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뮤탈

{{{#!html <div style="margin-left:50px;"><b style="font-size:14px">

이 문서는 <a href="/w/나무위키 스타크래프트 시리즈 프로젝트">나무위키 스타크래프트 시리즈 프로젝트</a>에서 다루는 문서입니다. </b><br /> 해당 프로젝트 문서를 방문하여 도움이 필요한 문서에 기여하여

주세요!</div>}}}

1. 개요
2. 상세
3. 기타

1. 개요

스타크래프트저그 전술로 상대의 대공 체계[1]가 허술함을 파악하자마자 뮤탈리스크를 빠르게 생산해 상대 본진이나 멀티 등을 공습하는 것. 유의할 점은 상대에게 뮤탈 생산과 그 규모를 들키면 효과가 반감되기에 주로 상대가 보기 힘든 후방이나 구석진 곳에 모아놓았다가 몰아친다.

2. 상세

주로 테란전이나 프로토스전에서 각기 다른 목적으로 쓰이며, 뮤링 전술이 일상인 저저전에서는 양쪽 다 뮤탈을 뽑거나 히드라와 이를 지원하는 디파일러로 맞대응해 피해를 줄이기에 좀처럼 쓰이지 않는다.

2.1. 테란전

테란을 상대로의 역뮤탈은 주로 메카닉 테란이나 레이트 메카닉을 간 테란의 대공 병력이 적은 틈을 타 메카닉 병력의 주력인 탱크를 끊어주는 것이 그 목적이다. 사실 메카닉을 간 테란은 탱크와 벌쳐 위주에, 바이오닉이 옆에서 지원하는 형태라 지대공이 취약하기에 과거엔 메카닉 지상군을 막거나 역러쉬를 가는 데 쓰여졌다. 하지만 최근의 메카닉이나 레이트 메카닉은 과거보다 많은 자원을 확보하고 병력 생산을 하고 이 과정에서 남는 미네랄은 터렛으로 치환해 대공과 시야를 확보 및 베슬들을 전선에 배치해 뮤탈을 보자마자 이레디에이트를 걸거나 골리앗, 발키리 등을 증원해 대응하기에 요즘은 방어보다는 공습 목적으로만 쓰여진다.

게다가 도박적인 측면도 있어서, 아무리 4가스를 확보했더라도 러커, 히드라, 디파일러를 계속 생산해 내보내는 것도 빡빡한데 미네랄과 가스를 700~800 이상 뮤탈과 스커지[2] 생산에 할애하는 건 큰 부담이다. 그래도 상대가 대공 병력을 늘리기 전 몰아치면 나름 성과를 낼 수 있기에 이에 성공하면 역전의 발판이 될 수도 있으나, 상대가 능수능란하게 이를 막아낸다면 해당 저그는 상대가 이에 버금가는 실수를 저지르지 않는 한 승산이 없다 보면 된다.

2.2. 프로토스전

프로토스가 저그전에서 커세어 관리를 잘해야 하는 이유

김택용비수류를 정립한 이후 오버로드 견재 목적의 커세어가 여기저기 들락날락 거리기 때문에 저그는 뮤탈을 모으는 게 부담스럽다. 그래도 상대 프로토스가 커세어를 적게 뽑았거나 히드라나 스커지, 스포어 콜로니에게 상당 수를 잃었다면 이를 기회로 삼아 뮤탈을 모으는 선택을 할 수도 있다. 물론 커세어가 없어도 드라군이나 아콘, 그리고... 하이 템플러가 있지만 뮤짤에 자신이 있다면 별 위협은 되지 않는다.

주로 히드라로 몰아치면서 상대방이 입구에 수비를 중점적으로 두고, 리버를 통해 수비를 견고히 하려할 때 노리고 쓰는 경우가 많다. 본진 수비는 상대적으로 취약하고 대공 체계는 부실해지기 때문.

3. 기타

상대의 빈 틈을 노린다는 점이 을 생산해 브루들링을 쏘는 목적과 비슷하다.[3]


  1. [1] 대공 공격이 가능한 유닛이나 방어 포탑 등.
  2. [2] 전선 돌파나 공습시 베슬이나 발키리를 요격할 때 쓰인다.
  3. [3] 테란전에서는 요충지에 자리잡은 탱크를, 프로토스 전에선 하이 템플러를 제거하기 위한 것.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13.82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