쓴맛

의 종류

미각

단맛

짠맛

신맛

쓴맛

감칠맛

지방맛

미각인 것 같지만 미각이 아닌 것

매운맛

떫은맛

씹는맛

불맛

1. 소개
2. 그 외

1. 소개

미각 중 기본적인 의 하나. 세포의 기능이 차단되면 나는 맛이다.

주로 , , 담배 그 외엔 탄 고기, 탄 생선이라든가 커피 등의 맛이다. 사전 같은 곳에서는 소태와 같은 맛으로 정의하기도 한다. 마그네슘이나 칼슘들의 무기염이 이 맛을 띄며 대부분 물에 녹지 않는 물질이다. 다른 맛과는 달리 입안에 오래 남는 경우가 많다. 왠지 기호식품이 이 맛을 띨 때가 많다.[1] 그만큼 호불호가 갈리는 맛이라는 뜻일지도.

자연에서는 독을 가진 식물의 맛 중 쓴맛이 나는게 많다.[2] 그래서 아편코카인과 같은 독성이 강한 마약들을 만들어내는 식물들 역시 대부분은 쓴맛이 나기 때문에 다른 한편에선 인간이 독성을 가진 식물들을 바로 뱉어내기 위해서 인간은 쓴맛에 거부감을 느끼게 된다고 말한다. 정확히는 카페인, 코카인, 니코틴 등의 알칼로이드들은 대부분 쓰며 그중 상당수가 마약의 효능을 가진 것이다. 그리고 강력한 마약인 아편도 쓴맛이 난다고 한다.

2. 그 외

어린 아이들은 이 쓴맛에 대한 감수성이 어른보다 훨씬 강해서 같은 쓴맛이라도 어른보다 더 고통스럽게 느껴진다. 아이들이 채소를 싫어하는 이유도 식물에 포함된 알칼로이드가 내는 쓴맛이 강하게 느껴지기 때문이다. 편식하는 것은 고쳐야 하겠지만 아이가 느끼는 괴로움을 조금은 이해하도록 하자. 성인이 되면 쓴맛에 대한 감수성이 낮아져 커피나 술도 즐길 수 있게 된다. 유아 때는 에서 칼슘 등의 영양을 섭취하지만, 커가면서 채소에서 칼슘 등을 보충해야 하기 때문이라는 진화론적 설명도 있다.

별로 즐겁지 않은 맛이기 때문에 씁쓸한 인생 같이 고통스러운 과정을 비유할때도 자주 쓰이지만 어쩐지 "어른스럽고 고풍스런" 취급을 받기도 한다. 창작물에서 에스프레소를 마시는 친구를 보며 어른스럽다고 감탄하는 중, 고딩의 묘사는 거의 클리셰 수준. 반대로 어른스러워 보이기 위해 쓴 커피를 억지로 마시는 묘사와, 그 이후로 너무 써서 인상을 팍 찌푸리는 등의 표현들도 흔히 볼 수 있는 편이다. 공포의 쓴맛을 봐도 인상을 찌푸린다.

한국인은 다른 사람에 비해서 이 쓴맛을 좀 더 즐기는 경향이 깊다. 한국 전통음식중에는 이러한 쓴맛을 다른 맛과 함께 즐기는 경우가 많은데, 외국인들은 이러한 식문화가 매우 생소해서 먹어보고 '이게 뭐야'하면서 깜짝 놀라는 경우가 매우 많다. 특히 나물의 경우 이러한 경향이 많은데, 외국인들이 이걸 보며 신기해하는 경우가 있다.


  1. [1] 대표적으로 커피를 들 수 있고 커피에 설탕을 타지 않으면 정말로 쓴맛이 난다. 또 초콜릿도 제조 과정에서 설탕을 넣기 전에 원액은 아주 쓴맛이 난다. 녹차를 비롯한 잎을 이용한 차(茶)류도 약간의 쓴맛을 띠며, 이 외에 맥주를 비롯한 술 종류도 쓴맛이 나는 음식이다.
  2. [2] 모든 독이 쓰진 않다. 대표적으로 에탄디올단맛이 나지만, 체내에서 맹독인 옥살산으로 변한다.

분류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