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초

{{{#!wiki style="margin-right:10px;margin-left:30px"

이 문서는 비로그인 사용자의 편집이 제한되어 있습니다. 자세한 사유는 여기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

  한국의 일러스트레이터 Armcho에 대한 내용은 armcho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1. 暗礁(reef)
2. 巖礁(rock)

1. 暗礁(reef)

물 속에 잠겨있는 바위. 한국에서 암초라고 하면 보통 이쪽을 연상한다.

형성되는 원인은 크게 바위가 파도에 침식되는 경우와 모래가 퇴적되어 생긴 모래톱이 해저에 생성된 경우, 혹은 해저 화산의 분출로 융기해 형성되는 경우로 나눌 수 있다. 바위가 침식돼서 생성될 때 산호가 자라기 시작하면 산호초로 발전하는 경우가 있다.

이름처럼 수면 밑에 위치하기 때문에 해수면 위에서는 가까이 다가가기 전까지 육안으로 확인하기가 쉽지 않다. 암초의 위치를 모르고 속도를 유지한 채 위를 지나려고 했다가는 배의 바닥에 구멍이 뚫리거나 들어올려져 좌초되기 십상. 빙산과 함께 선박 침몰 사건의 가장 주된 원인이며, 극지방에만 위치하는 빙산과는 달리 전세계에 고르게 분포하는지라 특정 선박이 침몰했을 경우 원인 규명이 되기 전에는 암초로 인한 좌초설이 제기되는 경우가 많다.

해수면에서 가까운 위치까지 올라온 암초는 바다가 잔잔할 때는 가려져 있다가 파랑이 클 때 바다 위로 드러났다 사라졌다 하는데 여기서 이어도 전설이 생겨났다. 그리고 마라도 남쪽에 실제로 있는 '이어도'도 이것에 속한다.

2. 巖礁(rock)

보다 작은 모든 바위를 총칭해서 부르는 말.

수면 위로 솟은 해상 바위 암(岩)과 수면 아래에 가라앉아 있는 해저 바위 초(礁)가 합쳐진 단어이다. 항상 수면 아래 위치하는 1번 항목의 암초와 정상과 해수면이 거의 같은 높이에 있는 세암, 저조시에만 관찰 가능한 간출암, 항상 수면 위에 위치하는 수상암 등이 전부 여기에 포함된다.

국제법에 따라 사람이 살 수 없거나 독자적인 경제활동을 유지할 수 없는 경우는 섬으로 인정받지 못하고 암초로 분류되는데 이 경우에는 EEZ의 기점으로 지정되지 못한다.

섬이 되는 기준은 국제 수로 기구에 따르자면 만조일시 크기가 10평방제곱킬로미터 이상의 사면이 바다로 둘러싸인 육지이다. 그 이하는 소도(islet)나 암초(rock)로 명칭한다.

1번 항목을 포함하는 개념임에도 자주 사용되지 않고, 반대 개념이라고 할 수 있는 수상암 역시 포괄하고 있는데다가 발음까지 같아서 자주 오해를 산다. '수면 위에 있는데 어째서 암초냐' 라는 식으로.

유엔 해양법에 따르면 독도도 독자적인 경제생활을 하기에는 무리가 있는 암초이다. 따라서 동해상의 EEZ 기점은 독도가 아닌 울릉도이며, 독도는 대한민국과 일본의 EEZ가 겹치는 영역에 있기에 한일어업협정을 통해 12해리 영해 바깥의 해역이 한일 공동의 어업구역으로 설정되어 있다. 일본이 섬이라고 선언하여 EEZ를 주장하는 수면 위 콘크리트 바위인 오키노토리시마 역시 이 암초에 해당하므로 EEZ를 인정받을 수 없다.

물론 아무리 작아도 항상 물 위로 드러나있다면 EEZ는 인정받을 수 없지만 영토로 선언하고 12해리의 영해를 인정받는 것까지는 가능하다. 오키노토리시마마저도 영해는 인정된다.

분류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22.01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