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키

  래퍼 '얀키'에 대한 내용은 얀키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Bloody Yanks. I thought they were the good guys!

염병할 양키 놈들. 아군인줄 알았는데![1]

- 사이먼 "고스트" 라일리

"Die! 양키 새끼들아!"

"난 양키가 아니라 영국인이야."

- 크라이시스

Now you'll learn what's hell in Yankee Land.

이제 양키 땅에서는 무엇이 지옥인지 알게될거야.[2]

- 알레한드로 길릭

1. 미국인의 호칭
1.1. 비하가 아니다?
1.1.1. 관련 문서
1.2. 비슷한 단어
3. Phonetic Alphabet
4. 일본의 속어

1. 미국인의 호칭

Yankee. 미국인들, 정확하게는 유럽계 미합중국 국민들을 비하하는 호칭. 그쪽 사람들은 양키가 아닌 '얭-키-' 비슷하게 발음한다.

원래는 영국인들이 미국 북동쪽에 사는 네덜란드계 이민자를 비하하던 호칭이었다. 네덜란드에서 제일 흔한 이름인 '얀 카스(Jan Kaas)'가 영어식으로 Yan kass가 되었고 이것이 다시 Yankee가 되었다. 말하자면 John Smith, 내지는 김철수 같은 이름이었다.

이 네덜란드 식민지들이 영국 식민지로 대체되면서[3] 이 지역 거주민들을 가리키던 호칭이 그대로 답습되어 북아메리카 대륙에 사는 영국계 이민자를 가리키던 말이 되었으며, 영국군이 이를 조롱하던 '양키 두들'이라는 노래까지 생겼었는데 독립 이후 그냥 미국사람이라는 말이 되었다.

미국 외부에서는 미국인 전체를 비칭하는 표현으로 쓰였지만, 미국 내부에서는 일반적으로는 '북부 미국인'들을 비칭하는 뜻으로 쓰였다. 예를 들면 미국 남부 버지니아 주 출신이었던 토머스 제퍼슨예일 대학에서 두 지질학자들이 자기네 대학에 떨어진 운석을 들고 찾아와 '우왕 대통령 각하 이런 돌이 하늘에서 떨어졌어요' 하니 "허허 이 양키 놈들이 하늘에서 돌이 떨어졌다고 우기는구나"라고 말했다는 기록이 있고, 남북전쟁 당시에 남부 동맹 측이 북부 연방 측을 비하해서 가리키는 표현으로 쓰이기도 했다. 이는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등의 소설에서 잘 묘사되어 있다.[4] 여담으로 남부인들은 북부인들에 대한 불만을 표출할 때 그냥 양키가 아니라 "댐얭키"(damnyankee, 빌어먹을 양키)로 강조하는 경우가 많다.

참고로 남부인에 대한 호칭은 "딕시(dixie)"이다.[5] 아이러니하게도 현대 들어 전 세계에서 반미 시위때 마다 나오는 '양키 고 홈!'도 원래는 남북전쟁기와 전후 남부에서, 미국인이 다른 지방 미국인보고 느그집으로 꺼지라고 했던 말이다. 요즘은 남부 특히 남부 중에서도 촌놈이란 비하표현으로 레드넥이라는 단어가 많이 쓰인다. 하루종일 농사짓느라 목뒷덜미가 타서 벌건 남부액센트 쓰는 무식한 촌놈들 정도의 어감이 있다. redneck woman redneck jokes 목에 붉은 목도리 두른 집단하고는 좀 다른 비하 표현이다

레드넥은 사실 엄밀하게 따지면 남부 자체보단 애팔라치아 산맥 일대의 동부 대도시민들 보기엔 촌스럽고 투박하며, 인구 밀도가 낮은 산골짜기 살았던 개척민, 광부들을 일컬는 명칭이었다. 21세기인 현대에 와서야 이 동네 정치 지형이 전형적인 탈산업지대 답게 온통 보수쪽으로 넘어가는 과정에서 단어의 의미도 산자락보단 보수성, 고립성에 더 초점을 맞춘 '남부 수꼴 촌놈'으로 의미가 바뀌었다. 허나 원래 단어가 온 애팔라치아 산맥 지방은 20세기 초중반만 하더라도 대규모 광업과 함께 치열한 노동 운동과 유럽에 비해 미국사에선 존재감이 현격하게 떨어졌던 구좌파적인 의미의 극좌도 세력이 꽤 강했으니 아이러니한 일이다. 어쨋든 이런 애펄라치아 지방은 사실 피상적인 남부-북부 위도간 차이보다 비옥하고 날씨 좋은 동쪽 평야 지대 사람들과 느끼는 유별, 차별 의식이 더 강하다. 내륙 지방 중부 펜실베니아, 동부 테네시를 두고 보면 사회 문화적으로 각각 같은 '북부', '남부'에 속하는 뉴욕이나 버지니아 해안가보다 서로 훨씬 더 공유하는게 더 많다는 의미다. 따라서 좀 더 엄밀하게 지역적인 의미로 남부인에 대한 비칭은 '레드넥', 혹은 비슷한 '힐빌리 hillbilly'보다 딕시나 '레브 (Reb, rebel의 준말)'가 더 정확하다.

