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 코란도

  1969년 11월부터 2005년 8월까지 생산된 동명의 차량에 대한 내용은 쌍용 코란도(구)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2012년 1월부터 2017년 12월까지 생산된 픽업트럭 차량에 대한 내용은 쌍용 코란도 스포츠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2013년 2월부터 2019년 7월까지 생산된 미니밴 차량에 대한 내용은 쌍용 코란도 투리스모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1. 개요
2. 역사
2.1. 1세대 (코란도C, C200, 2011~2019)
2.1.1. 전기형 (C200, 2011~2013)
2.1.2. 중기형 (뉴 코란도C) (C210~C220, 2013~2017)
2.1.3. 후기형 (뉴 스타일 코란도C) (C250, 2017~2019)
2.1.4. 특징
2.1.5. 제원
2.2. 2세대 (C300, 2019~현재)
2.2.1. 제원
2.2.2. 판매량
3. 비판 및 논란
3.1. 1세대
3.1.1. 한계점
3.1.2. 변속기 변속 충격 논란
3.1.3. 시트 사건
3.1.4. 유로6 환경규제에 따른 업사이징 논란
3.2. 2세대
3.2.1. 에어백 개수 차별 논란
3.2.2. 오토스탑, 오토홀드 해제시 소음 발생
3.2.3. 뒷좌석 에어벤트 미장착
3.2.4. 가속 성능?
4. 경쟁 차량
5. 둘러보기

SSANGYONG Korando / ACTYON[1]

1. 개요

대한민국의 자동차 제조사 쌍용자동차에서 2011년부터 생산하는 준중형 SUV이다.

2009년 쌍용자동차 사태로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질 뻔했던 쌍용자동차를 기어코 재기할 수 있게 한 초석이기도 하다.[2]

2. 역사

2.1. 1세대 (코란도C, C200, 2011~2019)

쌍용자동차의 준중형 SUV 모델

코란도 지프

뉴코란도

액티언

코란도C

뷰티풀 코란도

2.1.1. 전기형 (C200, 2011~2013)

코란도C 초기형

CLASSY UTILITY VEHICLE

2011년에 쌍용자동차에서 출시한 준중형 SUV이며, 액티언의 후속 모델이라 볼 수 있다. 개발 당시의 코드 네임은 C200이다.[3]

당시 회사가 기로에 서 있었기에 쌍용자동차의 사활이 걸린 제품이었다.[4] 이후에 나온 순수한 신차는 코란도C가 출시되고 4년 후에 나온 티볼리다.

액티언이 아닌 코란도 시리즈로 이름을 붙이면서 괴이한 디자인으로 실패했던 액티언이 아니라 과거 쌍용의 전성기를 상징하던 코란도처럼 다시 한번 쌍용을 살려주기를 기대했다. 디자인은 컨셉카의 대부분의 터치를 그대로 양산화했다. 디자인은 폭스바겐 그룹 산하의 디자인 회사인 이탈디자인 쥬지아로에서 담당했다.[5]

쌍용자동차에서 말하는 코란도C의 네이밍 유래는

  • 국내 최장수 모델로 대한민국 SUV의 역사를 이끌어 온 '코란도'의 브랜드 전통을 계승[6] 발전 시켜 새로운 SUV의 역사를 창출해 나가겠다는 의미이다.
  • C는 ‘세련된, 귀족적인’을 표현한 ‘Classy’와 ‘우수한 승차감과 정숙성’의 ‘Comfortable’, 그리고 ‘환경 친화성’의 ‘Clean’을 함축적으로 표현한다.

이라고 한다. 또한, 기존 CUV와 차별화되는 Classy Utility Vehicle(CUV)을 표방하기도 한다. 하지만 투싼의 Sexy Utility Vehicle 드립만큼이나 설득력이 느껴지지가 않는다

2010년 9월부터 이미 평택공장에서 생산하여 유럽에 수출하고 있었다. 내수물량의 경우 변속기 생산업체에 변속기 대금을 미납하여(...) 부품 수급이 중단된 상황이었으나 쌍용자동차가 인도의 마힌드라 그룹에게 인수되면서 자금 수급이 가능해져 2010년 10월 중순 출시로 계획을 바꿨다. 허나 2011년 3월까지도 출시를 미루게 되었다.

2.1.2. 중기형 (뉴 코란도C) (C210~C220, 2013~2017)

코란도C 페이스리프트

URBAN ADVENTURE

2013년 8월에 뉴 코란도C 라는 이름으로 페이스리프트 모델을 출시하였다. 코란도 스포츠에 가깝게 전면 디자인이 바뀌었다. 종전의 여성적 이미지에서 탈피하고자 시도한 듯하다. 코란도 시리즈의 패밀리 룩을 통일하려는 의도도 같이 들어있는 것으로 보인다. 인상이 크게 달라진 전면부와 달리 후면부는 테일램프의 모양이나 라인 등이 거의 동일하다. 단, 후면부 테일램프의 발광 방식이 C형태의 면발광으로 바뀌었다.[7] 크게 바뀐 전면부와 더불어, 인테리어도 크게 변경되었다. 특히 단조롭기 짝이 없던 센터페시아가 세련되게 바뀌어서 호평. 페이스리프트 전 코란도C의 외형이 더 예쁘다고 생각하는 사람도 내장만큼은 페이스리프트된 뉴 코란도C가 낫다고 말한다.

