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적강하

臣籍降下

1. 개요
2. 예시
3. 유사사례
4. 같이보기

1. 개요

일본의 황족이 분가해 새로 가문을 만들어 천황의 신하의 호적으로(臣籍) 내려가는 것(降下)을 말한다. 황족이 아니게 되면 신하인 셈이므로 그렇게 표현한 것이다. 메이지 유신 이후 일본 황실의 황녀가 황족이 아닌 남성과 결혼하면 황족에서 이탈하게 되어 이 경우도 신적 강하에 포함되게 되었다.(현재는 '황적 이탈'이라고 표현한다.) 실제로 일본에서 이 단어를 굳이 쓰는 경우는 후자보다는 전자일 때가 많아, 이 문서에서는 주로 전자에 대해 서술한다.

일본 황실성씨가 없고, 직계 황족도 천황과 천황의 후계자인 황태자 이외에는 성씨로 쓸 수 있는 궁호(미야케)를 받는다. 직계 황족 남성은 친왕이라 불리는데, 황태자가 되지 않는 한은 이 궁호가 그대로 그의 가문명이 되고 그와 그의 아내, 그의 후손들은 이 가문명을 성씨로 사용한다. 이렇게 만들어진 가문들은 친왕가 혹은 궁가(미야케)로 불리는데, 이건 방계 황족으로서 직계 황족과 구별하기 위해 가문명이 붙은 것에 불과하니 황가에서 이탈한 것은 아니다. 이런 집안들도 시간이 지나면 분가해서 새로 집안을 만드는 방계 후손들이 생기는데, 이렇게 분가한 이들은 신적 강하했다고 하며, 귀족으로 신분이 내려간다.

그런데 직계긴 하지만 계승권이 낮은 황족 남성 중에서는 일찌감치 친왕가를 만들지 않고 신적 강하해서 귀족이 되는 경우도 있었다. 일본의 귀족 가문은 대부분 황족이 신적 강하해서 만들어진 것이기 때문에, 일본의 귀족 사회에서는 가문의 시조가 황족이라는 건 별로 내세울 게 못 된다(...).[1]

위에서 말했다시피 신적 강하되었다는 것은 이제 황족이 아닌 천황의 신하가 되었다는 뜻이기 때문에, 자연스레 황위 계승권을 잃는다. 하지만 보통 이렇게 해서 귀족이 된 이는 황가와 가까운 친척이기 때문에, 귀족 중에서도 특별하게 취급받았다고 한다. 그래서인지 천황의 계승권자가 지나치게 모자랐던 시기에는 신적 강하한 이가 도로 황족으로 복귀하기도 했다. 그러나 일본은 천황의 직계 혈통을 중시하기 때문에 신적 강하한 이가 다시 황족이 되거나, 신적 강하한 이의 후손이 천황이 되는 건 어지간해서는 일어나지 않는다.[2]

2. 예시

신적 강하할 때 써야 하는 성씨가 따로 정해져 있는 건 아니지만, 미나모토라는 성은 보통 신적 강하한 천황의 자손에게 내려진 성이라서 미나모토란 성을 쓰는 귀족은 대부분 방계 황족인 경우가 많았다. 이 경우 조상이 되는 천황의 이름을 따서 구별하곤 했는데 예컨대 무라카미 덴노의 후손은 무라카미 겐지, 세이와 덴노의 후손은 세이와 겐지, 이런 식이다.

직계 황족 중에서 신적 강하한 대표적인 경우로는 아리와라노 나리히라의 아버지[3]겐지 이야기히카루 겐지가 있다.

마지막 신적 강하는 1947년 미군정에 의해 다이쇼 덴노의 직계 자손들을 제외한 모든 방계 황족들에 대해 이루어졌다. 원래는 전쟁범죄에 관련된 황족들만[4] 신적강하시키려고 했으나 자신의 황족 신분을 싫어하던 히가시쿠니노미야 나루히코가 자청해서 신적강하를 하겠다고 하면서 다른 황족들도 모두 동참하길 바란다고 언론에 발표한 결과 방계 황족들이 모두 신적강하된 것이다. [5] 미군정은 전후 일본의 체제 안정을 위해 천황을 폐위하지 않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지만, 애초에 체제 안정과 별다른 관계가 없는 방계 황족들의 지위까지 유지해줄 필요는 없었기 때문이다. 덤으로 재산까지 싸그리 몰수했다. 대신 일부 황족들은 신적 강하 및 재산 몰수를 대가로 전범 재판을 피할 수 있었다. 이 때 신적 강하를 당한 궁가들을 구 황족이라고 부른다.[6] 이들은 주기적으로 만나서 서로간의 교류,친선을 다지며 종종 현 황족들과의 접촉도 있다고 한다.

