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타

  다른 뜻에 대한 내용은 안타(동음이의어)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2015년 7월 21일, 추신수힛 포 더 사이클이다. 차례대로 2루타, 홈런, 1루타(단타), 3루타다.

1. 개요
2. 안타와 안타가 아닌것
3. 루타수 결정
4. 기타 내용
5. 안타 관련 기록
5.1. 메이저리그
5.2. 일본프로야구
5.3. 한국프로야구
5.4. 대만프로야구
6. 안타관련 번외기록
6.1. 메이저리그 3000안타 클럽
6.2. 일본프로야구 3000안타 클럽
6.3. 한국프로야구 2000안타 클럽
6.4. 4000안타 클럽
6.5. 연속경기안타
6.7. 번외
7. 여담

1. 개요

안타()란 '안전 타격'의 준말로, 야구소프트볼에서 타자가 친 타구가 페어지역에 떨어진 뒤 수비수의 실책 없이 1루 베이스에 도착한 것을 말한다.

2. 안타와 안타가 아닌것

안타로 기록 되는 조건은 몇 가지가 있다.

1. 페어 볼이 야수에게 닿기 전에 페어지역에 떨어지거나 페어지역 안의 펜스에 맞거나 페어지역의 펜스를 넘어가(홈런) 타자가 안전하게 1루(또는 그 이 상의 베이스)에 살아나간 경우다.

2. 페어 볼이 너무 강하거나 약하여 야수가 미처 처리하지 못하여 타자가 안전하게 1루에 살아나간 경우다. 너무 강한 타구는 야수 가까이 지나간다고 해도 수비에게 책임을 묻지 않고 안타로 기록한다. 너무 약해서 안타가 되는것은 내야안타라고 이해하면 쉽다. 다른 야수가 처리하였더라면 주자를 아웃시킬 수 있었던 공을 야수가 중간에 반전시키거나 중간 차단하여 목표한 플레이를 할 수 없었더라도 안타로 기록된다. 투수의 분노 상승

3. 페어 볼이 불규칙하게 바운드하여 야수가 보통의 수비로는 처리할 수 없었거나, 야수에게 닿기 전에 투수판이나 베이스(본루 포함)에 맞았기 때 문에 야수가 보통 수비로는 처리할 수 없어 타자가 안전하게 1루에 살아나 간 경우다.

4. 페어 볼이 야수에게 닿지 않고 외야의 페어지역에 도달하여 타자가 안전하게 1루에 나아갈 수 있게 되고 더욱이 그 타구를 야수가 보통 수비로 는 도저히 처리할 수 없다고 기록원이 판단한 경우다. 타구가 외야에서 어떤 이유로든 야수에 닿지 않고 페어 지역에 떨어지면 수비 책임이 아닌 안타로 기록하는것이 관행이다. 정말 99.9%라 할정도로 안타로 기록된다.

5. 야수에게 닿지 않은 페어 볼이 주자나 심판원에 닿았을 경우에 주자는 아웃되고, 타자의 안타가 기록되면서 1루까지 나가게 된다. 다만 주자가 인필드 플라이에 맞아서 아웃이 선고되었을 때에는 타자에게 안타를 주지 않는다.

6. 타구를 처리하는 야수가 선행주자를 아웃시키려다 성공하지 못하였을 뿐 아니라 보통의 수비로는 타자주자를 1루에서 아웃시킬 수 없었다고 기록원이 판단한 경우다. 이규칙은 애매하면 항상 타자에게 유리하게 적용한다. 야수가 상당히 좋은 수비를 하였으나 아웃이라는 결말을 이끌어내지 못하였을 때는 안타로 기록하는걸 아예 권장하고 있다.

안타인가 싶지만 안타가 아닌 경우도 규칙에서 정확히 나와있다.

안타로 기록하지 않는 경우는 이렇다.

1. 주자가 포스 아웃되거나 야수의 실책이 없었다면 포스 아웃 되었을 경우에는 안타라고 하지 않는다. 즉, 타자 뿐 아니라 모든 진루 의무가 생긴 주자들도 최소 1루를 안전하게 진루시켜야 한다는 뜻이다. (주자 2루에서 타격 후 타자본인이 1루에서 세이프가 되었는데 주자가 스스로 진루를 하지 않거나, 여의치 않아서 2루에 묶여 있는다고 해도 진루의무가 있는것도 아니니 포스 아웃을 당하지 않는다. 진루를 시키지 못하였지만 분명 안타로 기록된다.) 또 운좋게 수비의 실책이 나와서 세이프 된다고 해도 그것은 타자가 좋은 타구를 날려서가 아니기 때문에 안타로 인정하지 않는다.