색상은 모두 7가지로 페이스리프트 전 모델과 마찬가지로 유채색은 레드와 블루의 2가지 뿐이다. 다만 페이스리프트 전 모델이 여성적 이미지를 위해 연하고 밝은 유채색을 사용했다면, 신형 코란도C는 짙고 어두운 색상이다. 특히 블루의 경우는 밤에 볼 경우 거의 블랙으로 보일 정도로 블루 블랙에 가깝다.

2015년에는 연식변경을 거치면서 엔진이 2.0L에서 2.2L로 변경되었다. 연식변경 모델 특성 상 그 외에는 외관상의 변화가 없다. 다만 사진과는 다른점이 방향지시등(깜박이)부분이 투명색으로 통일되었다(아래 후기형 전면램프처럼).

2.1.3. 후기형 (뉴 스타일 코란도C) (C250, 2017~2019)

My 1st Family SUV

2017년 1월 4일, 쌍용자동차는 자칭 5세대 코란도C라고 주장하는[8] 코란도C의 2차 페이스리프트 모델이 출시되었다. 전방 카메라, 무선 휴대폰 충전기, HID 등 소소한 옵션을 추가했고 스티어링휠과 계기판 디자인 개선[9] 등 상품성이 개선되었으며, 옵션표만 보면 기본모델 수동에도 스마트키가 달린다. 전면부는 구형 스포티지티구안을 반씩 섞어놓은 듯한 느낌을 주고 후면부는 윈스톰 맥스가 생각나게 하는 디자인이라 중국 전략모델 같은 느낌을 주고 있다.[10] 단, 사진보다 실물이 더 낫다고 한다. 참고로 출시되자마자 2월까지 천안아산역과 광주 유스퀘어에 전시되었다. [11] 여담으로 코란도 투리스모가 페이스리프트 되면서 같이 코란도C도 전시가 되어있었는데 그 이유가 후드 내부 디자인이 변화가 생겼다고 한다(...).[12]

새로운 라이팅 옵션에는 불이 들어오는 엠블럼도 달린다!

2.1.4. 특징

우선 코란도C는 쌍용자동차 최초의 가로배치 전륜구동 승용차량이다.[13] 기존의 쌍용 SUV와 승용차는 전부 FR기반의 차량이었으나 C200은 쌍용차 최초로 혼다 CR-V, 현대 투싼 등 세그먼트 리더와 같이 모노코크 타입 보디 SUV로서 최초로 가로배치 앞바퀴굴림 차량이다.

그러나 사실 따지고 보면 최초의 앞바퀴굴림 차량은 승합차였던 이스타나이다. 공식적으로 쌍용자동차에서도 인정했지만 이스타나는 상용차였고 세로배치 앞바퀴굴림이라는 다른 점이 있다.[14] 쌍용자동차의 RV 계통 차량 중에는 본 차가 가로배치 앞바퀴굴림 기반의 SUV 제1호가 된다. 2015년에 출시된 티볼리도 전륜구동 베이스다.

또한 쌍용자동차 최초의 모노코크 바디 SUV 차량이다. 경쟁사 SUV 차량의 대부분이 모노코크 바디였던 것에 비해 쌍용자동차는 대부분 보디 온 프레임 구조를 활용해 험로주파성은 좋았으나 무겁고 실내가 좁으며 연비가 나빴다.[15][16] 코란도C에는 쌍용차 최초로 전륜구동 모노코크 바디[17]를 적용하여 연비가 프레임 SUV들에 비해 우수해졌다. 자동변속기 기준 2륜구동 12.8km/l, 4륜구동 12.0km/l.

이외에도 무쏘 시절부터 장구한 세월 동안 줄기차게 우려먹던 OM60X 계열 디젤 엔진이 아닌 신형 2,000cc급 커먼레일 터보 디젤 엔진[18]을 장착, 최대 출력 181마력의 힘을 내며 제로백은 10초 이내, 6단 자동변속기가 장착된다. 배출가스 기준도 유럽의 환경 규제 기준인 '유로5'를 충족시키는 차량. 다만 2015년형부터 아이신 6단 적용 후 149마력으로 변경되는데, 이는 쌍용측에서 실용구간 마력을 높혔다고 한다.[19] 기존의 마력싸움 대신 실용구간을 강화했다고 한다. 기사내용 가솔린 엔진이 장착된 차량의 경우 2.0리터 자연흡기 엔진으로 2012년부터 해외 생산 차량 및 수출 차량에만 탑재하고 있다.

