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한부 인생

1. 개요
2. 관련 문서

1. 개요

시한이라는 말에서 보이듯이, 의사가 "당신이 살 날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소리가 바로 시한부 선고다. 이름 그대로 얼마 안 남은 삶을 뜻한다. 불치병이나 위험한 난치병에 걸렸을 때, 의사들이 선고할 때가 많다. 그리고 시한부 선고는 매우 무거운 문제다. 창작물에서 자주 나오고, 현실에서도 많다.

환자가 시한부 선고를 받았을 때 우울증이나 온갖 스트레스를 받을 수 있으며, 순차적으로 그 스트레스가 일상에 영향을 끼치는 경우가 많다. 또한 수명에 대해 어느 정도 계획이나 생각을 가지게 되는 노년층이 아닌 젊은이가 이 선고를 받으면 문제가 더 심각해 질 수 있다. 시한부 인생에 대하여 평소 생각하는게 보통이지만 사실 모든 사람, 아니 모든 생명체들은 언젠가 죽음을 맞이하는 시한부 인생을 살고 있다.[1] 쉽게 표현하면 생명은 언제나 죽음과 함께 하는 것이다.

2. 관련 문서


  1. [1] 그 언젠가가 언제일지는 아무도 모른다는 사실도 유념해두자. 아무리 건강한 사람이라도 갑자기 큰 사고를 당하거나 큰 병을 얻어서 갑작스레 세상을 등지는 경우가 있으며, 허약한 사람이라도 잔병치례에 시달리면서도 어찌저찌 오래 사는 경우가 있다. 어반 딕셔너리에선 아예 생명을 시한부 성병(...)이라고 설명해놨다.

분류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