앤 엘리자베스 앨리스 루이즈

영국의 프린세스 로열

빅토리아 알렉산드라 앨리스 메리

앤 엘리자베스 앨리스 루이즈

현직[1]

Anne, Princess Royal

이름

앤 엘리자베스 앨리스 루이즈
(Anne Elizabeth Alice Louise)

출생

1950년 8월 15일 (69세)
영국 런던 클래런스 하우스

배우자

마크 필립스 (1973년 결혼 / 1992년 이혼)

티머시 로렌스 (1992년 결혼)

자녀

피터, 자라

아버지

에든버러 공작 필립

어머니

엘리자베스 2세

형제

찰스, 앤드루, 에드워드

계승서열

14위

젊은 시절

2016년, 어머니와 함께

1. 소개
2. 작위
3. 생애
3.1. 어린시절
3.2. 결혼
4. 가족 관계
4.1. 조상
4.2. 자녀
5. 수상 기록
6. 기타

1. 소개

엘리자베스 2세필립 마운트배튼의 3남 1녀 중 둘째. 찰스 필립 아서 조지 왕세자의 여동생, 앤드루 왕자와 에드워드 왕자의 누나이며, 여왕부부의 유일한 딸이자 부모 양쪽에게 모두 사랑받는 자식이다.[2]

왕의 장녀에게 내려지는 호칭인 프린세스 로열(Princess Royal)이라고도 불린다.[3] 엘리자베스 2세의 왕위계승 직계 라인은 유독 아들복이 많아 왕세자, 왕세손, 왕세증손이 모조리 남자였고 아들만 낳았던 터라 2015년 윌리엄 왕세손의 딸 샬럿 엘리자베스 다이애나가 태어나기 전까지는 영국을 대표하는 공주나 다름없었다.

승마선수 출신으로 영국을 대표하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이기도 하다.

2. 작위

문장

모노그램

  • 에든버러의 앤 공녀 전하 Her Royal Highness Princess Anne of Edinburgh (1950년 8월 15일 ~ 1952년 2월 6일)
  • 앤 공주 전하 Her Royal Highness The Princess Anne (1952년 2월 6일 ~ 1973년 11월 14일)
  • 마크 필립스 부인 앤 공주 전하 Her Royal Highness The Princess Anne, Mrs. Mark Phillips (1973년 11월 14일 ~ 1987년 6월 13일)
  • 프린세스 로열 전하 Her Royal Highness The Princess Royal (1987년 6월 13일 ~ 현재)

2017년에 스코틀랜드 장로회 총회 고등판무관(The Lord High Commissioner to the General Assembly of the Church of Scotland)직을 수행했다.

3. 생애

3.1. 어린시절

1950년 8월 15일 현지시각 오전 11시 50분 클래런스 하우스에서 엘리자베스 공주필립 마운트배튼의 둘째(장녀)로 태어났다. 1950년 10월 21일 버킹엄 궁전의 뮤직 룸에서 세례를 받았으며, 조지 6세가 살아생전 마지막으로 본 손주이기도 하다.

태어났을 당시, 어머니 엘리자베스 2세는 왕위 계승 서열 1위의 공주였으나, 앤은 부계출신 왕족이 아니여서[4] 법적으로는 어머니가 여왕이 되기 전까지 공주 칭호를 가지지 못하고, "레이디 앤 마운트배튼(Lady Anne Mountbatten)"으로 불려야 했다.[5]그러나 외조부 조지 6세의 특명에 따라 앤과 오빠인 찰스 왕세자는 엘리자베스가 여왕으로 즉위하기 전에 태어났음에도 불구하고, 각각 공주, 왕자라는 작위와 더불어 "전하(HRH)" 호칭을 가질 수 있었다.[6]

1954년, 어머니 엘리자베스 2세와 함께.

어린 시절은 대부분 가정교사의 지도 아래 자랐다. 또래 나이의 여자 친구들과 걸스카우트를 했고, 이후에는 기숙 학교에서 생활했다. 몇 년 동안 연애를 하기도 했는데, 이 때 처음 사귄 남자친구가 바로 카밀라 파커 보울스의 첫번째 남편 앤드루 파커 보울스였다!

특기인 승마영국 왕실 최초로 올림픽[7]에 출전한 것으로 유명할 뿐 아니라, 젊은 시절부터 활발하게 자선 활동와 공적 업무를 해서 영국 국민들에게는 꽤나 인기가 있다. 그리고 오빠나 남동생처럼 인기 떨어질 큰 사고를 치지도 않았다. 현재 왕위계승 서열 14위라[8] 2005년 가디언에서 실시한 왕위를 계승하였으면 하는 인물 설문조사에서는, 28%의 득표로 오빠를 누르고 1위를 차지하는 기염을 토하기도 했다. 다만 현재는 윌리엄 왕세손이 장성하였고 그녀 역시 나이가 많은 편이라, 그 정도의 지지는 아닐 것이다.

