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력

1. 握力
1.1. 악력기
1.1.1. 악력기 거품론
1.2. 악력 측정
2. 顎力(齒顎力)

1. 握力

프라이팬야구방망이를 구기고 있는 종합격투기 선수 론 워터먼.

학교에서 악력 측정하기 전 빡치는 일을 상상해보자

Hand Grip. 쥘 악(握)자를 써서 손아귀로 움켜쥐는 힘을 뜻한다. 손의 악력은 손가락마다 조금씩 다르다. 엄지는 엄지와 검지 사이의 모지대립근으로 움직이고 나머지 손가락은 팔뚝의 전완근으로 움직이므로 악력은 가장 긴 가운뎃 손가락이 가장 강하다. 악력이 강해지면 맨손으로 사과주스로 만들거나 호두알을 부수는 힘자랑이 가능해진다. 전문적으로 단련한 사람은 맨손으로 프라이팬을 구겨서 말아버린다. 하지만 무는 힘인 악력(顎力, 2번 항목)과 우리말 독음이 같다보니 수많은 오해가 나오기도 한다. [1]

기네스 종목 중 하나이기도 하다. 기록 측정 시에는 규정에 알맞은 프라이팬을 사용해서 얼마나 빨리, 일정 수준 이상으로 말았는지를 평가한다.

악력계를 이용해서 측정할 수 있는데 사람마다 편차가 꽤 심한 힘의 하나로, 숙련자의 경우는 100kg을 훌쩍 뛰어넘기도 한다. 현재 악력기 회사인 Ironmind에선 일정 난이도의 악력기를 잡으면 인증이 되어 홈페이지에 올라가는데 남녀가 나뉜다. 이 때 남자가 인증하는 악력기의 종류는 3개인데 가장 낮은 단계를 인증하면 수치가 100kg 정도 나온다. 숨은 고수도 있을 수 있겠지만 인증자 자체는 매우 소수이다. 한국 사람은 5명 올라가 있다.[2] 암벽등반 등의 스포츠를 즐기거나, 체대 시험, 경찰공무원, 소방공무원 시험 등을 목적으로 단련하는 사람도 있지만, 남자의 로망힘자랑을 위해서 혹은 스포츠로서 한계극복을 위해서 단련하는 사람도 있다. 여러 격투기 가운데 검도와 유술기 계열이 강한 악력으로 유명한데, 유도 하는 사람들끼리는 악력이 무지 세면 "뺀찌"라고 부르는 모양. 그 외에 악기, 그림, 타자 등 손가락을 많이 쓰는 사람도 악력을 단련하면 손가락 근육의 지구력이 좋아져서 작업시 피로가 줄어든다. 이 경우는 그렇게 강한건 할 필요가 없고, 가벼운걸 쥐는 대신, 손가락힘만 사용하는 느낌으로 사용하는 것이 좋다.

'꼭 악력이 좋아야 하나?' 하는 사람도 있을 것이다. 웨이트 3대 운동(벤치프레스, 스쿼트, 데드리프트)이다 뭐다 해서 근력 향상에 유용하고 대표적인 운동은 많이 있지만 그 모든 좋다는 운동은 악력이 없으면 전혀 시행할 수가 없다. 우리의 몸이 자동차라면 악력은 자동차로 끌려고 짐에다 연결해 놓은 사슬이다. 쇠사슬로 되어 있어야 자동차의 힘이 발휘되는 것이지 사슬을 양파링으로 만들어 놓으면 자동차가 아니라 디젤 열차의 힘이 있다고 한들 무용지물이다. 악력이 약하면 무거운 중량을 움직일 수 없고 그만큼 운동을 충분히 못하게 된다. 팔과 어깨, 허리 힘이 아무리 좋아도 악력이 없으면 빛 좋은 개살구이다. 즉 악력은 자신의 파워를 100% 발휘하게 하는 중요한 힘인 것이다!

