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답고 푸른 도나우강

1. 상세
2. 악기 편성
3. 대중문화에서의 이용
4. 편곡
5. 기타
6. 태고의 달인 시리즈 : 美しく忙しきドナウ

An der schönen blauen Donau, Op. 314

1. 상세

요한 슈트라우스 2세가 작곡한 왈츠. 한 때는 오스트리아-헝가리의 제 2국가라는 소리까지 들은 곡이다. 당시에 엄청난 성공을 거두었고 당대부터 지금까지 가장 인기 있는 왈츠곡으로 사랑을 받고 있다. 곡의 완성도가 매우 뛰어날 뿐 아니라, 선율이 무척 아름다워 요한 스트라우스의 가장 유명한 곡이라해도 과언이 아니다.

1867년에 남성 합창곡으로 작곡되어 초연되었다가, 곧 선율을 더 추가하면서 순수 관현악곡으로 개작했다. 관현악 버전은 1867년 파리 만국박람회에서 초연되어 큰 성공을 거두었다.

작곡된 당시 슈트라우스는 1866년 프로이센-오스트리아 전쟁에서 패배해 침울해진 조국의 분위기를 전환시키는데 이 작품이 도움이 되길 바랐고, 실제로 이러한 시대적 배경을 바탕으로 빈과 오스트리아에서 크게 인기있는 곡이 되었다.

지금도 1월 1일이 되면 빈 필하모닉 신년음악회를 비롯해 각지의 신년음악회에서 연례행사격으로 울려퍼지는 곡이다.

2. 악기 편성

플루트2(2는 피콜로 겸함)/오보에2/클라리넷2/바순2/호른4(F)/트럼펫2(F)/베이스 트롬본/튜바/팀파니/큰북/작은북/트라이앵글/하프/현5부이다.

3. 대중문화에서의 이용

영화에도 여러 차례 쓰였지만 가장 유명한 것은 스탠리 큐브릭의 명작 2001 스페이스 오디세이다. 우주를 헤엄치는 듯한 느낌과 절묘하게 맞물린다. 원래는 음악감독이 다른 곡을 입혔지만 나중에 편집 과정에서 큐브릭 감독이 이 곡으로 바꾸었다. 스페이스 오딧세이를 오마쥬한 작품 중 월-E심슨 가족의 우주로 간 호머 에피소드에서도 나온다.

또 유명한 영화 중에서는 잘 알려지지 않았지만 타이타닉에도 삽입되었다. 다만 영화에서 등장하는 악단이 현악 4중주였던 만큼, 실내악 편성으로 편곡되어 연주되기 때문에 웅장한 오케스트라 버전과는 조금 다른 느낌이다.

오덕계에서 유명한 것은 슈퍼로봇대전에서 전국마신 고쇼군의 악역, 레오나르도 메디치 분돌의 음악으로 나온 것이 계기. 고전게임을 좋아하는 이에게도 익숙한 선율로 서커스 찰리 그네타기 스테이지에 쓰인 바 있다.

분돌은 원작에서도 수차례 클래식을 틀며 등장했었는데 이것은 그 중 하나로, F에서는 바그너의 '발키리의 비행'이었으나 아름답고 푸른 도나우강과 달리 분돌에겐 어울리지 않아서 미스매치. 이 곡은 분돌의 우아한 이미지와 완전히 매치하여 호평을 받았다. 지금도 카멘카멘의 테마와 함께 슈로대 보스 전용곡의 걸작으로 손꼽힌다.

최강의 특징은 게임 중 등장하는 대부분의 곡을 씹는다는 것. 심지어 트롬베도 씹는다. 단, 간에덴은 씹지 못했다.

하지만 3차 알파에서 간에덴이든, 트롬베든, 도나우강이든 배경곡 우선순위는 Fire Bomber에게 캐발렸다. 넥키 바사라가 등장하면 누구든지 무조건 씹힌다.

네모바지 스폰지밥에서 스폰지밥뚱이징징이와 함께 해파리 사냥을 할때 부른다.

4. 편곡

워낙 유명한 곡인 만큼 다양한 편곡 버전이 존재한다.

조르주 치프라 편곡 버전

Schulz-Evler의 편곡 버전. 제목은 "'아름답고 푸른 도나우강'에 의한 아라베스크"이며, 원곡에서 반음을 높였다.

5. 기타

여담으로 누군가가 진짜 도나우 강(영어로는 The Blue Danube라고 한다.)의 물이 아름답고 푸른지를 확인하기 위해 1년 내내 관찰했다고 한다. 결과는 강물이 푸르지 않은 날이 훨씬 많았다고(...) 사실 이 곡의 제목은 한 시에서 따온 것이다. 실제로 보면 진짜로 탁한데다가 누렇기까지 하다. 이따금 초록색을 띠기도 한다(...)

명백한 왈츠임에도 불구하고 어째서인지 롯데 칸타타 커피 광고의 주제곡으로 쓰였다(...).

다른 곡들도 그렇지만, 이 음악 역시 연주자에 따라 플레잉 타임이 다르다. 제임스 라스트 버전도 상당히 짧고, 메들리로 엮은 버전도 짧은 편이다.

6. 태고의 달인 시리즈 : 美しく忙しきドナウ

美しく忙しきドナウ

BPM

130~240

ver. BLUE 기준

난이도

간단

보통

어려움

오니

우라

4

4

6

8

10

노트 수

174

247

449

682

1038

수록 버전

NAC
3DS3SP
IOS

비고

RED 단위도장 초인 (우라)

제목은 '아름답고 바쁜 도나우'라는 뜻이다. 제목 그대로 원곡을 조금 바쁜 곡으로 간추려서 편곡했으며, 피아노 파트 중 일부는 위의 Schulz-Evler 버전에서 반음을 낮춘 버전[1]이 사용되었다.

오니 보면 전량 영상

오니 패턴은 일부 8레벨 지뢰곡만큼 심각하게 어려운 건 아니지만 그렇다고 만만하게 볼 수도 없는 8레벨 중상위권 패턴이다. 전체적으로 같은 레벨의 풀 풀 심풀과 비슷하게 종합적인 처리력을 요구하는 패턴인데 변속곡인 특성상 난이도가 더 올라간다. 마지막엔 BPM 240의 8비트 복합 후살이 나오는데 풀콤이 목적이라면 여기가 제일 고될 수 있는 패턴이 된다.

우라 보면 전량 영상

우라 패턴은 개인차를 최대한 배제하더라도 클리어는 10레벨 상위, 판정 난이도는 최상위까지 점할 수 있는 무서운 패턴. 전체적으로 24비트가 노골적으로 많이 나오며 기차도 조금씩 나온다. 오니 패턴과 마찬가지로 후살이 성립되는데 16비트가 추가되어 더더욱 강력해졌다. 그것도 모자라서 후살 직전엔 12비트+짤막한 24비트가 들어간 기차가 나오는 등.. 안 그래도 이 전 패턴들도 체력이 많이 들고 힘들어 죽겠는데 더 환장할 노릇.


  1. [1] 즉, 조성이 원곡대로 돌아왔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99.46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