3.2. 결혼

첫번째 남편 마크 필립스

1973년 승마 선수 마크 필립스와 결혼하여 장남 피터 필립스, 장녀 자라 필립스를 낳았다. 마크 필립스는 평민이었기 때문에 앤 공주의 이모 마거릿 공주가 결혼할때 처럼 "백작(Earl)" 작위를 받을 수 있었으나, 부부의 의향에 따라 마크 필립스는 평민 신분을 유지했다.

자녀들이 태어난 뒤에도 두사람은 자녀들이 평범하게 자라기를 희망해 작위와 호칭을 주지 않기로 결정했다. 이는 국왕의 손주들이 작위를 받지 않은 최초사례였다. 현재 아들 피터 필립스는 14위, 딸 자라 필립스는 17위로 왕위 계승권은 가지고 있으며, 국왕의 외손주이자 프린세스 로열의 자녀들이라는 상당히 높은 신분이기 때문에 왕위계승권을 가진 체 왕족 예우를 받으며 살고있다. 두 사람 모두 영국 명문대인 엑시터 대학교에 진학 했다.장남 피터 필립스는 한때 가톨릭 신자 여성 어텀 켈리와결혼하여 영국 왕위계승법에 따라 왕위 계승권을 박탈당할 뻔하였으나, 그녀가 결혼 전 성공회로 개종하여 지위를 유지할 수 있게 되었다.

1974년 3월 20일, 이안 볼이라는 남자가 앤 공주 부부를 납치하려고 시도했다. 볼은 자선행사에 참석하고 돌아오던 앤 공주 부부의 차량을 런던 시내 한복판에서 자신의 차량으로 막아서고 경호관, 운전기사, 마침 취재를 위해 따라오던 신문 기자를 권총으로 쏘아 중상을 입힌 다음, 앤 공주에게 당신을 납치하여 3백만 파운드의 몸값과 교환한 다음 그 돈을 NHS에 기부하겠다고 주장하며 차에서 내리라고 위협했다. 그러나 앤 공주는 "Not bloody likely!" 라고 외치며 볼과 몸싸움을 벌였고 이때 지나가던 행인들과 출동한 경찰들이 볼을 제압하고 앤 공주 부부를 구출했다. 볼은 과대망상증 환자로 판명이 나 정신병원에 2011년까지 수감되었다.

남편 마크 필립스는 1985년 뉴질랜드의 미술 교사 헤더 통킹 사이에서 사생아 딸을 낳았고, 1989년부터 앤 공주와 공식적인 별거에 들어갔다. 이후 각자 애인이 생기기도 하였고, 처음에는 이혼 계획이 없다고 밝혔으나 결국 1992년 4월 23일 이혼하였다. 그는 승마 관련 사업으로 준재벌급 사업가로 활약하며 1997년 승마선수 샌디 플루거와 재혼해 1997년 딸을 얻었지만 2012년부터 별거에 들어갔다고 한다.[9]

앤 공주는 이후 영국 해군 장교 티머시 로런스[10]와 6개월 만에 재혼했는데, 보수적이었던 영국 왕실에서 공주의 이혼과 성급한 재혼은 화목했던 엘리자베스 2세/가족관계의 평판을 떨어뜨리는 일이었으며 상당히 파문이 컸다. 그러나 몇 년 후 오빠, 남동생의 이혼과 재혼 과정이 하도 떠들썩했던지라 지금은 거의 언급도 되지 않는다.

사실 영국 성공회와 왕실이 매우 보수적이기에 문제가 된 것이지, 보통의 가치관으로 볼 때 별 문제는 없는 이혼과 재혼이었다. 앤 공주의 이혼이 찰스 왕세자와 같은 이유, 즉 "원래 앤 공주의 사랑은 로런스였고 필립스와 결혼한 후에도 로런스를 잊지 못해 부부관계가 파경에 이른 것"이라는 루머가 있으나 확인되지 않았으며 사실일 가능성도 낮다. 오히려 전 남편 마크 필립스가 결혼 생활 중에 사생아를 낳았고, 앤 공주는 티머시와 결혼만 이혼 후 6개월만에 한 것이었지, 그와 만난 것은 별거 중이었던 1989년부터였다. 또한 왕위 승계 가능성이 거의 없는 그녀가 평판 때문에 사랑하지 않는 사람과 결혼할 이유가 없으며, 필립스도 평민이기 때문이다.

4. 가족 관계

4.1. 조상

본인

부모

조부모

증조부모

프린세스 로열 앤
(Anne,
Princess royal)

그리스와 덴마크의 필립 왕자
(Prince Philip
of Greece and Denmark)

그리스와 덴마크의 안드레아스 왕자
(Prince Andrew
of Greece and Denmark)

요르요스 1세
(George I)

러시아 제국의 여대공
올가 콘스탄티노브나
(Grand Duchess Olga Constantinovna of Russia)[11]

바텐베르크의 공녀 앨리스
(Princess Alice of Battenberg)

바텐베르크의 공자 루트비히
(Prince Louis of Battenberg)

헤센 대공국의 공녀 빅토리아
(Princess Victoria of Hesse and by Rhine)[12]

엘리자베스 2세
(Elizabeth II)

조지 6세
(George VI)

조지 5세
(George V)