또한 실생활에서도 가장 유용한 힘은 바로 손목힘과 함께 악력이다. 당장 생각해 봐도 꿀뚜껑, 잼뚜껑따기(...), 드라이버가 없을 때 스크류박기, 사과 쪼개기 등. 또한 가방이나 비닐봉지 등에 무거운 짐을 넣고 오는 장보기를 할 때도 집에 돌아와 뻐근한 곳은 어깨도 아니고 이두, 삼두도 아닌 손아귀와 팔뚝이다. 일상 생활에서 힘 좀 필요하다 싶은 일들은 모두 악력을 사용한다.

악력이 세다면 시비가 붙었을 때 기선 제압에 용이하다. 그렇다고 초면에 악수하면서 일부러 힘을 꽉 주는 경우가 있는데 굉장히 무례한 행위니 하지 않도록 하자. 정말 악력에 자신있다 하는 사람이라면 여유 있게 살포시 악수해도 그 위압감은 충분히 전해지니 괜한 자존심 부려서 첫인상부터 밉 보이지는 말자. 설령 시비가 붙더라도 위키를 한다면 최대한 싸우지 않는 쪽을 택하자.

3대 운동만 하더라도 악력이 크게 늘어나지만 전문 그리퍼나 팔씨름 선수 같이 손목 힘과 악력을 어마어마하게 특화시켜야하는 사람들에겐 일반 웨이트만으로는 부족한 면이 있다.

악력이 원래 타고나는 것이라 유인원들에 비해 인간은 약할 수밖에 없다는 주장이 있는데 이 말 자체는 맞는 말이다. 애당초 유인원들은 하루종일 나무를 잡고 다녀야 하니 사람으로 치면 하루종일 기계체조를 하는것과 같기 때문이다. 아울러 악력은 다른 근력들에 비해 개개인이 선천적으로 타고나는 부분에 크게 결정되는 경향이 어느 정도 있는 것도 사실이다. 건과 인대의 발달 정도에 따라 악력의 발달 한계점이 다르다. 악력 자체는 결국 일정수준에 도달하면 그 이상으로 올라가는 경우가 드물다.

단 이것은 어디까지나 최고 한계점에 해당하는 이야기지, 악력 발달과 단련을 통한 갖가지 기구와 단련법이 무의미하다는 주장은 책임 없고 어리석은 헛소리이며 경찰공무원이나 소방공무원의 만점기준인 60킬로 정도(성인 남성 기준)는 일정 수준의 노력만으로도 대부분 도달 가능하다. 지금도 운동 전문가들과 다양한 각 분야의 운동선수들이 실제 악력 단련을 통해 많은 이점을 얻고 있다. 악력은 팔과 손을 수축시켜서 운동 효과를 내는 전 종목에 큰 이점을 제공한다. 악력이 커질수록 가슴 상체 근육과 팔 근육 단련에 있어서 효율이 더욱 커지기 때문.

그나마도 단련하지 않으면 꾸준히 악력을 단련해 온 사람에 비해 훨씬 떨어지기 마련이다. 인간의 몸이란 게 원래 그렇다. 따라서 전문가들과 상의하거나 양질의 단련기구를 구입해 꾸준히 운동하는 게 좋다. 악력이라는 게 무한정 늘어나는 건 절대 아니지만 본래 낼 수 있는 수준의 악력을 전부 끌어내려면 단련이 필수이기 때문이다.

다음은 인간을 포함한 유인원들의 악력을 정리한 표이다[3]

1.1. 악력기

대표적인 악력 단련도구인 악력기에도 여러 종류가 있다.

