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우스

1. 초기 기독교의 사제
2. 소설 벤허의 등장인물
3. 데빌 메이 크라이 2의 등장인물

1. 초기 기독교의 사제

250년 경 리비아~336년 콘스탄티노플. 그리스명 아레이오스(Areios). 4세기 초 알렉산드리아사제였던 인물. 아리우스주의의 창시자.

리비아 출신의 부모에게서 이집트 알렉산드리아에서 출생하였다. 안티오키아의 루키아노스의 제자로 신학을 공부하였고 분열주의자 멜레티오스에게 사상적으로 동조하였다가 연좌되어 추방당하였다가 이때부터 싹수가 보였다 다시 돌아와 알렉산드리아의 성직자가 되었다.

아리우스는 다정한 태도와 엄격한 금욕주의, 순수한 정신, 확고한 신념을 가졌다고 하며 능숙한 설교를 하였으며 크고 군살이 없는 몸매에 준수한 용모와 공손한 말투를 썼고, 여자들은 그의 정중한 예의와 금욕적인 외모에 감동했고 남자들은 그의 지적 탁월함에 감명을 받았다고 전해진다.짱짱맨.[1]

318년 경 그리스도의 신성에 대해서 반삼위일체 군주신적 단일신론 설교를 하여 '성자' 예수 그리스도가 영원한 존재가 아닌, 단지 스스로 존재하며 불변하는 유일신 '성부' 야훼 하느님에게 종속적인 개념으로 피조되고 그리스도는 야훼가 만든 도구에 불과하며 스스로 존재할 수 없고, 유한한 본성을 지녔다고 설교하였면서 신성은 유일한 것이어서 나누거나 전가할 수 없으며 아들인 그리스도가 태어난 자라면 존재의 시작과 존재하지 않았을 때가 있으며, 복음서에 나타난 성장하고 변화하는 성자는 하느님일 수 없고 창조된 자로서 아버지인 신과 아들인 그리스도가 동질일 수가 없으며, 이질적 존재라는 사상을 주장하였다. 이에 알렉산드리아 주교 알렉산드로스는 아리우스를 파문했다.너 파문 아리우스의 주장에 대해 아타나시오, 성 아타나시우스 주교[2]는 성부, 성자, 성령의 삼위일체론을 들고 나왔고, 아리우스의 가르침은 성자를 반신(半神)으로 전락시켰고 성자에 대한 예배를 포기하지 않았기에 다신교(polytheism)을 다시 도입했으며, 참된 하느님인 성자만이 사람과 하느님을 화해시킬 수 있다는 그리스도교의 구속 개념을 훼손했다고 논박했다. 이는 초기 기독교 내에 큰 키배교리 논쟁으로 번졌다.

325년 5월에 열린 니케아 공의회는 그리스도가 하느님과 똑같은 신성을 지녔다는 신조에 서명하기를 거부하는 아리우스를 이단자로 결정하였으며이단 아리우스를 갈리아의 아우구스타 트리베로룸(트리어)로 추방 유배시켰다. 이후 소아시아와 궁중 동료들과 황제 콘스탄티누스 1세의 딸 콘스탄티아의 영향력 있는 지지로 사면되어 추방 상태에서 돌아올 수 있었고, 타협 신조에 동의한 뒤 교회로 다시 입교할 수 있었다. 그러나 복권되기 바로 직전 콘스탄티노플 거리를 걷다가 쓰러져 죽었다. 이에 대해서는 병사, 독살, 급살설이 있으며 똥 누다 죽었다(...)는 설도 있는데[3], 그로 인해 호적수 아타나시오와 삼위일체파 대적들에게 신벌이라고 실컷 까였다(...). 86세까지 살았으니 당시로선 픽 쓰러져 죽어도 이상할 나이는 아닐텐데

325년 니케아 공의회에서는 니케아 신경으로 아타나시오의 삼위일체론을 정론으로 정하였으나, 아리우스파 기독교는 니케아 공의회 후에도 로마제국과 게르만족에게 대대적으로 전해져서 규모를 키워나갔다. 381년 제1차 콘스탄티노플 공의회에서 니케아 콘스탄티노플 신경으로 삼위일체론을 재확인하고 아리우스파를 이단으로 규정하였다.