2.1.5. 제원

구분

코란도 C

뉴 코란도 C

2015 뉴 코란도 C

2017 뉴 스타일 코란도 C

출시일자

2011년 3월

2013년 8월

2015년 7월

2017년 1월

프로젝트코드명

C200

C210~C220

C250

엔진

쌍용 e-XDi200 유로5 엔진

쌍용 e-XDi220 LET 유로6 엔진

배기량

1,998cc

2,157cc

구동방식

앞 엔진-앞바퀴굴림/AWD

출력(ps)

149[20], 175[21], 181[22]

149[23], 181[24]

178[25]

토크(kg·m)

36.5

(2000~3000rpm)

36.7

(1500~2800rpm)

40.8

(1400~2800rpm)

전장

4,410mm

전폭

1,830mm

전고

1,675mm

축거

2,650mm

공차중량

1,558~1,730kg

바디 타입

풀타입 서브 프레임 개량형 모노코크 바디

전륜 서스펜션

맥퍼슨 스트럿

후륜 서스펜션

멀티링크 코일스프링

전륜 브레이크

벤틸레이티드 디스크

후륜 브레이크

디스크

변속기

현대 트랜시스 수동 6단[26]/
DSI[27] M11 자동 6단(2011~2014)[28]

현대 트랜시스 수동 6단[29]/
AISIN 자동 6단(2015~)[30]

2.2. 2세대 (C300, 2019~현재)

쌍용자동차의 준중형 SUV 모델

코란도 지프

뉴코란도

액티언

코란도C

뷰티풀 코란도

머리부터 발끝까지 눈부시게 ALL NEW.

viewtiful KORANDO

요즘 가족, 요즘 SUV

2019년 2월 26일에 출시했다. 외형 디자인은 SIV-2 컨셉트카를 기반으로 하였으며, 기존 코란도C보다 차체가 5cm 길어졌지만 전고는 낮아졌다. 그리고 최근 포착된 스파이샷을 보면 쌍용자동차 최초로 상위 트림에 LED 헤드램프가 탑재되었다.

차명은 C를 삭제하여 코란도로 회귀하였다.

여담으로 2019년 1월 27일 자 기사에 의하면 기존 2.2L 디젤 엔진은 1.6L 디젤 엔진으로 변경[31]되고 SCR 방식으로 대응되며, 티볼리와 달리 136마력 33토크로 출력과 토크를 높였다. 6단 수동변속기[32] 전륜구동에만 적용되며, 6단 자동변속기아이신의 유닛을 이용한다. AWD에는 자동변속기만 적용한다.[33] 초반에는 136마력 33토크를 내는 1.6리터 커먼레일 디젤 엔진만 우선 출시했다.

기자들의 시승 평가로는 정숙성이나 승차감은 동급 모델 대비 우수하다는 평가를 받았으며, 기존 코란도C에 비해 많이 업그레이드 되었다고 한다. 다만 자동변속기는 아직 미흡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특이점이자 단점은 패밀리 SUV를 표방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동급은 다 갖추고 있는 2열 송풍구가 아예 선택할 수도 없다는 점이다. 이 부분은 향후 개선되야 할 점이다. 장점으론 반자율주행 시스템이 현재 동급에서 가장 완성도가 높다는 점이다.

2019년 8월에 1.5 가솔린 터보 모델을 출시했다. 자사의 하위 모델인 티볼리와는 달리 170마력 28.6토크를 내며, 디젤 모델과는 달리 아이신 6단 자동변속기만 적용한다.[34] 기본 가격은 2,256만원에서 시작해서 최상위트림에 모든 옵션을 다 넣은 풀 옵션 모델은 3,438만원이다. 한가지 특징으로 가솔린 모델은 저공해차 3종 인증을 받아서 공영주차장 등에서 할인을 받을 수 있다. 또한 유럽 신차평가 프로그램 유로(Euro) NCAP 에서 최고 등급인 5스타를 획득했다. 이번 테스트에서 코란도는 성인 및 어린이 탑승자 보호, 보행자 보호, 주행안전보조 시스템까지 총 4개 부문 전 영역에서 5스타 기준을 만족하였다.

CarsGuide 라는 해외 차량 관련 업계 리뷰에서 8점(10점 만점)을 받았다.(셀토스 7.9점, 2020년 투싼 7.5점을 받았다.)#

2.2.1. 제원

구분

코란도 디젤

출시일자

2019년 2월 26일

프로젝트코드명

C300

엔진

쌍용 e-XDi 160 유로6 엔진

배기량

1,597cc

구동방식

앞 엔진-앞바퀴굴림/AWD

출력(ps)

136ps/4000rpm

토크(kg·m)

33kg*m/1,500~2,500rpm

전장

4,450mm

전폭

1,870mm

전고

1,620/1,630(루프랙 적용시)mm

축거

2,675mm

공차중량

1,535~1,640kg

바디 타입

모노코크 바디

전륜 서스펜션

맥퍼슨 스트럿

후륜 서스펜션

멀티링크 코일스프링

전륜 브레이크

벤틸레이티드 디스크

후륜 브레이크

디스크

변속기

현대 트랜시스 수동 6단 (앞 엔진-앞바퀴굴림만 적용)[35][36]/아이신 자동 6단

구분

코란도 가솔린

출시일자

2019년 8월 13일

프로젝트코드명

C300

엔진

쌍용 e-XGDi 150T 엔진

배기량

1,497

구동방식

앞 엔진-앞바퀴굴림/AWD

출력(ps)

170ps/5000~5500rpm

토크(kg·m)

28.6/1,500~4,000

전장

4,450mm

전폭

1,870mm

전고

1,620/1,630(루프랙 적용시)mm

축거

2,675mm

공차중량

1,470~1,600kg

바디 타입

모노코크 바디

전륜 서스펜션

맥퍼슨 스트럿

후륜 서스펜션

멀티링크 코일스프링

전륜 브레이크

벤틸레이티드 디스크

후륜 브레이크

디스크

변속기

아이신 자동 6단[37]

2.2.2. 판매량

전세대 대비 엄청나게 향상된 주행질감을 가졌고 상품성이 놀라울정도로 발전했다는 평가에 비해 판매량은 영 신통치 않다.