상황에 따라선 그냥 백인(특히 금발 벽안스테레오타입적인 외모의 백인)을 비하하는 명칭이 되기도 한다. 보통 양키하면 시끌벅적하고 영어를 섞어쓰며, 타국 문화와 세계지리에 무지하며 독일어? 먹는건가?[6] 무식한 미국인의 이미지가 강하다. 이런 스테레오 타입은 미국 특유의 무식을 자랑스럽게 생각하는 문화(정확히는 먹물 먹은 걸 자랑하는 태도를 아니꼽게 보는 문화)의 영향으로 보인다.[7]

대한민국에는 한국전쟁 이후 퍼진 거 같다. 그리고 각종 주한미군 범죄와 미선이 효순이 사건을 비롯한 미군의 환경 문제 같은 일이 생겨 반미 감정이 확산되자 양키라는 말이 많이 퍼졌다. 그래서 인지 그 때 당시에는 '양키 고 홈' 같은 반미 구호들이 많이 생겨났다. 그리고 각종 반미적 민중가요에도 많이 들어간다. 한국에서는 대개 국가 상관없이 백인이면 다 싸잡아서 양키라고 부르는 경우가 너무나 많은데, 분명히 미국인을 가리키는 말이다. 심지어 위키백과에도 설명되어 있다.

이해가 안 된다면 당신이 해외에서 친이나 잽 같은 말을 들었을 때의 기분을 생각해보라. *

사실 미국인들은 시간이 흐르다 보니 욕보다는 미국인, 특히 동북부 미국인의 호칭으로 생각하고 있다. 그것도 북부 백인들 중에서도 워싱턴 주, 오레건, 노스 다코다, 이런곳이 아니라 뉴잉글랜드, 뉴욕, 펜실베니아 같은 대서양 일대 북동부만이다. 물론 험악한 상황에서 그렇게 부르면 욕에 발끝 조금 걸치는 약한 욕 정도로 생각하기는 한다만 의미가 강하진 않다. 1901년 창단된 메이저 리그 베이스볼 야구단 뉴욕 양키스(New York Yankees)는 오히려 볼티모어 오리올스에서 뉴욕 하이랜더스(New York Highlanders)를 거쳐서 1913년에 구단 이름을 현재와 같이 바꾸었다. 베트남 전쟁 당시에도 항공모함 기동부대가 배치된 북베트남 인근 해역을 자기네들 스스로 양키 스테이션이라고 불렀다. 당연히 남베트남 인근 작전 해역의 명칭은 '딕시 스테이션'이었다.

미국인들에게 널리 알려진 익살로 다음과 같은 것이 있다.

다른 나라 사람들은 미국인들을 양키라고 부른다. 미국에선 북부 사람들을 양키라고 부른다. 북부에선 동부 사람들을 양키라고 부른다. 동부에선 뉴 잉글랜드 사람들을 양키라고 부른다. 뉴 잉글랜드에선 버몬트주 사람들을 양키라고 부른다. 버몬트에선 푸세식 화장실을 쓰는 사람들을 양키라고 부른다.

무슨 폭탄돌리기, 내리갈굼 하는 거도 아니고 죄다 남에게 떠넘긴다

참고로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에서는 양키라고 쓰면 욕 필터에 걸린다. 이유는 불명.

굳이 한문으로 옮기고 싶다면 洋夷[8]라는 표현이 가능하다고 한다. 洋夷歸家라든가

1.1. 비하가 아니다?