테크의 공녀 메리
(Princess Mary of Teck)

엘리자베스 보우스라이언
(Elizabeth Bowes-Lyon)

14대 스트래스모와 킹혼 백작
클로드 보우스라이언
(Claude Bowes-Lyon,
14th Earl of Strathmore and Kinghorne)

세실리아 캐번디시벤팅크
(Cecilia Cavendish-Bentinck)

4.2. 자녀

자녀

이름

출생

1남

피터 마크 앤드루 필립스
(Peter Mark Andrew Phillips)

1977년 11월 15일

1녀

자라 앤 엘리자베스 필립스
(Zara Anne Elizabeth Phillips)

1981년 5월 15일

5. 수상 기록

세계선수권

금메달

1971 버흘리

종합마술 개인

은메달

1975 루머흘렌

종합마술 단체

은메달

1975 루머흘렌

종합마술 개인

6. 기타

  • 자라는 부모의 뒤를 이어 승마 선수로 활약하고 있는데[13], 2011년에 남편 마이크 틴달이 나이트클럽에서 여성과 스킨십을 나누는 장면이 포착되어 파란을 일으켰다. 심지어 그 사건 40여일 전에 자라와 결혼했고, 럭비 선수인 틴달의 훈련 때문에 두 사람은 신혼여행도 가지 않았던 와중에 일어난 일이었다고 한다.
  • 유독 절약정신이 강한 것으로 이름나 있다. 걸핏하면 20~30여년 전 행사에서도 입었던 옷을 그대로 입고 나와 비교짤이 돌아다닌다.[14] 놀랍게도 별도로 수선하지 않아도 사이즈가 맞을 정도로 젊었을 때의 체형을 유지하고 있다고 한다.
  • 외모는 어머니를 닮았는데, 나이가 들면 들수록 이모 마거릿 로즈 공주(1930~2002)와 빼다 박은 수준이 되어가고 있는 것 같다.
  • 왕족 중에서 가장 많은 공무를 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 앤 공주의 결혼식에 사용할 디저트 콘테스트에서 대학생 마릴린 리케츠(Marilyn Ricketts)가 민트 로얄(Mint royale)이라는 이름으로 제출한 작품이 은상을 수상했는데, 이게 바로 민트초코다.


  1. [1] 나중에 앤 공주가 사망하고 윌리엄 왕세손이 왕위에 오르면 샬럿 공주가 다음 프린세스 로열이 될 가능성이 높다. 하지만 왕의 장녀라고 해서 무조건 주어지는 것은 아니다.
  2. [2] 특히, 아버지 필립 공이 하나뿐인 딸이라 유독 금지옥엽으로 아꼈다고 한다.
  3. [3] 전대 프린세스 로열이 사망해야만 받을 수 있는 칭호이기 때문에, 현재 프린세스 로열은 앤 공주뿐이다.
  4. [4] 왕자왕세자의 자녀들만 "프린스(Prince)"와 "프린세스(Princess)" 칭호를 받을 수 있었으며, 왕세손의 자녀들은 장남, 장녀 한정이었다. 공주의 자녀들은 아버지의 오등작 작위에 따라 칭호가 결정되었다.
  5. [5] 아버지 필립 공의 작위중 하나인 "애든버러 공작(Duke of Edinburgh)"의 장녀로써의 칭호.
  6. [6] 앤의 칭호중 하나인 "애든버러의 공녀 앤 전하(Her Royal Highness Princess Anne of Edinburgh)"도 마찬가지. 원래 "~의 공자/공녀"라는 칭호도 공주의 자녀들에겐 주어지지 않았었다.
  7. [7] 1976 몬트리올 올림픽
  8. [8] 현재는 영국 왕위 계승의 법칙이 개정되어 계승 서열에서 성차별은 사라졌지만, 이전에 공주들은 남동생이 태어날 경우 남동생에게 서열이 밀렸다. 남동생들에게 밀리고 조카들에게 밀리고 조카손자들에게 밀리다 보니, 여왕의 둘째 자녀임에도 여기까지 밀리게 된 것이다. 그러나 2015년부터 바뀐 법에 따라, 샬럿 엘리자베스 다이애나 공주는 남동생이 태어나더라도 계승 순위에서 밀리지 않게 된다.그리고결국남동생이태어났다
  9. [9] 앤과 마크의 아들딸 피터 필립스자라 틴달은 샌디 플루거의 딸이 아플때 직접 간호까지 해 줄 정도로 정이 깊지만 부모님의 별거의 원흉이자 상간녀인 헤더 통깅 소생의 딸은 아는 척도 안한다고 한다.
  10. [10] 소령 시절 엘리자베스 2세의 시종무관이었는데, 이후 영국 해군 중장까지 진급하여 2010년까지 현역으로 복무하였다.
  11. [11] 니콜라이 1세의 손녀이다.
  12. [12] 빅토리아 여왕의 손녀이다.
  13. [13] 2012년 런던 올림픽에 출전하기도 했다
  14. [14] 프로필 사진에 입고 있는 옷도 1982년에 입었던 드레스였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79.51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