출시된 직후 3월엔 2200대 넘게 판매되어 강력한 경쟁차량인 스포티지와 500대 조차 차이나지 않는 판매량을 가져 엎치락 뒤치락 할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었으나[38], 4월 이후부터 2000대 이하로 추락하여 5월엔 기어코 1500대 수준으로 떨어져 버렸다. #

코란도가 분명 경쟁차량 대비 다양한 옵션구성을 가지고 있으나, 과도한 트림별 옵션질과 가격 수준이 너무 높게 측정되어 판매량이 기대 이하라는 관측이 많다. 실제로 모든 옵션을 고른 코란도는 2.0 디젤 스포티지 풀옵션과 맞먹는 가격이다.[39] 거기다 스포티지의 경우 최상위 트림을 선택하게 되면 썬루프, 실내 고급화[40], 4륜구동, 드라이브 와이즈 옵션을 제외하고 전부 기본사양이지만 코란도는 운전석 파워시트와 같이 경쟁차량은 기본 품목으로 넣어주는 기능마저도 옵션으로 빼놨다.[41]

이 때문에 최상위 트림의 가격만 보면 얼핏 코란도가 100만원 가량 저렴해보이지만, 실제 탑재 사양은 많은 부분이 빠져있는 등, 납득하기 어려운 가격대를 형성하고 있다.

거기다 경쟁차량인 기아 스포티지현대 투싼은 2.0 자연흡기 또는 1.6 가솔린 터보 모델과 1.6 디젤, 2.0 디젤 모델과 같이 연비중심의 저배기량부터 상대적으로 성능위주의 고배기량까지 다양한 파워트레인이 존재하지만, 코란도는 1.6 디젤과 1.5리터 가솔린 터보 밖에 없어서 높은 동력성능을 원하는 사람들은 코란도에 관심조차 가지지 않는 상황이다.

심지어 스포티지와 투싼은 나온지 4년이 된 구형 모델이다. 2020년에 스포티지와 투싼 둘 다 풀체인지가 예고 되어있는 상황이라 코란도의 앞길은 어두워보인다.

3. 비판 및 논란

3.1. 1세대

3.1.1. 한계점

코란도C는 쌍용자동차의 사활이 걸린 작품이지만 몇 가지 한계점이 있다.

우선 너무 늦게 나왔다는 것이다. 만약 계획대로 2008년 후반~ 2009년 초반에 나왔다면 괜찮은 타이밍이었겠지만 너무 늦게 출시되었다. 출시 당시 경쟁 상대이던 현대 투싼 ix기아 스포티지 R이 너무 강력했다.[42] 이렇게 된 것은 상하이 자동차의 악영향이 크다.

또 다른 문제는 너무 낡았다. 현재 2019년 6월 기준으로 현대 투싼과 기아 스포티지는 모두 풀 체인지를 거치며 신형 모델이 나와 상대적으로 코란도의 모델 노후화가 더 심화되며 경쟁력이 떨어졌다.

그리고 결정타로 제조사가 쌍용이라는 것. 무쏘 때까진 저게 디메리트가 아니었겠지만, 회사의 주인조차 찾지 못했던 시기를 지나온 2011년 이후의 현실은...

디자인의 변경으로 여성적인 이미지가 강조됨에 따라 코란도 시리즈의 매력 포인트 중 하나이던 남자 다움이 감소되었다는 평도 있다(다만 뉴 코란도C로 페이스 리프트 되어서 남자다움이 경쟁 차들에 비해서 강조되었다).[43]

차는 기본적으로 괜찮게 나왔는데 실내 소음 등을 제대로 잡지 못했다는 평이 많다. 동호회, 카페에서 경쟁 차종을 타보고 코란도를 타다 스포티지를 타니 준대형차같이 느껴질 정도로 조용하게 느껴졌다는 글도 심심찮게 볼 수 있고 NVH가 보강되어 나온 2016년 2.2 모델에서도 크게 개선되지 않았다는 평이 많다. 우선적으로 기본 타이어의 영향이 큰 것으로 보이며 그 외에 풍절음이나 엔진 소음을 잡는 기술은 아직 부족한 것으로 보인다.

탑기어 제레미 클락슨이 차를 타느니 사마귀(티눈)에 걸리겠다며 디스하였다. #

일본 비디오 웹 매거진 Start your Engine의 평가도 있다. #

3.1.2. 변속기 변속 충격 논란

쌍용 코란도 투리스모의 변속기 이상 증상이 쌍용 코란도 스포츠와 해당 차종에서도 발견된다는 신고가 국토부 자동차결함신고센터에 접수됨에 따라 결함조사에 들어갔다. 만일 조립 결함이 아닌 설계 결함으로 판명날 경우 쌍용자동차의 대규모 리콜은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추가로 수동변속기 차량에 대한 변속결함(1, 2단 변속시 차체가 쿵! 하고 울리는 거나 심지어 시동까지 꺼지는 경우)이 동호회 카페 등지에서 이야기가 나오고 있으며, 이에 대해 동호회 측에서 쌍용자동차, 국토교통부와 함께 조사를 하고 있는 중이다. 이후 결함은 인정하지만 안전문제가 아닌 품질문제이므로 리콜 대상이 아니라는 입장이 나와, 수동변속기 오너들과 코란도 동호회 등지에서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쌍용차 측에서는 무상수리를 하겠다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은 듯.

