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바니아인

1. 개요
2. 설명
3. 종교
4. 유명인
4.1. 알바니아/코소보 국적인
4.2. 알바니아계 해외 국적인

1. 개요

알바니아코소보에 주로 거주하며, 해외에서도 알바니아인으로서 정체성을 규정하는 사람들을 일컫는다. 알바니아 와 코소보 이외에는 터키백만명이 넘는 알바니아인이 있으며[1] 그리스[2], 북마케도니아, 독일, 이탈리아[3], 스위스, 미국 에도 각각 수십만명의 알바니아계들이 살고 있다.

유전적으로 가까운 민족은 그리스인, 아르메니아인, 이탈리아인이라고 한다. 언어적으로 가까운 계열도 그리스어와 아르메니아어인데 이들 언어가 하나의 연결고리 형태를 띄고 있다는 가설도 있다.[4]

2. 설명

알바니아인들은 스스로를 발칸 반도 선주민족인 고대 일리리아인(Ilirët)의 후예로 여긴다. 하지만 알바니아인이 고대 일리리아인의 실제 후예인지는 불분명하다. 일리리아인들은 2,000년 전쯤 사라졌고 알바니아인이 역사에 등장한 건 10세기에 들어서야인데, 일리리아어의 경우 언어적으로 알려진 게 고유명사 정도에 불과한 상태라 계통을 파악하기 힘들다.

유전적으로 Y-염색체 하플로그룹을 보면 알바니아인 사이에서는 북아프리카에서 기원해 선사 시대에 유럽에 들어온 E1b1b 중 E-V13이 특히 많이 나타나는 편이며, 그 다음으로 서유럽에 많은 하플로그룹 R1b와 그리스와 중동 일대에 많은 하플로그룹 J 역시 많이 나타나는 편이다. 세르비아 등 남슬라브 지역에서 많이 나타나는 하플로그룹 I는 이웃한 세르비아나 보스니아 같은 지역에 비해서는 적은 편이다. 전반적으로 보면 남슬라브인보다는 그리스인과 비슷한 편. 미토콘드리아 DNA를 통해 비교한 유전적 유사성 비교에서는 일리리아인과 연관이 있으리라 추정되기도 하는 트라키아인들과 알바니아인 간의 유사성은 6.3%에 불과했다. 이탈리아는 7.9%로 알바니아인보다 좀 더 유사성이 컸고, 그리스는 5.8%, 루마니아와 불가리아는 4.2%로 알바니아보다 더 낮았다.

3. 종교

유럽의 민족 집단 중에서는 이슬람교 신자의 비중이 높은 편이다. 14세기 초반에 오스만 제국이 알바니아 지역의 대부분을 정복하면서 이슬람으로의 개종이 이루어진 경우이다. 순니파와 함께 수피즘계 벡타시 교단이 주종이었으며, 오스만 제국 시기에 도로 교통의 미발달로 인해서 이슬람 전파가 어정쩡하게 이루어졌기 때문에, 기독교와 이슬람을 동시에 믿는 이중신앙이 흔했다. 이런 상황 덕분인지 종교는 알바니아인을 구분하는 척도가 아니며, 공산정권기의 엔베르 호자의 유래없는 종교탄압으로 인해 무종교인의 비율도 높다. 무슬림 이름을 받았지만 무종교인인 알바니아의 대표 소설가 이스마일 카다레[5]가 대표적이다. 이슬람계 알바니아인 중 유명인물로는 쾨프륄뤼 가문, 메흐메트 알리, 독립운동가이자 임시 알바니아 정부의 초대 지도자인 이스마일 체말리, 코소보 알바니아인인 이사 볼레티니, 저명한 하디스 학자 셰이크 알 알바니,[6] 살리 베리샤 전 대통령이 있다.

정교회가톨릭기독교 신자들도 이슬람에 이어 존재한다. 알바니아에서 기독교의 역사는 긴 편으로, 성경에서 사도 파울로스의 선교지 중 최서단 지역으로 일리리쿰(개역개정판에서의 표기는 일루리곤)이 언급된다. 또한 성인들 가운데 2세기에 활동한 디라키움의 주교 성 아스티오와 일리리쿰의 주교였던 성 엘레우테리오와 그의 어머니 성녀 안티아가 있다. 4세기에 활동했던 카톨릭 교부 히에로니무스는 혈통이 일리리아계이다. 기독교의 경우 주로 몬테네그로와 접한 북부 지역은 가톨릭을, 그리스와 접한 남부 지역은 정교회를 믿는다. 유명인물로는 가톨릭계의 제르지 카스트리오티마더 테레사, 알바니아 정교회를 설립한 판 놀리 주교가 있다.

4. 유명인

4.1. 알바니아/코소보 국적인

4.2. 알바니아계 해외 국적인


  1. [1] 링크에 따르면 터키화가 진행되어 터키 내 알바니아계의 절반은 알바니아에 대한 관심과 알바니아인이라는 인식이 희박하다고 한다.(Türkiye'deki nüfusları 1 milyon 300 bini aşmış durumda. Arnavut nüfusunun yarıdan çoğunun, Türkleşme süreci sonunda Arnavutluk'la hiçbir ilgisi kalmadı. 500 bin Arnavut da ise çok canlı bir şekilde 'Arnavutluk şuuru' var)
  2. [2] 알바니아인들은 일자리를 찾아 그리스로 많이 가는 편이다.
  3. [3] 그리스와 마찬가지 이유로 많으며 아드리아해를 사이에 두고 지리적으로 가깝게 위치해 있기 때문에 알바니아오스만 제국에게 침략 당할때 알바니아인들은 이탈리아로 많이 이주했다.
  4. [4] 단 그래도 차이가 꽤 있어서 알바니아어는 인도유럽어족의 독자적인 어파로 분류된다.
  5. [5] 국내에도 그의 소설 여러권이 번역되어 나왔는데, "사고"를 몇몇 작품들은 소설 내에서 성 관련 묘사 수위가 높은 편이다
  6. [6] 아랍어로 "알바니아의 대석학"이라는 뜻. 본명은 아니지만 이슬람 학자들 사이에서는 "셰이쿨 알바니"라고 하면 누군지 다 알아듣는다.
  7. [7] 알바니아 관문 공항이 Aeroporti Ndërkombëtar i Tiranës Nënë Tereza이며, 시복일은 공휴일로 지정되어 있으니 더 이상의 자세한 설명은 생략한다. 코소보에서도 한술 떠 수도 프리슈티나에 소재한 가톨릭 성당의 이름도 마더 테레사 성당이다.
  8. [8] 1991년에 알바니아 정부가 알바니아 국적을 수여했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39.45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