참고로 이때 신적강하 당시 왕공족이라고 불리면서 준 황족 취급을 받고 있던 구 대한제국 황족들 역시도 강하되었고 이때 당시 일본에 있다가 신적강하된 거의 대부분 왕공족들[7]은 여러가지 면에서 고생하였다고 한다.

여담으로, 쇼와 덴노 때부터 태어나는 남성 황족이 급격히 줄고 한동안 여성 황족들만 태어나는 바람에 2000년 이후로 천황 계승권자가 모자라게 되었고, 이 때문에 메이지 이후 금지되었던 여성 천황가 가능토록 황실 전범을 개정하는 안과 함께 구황족 자손을 황실에 들이는 안이 적극적으로 고려되었다. 하지만 이 시기인 2006년에 극적으로 후미히토의 아들 히사히토가 태어나면서 이러한 여론은 순식간에 사라졌으나 2018년 현 황실전범에 근거하면 천황 승계 1위 및 2위를 보유하고 있는 유일한 남성 황족을 보유한 아키시노노미야 가문의 장녀 마코 공주의 결혼 문제로 인하여 해당 집안 전체에 대한 국민 반감이 커짐[8]에 따라 또 다시 여성 천황 도입 여론이 튀어나왔는 데 이번에는 차기 천황/차차기 천황 집안에 대한 강한 반감에서 나온 것이다보니 진보/보수할 것 없이 일본 국민들의 80% 이상이 여성 천황 도입 정확하게는 나루히토 덴노의 유일한 자녀 아이코 공주의 천황 등극에 적극 찬성하고 있는 게 확인되었는 데 문제는 비슷한 시기 여론조사에서 여계 천황[9]과 구 황족 부활에 대한 찬반은 거의 반반에 가깝다. 하지만 이러한 문제는 구 황족 남성과 결혼하면 별 다른 문제없이 해결할 수 있기에 사실상 아이코 공주의 남편은 구 황족 이외에는 선택이 불가능한 상태이라는 게 일본 황실 전문가들의 평가이다.

3. 유사사례

사실 한국에선 이해하기 어려운 개념이다. 일본부부동성이고[10] 성씨를 바꾸는데 별로 제약이 없는 편이지만,[11] 한국은 부부별성이고 성씨를 바꾸는 경우가 거의 없는데다, 역사를 봐도 군주가 폐서인시키지 않는 한은 왕족으로 태어났으면 죽을 때까지 왕족으로 살았고 무엇보다 왕족도 엄연한 임금의 신하로 인식되었기 때문에 왕족을 신하와 구분한다는 개념이 다소 어색할 수 있다. 한국에도 방계를 직계와 따로 분류하고 너무 멀어진 방계는 사실상 왕족으로서의 특권 대부분을 잃긴 하지만,[12] 그렇다고 왕족이 아예 아닌 건 아니다. 이건 가까운 친척으로 인식하는 범위가 다르기 때문이기도 한데, 조선은 보통 8촌까지는 직계로 구별했지만 일본은 사촌 이후부터는 딱히 교류하지 않으면 가까운 친척으로 인식을 하지 않는다.

다만 조선에서도 비록 원칙은 왕족도 세대가 지나면 일반 사족으로 격하되어 왕족으로써의 특권을 제공받지 않았으나 조선 후기 왕손들이 점차 귀해지면서 일본의 세습친왕가들 처럼 왕과 가까운 왕족들이 이후 여러 세대가 지나더라도 왕족으로써의 특권을 그대로 유지하는 경우들이 나타나긴 했다. 물론 그 경우 후손 전체가 왕족의 특권을 받는 것이 아니라 종가들만 해당 가문을 개창한 군(君)의 특권을 유지했다.