문학적 재능이 있어서 아리우스파의 설교로 노래와 시를 지어 아이들과 대중에게 널리 유포시켰다.

아리우스파의 개조이지만 성직상의 계급이 낮아서 같은 파 주교들은 자기네들이 아리우스파라 불리는 걸 꺼려했다[4]. 안습.

반삼위일체론 교파인 여호와의 증인이 아리우스를 '여호와의 증인' 운동을 시작한 찰스 타즈 러셀의 선구자로 여긴다 라고 주장하는 사람들도 있지만 여호와의 증인과 아리우스의 주장은 다소 차이가 있으며 여호와의 증인은 아리우스가 아닌 가인에게 죽임당한 아벨을 첫번째 여호와의 증인으로 생각한다.

아리우스는 성부와 성자를 유사본질 즉, 하나님이기는 하나 열등한 하나님으로 보았고 여호와의 증인들은 순수한 단일신론(군주신론)으로 예수를 수석 피조물, 미가엘 대천사로써 하나의 피조물 취급하고 있다.[5]

여호와의 증인의 삼위일체 교리는 오히려 유니테리언(일위론)과 가깝다. 그럼에도 삼위일체부정이라는 공통의 뿌리는 갖고 있는 셈.

아리우스의 신학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아리우스파 항목 참고.

2. 소설 벤허의 등장인물

풀네임 퀸투스 아리우스(Quintus Arrius). 로마의 장군이며 주인공 벤허의 양아버지. 퀸투스 아리우스는 벤허에 의해 목숨을 구한 보답으로 벤허를 노예에서 풀어주고, 벤허는 그의 양아들로 들어가 '섹스투스[6] 아리우스'라는 로마식 이름을 받은 뒤 자신의 집안을 캐발살 낸 메살라에 대한 복수를 다짐한다. 사실 위에서 쓰인 용례보다는 그냥 태어난 순서에 맞춰서 이름을 붙인 경우가 많았다. 5째 아들은 Quintus, 6째는 Sextus라고 불렀다. 일본의 이치로와 지로도 이와 유사한 작명법의 결과이다.

3. 데빌 메이 크라이 2의 등장인물

아리우스(데빌 메이 크라이)


  1. [1] 자그만치 아리우스 반대파 에피파니우스(Epiphanius)에게 나온 기록이다. 흠좀무.
  2. [2] 삼위일체에 대해 고백하는, 그리스도교 4대 신경 중 하나인 '아타나시오 신경'이 그의 이름에서 유래했지만 정말 성 아타나시오가 지었는지는 불명이다. 성무일도에도 삽입돼 있지만 너무 길어서(...) 전례에는 사용하지 않는다. 지못미
  3. [3] 실제로 노인 가운데 화장실에서 사망하는 경우가 간혹 있다. 배변을 위해 아랫배에 힘을 주다 보면 갑자기 혈압이 상승하게 되는데 신체가 이를 견디지 못하는 경우 사망에 이르게 된다.
  4. [4] 아리우스는 신부니까
  5. [5] 단 아리우스파 역시 단일신론으로써 예수를 하나님의 최초이자 최고의 피조물로 여긴다. 창조주와 피조물, 참 신과 인간의 중간적 존재인 것
  6. [6] 라틴어 섹스투스는 여섯 번째(영어로 sixth)라는 뜻이고,절대 그게 아니다 당연히 퀸투스는 다섯 번째다. 즉, 퀸투스 아리우스는 5대째 아리우스, 다시 말하면 아리우스 5세라는 뜻이고 그의 양아들이 된 벤허는 6대째 아리우스라는 의미로 아리우스 6세의 칭호를 받은 것이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