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시르 신족

1. 북유럽 신화에서 등장하는 신족

Æsir. 북유럽 신화에 나오는 한 무리의 신들을 가리키는 말. 고대 노르드어(Old norse)로 Asa(아사)의 복수형이다. 즉 '애시르'[1]란 호칭 자체가 '아사 신들'이란 뜻인 셈이다. 또한 asa 자체는 asura, ahura 등과 같은 PIE(원시인도유럽어) 어근에서 갈라진 것으로 보인다. 우리말 번역에서도 아사, 애시르 등 아직 통일된 표기가 없고 책마다 조금씩 다르다.

에다에 따르면 바니르 신족과 전쟁을 벌였고, 오딘과 토르가 속해 있는 애시르 신족이 승리를 거두었다. 이에 바니르 신족은 프레이프레이야를 애시르 신족에게 볼모로 보낸다.

애시르 신족에는 오딘, 프리그, 발드르, 토르, 티르 등의 북유럽 신화에 등장하는 대부분의 신이 해당된다.

애시르와 바니르의 충돌이 무엇을 상징하는지에 대해서는 의견이 분분하다. 애시르가 권력과 전쟁을, 바니르가 풍요와 번식을 상징한다는 설도 있지만, 에다에서는 에시르라는 말 자체가 신을 가리키는 단어로 쓰인다. 애시르와 바니르가 두 종교나 사회 계급의 충돌을 상징한다는 설도 있고, 엘리아데가 제시했듯 천상/전사/권력의 신이 대지/경제/풍요의 신과 싸워 이기는 형태의 신화가 아니냐는 설도 있다. 소수의견으로는 에시르 신족은 북유럽인들의 고유의 신족, 바니르 신족은 북유럽인들이 무역이나 약탈 등으로 접촉한 남쪽 켈트족의 신들을 북유럽인들의 시각으로 표현한 것이라는 의견도 있다.

갓 오브 워 에서도 언급되는데 전작 올림푸스 신들에 버금가는 막장이자 흑막으로 묘사된다아무래도 그들의 운명은..[2] 다만 전쟁의 신이었던 티르만은 지금까지 등장한 그 어떤 신보다 선한 신으로 묘사된다. 이미 죽었지만

Asatru라는, 애시르 신족을 받드는 neo-pagan 운동이 있다. asa(애시르 신족) + tru(faith)의 합성어.

스노리의 신 에다에서는 애시르 신족은 트로이의 후예라는 썰을 소개한다. 토르와 오딘등이 트로이 왕가의 후예라고 설명했으며 아사란 말은 아시아에서 나왔다는 얘기를 한다. 다만 이건 바이킹 시대가 아니라 아이슬란드가 기독교화 되고도 2백년이 지나서 나온 썰이니 그냥 흥미로만 알아두자

2. 마블 코믹스의 등장 종족

북유럽 신화의 애시르 신족을 모티브로 만든 종족으로, 아스가르드인이라는 이름으로 등장한다. 설정 상으로는 신화 상의 애시르 신족들과 동일한 존재들로, 우주 어딘가에 있는 다른 차원인 아스가르드에서 살아가고 있다. 현재 그들의 고향인 아스가르드가 지구에 떨어진 상태로, 시즈에서 보이드화 한 센트리에 의해서 초토화되는 굴욕을 맛본다. 시즈 이벤트가 끝난 지금도 여전히 지구에서 머무르고 있으며, 초토화된 아스가르드를 다시 재건하고 있는 중이다.

2.1.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

[3]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에서도 등장한다. 비프로스트위그드라실을 통해서 아스가르드를 포함한 9 왕국을 조율하고 있으며, 마법과 고도로 발전된 과학을 융합한 기술을 사용하고 있다. 말 그대로 신이었던 원작과는 달리, MCU에서는 과거 그들이 지구에 내려왔을 때 그 강함을 보고 바이킹들이 그들을 신으로 섬겼을 뿐이지 사실은 신이 아닌 단순히 엄청난 힘을 지닌 외계인에 불과한 종족이다.

이들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항목 참고.


  1. [1] Æsir를 고대 노르드어로는 '애시르', 현대 아이슬란드어로는 '아이시르'라고 읽는다.
  2. [2] 갓 오브 워 마지막에 라그나로크의 전조인 핌블베트르(혹독한 겨울)가 시작되었으니 자연히 이들의 결말은 멸망으로 귀결되게 된다.
  3. [3] 이미지 출처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19.42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