계속해서 TCU 업데이트를 제공하는 등 쌍용자동차에서는 이를 소프트웨어로 어떻게든 해결을 해보기 위해 노력했었으나 결국 2015년 아이신제 6단 미션으로 변경하면서 변속기 관련 이상은 해결되었다.[44] 결국 원가좀 절감해보겠다고 호주제 비트라 미션을 사용한 것이 원인. 이전 모델의 경우 케바케로 변속 충격이 존재하나 재생미션으로 변경하는 방법 외에는 답이 없다. TCU 업데이트 이후에 변속충격이 사라졌다는 글이 있긴 하나 아직 해결되지 않은 차량이 더 많은 것으로 보인다.

결국 방송에 나왔다.

3.1.3. 시트 사건

2011년부터 2015년까지 출시된 모든 차량의 2열 시트에서 이 발견되었다. 이는 같은 브랜드의 다른 차종인 티볼리에서도 발견되었으며 경쟁사의 기아 쏘렌토 등에서도 발견되었다. 2열 시트를 공급해주는 회사에서 방청 처리를 하지 않고 출고하여 차에 그대로 장착된 것이 문제[45]. 사태를 파악하고 쌍용자동차에서는 2015년 8월 28일부터 전국 사업소에서 녹 제거 및 방청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3.1.4. 유로6 환경규제에 따른 업사이징 논란

2015년 7월에는 유로6 규제로 인해 기존 e-XDi 200 LET 엔진 대신 e-XDi 220 LET 엔진이 들어간 새로운 모델을 출시하였다. 엔진명에서 알 수 있듯 다운사이징이 대세인데도 불구하고 2.0ℓ에서 2.2ℓ로 배기량이 늘어났다. 기술혹은 자금 부족으로 차급에 맞는 유로6 대응 2.0ℓ 엔진을 내놓을 수 없는 것으로 보인다. 이는 자연스레 판매량 하락으로 이어졌다. 판매량 32% 하락 기사 또한 새로 장착한 e-XDi 220 LET 엔진의 경우 개발 단계에서는 높은 토크출력을 보여줬었으나#[46] 토크를 저속으로 몰아넣는 과정에서 실 출시 제품에서는 최대토크 40.8kgf·m, 최대출력 178마력으로 디튠된 것으로 보인다.[47]

단, 2.2엔진은 본래 렉스턴이나 코란도 투리스모 등 코란도C보다 큰 체급의 차들에 쓰일 용도로 만들어진 엔진이다. 그 엔진을 훨씬 가벼운 코란도C에 장착해놓으니 치고나가는 펀치력은 제법 괜찮다는 평가가 많다.

이렇게 된 이유 중 하나는 트윈터보와 보그워너사의 R2S 시스템을 장착할 수 없었기 때문이기도 하다. 이 시스템을 장착하면 SCR 방식을 제외하고는 유로6 환경규제를 충족하기 힘들기 때문이다. [48]

3.2. 2세대

3.2.1. 에어백 개수 차별 논란

쌍용자동차 측은 카탈로그에 안전사양으로 7개의 에어백을 달고 있다고 홍보하고 있으나, 실제로는 전트림의 기본 사양에서는 운전석 무릎 에어백을 제외한 6개의 에어백만 장착되어 있는것이 확인 되었다. 게다가 운전석 무릎 에어백은 옵션으로 제공되는 딥 컨트롤 패키지 II를 적용해야만 제공된다!

▲ 카탈로그에는 별다른 주의나 옵션에 대한 문구 없이 7에어백을 강조하고 있다.

▲ 샤이니 트림 기본사양에 6에어백이 명기되어 있고, 그 외 상위트림에도 기본사양에 에어백 갯수에 대한 차이는 없다. 즉, 전 트림에서 기본 사양 적용시 에어백은 6개만 적용된다는 것이다.

▲ 딥 컨트롤 패키지 II 옵션에 무릎 에어백이 포함되어 있다. 해당 옵션을 선택 해야만 카탈로그에서 강조하는 7에어백이 달린다.

모든 자동차 리뷰에서는 전혀 나오지 않던 이야기이나, 엔카매거진에서 이 문제에 대해 다룬 영상이 있다.

즉, 현재 코란도 구매시 '딥 컨트롤 패키지 II' 옵션을 달지 않으면 무슨 수를 써서든 무릎 에어백을 장착할 수 없으며 반드시 옵션을 달아야만이 운전석 무릎 에어백이 제공된다는 것이다. 옵션으로 안전사양을 차별하는 이런 후진적인 짓거리를 자행하고 있음에도 엔카매거진을 제외한 그 어떤 리뷰나 매체에서도 이를 문제시 하지 않고 있어 소비자들의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현대기아조차 승용차들의 에어백은 무릎에어백이 아예 없는 일부 차종을 제외하면 전부 무릎 에어백 포함 7개 에어백을 기본 장착을 해주고 있으며, 기아를 통틀어 유일하게 에어백을 옵션으로 파는 모닝조차도 무릎 에어백은 패키지가 아니라 단독으로 빼놓아 15만원이면 장착이 가능하게 해놨다. 허나 모닝은 기아의 경차이지만, 코란도는 쌍용의 준중형 SUV다. 심지어 모닝은 선호도가 가장 높은 1200만원짜리 럭셔리 트림엔 15만원 옵션, 프레스티지 트림에는 기본 장착이지만, 코란도는 2200만원짜리 엔트리 샤이니 트림엔 선택조차 못하고[49], 2500만원짜리 딜라이트 트림부터 딥컨트롤 패키지 II로 장착 가능한데다, 심지어 최상위 트림에도 무릎 에어백이 기본이 아니다. 무조건 100만원에 넘어가는 옵션으로 붙여야만 한다. 빼도박도 못할 나쁜 짓이다!