이원복 교수 학습만화 <먼나라 이웃나라> 미국편 1권이나 인터넷을 통해 양키는 욕이 아니고 그냥 친근한 호칭일 뿐이다.라는 말이 퍼지고 있는데, 그렇다고 이거 믿고 덜컥 이놈저놈 양키양키 하면 곤란하다. 미국 사회 내에서는 아직도 일반적으로는 저런 동북부 사람들에게 한정 된 애칭에 가깝긴 하지만, 인터넷으로 접하는 주로 젊은 나이의 미국인들, 특히 해외 체류 경험이 있는 미국인들이라면 외국에선 그냥 욕으로 쓰인다는 사실도 잘 아는 경우가 많다. 원래 미국인들 본인들에게는 없는 모욕적 의미가 외국에서 사용되는 용례를 통해 재수입되면서 모욕성을 띄게 되는 신기한 경우지만, 하여튼 온라인, 특히 게임을 통해 접할 미국인들은 어느 정도 알고 있는게 일반적이다. 이런 자세한 면을 모르고 외국 서버의 게임에서 아무에게나 무작정 양키, 양키거리는 정작 현실에서 외국인이랑은 말도 못 섞어본 사람들이 눈살을 찌푸리게 만들고 있다. 비교하자면 한국인끼리 농담으로 헬조선 등 조선 운운하는 것과 외국인이 한국인보고 조선 운운하는 것의 차이라고 보면 된다.

다만 적어도 미국 내에서 '양키'는 일상 생활, 즉 인터넷 문화 따윈 모르는 인싸(...)들 사이에는 모욕성이 없는 동북부민들에 대한 애칭이 맞고, 여기엔 무슨 새끼니 뭐니 할 모욕적인 뉘앙스는 하나도 없다. 하지만 일단 미국 문화 자체가 온갖 인종차별, 민족차별로 홍역을 겪은 사회인 만큼 서양 기준에서도 유럽보다 훨씬 더 사람을 속한 집단의 기준으로 판단하고 분류하는 것 자체를 병적으로 싫어하는 문화고, 일상 차원에서 자국에 이민자로 온 외국인들은 많아도 비슷한 체급에 국경을 맞댄 여러 외국 국가와 교류할 일은 없다 보니 미국인들 본인들이 국적, 민족성 같은 집단적 카테고리로 사람을 나누는걸 이질적으로 생각한다. 당장 유럽만 하더라도 아직까지도 적절한 자리에서 센스만 있으면 국민성 기반 유머가 먹히는 반면 미국에선 거의 호응이 없는 것이 이를 방증한다. 게다가 안그래도 인종차별 문제 등으로 홍역을 겪은 미국 사회 기준에서 국민성 같은 집단적 성향으로 농담 따먹는것과 진지한 인종차별적 혐오 발언은 종이 한장 보다도 더 미세한 차이다. 미국 사회 분위기 상 저런 사람이 태어나면서 속하는 집단 상대로 치는 드립이나 농담은 운 좋아야 갑분싸요, 까닥 잘못하면 인종차별주의자 욕먹기 딱 좋은 행동이다. 따라서 대뜸 미국인에게 양키 드립 치면 동북부 지방 아닌 사람은 순수하게 어? 나 아닌데?라 반응하고, 동북부 사람이라도 근데 어쩌라고?란 식으로 냉시할 가능성이 높다. 게다가 인터넷을 통해 만나는 미국인들은 주로 연령대나 접하는 문화도 미국 평균보다 넒은지라 외국에선 양키 자체가 욕으로 쓰인다는 걸 알고 있을 가능성도 높다. 어쨋든 초면에 모르는 사람에게 함부로 막 들이댈 단어가 아닌건 맞는데, 그게 한국어에서 '새끼'랑 비슷해서 그런건 아니다.

여담이지만 아메리카나라는 햄버거 체인점이 한창 성업했을때 헴버거 메뉴 중 하나가 양키버거였다. 하지만 양키가 욕이라는것이 널리 알려지고 비하어로 꽤나 쓰이게 된 이후로 메뉴명을 개칭했다는 후일담이 전해진다.

1.1.1. 관련 문서

1.2. 비슷한 단어

2. 뉴욕 양키스

해당 문서 참고.

3. Phonetic Alphabet

Phonetic Alphabet에서 Y의 대용으로 쓰이는 부호.

4. 일본의 속어

ヤンキー.

양아치, 일진을 일컫는 일본의 속어. 과거에는 반쵸나 스케반이라는 용어가 쓰였으나, 90년대 이후부터는 걍 양키라는 단어 하나로 통용해서 쓰고 있다. 현재는 일본도 중2병 양아치가 찾아보기 힘들게 된 탓에 [DQN]과 더불어 '양아치' 혹은 '호스트' 정도의 의미로 사용된다. 예를 들어 어떤 사물 앞에 양키나 도큔을 붙이면 것멑부리거나 센척하는 무언가 라는 의미로 통용된다.