서양에서는 왕족이 분가해서 다른 가문을 만드는 게 흔한 사례였다. 방계 왕족의 경우 계승권이 멀어지면 멀어질수록 왕족의 예우를 계속 해주기에는 비용과 노력이 너무 많이 들었기 때문에 이런 식으로 분가를 하는 방식을 취했다. 프랑스의 경우 카페 왕조에서 분가된 발루아 왕조, 부르봉 왕조가 있다. 영국의 경우도 플랜태저넷 왕조의 방계로 랭커스터, 요크 가문이 개창되었다.[13][14] 다만 일본의 신적 강하와는 이유가 다르므로 계승권을 인정했다. 그래서 본가가 단절되면, 후에 왕가가 되는 경우가 많았고 이러한 것 때문에 유럽에서 계승권을 두고 나라끼리 싸운 적도 제법되는 편이다.

4. 같이보기


  1. [1] 물론 모든 일본 귀족 가문의 시조가 황족인 건 아니며, 그 사례 중 하나로 백제 멸망 후 넘어온 도래계들이 세운 타타이라(多々良) 씨 등이 있다. 가장 대표적인 사례로는 역시 일본/역사에 막대한 흔적을 남긴 후지와라씨(藤原家)가 있다.
  2. [2] 예전에는 천황의 대가 단절되는 경우에 대비해 보험용으로 대대로 친왕직을 계승하는 세습친왕가가 있었지만 2차대전의 무조건적인 항복으로 인한 조건으로 현재 천황 직계후손을 제외한 다른 황족들은 재산을 몰수당하고 모두 신적강하 되었다...
  3. [3] 그는 헤이제이 덴노의 아들이지만 반역에 연루되는 바람에, 그와 그의 자식들 모두 아리와라라는 성을 받고 신적 강하했다.
  4. [4] 아사카노미야(아사카노미야 야스히코 집안), 타케다노미야(다케다노미야 쓰네요시 왕이 731부대에 참가하였다.), 이방자 친정인 나시모토노미야 이렇게 3개 가문이다.
  5. [5] 화족(귀족) 제도도 이때 폐지되어, 화족들도 지위를 잃고 모두 평민으로 강등되었다.
  6. [6] 신적강하에 큰 역할을 한 히가시쿠니노미야 나루히코메이지 덴노의 사위이고 장남인 모리히로는 쇼와 덴노의 사위이기 때문에 구 황족 복귀 시 가장 유력한 가문으로 언급되는 구 황족 가문들 중 하나인데 실제로 2018년 언론 보도에 의하면 구 황족 중 미혼 남성이 제법되는 편이다. 거기에다가 2019년 이후에 나루히토 덴노가 자신의 유일한 자녀인 아이코 공주의 부마 후보들 중에서 가장 유력한 후보가 되었다고 한다.
  7. [7] 여기에서 의친왕은 1930년대 조선으로 돌아가 해방을 맞이했지만 그 이외 왕공족에 해당되는 사람들은 1947년 기준으로 일본에 있었다.
  8. [8] 사실 정확하게는 결혼 문제로 인하여 그동안 차기 천황 가문이라는 이유만으로 국민들이 알면서도 묵인해오던 각종 문제들이 한꺼번에 터진 것에 가깝다.
  9. [9] 여성 천황이 배우자와 결혼해서 낳은 자녀를 여계로 보기에 과연 그 자녀를 황족 더 나아가서 천황으로 인정할 지에 대한 문제가 바로 여계 천황
  10. [10] 단 일본의 전통이 아니라 서구를 모방하면서 도입된 제도다.
  11. [11] 묘지로 불리는 나아자나 한정, 우지는 근거없이 함부로 바꿀 수 없다.
  12. [12] 5대 이상 지나야 종친에서 벗어난다.
  13. [13] 이 두 가문은 플랜태저넷 왕조의 직계가 끊어지자 왕위 계승을 놓고 박터지게 싸웠는데 이것이 장미전쟁.
  14. [14] 발루아, 부르봉, 랭커스터, 요크등의 가문 이름이 지명에서 따온 것에서 알 수 있는것처럼, 왕위 계승권에서 멀어진 방계 왕족은 자신의 영지명을 따서 새 가문을 개창한 것.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52.38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