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장

인간의 심장(The human heart)

체계

순환계

구조

우심방, 우심실, 좌심방, 좌심실,

대동맥, 대정맥, 폐동맥, 폐정맥, 판막, 심막

신경

미주신경

관련 질환

심근경색, 협심증, 심장판막증, 심부전, 부정맥

1. 개요
2. 특징
3. 심장과 질병
4. 여담
5. 관련 문서

臟 / Heart, Cardio

1. 개요

순환계를 담당하는 장기. 한국어 고유어로는 염통[1]이라고 부르며, 피[血]를 담는 주머니를 의미하는 피통이라고 부르기도 한다.[2] 염통은 주로 동물의 심장을 지칭할 때 쓰인다. 예를 들어 동물의 치아를 이빨이라고 부르듯이 동물의 심장[3]은 염통이라고 부른다. 심장의 순 우리말이라고는 하지만, 현실에서는 인간의 심장을 지칭할 때는 염통이라고 하지 않는다.

2. 특징

심장은 주먹 1개 정도의 크기이며, 두꺼운 근육으로 되어있다.

심장 내부는 2개의 심방과 2개의 심실로 이루어져 있다. 그리고 이 심장이 주기적으로 수축하여 혈액을 동맥 속으로 밀어내고, 이완하여 정맥에서 오는 혈액을 내강에 채우는 과정에서 판막의 개폐가 차례로 일어나 혈액의 역류를 막음으로써 펌프 작용이 원활하게 반복되고 이에 의하여 혈액이 온몸을 순환하는 일련의 과정을 박동이라고 한다.

위치는 보통 왼쪽에 위치했다고 여겨지나 정확히 말한다면 가슴 한가운데의 줄기에서 뻗어나와 가슴 왼쪽으로 틀어진 모양새이다. 즉, 굳이 방향을 따지자면 왼쪽이다.

와 함께 우리 몸에 가장 중요한 기관이며, 뇌에게 있어서도 가장 중요한 기관이다. 심장이 멈추고 시간이 지나면 비가역적으로 뇌도 손상을 입고 사망하게 된다. 심장이 뛴다고 해도 심장의 기능에 이상이 생기는 것 역시 상황에 따라서는 치명적이다. 심실빈맥, 심실세동 등 위험한 부정맥이면 제대로 뇌와 조직으로 혈액공급을 할 수 없고, 빠른 시간 내에 수술이나 치료를 하지 않으면 결국 뇌로 혈액 유입이 이루어지지 않아 뇌 조직이 괴사하여 소생이 불가능해지는 것은 마찬가지.

'제2의 뇌'라고 불릴 정도로 인간의 감정이 가장 잘 나타나는 장기로, 평소에는 일정하게 펌프질을 하지만, 흥분 상태에는 수축과 이완 반복, 즉 심장의 움직임이 활발하게 진행되고, 그것이 지나치면 심장의 움직임이 심해지게 되거나 심장이 멎게 된다. 심장이 완전히 멈추면 그 때부터 '사망'으로 인정받을 수 있는 첫 단계다.[4] 그래서 예로부터 머리(뇌)가 이성을 상징하고, 가슴(심장)은 감성을 상징해왔다.[5][6] 다른 장기들과는 다르게 심장은 근육이 가로무늬근인데 그 이유는 심장은 다른 장기들보다 훨씬 더 많이 움직여야 하기 때문이다.[7]

운동을 하면 심박이 활발해지기도 하고 심장의 크기에도 변화를 주게 된다. 그래서 운동선수와 일반인의 심장 크기 및 능력에 차이가 생기고, 이는 심폐기능과 직결된다. 특히 일반인은 분당 심박수가 60-100회인데 비해, 엄홍길 같은 산악인이나 마라토너, 축구선수의 경우 40회 전후로 한 방에 짜주는 힘이 무지하게 좋다. 이는 전신에 피를 보내는 좌심실의 크기가 커서 한번에 보내는 피의 양이 많아지기 때문이다. 즉 일반인이 100번 박동으로 보낼 양을 50번에 보낸다는 얘기. 약 10년 전부터 특별한 지장이 없거나 혈압이 떨어지고 의식이 악화되는 병적 상황[8]이 아니라면 심박수가 낮을수록 좋다는 것이 정설로 여겨지고 있다.

3. 심장과 질병

심장병 항목 참조.

