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라마키 다이스케

荒巻大輔

공각기동대 시리즈의 등장인물. 성우는 TVA: 사카 오사무, 장광(과장인데 더빙에서는 국장이라고 한다), 극장판: 오오키 타미오, 어라이즈: 쥬쿠 잇큐, 헐리우드 실사 영화: 기타노 타케시.

공안 9과의 부장.(공안 9과가 설립되기 전에 공안부에 소속했기 때문에) SAC시리즈에선 과장. 과거에 육상자위대 정보부 소속이라 육상자위대와는 친밀한 관계.

이후 전뇌화만을 한 채 공안 9과의 부장이 된 것으로 보인다. 사적인 관계를 위해 자신의 권한을 남용하지 않으며, 권력욕이 없는데다, 범죄 근절을 위한 정의감이 투철한 인물. 이러한 성격 때문에 정치권에 적이 꽤 있는 편이지만 그만큼 아군인 인맥들도 상당하다. 쌍둥이 형이 있다.

생이별한 쌍둥이형에 대한 그리움이 남아있어서 1기에서는 형의 목격자들을 만나다가 함정에 빠지기도 했었다. 2기에서는 형이 직접 등장하지만, 아라마키와는 직접 만나지 못했다. 쌍둥이형도 아라마키 과장처럼 상당히 생각이 깊고, 대인다운 면이 있다.

상당한 지략가여서 진짜 커다란 난관은 다 이분의 두뇌와 인맥으로 해결된다.[1] 본인이 직접 고난을 겪기도 하지만, 이때도 인맥과 지략을 발휘해 여러가지 실마리를 찾아내며 해결한다. 특이사항으로는 어째 지인들과의 만남 이후에 식사나 하자는 등의 요청에 죄다 나중에 하자는 식으로 미루는 경우가 잦다. 예외로는 자위대 소속의 쿠보타와 과거의 단골 라면집에서 대화하는데, 쿠보타는 먹으며 얘기하지만 아라마키는 라면은 전혀 건들지 않고 있었다.

전신의체화가 아닌 전뇌화만 한 몸이라서 나이 때문인지, SSS에서는 지팡이를 짚고 다니고 있다. 소령도 실종된 데다 스스로도 '나도 언제까지나 9과에 있을 수 있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하며 은퇴를 준비하고 있는 듯. 그리고 동기인 나카무라 부장이 재혼도 생각해봐라라는 말에 의하면 평생 독신으로 산 것은 아닌 것 같다. 이혼을 한 것인지 아니면 사별을 한 것인지는 불명.

이 분의 인간됨을 알려면 1기 17화는 꼭 보자.

여담이지만 2기에 등장하는 카야부키 총리처럼 지적이고 책임감이 있는 여자가 이상형이라고 한다.[2] SAC 시리즈 내내 소령과 과장은 굉장히 미묘한 느낌을 희미하게 보여주고 있는데 바토와 소령의 관계가 겉으로 보이는 로맨틱한 장면이라면 아라마키와 소령 사이에는 눈에 보이지 않는 굉장히 희석된 로맨틱한 장면들이 있다. 바토와 소령의 관계가 적극적인 밀당이라면 과장과 소령의 밀당은 나노 수준으로 눈에 보이지도 않는 밀당이다. 소령이 쓰레기 범벅이 돼서 씻고 속옷에 가까운 차림일 때의 과장의 말[3]이나 과장과 영국에 갔을 때의 서로의 태도를 보면 미묘하지만 확실히 느낌은 남기고 있다.

Arise에서는 갈색머리의 50대 중년 모습을 보여준다. TVA 시리즈처럼 완고한 성격은 마친가지이고 다른 공안과들과도 마찰이 많다. 하지만 정치계에 연줄이 많아서 많은 도움을 받고있지만 기본적으로 자신의 지인들을 곤경에 빠트리지 않으려고 표면적으로는 서로 앙숙인 것 처럼 보이게 한다.

영화에선 기타노 다케시가 아라마키 역을 맡는다. 전반적으로는 여타 공각기동대 시리즈처럼 권력에 굴복하지 않는 모습을 보여주지만 타 기관과의 경쟁이나 정치적인 공작에도 능했던 애니메이션과는 달리 6과 등의 타 기관이 싹 잘려나간 영화판에선 그런 면모를 보여주지는 않는다. 이번 작에선 44구경 리볼버와 방탄 가방을 들고 한카 로보틱스의 암살자들을 처치하는 장면[4]도 나오면서 최초로 직접적인 전투씬이 나온다.

홍각의 판도라에서도 등장한다. 아라마키 리오라는 손녀가 살아있을 시절. 왜 '살아있을' 이냐면 전신의체에 적응하지 못하고 작중에서 등장한지 얼마 못가 사망했다고 한다. 손녀가 의체신세가 되었던 원인이 테러였기 때문에 테러를 막기 위해 정보부를 나와 공안9과를 세웠고... 이 리오의 범용 의체와 같은 모델을 사용하는 한 사람에게 흥미를 가지게 되었다.


  1. [1] 인맥도 교수부터 각종 기업의 간부들이다. 소위 따분하다고 생각되는 사람들 사이에서는 지성인 정도의 대접을 받는 것 같다. 매우 깐깐한 사람이라도 아라마키의 추천으로 왔다, 혹은 아라마키의 부하라고 하면 금방 도움을 줄 정도이다. TV판인 SAC 기준으로는 1회에서 마른 하늘에 기상이변 핑계로 항공기 연착을 시키지 않나, 수상과 의원들을 구슬려 장관 한 명을 짤라버리는 등 흠좀무한 일들을 벌였다.
  2. [2] 정치인 버전의 소령이나 다름없다.
  3. [3] 자네는 내 눈길을 끌라고 그 차림으로 있는가?
  4. [4] 마지막 한발은 죽지 않은 요원 확인사살용으로 쓰는데 확인사살 전에 하는 대사가 압권. "여우를 잡는데 토끼를 보내면 쓰나"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29.03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