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차자동제어장치

철도 보안장비

통표 - ATS(ATP) - ATC(TVM) - CBTC

번외: ATO[주의]

[주의] ATO는 '신호보안장비'가 아님.

위 장비들은 개발시기 순으로 정렬되지 않음.

1. 개요
2. 상세
3. 국내 ATC 구간
4. 관련 문서

1. 개요

Automatic Train Control / 열차자동제어장치

ATC는 신호보안장치 중 하나이다.

차내신호 방식을 사용하며 선행열차의 위치를 파악하여 후속열차에 안전한 운행속도와 정지신호등을 지시하여 충돌과 추돌을 방지한다. 연속제어 방식이기 때문에 선행열차의 거리에 따라 민감하게 반응하므로 ATS보다 선로이용률을 더 높일 수 있다. 절대안전시스템의 한 종류로서 역속하여 속도를 확인, 열차의 안전사고를 사전에 방지한다.

2. 상세

열차위치를 검지하기 위한 궤도회로의 길이는 ATS와 같으며 레일을 송신 안테나로 이용하여 신호기를 대용한다. 지상 ATC시스템은 선행열차의 위치를 파악하여 후속열차에 적정한 운행속도를 지시한다. 궤도회로의 경계에는 '궤도회로경계표지'가 설치되며 경계표지의 위치에서 속도코드를 수신하게 된다. 그리고 운행중인 열차의 차상 ATC시스템은 레일로부터 속도명령을 수신하며 지시하는 속도보다 과속 운행할 경우 자동으로 지시하는 속도로 감속한다. 이 경우 상용제동이 인가되며 1단 이상의 확인제동을 체결하여야 한다. 확인제동의 체결이 없는 경우 열차에 이상이 있다고 판단하여 자동으로 비상제동을 인가한다.

과천선 전동차의 경우 운전제어대 중앙 부근에 ADU[1]가 설치되어 있으며 레일로부터 수신받은 속도코드가 ADU에 현시된다. 속도코드는 STOP, 15, 25, 40, 60, 70, 80, 100, 110 (단위 : km/h) 이 있다.

고속선은 TVM430 시스템을 사용하고 있다. 다만 이쪽은 제한속도 초과시 일반적인 ATC처럼 즉각적으로 상용제동을 이용해 감속을 하는것이 아닌 TVM430 차상정보에 따라 정해진 제한속도 이상으로 다음 폐색 발리스를 지날시 비상제동이 작동된다. 작동방식이 ATS와 ATC를 섞어놓은 느낌이다.

신칸센의 경우, 동일본 계열은 디지털 속도제어 방식의 DS-ATC를 사용하며 서일본 계열은 ATC-NS와 KS-ATC라는 신호체계를 사용하고 있다.

3. 국내 ATC 구간

4. 관련 문서


  1. [1] ATC 차상신호장치로 속도계가 아니다. 속도계는 부수적인 기능일 뿐이다.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ATC 문서의 r70 판에서 가져왔습니다. 이전 역사 보러 가기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19.56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