여기에서 파생된 불량배 서브컬처들을 통틀어서 양키계로 묶어 언급하기도 한다. 흔히 학원 폭력물에 나오는 리젠트 머리 불량배를 양키계라 부른다. 독자적인 패션과 말투, 라이프 스타일이 존재하기 때문에 서브컬처로 분류된다. 오토바이 문화가 없기 때문에 폭주족(보소조쿠)과 구분된다. 90년대 이후 GTO 같은 작품들이 대표적인 양키계. 현재는 완전히 구닥다리 취급이라, 코스프레나 복고 창작물, 패러디 이외에서는 양키 서브컬처를 전혀 볼 수 없다.

유래는 물론 1번 항목. 반미 감정이 자라나자 서구의 영향을 받은 사람들을 양키라고 비하한 것이 시초이다. 머리를 금발로 물들이거나 하는 것만으로 양키라고 불렸고, 그런 것이 불량배들의 특징과 잘 맞아떨어지면서 점차 불량배들을 양키라고 부르게 된 것이다.

양키 서브컬처의 선두주자 중 하나로 만화잡지 주간 소년 매거진이 있었지만, 2019년 현재는 이 잡지에서 양키 요소를 전혀 볼 수 없는 상태. 다만 언어 자체 의미는 대중적이라 서브컬처가 아닌 일반 통속지 같은 데서 쉽게 볼 수 있는 단어.


  1. [1] 'good guys'는 '착한 놈'이 아니라, 관용적 표현으로 '우리 편'이라는 뜻이다. 문맥이나 정황상 이쪽이 정확한 해석이다. 모던 워페어 2의 굴라그 합동 작전 임무에서 미군 전투기의 폭격으로 데인저 클로즈(폭격으로 인한 해당 폭격 지점 근처의 아군 오사의 위험)을 겪자 한마디 뱉은 말이다.
  2. [2] 미국 땅으로 잡혀온 멕시코 마약 카르텔의 보스에 대한 고문을 시작하며
  3. [3] 대표적으로 뉴욕, 원래는 네덜란드의 식민지 뉴 암스테르담이었다가 영국에게 넘어가면서 뉴 요크로 바뀌었다.
  4. [4] 여주인공 스칼렛에게 지인이 "양키 놈들이 조지아 주까지 쳐들어왔어!"라고 말해주는 장면이라거나.
  5. [5] 단 이건 남부의 호칭이고 북군이 남군을 비하하려고 사용한 단어는 "rebel", 즉 그냥 반란군으로 불렀다. 남부동맹이 정식으로 인정받지 않은 정부이기에 북부 입장에서는 당연히 남군을 반군으로 본다.
  6. [6] 하지만 얘는 캐나다인이다.
  7. [7] 물론 이들이라고 진짜 무식한 걸 좋다고 생각하는 건 아니다. 다만 미국은 실제로 빈부격차로 인해 선진국치고는 문맹률이 높은 편이고, 다른 나라에 큰 관심이 없어서 일반상식이 없는 사람들이 제법 있다. 21세기에 북한과 남한을 헷갈리는 일반인들이 꽤 될 정도고, 그외에 아시아나 아프리카같은 경우 교육받은 사람도 놀랄 정도의 무지를 보일 때가 많다. 반면 세계최강인 자국에 대한 자부심은 어마어마하고 내세울게 없는 무식한 이들일 수록 이는 더 심하다. 레드넥 중 인종차별주의자가 많은 것도 이와 일맥상통한다. 내세울게 혈통밖에 없는것. 당연히 이런 이들은 자신들의 콤플렉스를 건드리는게 싫어하니 무식이 자랑이랍시고 뻗대는 경우가 많아 이런 편견이 생긴 것. 이런 특수한 경우 빼고 일반 미국인의 경우 무식한 걸 안 좋아하는 건 다른 나라와 크게 다를게 없다.
  8. [8] 서양의 오랑캐라는 뜻으로 실제 존재했던 단어이다.
  9. [9] 라틴 아메리카(특히 스페인어권)에서 양키에 해당하는 미국인 비하어. 하지만 한국인에게는 생소한 단어라 영화 자막 등에서는 편의상 양키 또는 미국놈으로 번역하는 경우가 많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69.11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