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코(걸그룹)

1. 소개
2. 활동 내역
3. 그 외

1. 소개

에코(ECO)는 흑인음악 계열의 발라드/R&B 그룹으로 송지영(1973년), 김정애(1974년), 신지선(1975년)이 활동했다.

1994년에 결성했으며 1996년에 데뷔했다.

2. 활동 내역

N.EX.T의 기타리스트 임창수[1], 미국 출신의 가수 박기영[2], 재미동포 샘 리, 후에는 황세준[3]위대한 탄생의 최태완까지 의기투합해 밀어 줬다고 한다. 샘 리의 경우 휘트니 휴스턴의 남편으로 알려진 바비 브라운의 프로덕션에서 편곡자로 일했다고. 6개월간 100명을 오디션하여 뽑은 3명으로 활동을 준비했으니 일종의 초창기 '실력파 아이돌 그룹'이라고 봐도 좋을 것 같다.

ECO는 'Erotic Cool Orgasm'의 약자로 미모와 춤, 성적 매력이 아닌 '원초적 감성을 자극해 진한 감동을 이끌어내는 <섹시하고 매력적인 음악>'을 지향한다고 했는데 그룹 이름이! 여하간 이름을 제외하고는 실력있는 그룹이었다.

솔리드, 디바와 같은 시대(1997년 외환 위기 이전 세대)의 그룹으로 대학로를 중심으로 무립싱크를 강조하고 공연을 많이 했다.

1996년 4월 1집 앨범 'ECO'로 데뷔했으며, 'Pump it up', 샘 리의 뮤지컬식 댄스곡 '만일 내가', 'Imagine'을 불렀으나 인기를 끌지 못했다.

여의도증권빌딩 옥탑에서 찍었다 국회의사당도 보인다

그 뒤 1997년 2집 'Voice of Eco' 앨범의 "행복한 나를"로 활동하면서 큰 인기를 끌었는데, 이 곡은 2001년윤미래, 2009년 홍경민, 2010년 허각, 2013년 김예림이 리메이크했다. 또한 2015년복면가왕에서 립스틱 짙게 바르고오매, 단풍 들겄네가 부른 적이 있다. 이 인기를 증명이라도 하듯이 가요 프로그램에선 10위권 안에 들었고, 가요톱10에서는 1998년 1월 3주차에 2위까지 올라간 적이 있다.[4] 이 때문에 원 히트 원더 사례로 오해받지만 그 뒤에도 꾸준히 활동을 이어갔고, 중박 친 노래도 어느 정도 있다.

3집을 발표한 1998년에는 '마지막 사랑'을 불렀으며, 적당한 인기를 끌었다.

2000년에 신지선이 결혼과 함께 탈퇴하고 조주은이 합류한 후, "그대도 내게도"를 발표했다. 그 해 4집을 끝으로 활동을 중단했으며, 해체는 하지 않았지만 사실상 해체라고 봐도 무방하다.

3. 그 외

  • 레드벨벳이 2017년 2월에 발표한 앨범 "Rookie"에 "마지막 사랑"의 리메이크 버전이 실렸으며, 웬디의 솔로 버전이다.
  • 소찬휘의 곡인 'Tears'라는 제목을 붙여준 그룹이며 원제는 '지독한 사랑'이었다고 한다.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에코 문서의 r71 판, 3번 문단에서 가져왔습니다. 이전 역사 보러 가기


  1. [1] 단 2집에만 참여하고 바로 음악을 그만두었다.
  2. [2] 널리 알려진 여자 가수가 아닌, RickyP, 거리의 시인들 3호로 알려진 남자 뮤지션이다.
  3. [3]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의 그 분이다.
  4. [4] 당시 1위 곡은 이현우의 <헤어진 다음날>이었으며 여성 그룹으로는 최고 성적이다.

분류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24.78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