모닝은 유지비가 싸고, 혜택으로 사는 사람들이 많기 때문에 최상위 트림이 많다. 그렇기 때문에 최상위 트림엔 무릎 에어백을 기본 장착해주거나 단독 옵션으로 선택할 수 있어 에어백 차별 논란으로부터 비교적 자유롭다. 다시 말하지만 코란도는 준중형 SUV다. 준중형 승용차부터는 유지비가 일반 승용차 세금이 적용되고, 보험료도 일반 승용차 보험료로 크게 올라가버린다. 그래서 준중형 승용차부터는 "최하위 트림+푸짐한 안전장비"를 원하는 사람들이 많아 최하위 트림이 많다.[50] 즉, 주력으로 내세워야할 트림에서 에어백 차별을 하는 것.

"고작 무릎 에어백이 뭐가 큰 대수인가?" 싶겠지만, 무릎은 사고시 무의식적으로 힘이 들어가면서 가장 충격을 심하게 받는 부위다. 거기다 무릎과 같은 관절은 피해를 입으면 두 번 다시 회복하지 못한다. 오토바이나 자전거를 탈때 왜 무릎 보호대와 팔꿈치 보호대를 필히 차라고 하는지 생각해보자.

하지만 미국 고속도로 안전보험 협회(IIHS · Insurance Institute for Highway Safety)의 최근 조사에 따르면 무릎 에어백이 기대만큼 탑승객 보호 역할을 수행하지 못한다는 결과를 발표했다.[51]

다만, 위 결과는 코란도 출시 이후 발표된 결과이고, 안전장치에 대해서 옵션질을 자행한건 명백한 팩트이므로 좋은 소릴 듣긴 어렵다.

3.2.2. 오토스탑, 오토홀드 해제시 소음 발생

차가 정차하여 오토스탑이나 오토홀드로 정차하다 출발할시 에어소리로 추정되는 큰 소음이 나는 사례가 자주 발생한다. 일명 뿡뿡이 현상. 사업소에서 해결이 될 수도 있고 안 될 수도 있으며 사업소에선 일단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기다려야 한다고 버티는 중.

3.2.3. 뒷좌석 에어벤트 미장착

동급에서 유일하게 뒷열 에어벤트가 없다.

현재 국산차 중에서 준중형 세단, SUV를 통틀어 뒷열 에어벤트가 없는 차량은 코란도가 유일하다. 뒷열 에어벤트 하나 없는게 얼마나 큰 차이가 나냐고 하겠지만, 뒷열은 앞좌석에서 나오는 바람이 시트와 앞좌석 승객들에게 전부 막히는 탓에 쾌적함의 차이가 상당히 크다.

거기다 SUV는 실내 공간 면적이 동급 세단에 비해 넓어서 이에 대한 문제는 더더욱 크다. 실제로 같은 준중형 체급이지만 세단인 현대 아반떼기아 K3, 르노삼성 SM3는 전부 옵션으로 뒷열 에어벤트가 들어간다. 덤으로 저 3종의 세단들은 전부 2000만원이 채 되기 전의 트림에 뒷열 에어벤트가 포함 되는 점을 감안하면 코란도의 구성은 한숨이 나올 수 밖에 없다.

그나마 1열 에어밴트 위치가 높아서 뒷좌석이 완전히 답답하지 않다는게 위안거리. 다만, 어찌되었건 뒷좌석 에어벤트를 삭제했다는건 원가절감의 일환이고, 코란도의 가격 경쟁력이 그다지 좋지 못하다는 점 때문에 여전히 말이 많다. 하단 송풍구 덕분에 뒷좌석 공조 문제는 덜하다는 평도 있으나, 하단 송풍구는 대부분의 차량들은 깡통트림에도 기본 장착되는 사항이고[52] 먼지날림때문에 싫어하는 사람들도 적지 않다.

흔히 코나, 트랙스 등에 비교하며 없는 차량도 많다고 두둔하는 경우가 있는데, 코나와 트랙스는 소형 SUV이고, 코란도는 엄밀히 준중형 SUV다. 코나와 비교할 차가 아니라 기아 스포티지, 현대 투싼과 비교되는 차량이란 것. 당연히 두 차량에는 뒷좌석 에어벤트가 충실히 달려있다. 심지어 소형 SUV인 기아 셀토스마저 후열 에어벤트를 달고 있어서 더욱 욕먹는 중이다.

3.2.4. 가속 성능?