가장 유명한 악력기는 ironmind 사에서 만드는 COC(Captain of Crush) 시리즈다. 필요 장력이 45kg인 트레이너부터 164kg인(!) no.4까지 있다. no.4를 잡은 사람은 세계에서 다섯 명밖에 없다. 이들은 맥주캔을 쥐어짜 터뜨리고(조 키니)[4], 동전을 두 손가락으로 반으로 접어버리는(토미 헤슬립) 가공할 악력가들이다. 우리나라에 들어오면 환율과 수입사의 마진으로 개당 2만 5천원~3만원이라는 눈 튀어나오는 가격을 자랑한다.

no.4 얘기를 좀 더 해보면, 웬만큼 악력 세다는 사람도 당연히 클로징은 꿈도 못 꾸며, 악력기를 밟든 양손을 쓰든 미동도 안한다. 그래서 아이언마인드 사에서도 만들어놓고 '이걸 인간이 어떻게 잡아 ㅋㅋㅋ'하며 방치했는데 1998년 목수인 조 키니가 no.4에 성공, 악력계에 일대 센세이션을 불러 일으켰다. 뒤이어 2003년 네이선 홀과 데이브 몰튼, 2004년 토미 헤슬립과 마그누스 사무엘슨이 인증에 성공했다. 단 그 후 성공 인증 기준이 빡세져 인증자가 나오질 않고 있다. 악력최강자를 꿈꾸는 사람들은 도전해보길 바란다. 참고로 조 키니 옹(현재 70대)은 빡센 훈련을 하다 팔뚝을 다쳐 악력계에서 은퇴하신지 오래되었다.

국내 악력기로는 알록달록한 색상으로 유명한 레인보우 악력기 시리즈가 있다. 얘네도 거의 2만원이다.

그리하여 요새 악력 운동하는 사람들은 캐나다산 악력기인 heavygrip 시리즈를 애용하는데, 인터넷 쇼핑몰에서 4~5천원밖에 안하는 착하디 착한 가격에, 손이 작은 남성들에게도 무리가 없는 사이즈로 폭발적인 인기를 얻고 있다.

참고로 악력기 장력이 실제 악력을 절대 의미하지 않는다. 하지만 gd iron grip(80kg,90kg)는 실제 악력과 비슷하긴하다

일본에서는 RS라는 회사가 만든 THE 악력(ザ・握力)이라는 악력진단용 기능성 게임기도 있다. 한국에서도 한글화되어서 가동중.

1.1.1. 악력기 거품론

요즘 악력 전문가들 일각에서 '악력기는 그다지 큰 효과가 없다'는 의견이 급부상하고 있다.

그들의 의견이 큰 설득력을 얻고 있는데,주장을 간단히 요약하면 이렇다.

1. 악력기는 쥐는 요령, 자세에 따라 난도가 확 변한다. 즉 악력이 그다지 안 세도 요령만 연습하면 센 악력기를 잡을 수 있다. 악력기는 악력 센 사람이 아니라 악력기 잘 잡는 사람을 만들어낼 뿐이다. 한국 남성 평균악력이 50도 안 나오는데 보건소나 학교에서 악력 측정해보면 70이 수두룩한 이유다. 악력계, 악력기는 쥐는 요령에 따라 수치가 오락가락한다.

2. 악력기는 가장 중요한 손가락인 엄지를 단련하지 못한다. 악력기를 바로 잡든 거꾸로 잡든 네 손가락만 이용하기 때문이다. 실제로 물체를 잡고, 으깨고, 부수고, 버티는데는 엄지와 검지(핀치)가 매우 중요하다.

3. 1번과 비슷한 문젠데, 악력기만 잡고 있으면 악력기 쥐었다 폈다 하는 그 자세에만 익숙해져 다른 악력 운동이나 실제 악력 쓸 때 굉장히 취약하다.

이와 같은 이유로 악력기 거품론(심하면 무용론)까지 등장하는 중이다. 워낙 논란이 많은 부분이니 각자 판단에 맡긴다.

1.2. 악력 측정

학교나 보건소에서 악력을 측정하면 60은 우습고 70kg도 쏟아져 나와서 "와! 우리나라 성인 평균 악력이 50 좀 안된다는데 나 쩌는 거 아냐?" 생각할 수도 있으나 당연히 신빙성이 없으니 믿지 말것.

