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자(데스티니)

전설에 이르기를 여행자는 우리를 구원하기 위해 스스로를 희생하였다. 이 신비의 구(球)는 지금도 그 자리에서 지구 위에 낮게 부유하며 조용히 번(番)을 서고 있다.

1. 개요

The Traveller

데스티니(게임)에 등장하는 거대 구체.

여행자는 지구위에 떠 있는 신비한 구체로 지성이 있는지는 알 수 없다. 허나 여행자는 인류의 도시에 보호막을 쳐서 다른 이종족들의 공격을 방어한다. 또한 인류의 몰락 때 죽은 전사들을 고스트를 통해 되살려내 인류의 '수호자(guardian)'로 만들고, 수호자들에게 빛[1]의 힘을 보태준다. 수호자들의 파트너인 고스트들도 여행자의 힘으로 만들어진 존재들.사실 키잡중일지도? 여행자는 움직이지 않으며 인류의 마지막 도시위에서 인류를 수호한다.안 믿으면 구체가 도시 위로 떨어진다[2]

2. 역사

먼 옛날, 여행자는 펀다먼트(Fundament;기초)라는 거대한 가스 행성의 궤도를 도는 52개의 달에 거주하는 '암모나이트(Ammonite;암모니아 종족)'라는 우주여행을 하는 종족을 가호하고 있었다. 행성의 가스 바다에는 여행자의 사도이자 거대한 생물인 '레비아탄'이 살고 있었으며, 행성의 핵에는 여행자와 레비아탄에 의해 봉인된'어둠'의 직접적인 종복인 벌레 신(Worms)들이 봉인되어 있었다. 결국 벌레 신들은 고대 하이브 종족과 결탁해 암모나이트 종족을 멸망시키고 레비아탄을 살해했으며, 여행자는 우주 속으로 도망쳤다.

이후 인류와 만나기 한참 전, 여행자는 엘릭스니라 불리던 폴른[3]의 문명을 수호하고 발전시켰으나, 어느 순간 어둠이 쳐들어와 폴른의 문명은 붕괴하고 여행자는 다시 종적을 감춘다.

이후 여행자는 인류가 막 태양계로 진출했을 때 갑자기 등장해[4] 인류의 태양계 진출을 도왔다. 여행자의 도움으로, 인류는 금성[5], 화성은 물론 심지어 수성[6]테라포밍해 식민지를 세우며, 평균 수명도 세배 가량 연장되는 등 인류의 황금기를 꽃피우게 된다.

하지만 여행자에겐 어둠이라는 적이 있었고, 이 어둠은 우주를 가로질러 여행자를 추적해와 인류 문명을 붕괴시켰다. 인류는 태양계의 식민지를 모두 잃고 지구로 몰려나 멸종당할 뻔 했으나, 여행자의 희생 덕에 멸종은 막았다. 그 후 여행자는 자기 주변에 인간을 지킬 보호막을 만든 뒤 지구 표면 위에서 휴면에 들어갔다. 이후 여행자의 바로 밑에 인류 최후의 도시가 세워지게 된다.

3. 기타

헤일로3: ODST에 이에 관한 이스터 에그가 존재한다. 위에 달 같이 찍힌 하얀 점이 여행자.


  1. [1] '마법'이라고도 불리는, 여행자로부터 나오는 힘.
  2. [2] 다만 단순히 농담으로 치부할만한게 아닌게, 여행자가 여러가지로 수수께끼가 많은 존재인데다가 수상한 구석이 많다. 당장 데스티니에 적으로 나오는 폴른은 여행자의 가호를 받다가 어둠이 몰려오자 버림 받고 몰락한 종족이다.
  3. [3] 폴른들은 여행자를 '위대한 기계(Great Machine)'라 부른다.
  4. [4] 인트로 영상에서 여행자가 처음 인류 앞에 모습을 드러내는 장면이 나오는데, 무려 화성에 비를 내리는 기적을 선보이며 등장했다.
  5. [5] 그 470도로 펄펄끓는 곳에 정글과 바다가 생겼다.
  6. [6] 더구나 수성은 아예 농경 행성이 되었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