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타

1. anta
2. アンタ
3.1. 안타 관련 기록
3.1.1. 메이저리그
3.1.2. 일본프로야구
3.1.3. 한국프로야구
3.2. 안타관련 번외기록
3.2.1. 3000안타 클럽
3.2.2. 연속경기안타
3.2.4. 번외
3.3. 송구 에러의 표현

1. anta

벽끝의 기둥

2. アンタ

貴方

일본어의 2인칭 대명사 중 하나. あなた의 변형으로 가까운 사이나 손아랫사람에게 쓰는 대명사이다. 한국어의 '댁' 또는 '당신'만큼이나 상대를 얕잡아보는 뉘앙스로 자주 쓰이기 때문에 실생활에서는 주의가 필요한 호칭이다.

3. 야구용어

安打

hit,base hit(영어)

쳐라 쳐라 하는데 안쳐지는 것

이종범~이종버엄~안~타~이종버엄~

말 그대로 편안한 타구로[1], 야구소프트볼에서 타자가 친 타구가 페어지역에 떨어진 뒤 수비수의 실책 없이 1루 베이스에 도착한 것을 말한다. 안전 타격이어야 하므로 타자가 1루 베이스에 도달했다 하더라도 선행주자가 한 베이스 진루에 실패하고 아웃된 경우 안타로 인정되지 못한다. [2] 예외적인 경우라면, 타자가 친 타구가 선행주자를 맞힌 경우 볼 데드가 되어 해당 주자는 아웃이 되는 반면에 타자에게는 안타가 기록되어 1루에 출루하게 된다. 베이브 루스의 라이브볼 시대 이후 홈런을 치는 경우가 빈번하게 발생하면서 안타라고 한다면 주로 안타중 가장 많이 발생하는 1루타를 안타(혹은 단타)라고 통칭해 부른다. 물론 공식적인 안타 기록은 경기 기록지에 나와 있는 H의 개수 전부를 포함한다. 1루타 뿐만 아니라 2~3루타와 홈런 역시 안타에 포함되는 기록이다.

떨어지는 구분에 따라 내야 안타와 외야 안타로 나뉘며, 루상에 타자가 있을때의 안타는 적시타라고 하며((適時打, Clutch Hit), 타자가 어떤 루에 안착하느냐에 따라 1루타(단타)와 2루타, 3루타, 그리고 4번째 루인 홈까지 오는 4루타[3]홈런으로 나뉜다.[4] 수비 실책이 있었을 경우, 실책이 없었다면 타자가 어디까지 갔을 것인가를 기록원이 판단하여 루타를 결정한다. 타율안타의 정의상 타율을 높일 수 있는 유일한 수단은 안타를 기록하는 것 뿐이다.

물론 안타를 치고도 무리한 주루 플레이를 하면 아웃될 수 있으며, 그 경우에도 안타는 인정된다. 이럴 경우, 어디까지 안전하게 갔는지에 따라 루타가 결정된다.[예시1][예시2]

그러나 아주 보기 드물지만 타구가 구장 밖으로 나가지 않았는데 한번에 베이스를 한바퀴 도는 경우가 발생하기도 한다. 이를 인사이드 파크 홈런, 혹은 일본식으로 그라운드 홈런이라고 한다.

과거 데드볼 시대때는 한시즌 홈런 1위가 한자리수였던 시대가 있었지만, 베이브 루스의 등장이후 점차 홈런이 늘어나 홈런이 야구를 먹여살릴 정도로 야구의 인기면에서 매우 높은 비중을 차지한다. 이를 빗대, 수위타자는 포드를 타지만 홈런타자는 캐딜락을 탄다라는 야구 격언이 있다.

사족으로 쓰레기통에 의하면 쓰레기라고 한다. 사실 진지하게 안타의 정의를 따지면 홈런, 2루타, 3루타도 쓰레기가 되는데... [7] 2014시즌 넥센 히어로즈 캐치프레이즈.[8]

참고로 한국에서는 1990년에 최다안타상이 신설됐는데, 의외로 일본은 1994년에서야, 그것도 이치로가 바로 당해에 일본프로야구 최초로 단일 시즌 200안타를 돌파한 것을 계기로 신설됐다. 즉 한국에서는 1989년까지, 일본에서는 1993년까지는 어떤 타자가 단일 시즌에 하루하루 안타 치는 기계가 됐어도 수위타자, 타점 1위, 홈런 1위 중 어느 하나라도 못하면 시상식 때 상을 못 받았다는 소리다.