2. 타자가 분명히 안타로 여겨지는 타구를 쳤으나 타자가 주자가 됨에 따라 진루의 의무를 갖게 된 주자가 다음 베이스를 밟지 않아 어필로 아웃되 었을 때 타자에게는 안타를 주지 않고 타수만 기록한다.

3. 타구를 잡은 투수, 포수 또는 내야수가 다음 베이스로 가려고 하거나 원래의 베이스로 되돌아가려는 선행주자를 아웃시켰을 경우 또는 실책이 없었더라면 아웃시킬 수 있었을 경우 타자에게는 안타를 주지 않고 타수만 기록한다.

4. 야수가 선행주자를 아웃시키려다 성공하지 못하였으나 1루로 던졌더라면 타자주자가 아웃되었을 상황이라면 타자가 1루에 먼저 도착한들 안타라고 하지 않는다. 근데 야수가 타자주자를 잡으려고 1루로 던지기 전에 다른 베이스 를 쳐다보거나 던지는 시늉을 하다가 살려주었을 때는 안타를 기록한다고 하니 참 야구기록 어렵다.

5. 주자가 타구를 처리하려는 야수를 방해하였기 때문에 아웃이 선고되었을 경우다. 단, 수비방해가 없었더라면 타자주자가 세이프 될 수 있었다고 기록원이 판단하면 타자에게 안타를 기록한다.

3. 루타수 결정

기본적으로 타자가 1루에서 멈추면 1루타, 2루에서 멈추면 2루타, 3루에서 멈추면 3루타, 모든 베이스를 밟고 득점하면 홈런으로 기록한다. 1루타는 단타, 2루타 이상을 장타라고 한다.

타자주자가 안전진루권 또는 업스트럭션의 규정에 따라 2개 또는 3개의 베이스 또는 본루가 허용되었을 경우에는 타자가 진루 한 데에 따라 각각 2루타, 3루타, 홈런으로 기록한다. 아싸

실수로 타자가 안타를 쳤으나 베이스를 터치하지 않아 아웃을 선고당했을 경우 안전하게 진루한 마지막 베이스에 따라 단타, 2루타, 3루타가 결정된다. 홈런을 치고 2루를 밟지 않아서 아웃된것이라면 1루타가 되버리는것이다. 1루를 밟지 않아 아웃 되었을 때는 타수만 주어질 뿐 아예 안타라고 기록되지도 않는다.

단 예외가 있다.

1. 베이스에 주자를 두고 안타를 쳤을 때 수비 측이 선행주자를 아웃시키려고 플레이하는 동안 타자가 여러 베이스를 갔을 경우 타자가 자신의 타격만으로 2루/ 3루/ 홈까지 갔는지, 아니면 야수선택이 개입되 었는지를 판단하여 루타를 결정한다. 타격 후 인프레이 상황에서 최종 도달한 베이스 만으로 모든걸 판단하지 않는다는 뜻이다.

2. 타자가 슬라이딩까지 감행하면서 2루타 또는 3루타를 만들려고 했을 때는 목표한 베이스에 확실하게 닿아야 한다. 오버슬라이딩하여 되돌아오다가 태그 아웃되었다면 타자가 안전하게 확보한 베이스만큼의 루타수를 기록한다. 즉, 타자가 2루에서 오버슬라이딩하여 태그 아웃되면 단타를 주고, 3루에서 오버슬라이딩하여 태그 아웃이 되면 2루타를 기록한다.

4. 기타 내용

안타 지점에 따라 내야 안타와 외야 안타를 구별하기도 하며, 인정 안타도 존재한다. 일반적으로는 내야 안타만 카테고리를 따로 구분하고, 인정 안타의 경우는 2루타 이상인 경우가 거의 전부라 장타 카테고리에 포함된다. 루상에 타자가 있을 때의 안타는 적시타((適時打, Clutch Hit)라고 한다. 일본은 홈런을 본루타(本壘打)라고 한다.타율안타의 정의상 타율을 높일 수 있는 유일한 수단은 안타를 기록하는 것뿐이다.