가솔린 1.5T 모델의 가속 성능이 터보 모델 치고는 많이 떨어진다. 위 유튜브 영상의 첫번째 댓글이 고장났나요?(...) 미션 내구성과 연비 향상을 위한 세팅, 체격에 비해 부족한 엔진, 19인치 타이어의 환상적인 콜라보영향으로 보인다

4. 경쟁 차량

5. 둘러보기

쌍용자동차의 차량

{{{#!folding [ 펼치기 · 접기 ]

구분

승용, SUV, RV, 승합

버스

트럭

1970년대

HA/HR버스

DA트럭

1980년대

코란도 훼미리

에어로버스

1990년대

칼리스타, 체어맨, 뉴 코란도, 무쏘, 이스타나

트랜스타

SY트럭

2000년대

액티언, 카이런, 렉스턴, 로디우스

2010년대

티볼리, 코란도C, 코란도 투리스모, 코란도 스포츠,
렉스턴 스포츠

갈색 글씨 - 단종차량

}}}||


쌍용자동차의 국내시판 차량

{{{#!folding [ 펼치기 · 접기 ]

SUV

소형

티볼리, 티볼리 아머, 티볼리 에어

준중형

코란도C

준대형

G4 렉스턴

미니밴

코란도 투리스모

픽업트럭

렉스턴 스포츠

}}}||


  1. [1] 러시아 시장 수출명.
  2. [2] 이후에 나온 티볼리렉스턴 스포츠처럼 초대박을 치는 수준은 아니더라도 그럭저럭 판매되면서 2015년에 티볼리가 등장할 때까지 코란도 스포츠와 함께 쌍용자동차의 정상화에 나름대로 공헌했다. 결정적으로 이 차를 개발하면서 얻은 경험으로 가로배치 전륜구동 기반의 티볼리도 만들 수 있었다는 점에서 쌍용자동차가 재기에 성공하는 데 상당한 기여를 했던 차량임은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다.
  3. [3] 2009년 평택공장 점거 파업 시절의 뉴스 보도에도 "점거를 중단해준다면 신차 개발 중인 C200을 살려서.." 식으로 많이 나왔다.
  4. [4] 당시 체어맨을 제외한 전 제품은 모델이 노후화되었기 때문이다. 쌍용자동차의 전 차종을 포함하면 2008년 1월 체어맨 W, SUV만 봤을 경우 2006년 4월 액티언 스포츠 픽업형 이후로 오랜만에 내놓는 오리지널 신차다.
  5. [5] 다만 이탈디자인의 포트폴리오에서는 코란도C를 소개하지 않고 있다. 이탈디자인에서 제안한 초기 디자인과는 많이 달라졌기 때문이다.
  6. [6] 코란도-뉴코란도-코란도C에 해당하는 3번째 코란도(A-B-C)라는 의미도 있다.
  7. [7] 아쉽게도 구형과 호환되지 않는다. 뒷 휀더 윗부분의 금형이 다르다. 구형은 둥글고 신형은 각져있다.
  8. [8] 관련 기사 글을 보면 파워트레인이 교체될 만큼 마개조를 한 풀체인지 차량으로 친다고 했다. 이는 예전 매그너스의 플랫폼을 바탕으로 마개조한 빅 마이너체인지 모델 토스카도 그런 사례다.
  9. [9] 티볼리에 쓰인 계기판이지만, 상위트림에서만 적용된다. 그러나 페이스리프트 전 기본형 계기판은 원래 기본트림에서만 적용 됬었는데, 페이스리프트 후 RX트림에서 까지 쓰이는 상황이 되었다.(...)
  10. [10] 본래 디자인은 2008년 쌍용 자동차의 C200 컨셉을 정말 닮았다.
  11. [11] 2017년 5월에는 G4 렉스턴이 전시되어 있었다.
  12. [12] 코란도 투리스모가 충돌규정에 의해 페이스리프트 된만큼 코란도C도 충돌규정에 맞춰서 변경되었다.
  13. [13] 쌍용자동차 최초로 개발한 가로배치 전륜구동 승용차는 로위 350이지만 이 차는 상하이자동차가 쌍용자동차 기술진들을 동원하여 사실상 먹튀하는 식으로 개발한 차종이라 쌍용자동차가 생산하지는 못하고 토사구팽 당하는 바람에 논외로 한다.
  14. [14] 대표적으로 혼다 레전드 2세대(대우에서 라이센스 수입했던 그 아카디아)와 아우디가 세로형 FF를 사용했다.
  15. [15] 대표적인 예가 무쏘의 경우. 리터당 10km 전후의 연비가 나온다.
  16. [16] 엔진 탓이 더 크긴 하다. 무쏘나 코란도에 뉴 렉스턴이나 액티언용 커먼레일 엔진을 얹어 보면 알 수 있는데, 연비가 대폭 상승한다. 참고로 OM601/602 엔진은 개발된 지 30년 이상 지났다.
  17. [17] 다만 풀 모노코크 바디가 아닌 전후면에 서브 프레임을 장착한 일종의 개량형이다.
  18. [18] 외국에서는 벤츠제 OM671 계열로 분류하고 있다. 베이스로 OM6XX계열을 사용한 것으로 추측된다.
  19. [19] 원래의 수동변속기에서 쓰이던 엔진을 썼다. 이상하게도 출력을 줄였음에 불구하고 연비가 아주 정말 소폭 상승했는데, 2014년에 쌍용자동차가 국토교통부 연비부분에서 부적합 판정을 받았기에 연비를 위하여 15년형을 엔진 출력을 낮췄다는 후문이 존재한다.
