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오야마 신지

青山真治

일본의 영화감독. 기타큐슈 출신이다.

소위 말하는 릿교대 뉴웨이브 감독으로, 하스미 시게히코에게서 사사받은 감독이다. 구로사와 기요시의 조감독으로 일한적이 있으며 나이차가 많긴 하지만 서로 친하다고 한다.

고향에서 고등학교 시절에 지옥의 묵시록을 보면서 영화에 관심을 가졌다고 한다. 이 시절엔 상당한 록 키드였다고. 그래서 영화 속에서 록이나 팝 음악이 자주 쓰이며 본인도 가끔 영화 음악에 손대기도 한다.

첫 감독 데뷔작은 교과서엔 없어였는데 거의 흑역사 취급당하고 (...) 직후 만든 헬프리스가 데뷔작으로 본다. 정식으로 극장 개봉하기도 했고. 아사노 타다노부의 첫 주연작인 이 영화에서 일본 젊은이들의 방황을 잡아냈다는 찬사를 받으며 주목받게 된다. 이후 1년에 몇 편씩 쏟아내는 다작 시절을 거친 후 2000년에 만든 유레카칸 영화제 경쟁 부문에 진출한데다 굉장한 호평을 받으면서 국제적인 명성을 얻게 된다. 미야자키 아오이도 이 영화를 통해 본격적으로 배우 생활을 하기 시작했다.

롱테이크와 고요하면서도 냉혹한 폭력, 건조하고 쓸쓸한 미장센, 대안가족, 실존주의 등으로 동시대 일본 감독들과 비슷한 문제의식을 공유하면서도 다른 영토를 구축했다고 평가받는 감독이다.

다만 국제적 명성에 비해 한국에서는 그렇게 잘 안 알려진 감독이다. 소개된 영화도 딱 한 편 뿐이고... 국내에도 저명도가 있는 구로사와 기요시소노 시온, 미이케 타카시하고는 대조되는 부분. 보통 일본 영화를 파고들면서 알게 되거나 미야자키 아오이아사노 타다노부 커리어를 쫓다가 팬이 된 케이스가 가장 많다.

서부극을 무척 좋아하며 만드는 영화에도 서부극의 영향이 많이 받았다고 한다. 차림새도 그렇다. 사실은 소노 시온과 함께 일본 영화 감독계의 패셔니스트다. 유레카존 포드수색자에서 영향을 받은 영화라고 하고...

무명시절의 미야자키 아오이아사노 타다노부를 발굴해내 주목받게 한 감독이기도 하다. 빠짐없이 페르소나로 나오는 미츠이시 켄도 그렇고 아내 토요타 마호도 이 사람 영화을 통해 호평을 받았다. [1] 실제로 이 네 사람에 대한 신뢰도도 대단하며 자주 캐스팅된다.

대표작들 대부분이 기타큐슈에서 찍을 정도로 큐슈 색이 강한 감독이기도 하다.

이창동 감독의 팬이라고 한다. 이창동도 새드 배케이션을 좋아했다고.


  1. [1] 아내 토요타 마호는 2001년작 달의 사막에서 출연하는 것으로 인연을 맺어 결혼했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