보기 드물지만 타구가 구장 밖으로 나가지 않았는데 한번에 베이스를 한바퀴 도는 경우가 발생하기도 한다. 이를 장내홈런이나 인사이드 파크 홈런, 혹은 일본식으로 그라운드 홈런이라고 한다.

과거 데드볼 시대 때는 한시즌 홈런 1위가 한자리수였던 시대가 있었지만, 베이브 루스의 등장 이후 점차 홈런이 늘어나 홈런이 야구를 먹여살릴 정도로 야구의 인기면에서 매우 높은 비중을 차지한다. 이를 빗대, 수위타자는 포드를 타지만 홈런타자는 캐딜락을 탄다라는 야구 격언이 있다.

안타는 쓰레기라는 개드립용을 상징하는 짤이다. 당연히 홈런도 안타 중의 하나이기 때문에 문장만 보면 틀린 말이다. 하지만 1루타를 여러개 생산하는 것보다 홈런 하나가 더 낫다는 의미로 쓰이고 있다. (내용을 단순화 하기 위해 2,3루타는 없는셈 취급한다.) 세이버 매트릭스에 의하면 1루타보다 홈런이 3배정도 가치있다.

야구가 점점 발전해가면서 현대 야구에 이르러 선수들의 신체조건이 좋아지고 웨이트 트레이닝등의 활성화로 신체강화 또한 늘어났다. 여기에 각종 타격 관련 장비와 전력 분석 등으로 2루타 이상의 장타나 홈런을 전보다 더 많이 만들어 낼 수 있게 되었다. 투수들도 당연히 타자처럼 발전을 하였지만 홈런은 늘어가고 있다. 투수들의 등판횟수와 소화 이닝 또한 점점 줄여가는 추세다. 수위타자(타율왕)는 포드를 타고 홈런왕은 캐딜락을 탄다는 격언이 괜히 나온것이 아니다. 반대로 저득점 시대가 되어 스몰볼이 흥하면 안타와 도루의 가치도 상승한다. 홈런이 나오기 어려운 환경이 되기 때문이다.

한국에서는 1990년에 최다안타상이 신설됐는데, 의외로 일본은 1994년에서야, 그것도 이치로가 바로 당해에 일본프로야구 최초로 단일 시즌 200안타를 돌파한 것을 계기로 신설됐다. 즉 한국에서는 1989년까지, 일본에서는 1993년까지는 어떤 타자가 단일 시즌에 하루하루 안타 치는 기계가 됐어도 수위타자, 타점 1위, 홈런 1위 중 어느 하나라도 못하면 시상식 때 상을 못 받았다는 소리다.

커리어 첫 안타를 친 공은 선수에게 돌려주는게 암묵의 룰이다. 영상은 첫 안타를 치고 출루했는데, 세구라가 타임을 부르지 않고 돌려줘서 결국 그라운드 룰 더블이 선언되었다.

5. 안타 관련 기록

(2017 시즌 종료 후 기준)

5.1. 메이저리그

  • 주요 통산기록

구분

선수명

개수

연도

통산 1위

피트 로즈

4,256

1963~1986년

현역 1위

알버트 푸홀스

3,202[1]

2001년~

시즌 최다

스즈키 이치로

262[2]

2004년

1경기 9이닝 최다

윌버트 로빈슨
레니 스티넷

7

1892년
1975년

1경기 최다

쟈니 버넷

9

1932년

연속 타석 안타,
연속 타수 안타

조니 클링
핑키 히긴스
월트 드로포

12타수(12연타석)
12타수(12연타석)
12타수(12연타석)

1902년
1938년
1952년

연속 타석 무안타(타자)

크리스 데이비스

62타석

2018년 9월 15일~2019년 4월 12일

연속 타석 무안타(투수)

밥 불

102타석

1961년 9월 1일~1963년 5월 8일

연속 경기 안타

조 디마지오

56경기

1941년 5월 15일~1941년 7월 16일

한 경기 9이닝 최다 피안타

데이브 로[3]

29

1882년 7월 24일

한 경기 최다 피안타

에디 롬멜

29(17이닝)