  20. [20] 2012년형 2WD
  21. [21] 2011년형 수동, 2012년형 AWD 수동
  22. [22] 자동(2WD, AWD 공통)
  23. [23] 수동(2WD, AWD 공통)
  24. [24] 자동(2WD, AWD 공통)
  25. [25] 수동, 자동 공통
  26. [26] 모델넘버 : T044S6
  27. [27] 과거 호주의 BTRA
  28. [28] 변속기 만드는 회사가 중국계 회사에 인수되어 이름이 DSI로 바뀌었다.
  29. [29] 모델넘버 : T044S6
  30. [30] 수출용으로만 판매되는 가솔린 모델은 현대 트랜시스 자동 6단, 명칭은 '6F24'다.
  31. [31] 국립환경과학원 자료에 의하면, 2.2L 디젤 엔진은 환경 규제를 통과하지 못했다고 한다.
  32. [32] 모델넘버 : T044S6
  33. [33] 단, 수출용은 자사의 하위 모델인 티볼리처럼 AWD에도 6단 수동변속기가 적용된다.
  34. [34] 단, 수출용은 6단 수동변속기 및 수동변속기와 자동변속기에 관계없이 AWD가 적용된다.
  35. [35] 모델넘버 : T044S6
  36. [36] 단, 수출용은 AWD에도 적용
  37. [37] 단, 수출용은 6단 수동변속기 및 수동변속기와 자동변속기에 관계없이 AWD가 적용
  38. [38] 사실 이마저도 나온지 4년이나 된 차량을 상대로 많이 부진했다는 평가가 많다.
  39. [39] 디젤이기에 축소되는 경향이 있는데, 1.6리터와 2.0리터의 동력성능차이는 상당히 크다.
  40. [40] 브라운가죽시트, 무선충전, JBL 스피커 등이 묶인 선택률이 낮은 옵션이다.
  41. [41] 이뿐만이 아니라 스포티지, 투싼에서 최상위 트림은 기본으로 장착되는 전동 테일게이트, 네비게이션 같은 옵션을 죄다 선택 항목으로 분리했다.
  42. [42] 2011년 당시 코란도C가 출시되었을 당시에 현대 투싼 ix와 기아 스포티지 R을 겨냥해 "스포티한 R씨, 섹시한 ix씨! SUV 뒷자리가 안 젖혀진다는 게 말이 돼?"라는 문구를 내세워 당시 코란도C에만 있는 2열 리클라이닝 시트를 내세운 광고를 만들기도 하였다. 이후, 2013년형 모델부터 투싼 ix와 스포티지 R에도 2열 리클라이닝 시트가 적용됐다.
  43. [43] 사실 이는 소비자들의 SUV를 보는 시선의 변화가 가장 큰 이유다. 과거 90년대까지만 해도 SUV 하면 뉴 코란도나 갤로퍼와 같은 투박하고 강인한 이미지가 주류였지만, 2000년대 들어서는 소비자들이 SUV도 과거에 비해 부드럽고 둥글어진 형태를 선호하기 때문에 쌍용으로써도 어쩔 수 없는 부분이었다. 벤츠의 GLS가 G 클래스보다 더 비싼데도 더 많이 팔리는 것도 이런 이유다.
  44. [44] 하지만 아이신 미션이 181마력을 잘버티지 못한다는 테스트 결과가 나오자, LET엔진으로 적용됐지만 출력이 저하됐다.
  45. [45] 이로 인해 녹이 있는 상태로 출고된 차량도 다수 있다고 보고되었다.
  46. [46] 1000rpm 저속토크 22.4kgf·m, 최대토크 50.9kgf·m, 최대출력 225마력
  47. [47] 이는 유로6 이후를 기준으로 봤을 때 경쟁 차량인 현대 투싼 2.0보다도 딸리는 출력이다.
  48. [48] 장장한 독일 3사도 트윈터보 모델들은 LNT가 아닌 SCR만을 달고 나온다.
  49. [49] 딥 컨트롤 패키지 I에는 무릎에어백이 없는 치밀함을 보인다!
  50. [50] 지금 당장만 해도 현대의 아반떼/투싼, 기아의 K3/스포티지에는 ''최하위 트림+자동변속기+알로이 휠+안전장비"만 추가한 차가 많다.
  51. [51] IIHS는 내부 충돌 테스트와 실제 충돌사고에서 얻은 데이터를 수집해 무릎 에어백이 있는 차량과 없는 차량 간의 부상 결과를 비교 분석했다. 그 결과 실제 충돌 시 무릎 에어백이 없는 차량의 경우 부상 가능성이 7.9%였지만, 있는 차량의 경우 7.4%로 차이가 크지 않았다. IIHS는 중간 정도 사고 수준의 전면 충돌 테스트를 했을 때 무릎 에어백이 아무런 효과도 미치지 못한다는 것을 발견했다. 심지어 작은 충돌의 경우 전면 충돌 테스트에서 무릎 에어백이 다리 주위의 부상 위험을 오히려 약간 증가시킨 반면, 머리 부상 위험은 약간 감소시켰다.
  52. [52] 1570만원짜리 아반떼 깡통 모델에도 뒷열 하단 송풍구는 기본 사항이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190.29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