종이 화물차 운전과 비슷하기 때문에 가능했다. 물론 차량의 경우 시위에도 큰 도움이 된만큼 차량은 총기와 함께 주요관리 대상이였다. 그래서 주로 수송용으로 사용됐으며, 일부 차량 중에서는 특수기동대의 경우 철판을 덛댄 테크니컬도 있었다.


  1. [1] 1980년에는 전라남도 광주시로 전라남도 도청이 존재했었다. 광주광역시로 승격된 시기는 1986년이다. 자세한 내용은 광역시 문서를 참고.
  2. [2] 이 다이너마이트 수량을 톤 단위로 크게 부풀려 비난 소재로 활용하는 사람들도 있다.
  3. [3] 19세의 청소년이었다는 증언도 있다. 자세한 것은 다른 위키러가 추가바람.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33.72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