이런 악력계들은 보통 싸구려라 애초에 그다지 정확하지도 않고, 쥐는 방법에 따라 악력이 천차만별로 나온다. 무엇보다 아무나 잡아당기면서 금방 느슨해져 대단히 너그러운(...) 수치를 보여준다. 40만원을 호가하는 타케이 악력계도 말이 많은 판에 학교나 보건소에서 마구 쓰는 악력계의 신빙성은 더 말할 필요가 없다고 할 수 있다.

2. 顎力(齒顎力)

이 쪽은 턱 악(顎) 자를 써서 악력. 어쨌건 결국은 이로 무는 힘이기 때문에 齒力이라 부르기도 한다. 또는 손의 악력과 구별하기 위해 아예 앞에 이 치(齒)자를 덧붙여 치악력이라고 하는 경우가 더 많다. 성인 남성의 앞니는 약 40kg, 어금니는 70kg 정도의 힘을 지니고 있고, 이를 모두 합하면 인간은 350kg 가량의 무는 힘을 지니고 있다고 한다. 당연하게도 인간을 제외한 동물들은 넘사벽의 악력을 가지고 있다. 가까운 예로 당신 발밑에서 뒹굴거리고 있는 반려견도 당신보단 세다.[5]너 그렇게 안봤는데 공룡이나 악어쯤 되면 톤 단위로 나간다(...). 특히, 티라노사우루스하고 데이노수쿠스. 잠깐. 는? 걔네는 비교하는 것 자체가 넌센스....

여담이지만 세상에서 제일 치악력이 센 사람은 리처드 호프만인데, 이 사람은 이누이트족으로, 441kg(975파운드)를 2초간 지속했으며 이 수치는 늑대캉갈은 물론 사자보다도 더 세고 하이에나와 거의 비슷하다. 물론 이런 동물들을 무조건 이긴다는 말은 아니다. 단지 인간들중에 사자나 하이에나와 비슷할 정도로 강한 치악력을 가진 인간도 있다는 말이다.

인간(동양인 여자) : 24kg[6]

인간(성인 남자) : 68kg

핏 불 테리어 : 106kg

들개 : 143kg

로트와일러 : 148kg

캉갈 : 253kg

어린 숫사자 : 313kg

백상아리 : 303kg

어린 하이에나 : 273kg

다 자란 하이에나 : 453kg

아성체[7]악어거북 : 455kg

훔볼트오징어 : 510kg[8]

나일악어 : 2,997kg(!)

티라노사우루스 : 3500kg


  1. [1] 대표적으로 침팬지의 손아귀힘이 700kg이라는 어이없는 소리가 운동하는 사람들 사이에서 돌기도 했다. 무는 힘과 쥐는 힘을 착각한 것. 허나 무는 힘도 그 정도로 강하지는 않은 걸 보면 처음부터 그냥 낭설인 듯.
  2. [2] http://www.ironmind.com/certification/captains-of-crush/whos-who-no.-3-coc/ 2013년 1명, 2015년 2명, 2016년 1명, 2018년 1명
  3. [3] 사진에서 성인남성 평균 악력이 50kg인데, 일반인들은 운동을 많이 하지 않기 때문에 그렇다. 상술했듯 경찰, 소방 공무원들도 악력 60kg이 만점이다. 꾸준히 악력 운동을 해주면 악력 60kg은 그냥 나올 수 있다.
  4. [4] no.4 선에서 노는 사람에게 악력기 잡듯 양옆으로 캔 터뜨리는 건 당연히 애들 장난이고 수직 방향으로 구겨버린다. 위 아래로 눌러 터뜨린다는 소리.
  5. [5] 그 중에서도 로트와일러나 캉칼은 상당하다.
  6. [6] 남녀 모두 어금니 기준이다. 출처 : https://www.scientificamerican.com/article/the-power-of-the-human-jaw/
  7. [7] 몸무게가 34kg였다. 악어거북이 그 정도면 확실히 다 자란건 아니다.
  8. [8] 단 훔볼트 오징어는 내셔널 지오그래픽 채널: 브래디 바와 식인 오징어에서 측정한 결과이며 측정 도중 악력계가 찢어졌기 때문에 더 악력이 강할 가능성이 높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