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웃 오브 안중

86 따위를 타는 녀석은 OUT OF 안중(眼中)! 붙잡고 애원해도 그런 녀석하고는 배틀 안 해![1]

1. 개요
2. 상세

1. 개요

アウトオブ[ruby(眼中, ruby=がんちゅう)][2]

/ Out of 眼中(안중)

일본 유래 신조어로 '안중에도 없다(Out of-)', 즉 전혀 신경 안 쓴다는 의미다. 표준어로는 관심 밖이라고 표현할 수 있다. 한국에서는 줄여서 '아오안'이라고도 쓴다.

2. 상세

2000년도 초중반에 한국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즐겨 사용하기 시작한 유행어. 2010년대 들어서는 유행이 좀 지나 사용 빈도가 줄어들었다. 원래는 1980년일본 대학생들 사이에서 쓰이던 구식 유행어로, 그마저도 1991년부터는 사실상 사장되었는데, 이후 만화/애니메이션으로 유명한 이니셜 D 2nd 스테이지에서 스도 쿄이치이와키 세이지후지와라 타쿠미를 만났을 때 세이지가 다케우치 이츠키에게 이 대사를 내뱉어 뜬금없이 21세기부터 다시금 유행하게 되었다. 원작에도 등장하며 국내판에서도 "아웃 오브 안중"이라고 제대로 번역되었다. 이니셜D 아케이드 스테이지에도 플레이어가 모는 차량에 따라 상황별로 등장한다.

로봇대전 재새편에서 에스터가 말하자 카렌사어라고 표현한다. 실제로 현실 세계에서도 이니셜D 아니었으면 그대로 묻혀버렸을 구닥다리 표현이기도 했으니 해당 지적은 타당하다. #

안중읍이 아니다


  1. [1] 스도 쿄이치이와키 세이지가 이츠키에게 길을 물어보다가 이츠키가 "혹시 아키나의 86과 대결하러 온 겁니까"라고 묻자 세이지가 한껏 비웃으면서 한 대답. 저거 말고도 "네 얼굴로도 충분히 웃기니까(…) 더 웃기지 마"라고 말한 적도 있다.
  2. [2] 일본어로 '아우토오부간츄-' 라고 읽는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