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칼라베스

  1979년 발매된 게임에 대한 내용은 아칼라베스: 파멸의 세계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Akallabêth

1. 개요
2. 누메노르의 타락
3. 발리노르 침공
4. 누메노르의 침몰

1. 개요

실마릴리온의 챕터 및 사건.

제2시대누메노르의 멸망과 아르다에서의 발리노르의 분리를 다룬다.

2. 누메노르의 타락

아르다 최강의 국가였던 누메노르엘다르와의 교류를 끊고, 엘다르의 문화와 언어를 배척하는 동시에 국가 자체도 점점 오만하고 나태해져 갔으며, 가운데땅 인간들에게 평화와 안전을 선사하던 누메노르인들이 점차 그들에게서 재물을 갈취하는 악의 세력으로 변질되어 가고 있었다.

물론 모든 누메노르인들이 그렇게 타락해간 것은 아니어서 안두니에 영주가문을 비롯한 일부 왕족들을 지배층으로 두는 신실한 사람들이 존재했고, 이들은 여전히 신앙 생활에 충실하며 다른 이들에게 베풀면서 살아가고 있었다. 하지만 이들은 여전히 누메노르에서 소수였고, 정치적으로 많은 탄압을 받았다.

새로운 왕 "아르 인질라둔"은 이런 흐름에 난 여기서 빠져 나가야겠어 위기를 느끼고, 여러 개혁들을 시도하고 자신의 왕호조차도 멀리 보는 자라는 요정어인 타르팔란티르로 고친다. 하지만 그는 그의 개혁이 충분히 진행되기 전에 죽었는데, 예정대로 그의 딸 타르미리엘이 즉위했다면 개혁이 성과를 거두었겠지만 아르파라존이 왕위를 찬탈하고 타르미리엘과 결혼, 개혁을 뒤집어 엎어 버린다.정조?

사우론이 다시금 영토확장을 노리며 인간들의 왕을 칭하자, 자신이 최고의 왕이라고 생각하던 아르파라존은 어마어마한 군대를 이끌어 사우론을 굴복시키고 쇠사슬로 묶어 누메노르로 끌고 온다. 다시 굴욕을 맛보게 된 심지어 아르파라존은 루시엔의 후손이다. 후손에게 다시 당한 굴욕 사우론은 이후 거꾸로 누메노르의 타락한 풍토를 이용해 왕과 신하들을 현혹해 고위직에 오른다. 점차 아르파라존은 죽음이 다가오면서 죽음에 공포를 느끼며 미쳐가자 사우론은 마침내 그가 멜코르를 섬기게 하고 누메노르는 이전보다 국력이 더욱 강성해졌지만 누메노르 백성들과 그들의 지배하에 있던 가운데땅 사람들은 노예가 되거나 멜코르를 위한 신전에 제물이 되었다. 누메노르의 타락은 그 정도를 갈수록 더해간다.

3. 발리노르 침공

사우론은 마지막에는 자신에게 굴욕을 선사한 누메노르를 멸망시키기 위해 아르파라존을 꾀어 발리노르를 정복하기 위한 군대를 일으켰는데, 발리노르가 불멸의 땅이니 이 곳의 주인이 되면 요정의 영생을 얻을 수 있다고 꼬드겼다.

이게 완벽한 거짓말인 것이 발리노르가 불멸의 땅이라서 요정이 영생을 가진 것이 아니라, 영생을 지닌 요정과 아이누들이 발리노르에 살아서 불멸의 땅이라 불리는 것이다. 발리노르는 그저 신성한 존재들이 사는 땅이지, 땅 자체가 무슨 힘을 가지지는 않았다. 인과관계를 교묘하게 비틀어서 아르파르존으로 하여금 오판을 하게 한 것이다. 인간의 죽음은 절대자인 일루바타르가 준 선물이라 발리노르를 정복하든 말든 제거할 수 없었다.[1]

아르파라존은 9년동안 대함대를 건축했다. 이 동안에 발라들도 계속해서 독수리 모양 구름 등 경고를 보냈고 이후 점차 번개와 지진 등으로 세졌지만 누메노르인들은 오히려 이걸 선전포고로 받아들였다.

마침내 3319년 아르파라존은 기함 알코론다스에 탑승, 대함대를 이끌고 발리노르로 진격했다. 아르파라존의 함대는 톨 에렛세아를 넘어서 발리노르의 해안까지 상륙했고 군대가 도시 티리온까지 진격해 포위했고 자신의 영토라고 선포했다.

4. 누메노르의 침몰

물론 인간 따위가 에루발라에 대항해 어떻게 해볼 수 있을 리가 없었다. 발라의 지도자인 만웨가 '아 쉬바 나 이제 에아 통치 못해먹겠음'이라고 탄원하자 일루바타르가 인간의 오만에 대한 벌도 주고 발리노르도 가운데땅과 떼어버릴 겸해서 세상을 변화시킨다.

아르파라존과 그의 군대는 발리노르에 도착하는 순간 에루가 일으킨 지각변동으로 땅이 갈라지면서 그 안에 갇혀 세상이 끝날때까지 감금되는 운명에 처했고[2], 원래 평지였던 세상이 이 지각변동으로인하여 구형태의 세계로 변했다. 만웨가 보낸 거대한 독수리의 그림자가 신호가 되어 누메노르의 침몰, 즉 아칼라베스가 시작되었으며 발리노르는 물리적으로는 닿을 수 없는, 이 세상 것이 아닌 차원이 되었다

엘렌딜은 독수리의 그림자를 보고는 알아차리고는 배를 수배하여 도망칠 수 있는 최대한의 사람들을 모아 가운데땅으로 넘어가 그곳에 망명 누메노르 왕국을 건설한다. 하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은 살아남지 못했고, 선물을 주는 자라는 별명을 가졌던 사우론은 자신의 아름다운 육체를 잃고 정신체로 살아남아 모르도르로 도주했다. 일은 지가 벌여놓고 또 지가 거기에 휘말리는 호구스러움[3]

덤으로 아칼라베스는 아두나익으로 "멸망한 그곳"이라는 뜻이었는데 이는 퀘냐로 아틀란테라고 불렸다. 그렇다. 이 세계관에서 아틀란티스의 전설은 사실 누메노르였던 것이다(...)


  1. [1] 얄궂게도 진짜로 힘이 깃든 땅은 바로 누메노르다. 누메노르인들의 힘과 장생은 발라가 누메노르라는 땅에 건 축복 덕으로, 나중에 누메노르가 침몰한 뒤에는 그 축복이 두네다인에게서 대를 갈수록 사라지게 되었다. (웃기게도 후대의 곤도르인들은 이를 인정못하고, 그저 누메노르 혈통에 하등한 인간의 피가 침투한 것이 이유라고 오판하고는 곤도르의 전성기를 작살낸 내전을 일으키게 된다.)
  2. [2] 직접적으로 발리노르에 발을 디뎠던 자들 한정. 나머지는 그냥 익사로 끝났다. 일루바타르가 인간에게 준 '선물'이 바로 죽음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매우 무거운 처벌이다.
  3. [3] 이건 어쩔 수 없는 것이, 사우론도 발라들이 일을 해결할 줄 알았지, 그 일루바타르가 직접 나설줄 꿈에도 몰랐기 때문이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36.82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