3.1. 안타 관련 기록

(2012년 9월 기준)

3.1.1. 메이저리그

  • 주요 통산기록

구분

선수명

개수

연도

통산 1위

피트 로즈

4256

1963~1986년

현역 1위

알렉스 로드리게스

3070

1994~2013년,2015년~[9]

시즌 최다

스즈키 이치로

262

2004년

1경기 9이닝 최다

윌버트 로빈슨
레니 스티넷

7

1892년
1975

1경기 최다

쟈니 버넷

9

1932년

3.1.2. 일본프로야구

  • 주요 통산기록

구분

선수명

개수

연도

통산 1위

장훈

3085

1959~1981년

현역 1위

마츠이 카즈오

2048

1995년~

시즌 최다

아키야마 쇼고

216

2015년

1경기 최다

오오시타 히로시

7

1949년

3.1.3. 한국프로야구

  • 주요 통산기록

구분

선수명

개수

연도

통산 1위

양준혁

2318

1993~2010년

현역 1위

이병규

2042

1997년~

시즌 최다

서건창

201

2014년

1경기 최다

카림 가르시아

7

2010년

3.2. 안타관련 번외기록

3.2.1. 3000안타 클럽

메이저리그에서는 명예의 전당입성 바로미터로 간주할 정도로 꾸준함과 뛰어남을 상징하는 기록. 2014년 현재 28명의 타자가 통산 3000안타를 넘겼으며 그 중 가장 최근까지 현역이였던 데릭 지터는 2014년에 은퇴하였다.

일본프로야구에서는 장훈만이 유일하게 통산 3000안타를 넘겼다. 스즈키 이치로의 경우 일본리그에서 1278안타를 기록하고, 미국에서 커리어를 계속 이어나가다가 미일 통산 4000안타를 채웠다.

한국프로야구는 경기수가 부족해서 3000안타는 없고 통산 2000안타를 대신 본다. 2014년 현재 양준혁, 전준호, 장성호,이병규,홍성흔이 통산 2000안타를 넘겼다. 이종범의 경우는 한,일 통산 2083안타지만 국내에서는 통산 1797안타이다.

그리고 2015년 9월 8일 박한이가 통산 1900안타를 달성하였다.

3.2.2. 연속경기안타

메이저리그에서는 마릴린 먼로의 남편 조 디마지오의 56경기 연속안타가 넘사벽 취급을 받고 있다. 한국프로야구에서는 박종호가 세운 39경기 연속안타가 최다. 일본에서는 다카하시 요시히코가 1979년 세운 33경기 연속안타가 최다.

3.2.3. 사이클링 히트

한 경기에서 한 사람이 단타, 2루타, 3루타, 홈런을 모두 기록하는 일. 자세한 설명은 항목 참조.

3.2.4. 번외

3.3. 송구 에러의 표현

포수가 도루를 저지하려고 던진 송구가 외야로 빠질 때 중전안타를 쳤다는 드립을 쓴다. 대표 사례로 창조야구의 선구자나 도루 저지율이 턱없이 낮은 선수들이 이런 표현의 대상자다.


  1. [1] 아는 사람은 많지 않으나 실제론 '안전 타격'의 준말이다.
  2. [2] 예컨대 주자가 2루에 있는 상황에서 2루 주자가 뛰지 않고 타자주자가 1루에서 세이프가 된 경우에는 선행주자가 진루하지 않았더라도 타자에게 안타가 인정된다. 반면에 주자가 2루에 있는 상황에서 2루주자가 3루에 뛰다가 아웃되고 타자주자는 1루에서 세이프가 된 경우에는 선행주자가 한 베이스 진루에 실패한 것이므로 안타로 기록되지 못한다. 한편 주자가 2루에 있는 상황에서 타자는 1루에 무사히 진루하는 타격을 했으나 2루주자가 홈에 무리하게 주루하였다가 아웃된 경우에는 2루주자가 적어도 1베이스는 안전하게 진루했으므로 타자에게 안타가 기록된다.
  3. [3] 일본은 그래서 홈런을 본루타(本壘打)라고 한다.
  4. [4] 1루타(단타)를 제외한 나머지 2루타, 3루타, 홈런은 모두 장타이다
  5. [예시1] 5.1 만약 타자가 안타를 치고 1루와 2루를 거쳐서 3루를 가던 중 아웃되면 2루타로 인정된다
  6. [예시2] 6.1 타자가 안타를 치고 2루에서 오버런으로 아웃되면 2루타로 인정된다
  7. [7] 물론 이런 개그짤에 굳이 문법을 강조할 이유는 없겠으나, 의미를 정확하게 살리자면 '아니 타는 쓰레기'를 의미하는 것이므로 띄어쓰기를 적용하여 '안 타는 쓰레기'로 적었어야 한다.
  8. [8] 전인미답2014 시즌 정규한국시리즈 통합 우승을 달성한, 정규시즌 팀 홈런 199개 넥센 히어로즈 팬들을 중심으로도 이 짤이 . 바로 왼쪽에 링크된 7명의 선수들은 10홈런 이상 기록. 시즌7홈런 201안타 서건창(안타학개론 저자):
  9. [9] 금지약물 복용으로 2014년에 출장정지 징계를 당했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