1932년 7월 10일

5.2. 일본프로야구

  • 주요 통산기록

구분

선수명

개수

연도

통산 1위

장훈

3085

1959~1981년

현역 1위

우치카와 세이이치

2171[4]

2001년~

시즌 최다

아키야마 쇼고

216

2015년

1경기 최다
1경기 9이닝 최다

오시타 히로시

7

1949년

연속 타석 안타,
연속 타수 안타

로버트 제임스 레이놀즈
타카하시 요시노부

11타수(11연타석)
11타수[5]

1991년 8월 1일~1991년 8월 4일
2003년 6월 7일~2003년 6월 11일

연속 타석 무안타(투수)

사가 겐시로

90타석

1964년 3월 31일~1965년 8월 19일

연속 타석 무안타(타자)

오카다 요시후미

59타석

2016년 10월 5일~2018년 10월 8일

연속 경기 안타

다카하시 요시히코

33경기

1979년 6월 6일~1979년 7월 31일

한 경기 최다 피안타

사나다 주조

22

1946년 7월 21일

5.3. 한국프로야구

  • 주요 통산기록

구분

선수명

개수

연도

통산 1위

박용택

2439(진행중)

2002년~

현역 1위

박용택

2439(진행중)

2002년~

시즌 최다

서건창

201

2014년

1경기 최다

카림 가르시아

7

2010년

연속 타석 안타

이병규

10타석[6]

2013년 7월 3일~2013년 7월 10일

연속 타수 안타

류중일

11타수[7]

1987년 5월 10일~1987년 5월 14일

연속 타석 무안타

염경엽

51타석

1995년 9월 5일~1997년 8월 23일

한 경기 최다 피안타

윤학길
이상목

17

1987년
1994년

5.4. 대만프로야구

구분

선수명

개수

연도

통산 1위

장타이산

2134

1996~2015년

현역 1위

펭쳉민

1853

2001년~

시즌 최다

왕보롱

200

2015년

6. 안타관련 번외기록

6.1. 메이저리그 3000안타 클럽

메이저리그에서는 명예의 전당 입성 바로미터로 간주할 정도로 꾸준함과 뛰어남을 상징하는 기록. 현재까지 3000안타를 달성한 선수 중 명전을 가지 못했거나 가지 못할 것으로 예상되는 선수는 도박 스캔들로 영구제명된 피트 로즈와 약물로 커리어에 커다란 오점을 남긴 알렉스 로드리게스, 라파엘 팔메이로 3인 뿐이다 2017년 종료시점에서 31명의 타자가 통산 3000안타를 넘겼으며 현역으로는 스즈키 이치로가 있다. 이치로는 2016년 8월 8일 3000안타를 넘겼고 2017시즌까지 메이저리그 16시즌 동안 3080안타를 기록중이며, 역대 메이저리거 안타 22위 기록을 차지했다. 메이저리그 3000안타 기록. 이치로는 2017시즌에 23위인 로드 커류의 3053안타는 물론이고 크레익 비지오(3060안타)와 리키 헨더슨(3055안타)도 넘어섰다.[8] 그리고 2017년 7월 30일 아드리안 벨트레가 3000안타를 넘겼고, 2018년 5월 4일에는 알버트 푸홀스가 3000안타 고지를 밟았다.

  • 3000안타 달성일자

순서

선수명

달성일자

당시 소속구단

1

캡 앤슨

1897.7.18[9]

시카고 컵스

2

호너스 와그너

1914.6.9

피츠버그 파이리츠

3

냅 라조이

1914.9.27

클리블랜드 인디언스

4

타이 콥

1921.8.19

디트로이트 타이거스

5

트리스 스피커

1925.5.17

클리블랜드 인디언스

6

에디 콜린스

1925.6.3

시카고 화이트삭스

7

폴 워너

1942.6.19

애틀랜타 브레이브스

8

스탠 뮤지얼

1958.5.13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9

행크 애런

1970.5.17

애틀랜타 브레이브스

10

윌리 메이스

1970.7.18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11

로베르토 클레멘테

1972.9.30[10]

