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기르의 연회

Ægir - Aegir

거인, 정확히 말하자면 요툰이자 바다이기도 한 에기르(Ægir) - 또는 아에기르(Aegir) - 가 자신의 집에서 벌이는 신들의 축연.

북유럽 신화에 이에 대한 여러 설화들이 있다.

스트레스를 풀 만한 거리가 별로 없었던 신들[1]은 결국 어디든간에 연회를 열기로 하였다.

하지만 신들이 다같이 모여서 연회를 열 만한 신의 궁전이 없었던 탓에, 결국 신들은 거인이면서도 신들에게 호의적이던[2] 에기르의 저택으로 몰려갔다.

마음 좋은 에기르는 기꺼이 자신의 저택을 빌려주었지만, 애석하게도 에기르의 저택에는 신들이 다 같이 마실 만큼 많은 술을 빚을 수 있는 솥단지가 없었다. 이에 토르티르, 로키가 티르의 아버지[3]인 바다거인 히미르의 집으로 찾아가 술을 빚을 솥을 요청한다.[4]

자세한 것은 히미르 항목을 참고.

오랜 시간이 지난 뒤, 라그나로크가 가까워 올 무렵. 한번은 연회에서 너무 술을 많이 마셔버린 로키가 돌아버렸는지 시프발두르를 제외한 모든 신을 조목조목 모욕한다.[5] 이때 토르는 잠시 출타중이었고, 워낙 술주정이 심하자 빨리 재워버릴 심산으로 시프가 술을 계속 따라준 덕에 시프는 독설을 면했다. 발두르는 워낙 고결한 신이라 깔 거리가 없었지만, 결국 로키는 '그 고결함이 그의 유일한, 그러나 가장 결정적인 결점'이라고 말한다.[6] 이후 돌아온 토르가 로키의 행패를 보다 못해 불같이 화를 냈고, 결국 로키는 술자리에서 쫓겨나다시피 도망친다.

로키의 흉계로 발두르가 겨우살이에 맞아 죽고, 또 되살아나는 것 역시 로키에 의해 수포로 돌아간 후 한동안 연회가 열리지 않았다가 신들이 어느 정도 슬픔을 추스르게 된 후 신들의 슬픔을 달래고 발두르에 대한 추모도 겸해 다시 연회를 연다. 그런데 로키는 연회가 시작된 지 한참 후에 나타나 에기르의 부하이자 연회에서 웨이터 역을 맡은 피마펭(Fimafeng)을 죽이는 등 행패를 부린다. 저번처럼 다시 신들에게 욕지거리를 퍼붓다가 로키는 엉겁결에 자기가 발두르를 죽게 한 장본인이라고 까발리고 만다.

이후 로키는 자기가 저지른 죄에 머리를 싸매고 고민하다 결국 숨었으나, 다시 신들에게 붙잡혀 라그나로크가 오는 날까지 바위에 묶인다. 이때 그를 묶은 사슬은 다름아닌 로키의 아들의 창자로 만들어진 것이었다.[7]

한편 에기르는 로키에게 "라그나로크가 오면 네 저택과 네 보물들과 네 등뼈까지 불에 타버릴 것이다." 하는 욕을 듣는다.


  1. [1] 상대 안가리고 장난치고 다니던 트릭스터 로키, 거인 때려잡고 다니던 토르, 전쟁놀이하는 오딘프레이아 같은 경우를 제외하면 딱히 신들이 아스가르드 밖에 영향을 미쳤다는 전승은 별로 없다.
  2. [2] 이런 거인들은 의외로 꽤 많다. 당장 토르가 총애하는 아들인 마그니만 해도 거인 여성인 야른삭사와의 사이에서 낳은 자식이며, 눈의 여신 스카디 역시 원래 거인족인데 신들과 결혼해서 정식으로 신족에 편입한 인물. 애초에 북유럽신화에서 신과 거인은 큰 차이가 없기도 하다. 심지어 신들의 파수꾼 헤임달은 다름아닌 에기르의 외손자다. 에기르의 딸들 아홉 파도가 오딘과의 사이에서 낳은 자식이 헤임달이기 때문. 그리고 무엇보다 최고신 오딘부터가 여자 거인 베스틀라와 신인 보르 사이에서 태어난 혼혈아다.
  3. [3] 본문의 솥단지 이야기가 나오는 '히미르의 비가'를 포함한 古에다에서의 이야기. 新에다에서는 티르가 오딘의 아들이라고 묘사된다.
  4. [4] 혹은 또 에기르가 자기는 신들의 연회에 끼워주지도 않으면서 자기보고 저택 빌려달라 술 내놔라 하는 게 기분 나빠서 일부러 "큰 솥이 있어야 연회를 열 수 있지 않는가?"하며 골탕을 먹이려고 했다고도 한다.
  5. [5] "(프레이) 청혼한다고 칼도 내버린 머저리 같으니. 종말의 때가 오면 무스펠의 아이들과 맨손으로 싸울 텐가?", "(프레야)제 오라비와 붙어먹기까지 한 년이 무슨 낮짝을 들고다니나. 아스가르드에 네 허벅지가 감지 않은 남자가 있던가?" "(티르) 늑대에게 먹혀서 한 팔도 없는 주제에." 등등.
  6. [6] 그 자리에 있던 신들 중 이 말의 의미를 제대로 알아들은 것은 오딘뿐이었다. 그리고 이는 라그나로크의 서막이나 다름없었다.
  7. [7] 그 과정도 참혹하기 그지없었으니 로키는 본디 시긴이라는 아내 사이에서 발리와 나르피라는 자식을 두었다. 그런데 일이 터지자 신들은 둘을 붙잡아 왔고 마법으로 발리를 늑대로 만들었다. 늑대로 변한 발디는 나르피를 물어죽였고 발리는 이 죄책감으로 요툰헤임으로 달아나버렸다. 그리고 그 죽은 나르피의 창자가 바로 이것이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28.95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