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평부대

대한민국 해병대의 부대

{{{#!folding [ 펼치기 · 접기 ]

해병대사령부 예하부대


제1사단


제2사단


제6여단


제9여단


연평부대


교육훈련단


군수단

합동부대


서북도서방위사령부


포항특정경비지역사령부

}}}

연평부대
延坪部隊
Yeon Pyeong Unit

부대훈

추가바람

약칭

별칭

공룡부대

창설일

1974년 9월 20일

부대장

대령 박승일(사후49기)

상급부대

해병대사령부

위치

인천광역시 옹진군

1. 개요
2. 역사
2.1. 역대 부대장
3. 편제
3.1. 과거 소속부대
4. 임무
5. 출신 인물
6. 사건·사고
7. 기타

1. 개요

연평부대인천광역시 옹진군 연평면에 본부를 둔 대한민국 해병대연대급 독립부대이다. 별칭은 공룡(恐龍)부대로, 연평도(대연평도, 소연평도) 및 주변도서를 경비 및 방위한다.

지휘관대령이 보임된다.

2. 역사

1996년 11월 1일 제6여단에서 분리되어 해병대사령부 직할부대가 되었다.

2.1. 역대 부대장

볼드체대장 진급이 된 부대장.

역대 연평부대장

역대

이름

계급

임관

비고

기타

초대

000

대령

해사 00기

前 부대장

00대

000

대령

해사 00기

前 부대장

00대

박승일

대령

사후 49기

現 부대장

3. 편제

  • 본부대대
  • 제90대대
  • 제9포병대대
  • 우도경비대(해병대 & 해군)
  • 화기중대
  • 방공중대
  • 수송중대
  • 군사경찰중대
  • 의무대(해군)
  • 전차중대

3.1. 과거 소속부대

  • 수색중대

4. 임무

전시 주 임무는 연평면 일대에 상륙하는 북괴군 구축 및 수비이고, 평시 임무는 대연평 및 소연평도, 우도 경계 수비 및 적의 침투 감시, 국지 도발 대비이다. 지도를 보면 알겠지만, 연평도백령도는 사실상 대한민국 땅과 연계성을 찾기 힘들 정도로 본토와 거리가 있는 섬들이다. 당장에 북방한계선이 대연평도 바로 위이고, 북한의 군사시설이 설치된 갈도와의 거리는 불과 4.5km이다.[1] 한마디로, 북한 바로 턱 밑에 비수와도 같은 존재이자, 눈엣가시 정도가 아니라 아예 눈에 밖힌 가시가 연평도이자 서해 5도이다. 북한 입장에서는 불침 하는 군함 5척[2]이 항상 앞바다에 둥둥 떠다니고 있는 셈(...) 거기다 서해 5도와 맞닿은 북한의 황해도 해안선들은 하나같이 방어하기가 까다로운 천혜의 환경을 지니고 있다.[3]

이러한 입지를 지니고 있으니, 전쟁이 나면 북한은 당연히 백령도 및 연평도로 병력을 전개할 가능성은 거의 100%라고 보면 된다. 북한이 서해안으로 진출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연평도를 째고 들어가야 하는 것은 물론이고 반대로 전시에 연평도 및 서해 5도를 방관하면, 북한 땅에서 바로 코앞에 있는 서해 5도에 주둔해 있는 수천명의 해병대 병력이 바로 황해도로 밀고 들어올 수 있기 때문이다.[4] 이렇기 때문에 연평부대의 해병들은 각종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섬을 수비하여야 하며, 반대로 격퇴에 성공했다면 개머리 진지로의 상륙 작전도 상정하여야 한다.[5]

5. 출신 인물

6. 사건·사고

  자세한 내용은 연평도 포격 도발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7. 기타

  • 연평도 내에는 해병만 있다고 착각하기 쉬운데, 각종 장비 지원 및 교육차 파견된 소수의 육군과 기상대 임무를 수행 중인 공군도 배치되어 있다. 바다에 참수리 정으로 북방 한계선을 타고 다니는 해군은 덤.
  • 소연평도나 우도도 연평부대 관할인데, 이곳으로의 배치는 우선 대연평도로 배치가 된 후에 일부 중대에서 차출, 지원 및 교환 근무식으로 배치된다. 그리고 해군에서도 차출되는데 연평부대 소속 우도경비대로 근무를 한다.


  1. [1] 연평도와 인천항 간의 뱃길은 122㎞나 되지만, 북한 강령반도의 육세미까지의 거리는 12.7km밖에 되지 않는다. 날씨가 쾌청한 날에는 육세미뿐만 아니라 38km 거리의 황해도 해주 땅까지 육안으로 또렷이 관측할 수 있다.
  2. [2] 우도를 포함하면 6척
  3. [3] 장산곶이나 옹진반도는 해안선이 복잡하고, 지형도 좁고 긴데다가 절벽이거나 울퉁불퉁하기 때문에 일반적인 노출형 진지를 구축하기가 매우 어렵다. 거기다가 설령 구축했다고 해도 공중 및 지상 사격에 의해 쉽게 파손되며, 유사시 도주로가 1개 밖에 없어서 예측 사격에 당하기 쉬운 난점을 가진다. 북한은 이러한 불리함을 감수하면서 절벽을 파고 연평도를 겨냥한 해안포를 설치해야했고, 반강제적으로 다량의 군사를 배치 할 수 밖에 없다.
  4. [4] 일반적으로 북한이 전개할 가능성이 높은 작전은 마치 일전의 연평도 포격과 같이 해안포 포문을 열고 연평도 일대를 쑥대밭을 만들고 난 후, 현재 세계 최대 규모로 보유한 공방급 공기부양정 250여척으로 서해 5도 상륙 후 점령이다.
  5. [5] 만약 연평도가 열세로 밀리고 있다면, 해병대 1사단 병력이 구원하러 올 것이고 그때까지 치열한 수비전으로 섬을 지켜냐야한다. 만약 반대로 일 잘 풀려서 반격을 여지가 있다면, 북한 황해도 일대(속칭 개머리 진지) 상륙 후 거점 형성 및 해병 2사단과 합류를 하게 될 것이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43.97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