피츠버그 파이리츠

12

알 칼라인

1974.9.24

디트로이트 타이거스

13

피트 로즈

1978.5.5

신시내티 레즈

14

루 브록

1979.8.13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15

칼 야스트렘스키

1979.9.12

보스턴 레드삭스

16

로드 커류

1985.8.4

LA 에인절스

17

로빈 욘트

1992.9.9

밀워키 브루어스

18

조지 브렛

1992.9.30

캔자스시티 로열스

19

데이브 윈필드

1993.9.16

미네소타 트윈스

20

에디 머레이

1995.6.30

클리블랜드 인디언스

21

폴 몰리터

1996.9.16

미네소타 트윈스

22

토니 그윈

1999.8.6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23

웨이드 보그스

1999.8.7

탬파베이 레이스

24

칼 립켄 주니어

2000.4.15

볼티모어 오리올스

25

리키 헨더슨

2001.10.7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26

라파엘 팔메이로

2005.7.15

볼티모어 오리올스

27

크레이그 비지오

2007.6.28

휴스턴 애스트로스

28

데릭 지터

2011.7.9

뉴욕 양키스

29

알렉스 로드리게스

2015.6.19

30

스즈키 이치로

2016.8.7

마이애미 말린스

31

아드리안 벨트레

2017.7.30

텍사스 레인저스

32

알버트 푸홀스

2018.5.4

LA 에인절스

  • 안타 순위 (굵은 글자는 현역)

순위

선수명

안타 개수

1

피트 로즈

4256

2

타이 콥

4191

3

행크 애런

3771

4

스탠 뮤지얼

3630

5

트리스 스피커

3514

6

데릭 지터

3465

7

호너스 와그너

3430

8

칼 야스트렘스키

3419

9

폴 몰리터

3319

10

에디 콜린스

3314

11

윌리 메이스

3283

12

에디 머레이

3255

13

냅 라조이

3252

14

알버트 푸홀스

3202

15

칼 립켄 주니어

3184

16

아드리안 벨트레

3166

17

조지 브렛

3154

18

폴 워너

3152

19

로빈 욘트

3142

20

토니 그윈

3141

21

알렉스 로드리게스

3115

22

데이브 윈필드

3110

23

스즈키 이치로

3089

24

크레이그 비지오

3060

25

리키 헨더슨

3055

26

로드 커류

3053

27

루 브록

3023

28

라파엘 팔메이로

3020

29

캡 앤슨

3011[11]

30

웨이드 보그스

3010

31

알 칼라인

3007

32

로베르토 클레멘테

3000

  • 현역안타 순위

순위

선수명

안타 개수

1

알버트 푸홀스

3202

2

미겔 카브레라

2815

3

로빈슨 카노

2570

4

닉 마카키스

2355

5

이안 킨슬러

1999

6

야디에르 몰리나

1963

7

멜키 카브레라

1962

8

애덤 존스

1939

9

라이언 브론

1933

10

조이 보토

1866

6.2. 일본프로야구 3000안타 클럽

일본프로야구에서는 장훈만이 유일하게 통산 3000안타를 넘겼다. 장훈의 통산 3000번째 안타는 1980년 5월 28일 한큐 브레이브스의 야마구치 다카시를 상대로 친 투런 홈런이다. 2018시즌 종료 후를 기준으로 통산 2000안타 이상인 선수는 52명 존재한다. 스즈키 이치로의 경우 일본리그에서 1278안타를 기록하고, 미국에서 커리어를 계속 이어나가는중이며 미일 통산 4367안타를 기록했다.

  • 안타 순위

순위

선수명

안타 개수

1

장훈

3085

2

노무라 카츠야

2901

3

오 사다하루

2786

4

카도타 히로미츠

2566

5

기누가사 사치오

2543

후쿠모토 유타카

7

카네모토 토모아키

2539

8

타츠나미 카즈요시

2480

9

나가시마 시게오

2471

10

도이 마사히로

2452

11

이시이 다쿠로

2432

12

오치아이 히로미츠

2371

13

카와카미 테츠하루

2351

14

야마모토 코지

2339

15

에노모토 키하치

2314

16

다카기 모리미치

2274

17

야마우치 가즈히로

2271

18

오오스기 카츠오

2228

19

오시마 야스노리

2204

20

아라이 타카히로

2203

6.3. 한국프로야구 2000안타 클럽

한국프로야구는 경기수가 부족해서 3000안타는 없고 통산 2000안타를 대신 본다.한국프로야구 2000안타 기록

  • 안타 순위 (굵은 글자는 현역)

