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반다리

1. 개요
2. 양반다리와 건강
3. 치마를 입었을 때
4. 기타
5. 관련 문서

1. 개요

같은 말로 책상다리, 아빠다리, 정좌(正座)가 있다. 책상다리에서 책상은 현대의 책상이 아니라 과거의 앉은뱅이책상을 가리키고, 아빠다리는 남성 연장자들의 전형적인 앉는 자세란 뜻이며, 정좌는 똑바로 앉는 자세란 뜻이다.

바닥에 앉는 자세 중 하나로, 엉덩이를 땅에 대고 다리를 벌리고 무릎을 구부려 안쪽으로 교차시켜 양 발을 반대쪽 다리의 무릎 아래에 위치시키는 자세.

양반다리, 아빠다리라는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주로 상급자 및 연장자가 취하는 자세이기도했다. 가부장적인 문화권에서는 여성이 양반다리를 하고 앉는 것을 예의에 어긋나는 자세로 간주하기도 했다. 특히 일본에서 그렇다. 참고로 일본에서는 정좌라고 하면 한국의 정좌가 아닌 무릎끓고 앉는 자세를 가리킨다. 한국의 정좌는 일본에서 호좌(胡坐, こざ), あぐら라고 부른다.[1]. 영어권에서는 sitting cross-legged이라고 한다. 발의 위치를 무릎 위로 올리면 가부좌가 된다.

한국도 서구식 침대, 책상, 소파(의자)가 익숙하긴하지만, 애초에 집 자체가 온돌을 깐 좌식 문화라 어릴 때 부터 익숙한 자세다. 거실에 소파가 있음에도 소파 앞면에 을 기대고 바닥에 앉는 것도 그런 이유. 게다가 바깥의 벤치에서 쉴 때나 교실이나 강의실 책상에서 수업받을 때도 의자 위에 양반다리로 앉아있는 경우를 종종 볼수있다. 한국사람은 외국에 유학을 가서도 캠퍼스 벤치에 신발 벗고 양반다리 하고있거나 여러 명이 잔디밭에 둥글게 남녀가 모두 양반다리로 앉아서 노는 경우가 많다.

예의를 차릴 필요가 적은 편안한 곳에서는 가장 자주 볼 수 있는 자세이며, 온돌로 대표되는 좌식 문화권인 한국에서는 매우 보편화된 자세이다.

많진 않으나 이 자세가 안 되는 사람도 있다. 골반 구조상 문제일 수도 있고 골반에서 무릎까지 붙는 봉공근근육 때문에 고관절 외회전이 잘 안되어서 못하는 경우도 있다.

2. 양반다리와 건강

온돌 문화권, 땅바닥에 앉아서 장시간 생활하는 곳에서 가장 편안한 자세이다. 그러나 장시간 양반다리를 하고 앉을 경우 고관절 충돌 증후군이 나타나는 등 무릎 건강에 좋지 않다는 의견이 있다. 장시간 양반다리를 할 경우 주기적으로 다리를 펴 주고 허리는 최대한 곧게 펴서 앉자. 그리고 비만인 사람에게는 이게 고문이 아닐 수 없다. 특히 허벅지꿀벅지인 경우 더더욱 극심한 고통이 찾아온다. 무릎과 발끝에 피가 안 통하고 저리기 시작하면서 지옥이 찾아온다. 어르신들과의 격식 있는 한식당에서의 식사자리, 상견례 등은 이미 상대 어르신이 아닌 자기 자신과의 싸움으로 변해 있을 수 있다.[2]이럴 땐 그냥 안 가면 편하다 특히 무릎에 연골연화증[3]이 있는 경우 앙반다리 자세를 장시간 할 경우 무릎에 상당히 지장을 초래할 수 있으므로 되도록이면 양반다리 자세를 삼가는 편이 낫다. 연골연화증 환자들한테는 그 외 쪼그려 앉는 자세나 정좌도 매우 치명적이다.

3. 치마를 입었을 때

무릎 위로 올라오는 미니스커트를 입을 경우 속옷이 그대로 보이기 때문에 양반다리를 할 수가 없다. 치마를 입고 양반다리를 하려면 무릎덮개를 이용하거나 가방 등을 다리에 올려 가려주거나, 손으로 치마를 최대한 눌러 가려줘야 한다. 하늘하늘거리는 치마일 경우 그냥 양반다리해도 알아서 가려지기도 한다.

땅바닥에 앉아서 장시간 녹화하는 도전 골든벨 등지에서는 무릎덮개를 이용하여 양반다리를 하고 앉는 경우가 상당수이다.

무릎 아래로 내려오는 롱스커트라면 양반다리를 할 수가 있지만, 그조차도 한복처럼 치마폭이 넓어야 가능하며, 기모노처럼 치마폭이 좁으면 불가능하다.

4. 기타

양반다리를 하고 앉는 전용 의자가 있다. 좌식의자라고 다리가 없는 의자이다. 식당 등지에서 바닥을 파놓고 이 좌식의자를 놓은 곳도 있다. 방석도 있지만 이쪽은 마이너한지 찾기 어렵다.

위 언급한 이유로 일본에선 양반다리를 남자들만의 자세로 취급하는데다 원래 남녀의 골반 구조의 차이가 이런 문화로 고착화되면서, 위 짤방인 일명 금강좌를 남자들은 못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여자도 습관이 안 돼 있으면 못한다 어렸을 때처럼 아직 체형이 제대로 안 잡혔을 때는 자연스럽게 되지만 나이 들면서 저 자세가 안되는 경우가 상당수다. 다리 피로를 풀어주고 O자 다리를 교정해준다고 하지만 바른 자세가 아닌 경우 통증이 올 수 있으니 주의가 필요한 자세다.

요가식으로 앉은 양반다리를 Sukhasana, swastikasana라고 부르기는 한다. 또, 영문판 위키피디아에서는 일본의 정좌 문화로 '아구라'를 소개하고 있기는 하다.

여성의 양반다리를 터부시하는건 일본이 특이한 거고, 서양여성들도 한국처럼 아무렇지도 않게 한다. 물론 그 쪽은 실내에서는 의자에서 생활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바닥에 앉는 경우가 적긴 하지만, 바닥에 앉을 일 있으면 남자고, 여자고 자연스럽게 이 자세를 취하는 경우가 흔하다.

서양의 대학 캠퍼스 같은데 가보면 이 자세로 쉬고 있는 학생들을 수 없이 볼 수 있다. 다만, 한국보다 좌식문화가 덜 익숙해서 그런지 오래있으면 다리가 저리다고 하는 정도.

5. 관련 문서


  1. [1] 이 정좌는 고대 중국의 정좌였다. 돗자리를 깔고 무릎꿇고 앉는 자세였고 송나라 때 입식 생활이 확산되면서 사라져갔다. 호좌란 북방 민족들이 앉는 방식이라는 의미가 있다. 호좌 구글 검색 2013-11-21 "양반다리" 872,000건, "책상다리" 254,000건, "아빠다리" 66,800건, "호좌" 24,800건
  2. [2] 가끔 무한도전같은 프로그램에서 정형돈이 양반다리를 못하고 삐딱한 자세로 바닥에 앉아 있는 경우가 제법 많다.
  3. [3] 무릎뼈의 관절 연골(물렁뼈)에 연화 현상(단단해야 할 연골이 부드러워지는 것, 약해지는 것)이 발생하는 질환으로, 주로 청장년층, 특히 여성에게 많이 발병한다. 연골에 단순히 부종이 있는 단계부터, 진행되면서 연골 두께 전체에 균열이 가고 손상이 생길 수 있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