4. 여담

  • 세포기억설, 이른바 '셀룰러 메모리 이론'에서는 인간의 기억능력은 뇌뿐만 아니라 다양한 장기세포를 통해서도 구성되는데, 특히 심장은 장기 중에서도 가장 많은 기억능력을 보유한다고 주장한다. 세포기억설에 대해서는 여전히 많은 논란이 존재하고 사례 이외의 실증연구는 거의 이루어지지 않고 있고 그나마도 대부분 심리학자들에 의해서 이루어지고 있다. 장 폴 뒤부아의 <남자vs남자>에는 심장이식수술 이후 자신의 정체성에 다소 혼란을 느끼는 '페터슨'이라는 남자가 등장하기도 했다..
  • 희귀한 경우로 심장이 오른쪽에 있는 경우도 있는데, 이를 우심증이라 한다. 심장뿐만 아니라 모든 장기의 위치가 모두 반대에 위치한 것을 내장 역위증이라 부른다.
  • 희귀병으로 심장이 아예 가슴 밖으로 노출되는 경우가 있는데, 이를 칸트렐 증후군이라고 한다. 발육 기형으로 나타나며[9] 수명이 짧다고 한다. 수술은 가능하나 혈압이 높으면 불가능하다.
  • 꽤 좋은 식재료가 되기도 한다. 대부분의 내장근은 민무늬근이라 씹는 맛이 다소 밋밋한 반면, 심장은 특이하게도 가로무늬근이므로 내장 중에서도 골격근과 비슷한 식감을 갖고 있다. 물론 생 심장은 피비린내가 많이 나서 피를 잘 빼고 손질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지만, 쉴새없이 움직이는 근육이기도 하므로 적절히 조리하면 매우 쫄깃한 식감을 자랑한다. 한국과 일본에서는 닭의 염통을 주로 먹고, 중국에서는 여기에 추가로 돼지나 소의 염통도 꼬치구이로 팔곤 한다. 그 외에 오리의 염통을 튀겨먹기도 한다. 한국에서도 돼지 염통이 순대의 부속고기로 간, 허파, 오소리감투와 함께 나오기도 한다.
  • 간혹 심폐소생술(CPR) 교육을 정확히 받지 못한 사람이 응급환자의 왼쪽 폐 자리를 심장으로 오인해서 갈비뼈만 왕창 부러뜨리고 오는 경우가 있는데, 이 경우 굉장히 처치가 곤란해지는 상황이 된다. 가운데를 압박하는 것이 정석이다. 구체적인 이유를 설명하자면, 결국 심장이 들어있는 심낭은 가운데를 중심으로 해서 살짝 왼쪽으로 튀어나온 것 뿐이기 때문에 마치 Q 모양으로 있다고 생각하면 된다. 따라서 Q처럼 생긴 공간을 누른다고 봤을 때 Q가 생긴 모양이 아무리 왼쪽으로 치우져 있다고 해도 Q의 끄트머리가 아니라 가운데를 눌러아 확실하게 힘이 들어간다. 또한 우리의 흉곽은 좌우대칭이기 때문에 가운데를 눌러야 힘이 잘 전달되고, 왼쪽같이 다른곳을 누르면 안에서 장기들이 밀려 피해다니는 꼴이 되므로 그만큼 힘이 또 전달이 안 된다. 좀 더 자세한 정보는 심폐소생술 문서를 참고하자.
  • 이렇게 중요한 장기인데도 불구하고 한국에서는 심장관련 진료과가 비인기 진료과목이다. 특히 흉부외과는 끔찍하기로 악명 높은데, 심장은 매우 섬세해서 수술이 힘들지만 돈은 그다지 되지 않기 때문으로 보고 있다. 게다가 이전까지는 주로 수술로 치료하던 케이스들도 내과적으로 해결하는 경우가 많아진지라(...)[10] 흉부외과의 문제는 수요 공급 논리로도 설명이 되는데 그때나 지금이나 답없이 힘든 과였음에는 변함이 없지만, 80년대 중후반 아직 의료보험이 전 국민에게 실시되기 이전에는 수가체계가 현재와 달랐기 때문에 병원 입장에서 무작정 손해만 보는 과는 아니었다. 또한 그때까지만 해도 90년대까지 신설되는 의대와 그에 따른 종합병원이 신축 증설되는 시절이었기에 양성되는 흉부외과 전문 인력들을 수용할 수 있었으나, 그 자리가 다 차고 나서는 TO가 나지 않으니 양성된 인력들이 갈 곳이 없는 상황이다.
  • 중요한 장기인 만큼 어떤 것의 중심이 되는 곳이나 중요한 사물을 비유적으로 이를 때 심장이라는 단어를 사용하기도 한다.

5. 관련 문서


  1. [1] 념통, 렴통 - 구급간이방언해(1489)
  2. [2] 함경북도 방언이다.
  3. [3] 예를 들어 닭꼬치의 고기는 닭의 심장으로 만들어 지는데, 이를 닭 염통이라고 부른다.
  4. [4] 법적인 사망은 심장이 정지했을 때이므로 이때가 사망이다. 다만, 의학적 관점에서 제대로 된 사망은 뇌의 기능이 완전히 정지되었을 때이다. 그래서 어떤 한 60대가 심장마비로 쓰러져 구급대들이 응급처치를 했지만 맥박이 돌아오지 않아 결국 사망 판정을 내렸는데, 냉동 보관 직전에 살았다고 한다#
  5. [5] 머리로는 이해하지만 가슴으로는 받아들이기 힘들다 정도의 표현이 대표적인 예이다.
  6. [6] 심장과 뇌가 모두 이성을 상징하던 시대도 있었다.
  7. [7] 호흡할때마다 움직여야하는 횡격막도 비슷한 이유로 가로무늬근이다.
  8. [8] 이걸 서맥성 부정맥이라고 한다.
  9. [9] 흉골 기형으로 인한 것이다. 흉골이 기형으로 자라나서 심장을 제대로 감싸지 못해서 심장이 몸밖으로 노출된 것이라고
  10. [10] 예전에는 관상동맥 우회술 등 흉부외과에서 개흉술로 치료하던 케이스들을 내과에서 카테터를 통해 치료하는 경우를 들 수 있겠다.

분류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43.44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