순위

선수명

안타 개수

당시 소속구단

1

박용택

2439

LG 트윈스

2

양준혁

2318

삼성 라이온즈

3

박한이

2174

삼성 라이온즈

4

김태균

2161[12][13]

한화 이글스

5

정성훈

2159

LG 트윈스

6

이승엽

2156[14]

삼성 라이온즈

7

이진영

2125

kt 위즈

8

장성호

2100

한화 이글스

9

홍성흔

2046

두산 베어스

10

이병규

2043[15]

LG 트윈스

11

전준호

2018

서울 히어로즈

-

이종범

1797[16]

KIA 타이거즈

-

이대호

1742[17]

롯데 자이언츠

6.4. 4000안타 클럽

메이저리그 3000안타를 기록한 30명의 선수중 피트 로즈타이 콥만이 메이저리그에서 4000안타를 기록했다. 행크 아론스탠 뮤지얼은 메이저리그와 마이너리그 기록을 합하면 4000안타를 넘기지만 마이너리그 기록은 보통 인정해주지 않는다. 한편 스즈키 이치로는 2013년에 미일통산 4000안타를 돌파했고 2016년 중반 피트 로즈의 4256안타 기록도 넘어 세계에서 가장 안타를 많이 쳐낸 선수가 되었다. 커리어 최종 미일통산 4367안타 기록.

6.5. 연속경기안타

메이저리그에서는 마릴린 먼로의 남편 조 디마지오의 56경기 연속안타가 넘사벽 취급을 받고 있다. 한국프로야구에서는 박종호가 세운 39경기 연속안타가 최다.[18] 일본에서는 다카하시 요시히코가 1979년 세운 33경기 연속안타가 최다.

6.6. 사이클링 히트

한 경기에서 한 사람이 단타, 2루타, 3루타, 홈런을 모두 기록하는 일. 자세한 설명은 항목 참조.

6.7. 번외

7. 여담

  • 송구 에러를 비꼬는 표현으로도 쓰이는데, 포수가 도루를 저지하려고 던진 송구가 외야로 빠질 때 중전안타를 쳤다는 드립을 쓴다. 대표 사례로 창조야구의 선구자나 도루 저지율이 턱없이 낮은 선수들이 이런 표현의 대상자다.


  1. [1] 2019년 시즌 후 기준
  2. [2] 1920년시즌 조지 시슬러의 257안타를 84년만에 경신.
  3. [3] 본 포지션은 외야수이며 아메리칸 어소시에이션 기록이다. 아메리칸 어소시에이션 기록을 빼면 디트로이트 타이거즈의 앨런 트래버스라는 인물이 1912년 5월 18일에 기록한 9이닝 26피안타가 최고 기록인데, 이 사람은 야구선수조차 아닌 그냥 일반인이고, 타이 콥의 관중 폭행 사건 때문에 당시 상황이 이상하게 흘러가며 등판하게 된 것이다.
  4. [4] 2019 시즌 후 기준
  5. [5] 도중 볼넷 3개 포함. 14타석 연속 출루는 당시 일본프로야구 사상 두 번째 기록이자 최고 연속 타석 출루 타이 기록이었으며, 같은 해 8월에 닛폰햄의 오가사와라 미치히로가 다시 타이 기록을 세운다. 그 후 2013년 4월에 히로시마 도요 카프의 히로세 준이 15타석 연속 출루로 기록 경신.
  6. [6] 중간에 사이클링 히트가 포함된 기록이다.
  7. [7] 도중 볼넷 1개, 희생번트 1개 포함.
  8. [8] 데이브 윈필드의 3110개의 안타는 2016시즌처럼만 칠 수 있다면 가능은 한데 계약 상태를 지켜봐야 한다.
  9. [9] mlb.com 기준
  10. [10] 커리어 마지막 안타
  11. [11] mlb.com 기준
  12. [12] NPB 167안타
  13. [13] 2019년 9월 28일 두산전에서 동률이었던 정성훈을 뛰어넘고 단독 4위이자 우타자 역대 1위.
  14. [14] NPB 686안타
  15. [15] NPB 253안타
  16. [16] NPB 286안타
  17. [17] NPB 622안타, MLB 74안타
  18. [18] 단, 단일시즌은 박정태가 31경기 연속이 최다이며, 박종호의 39경기 연속은 2003년과 2004년을 걸쳤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111.57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