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에리온 타르가르옌

1. 마에카르 1세의 아들
2. 아에곤 1세의 아버지

1. 마에카르 1세의 아들

Aerion Targaryen

얼음과 불의 노래 외전 덩크와 에그 이야기에 나오는 과거 인물. 본편 시대에선 밝은불 아에리온, 용이 되고 싶어 했던 왕자 등의 우화로서 많이 알려져 있다.

마에카르 왕자의 차남. 가문빨로 외모는 괜찮았으나 성격이 개판. 첫째인 다에론은 주색잡기에만 빠져서 아버지한테 찍힌 상황이었지만 둘째 아에리온은 아버지 앞에선 훌륭한 아들 연기를 잘 해서 제일 많은 기대를 받고 있었다.

후대의 비세리스 타르가르옌처럼 자기가 인간의 모습을 한 드래곤이라고 믿었으며, 성격도 똑같이 개판이었다.[1] 형인 다에론은 아예 아에리온을 괴물이라며 멸시했고 아에리온이 스스로를 가문의 문장인 드래곤이라 믿는 성향에 대해 포소웨이 가문에서 태어났으면 자기가 사과라고 믿었을 텐데 아쉽다고 촌철살인의 농담을 날렸다. 도른인 여성 인형사 탄셀에게 반역죄를 덮어씌워 폭행을 가하다가 이를 보고 화가 치민 덩크에게 걸려서 얻어맞았다. 탄셀이 공연한 인형극 중 드래곤이 죽는 장면이 나왔는데 이것을 왕가를 모욕하는 반역죄라고 생각해서 사람들이 보는 앞에서 마구 때리고 손가락을 부러뜨렸다.[2][3] 그 결과 덩크에게 이가 하나 부러질 정도로 심하게 두들겨 맞았다.

이에 보복하려고 덩크를 왕족 모욕 & 폭행죄로 고소, 7대7 결투 재판을 신청했지만, 결투 중에 왕세자동생에게 살해당하는 대참사가 벌어지고, 본인도 일개 떠돌이 기사에게 패하는 바람에 아버지 마에카르 왕자의 눈 밖에 나 자유도시로 추방당했다.

추방기간 중에 한 때 차남 용병단에 있었고, 제3차 블랙파이어 반란에서는 둘째 백부였던 아에리스 1세 편을 들면서 참전했다. 이때 아버지와 막내 동생과 함께 종군하면서 어떠한 행동을 했다고만 기록되어 있는데 이게 무엇인지 밝혀지지 않았다.[4] 이후 사로잡힌 아에고르 리버스를 처형하라고 브린덴 리버스와 함께 주장했다고 한다.

아내는 사촌 다에노라[5]로 아들 마에고르를 낳았다.[6] 마에고르 탄생 이후 동년에 소문만 믿고 용이 되기 위해 와일드파이어를 마셨다가 고통스럽게 사망했다고 한다. 그래서 후대에 알려진 명칭도 '밝은불', '용이 되고 싶어 했던 왕자'다.

마에카르 1세가 후계자 없이 죽은 후, 대회의에서 왕위 계승 후보자 중 아에리온의 아들 마에고르도 추대되기는 했지만 아버지의 광기를 닮았을지도 모른다는 이유도 있고 무엇보다도 갓난 아기라서 별 지지를 못 받고 탈락했다. 이 마에고르가 어떻게 되었는지는 불명.

2. 아에곤 1세의 아버지

드래곤스톤의 7대 영주이자 다에미온 타르가르옌의 장남. 부인은 발라에나 벨라리온.

정복자 삼남매인 정복왕 아에곤 1세, 비센야 타르가르옌, 라에니스 타르가르옌을 두었다. 오리스 바라테온의 친부라는 것 또한 기정사실로 보여진다. 그 외에 잘 알려진건 없다.


  1. [1] 자기 동생을 괴롭힌 것 역시 똑같았다. 특히 자기 동생인 아에곤의 침대에 찾아가 다리 사이에 칼을 대고선 거세 시켜서 여동생으로 만들고 결혼하겠다는 협박을 했다.
  2. [2] 타르가르옌의 상징은 드래곤.
  3. [3] 본편에서 세르세이도 비슷한 짓을 한다. 사슴이 숲의 왕인데, 사자가 "내가 제일 세니 내가 왕이다!" 라며 숲 속 동물들을 닥치는대로 잡아먹고 이를 제지하는 사슴마저 잡아먹자 드래곤이 알을 깨고 나타나서 사자들을 잡아먹는다는 내용의 풍자극을 공연한 극단을 반역 혐의로 체포했다.
  4. [4] 항복한 헤이곤이 끔찍하게 죽었다는 기록이 있는데 해당전장에서 그런 일을 할 사람은 아에리온이나 브린덴 리버스 밖에 없었다. 하지만 브린덴은 무익한 잔인함을 선호하는 사람이 아니니 정황상 아에리온이 한 짓일 듯.
  5. [5] 마에카르의 셋째형 라에겔과 그의 아내 알리스 아린의 차녀 겸 셋째. 위로 서로 결혼한 아엘로라와 아엘로르라는 쌍둥이 남매들이 있었다. 아엘로르는 왕의 후계자로서 드래곤스톤의 군주가 되었지만, 아내에게 살해당했고(과실치사였다) 이에 충격을 받아 미친 아엘로라는 3명의 불한당에게 공격당해 사망.
  6. [6] 타르가르옌 왕조 역사상 최악의 폭군인 마에고르 1세에서 따온 이름이다. 이때문에 얼음과 불의 세계를 서술한 마에스터가 직접 언급할 정도로 불길한 이름이었는데, 이걸 자기 아들 이름으로 삼았다는 건 아에리온의 맛이 간 정신상태를 잘 설명해주는 사례이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30.04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