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준

1. 삼국시대 위나라의 인물
2. 서진의 인물

1. 삼국시대 위나라의 인물

楊俊

(? ~ 222)

삼국시대 위나라의 인물. 자는 수재(季才)

하내군 획가현 사람으로 변양에게서 학문을 배워 변양에게서 재능을 높이 평가받았으며, 병란이 일어나자 하내군이 사방으로 통하는 요지라 전쟁터가 될 것을 알고 노약자들을 부축해 경현과 밀현의 산간으로 갔고 따르는 자가 백여 호나 되었다. 가난하고 부족한 자를 구해주면서 있는 자와 없는 자를 서로 교류하게 했으며, 집안 사람들과 친구들 중에서 다른 사람의 포로가 되어 노예가 된 자가 여섯이 되었고 집안의 재산을 통해 그들을 샀다.

사마의가 16, 17세 때 알고 지냈고 사마의에게 평범하지 않은 사람이라고 했으며, 사마랑이 일찍이 이름을 떨쳤지만 그의 족형인 사마지는 사람들에게 알려지지 않았지만 양준은 사마지에 대해 비록 일찍부터 명망을 떨친 점에 있어서는 사마랑에 미치지 못하지만 실제적으로 뛰어나다고 평가했다. 병주로 피난가서 노예가 된 왕상이라는 자의 재능과 인품을 알아보고 왕상을 사서 집으로 돌려보냈다가 장가를 보내 집을 만들어줬으며, 조조가 양준을 곡량현의 장으로 임명했다가 승상연속이 되게 했다.

무재로 천거되었다가 안릉현의 현령, 남양태수로 역임해 도덕과 교화를 선행하면서 학교를 세우자 관리와 백성들이 그를 칭찬했으며, 정남군사가 되었다가 위나라가 건국되자 중위로 옮겼다. 조조가 한중을 정벌할 때 위풍이 모반을 일으키자 조조가 있는 행재소로 가 자책하면서 자신이 죄로 면직될 것으로 생각해 조비에게 사직하는 편지를 썼으며, 마침내 평원태수로 좌천되었다.

조비가 즉위하자 남양태수에 임명되었으며, 왕상이 수도로 돌아오도록 추천했다. 양준은 어렸을 때부터 성장할 때까지 다른 사람을 품평하는 것을 스스로 임무로 삼아 위순 등을 발탁했다. 양준은 조식과 친하면서 조조가 태자를 세우지 않을 때 조비와 조식의 재능을 나누어 장점을 논하면서 한 쪽으로 가담하지 않았지만 조식이 아름답다고 했으며, 조비는 이 점에 대해 한스러워했다.

222년에 조비의 수레가 완에 도착할 때 저잣거리의 열기가 가득하지 않다고 생각해 자신을 잡아들이려고 하자 자살했으며, 사람들은 그의 억울한 죽음을 애통해했다.

2. 서진의 인물

楊駿

(? ~ 291)

서진의 권신으로 자는 문장(文長). 사마염의 부인인 무도황후의 아버지이자 양병의 동생, 양요, 양제의 형으로 양수와는 친척.

홍농군 화음현 출신으로 진군장군을 지내다가 276년에 딸인 무도황후가 황후가 되면서 거기장군으로 임명되면서 임진후에 책봉되었으며, 양준은 교만하고 스스로 성공했다고 생각해 호분의 비판을 받았다.

이후 동생인 양요, 양제와 함께 높은 관직에 있으면서 그 권력이 대단해 당시 삼양(三楊)이라 불릴 정도였으며, 289년에 여남왕 사마량을 꺼려해 조정에서 쫓아냈다. 290년에 사마염이 중서에게 조서를 만들게 해 사마량과 함께 보정하게 하자 조서를 빌렸다가 이를 감췄다. 무도황후가 양준에게 보정하도록 하면서 4월 12일에 태위, 태자태부, 도독중외제군사, 시중, 녹상서사로 임명되어 전권을 장악했다.

사마염이 죽자 양준이 태극전에서 살면서 호분무사 100여 명에게 자신을 호위하게 했으며, 어떤 사람이 사마량이 병사를 일으켜서 자신을 토벌할 것이라고 고발하자 이를 무도황후에게 얘기하면서 석감과 생질인 장소를 시켜 사마량을 토벌하도록 명령했다. 동생 양제와 하남윤 이빈 등이 사마량을 경사에 머무르게 해야 하거나 양제가 종실과 외척이 서로 믿어야 편안하게 해야 한다고 했지만 이를 무시했으며, 스스로 평판이 좋지 않은 것을 알고 조예가 즉위했던 때에 의거해 모든 관원의 봉작을 높여 환심을 사려고 했다.

모든 신하들을 1등급, 상사에 참여한 사람은 2등급, 2천석 이상의 관리들에게는 모두 관중후에 책봉해 세금인 조조를 1년간 면해주도록 했으며, 산기상시 석숭, 산기시랑 하반 등이 이를 반대하는 상소를 올렸지만 무시했다. 또한 태부, 대도독, 가황월, 녹조정을 맡아 백관들이 모두 알아서 그에게 보고할 정도로 부함이 황제가 상을 당한 후에 갖는 복상 기간인 양암을 시행하도록 주장했지만 이를 무시했으며, 부함이 자주 간언하자 군수로 내쫓으려다가 이빈의 반대로 중지했다.

가남풍을 꺼려하면서 가남풍의 생질인 단광을 산기상시로 삼았으며, 자신의 생질인 장소를 중호군으로 삼았다. 양준이 정사를 처리했지만 괴팍하게만 해 대부분의 사람들이 이를 싫어했으며, 손초가 양준에게 공명정대하고 순리대로 처리해야 한다면서 종실이 강성한데도 그들과 논의하지 않으니 화가 이르는 것이 얼마 안 남았다고 충고했지만 이를 무시했다.

흉노의 동부 지역에 사는 왕창을 등용하려고 했지만 왕창이 도망갔으며, 291년에 맹관, 이조 등이 모반했다고 무고하자 관직을 철폐해 후작의 지위만을 가져 집에 가 있도록 했다. 동안왕 사마요 등이 양준을 토벌하려고 할 때 양준은 조상의 집에 살면서 궁궐 안에서 변고가 일어난 것을 알고 많은 관리를 불러 이를 논의했으며, 태부주부 주진이 운용문에 불을 질러 그들을 위협하고 이 일을 만든 사람을 색출하면서 만춘문을 열고 동궁과 밖에 있는 병영의 군사를 이끌고 황태자를 옹호해 궁궐로 들어가서 반대파들의 목을 베어서 보내라고 제시했다.

그러나 양준은 평소에 겁이 많고 나약해 결정을 짓지 못하다가 운용문은 조예가 만든 것이고 그 노력과 비용이 아주 많이 든 것인데 어찌 그것에 불을 지르냐면서 반대했으며, 양준은 결국 궁중의 군사들의 공격을 받아 집이 불에 타면서 마구간으로 도망가다가 잡혀 죽었고 멸족되었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8.06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