엽기

1. 獵奇
1.1. 본래 뜻
1.2. 한국 대중문화 속 엽기의 뜻
2. 가상 인물

1. 獵奇

1.1. 본래 뜻

최근에 와서 일상생활에 권태를 느낀 현대 사람들이 무의미한 위안으로 괴이한 것, 이상야릇한 것을 자주 찾게 됨을 따라 엽기(獵奇)하는 경향이 날로 늘어가서 異邦殊土(이방수토)[1]나 고대 민족의 진풍기속(珍風奇俗)[2]을 찾거나 혹은 세인의 이목을 놀랠만한 기형이태(奇形異態)[3]를 안출(案出)하는 일이 많다.

-

- 1931년 3월 9일자 동아일보

獵奇(사냥할 엽, 기이할 기). 말그대로 본래의 뜻은 비정상적이거나 기이한 일에 흥미를 느끼고 찾아다님이라는 뜻이다.[4]

이 단어가 일본에서 그로테스크고어의 의미로 변질되어 사용되다가 의미가 역수입되어 아래와 같은 유행을 거치며 의미가 상당히 희석된지라 한국에선 그리 공포스러운 어감은 아니다. 이제 한국에서 엽기라는 단어의 의미는 사실상 '비상식적인 행위'를 일컫는 정도의 단어로 자리잡혔다. 그러나 지금도 중국이나 일본 등지의 한자 문화권에서 獵奇/猟奇(일본식 약자)라는 단어는 상당히 섬뜩한 어감을 주기 때문에 주의하자. 당장 일본 구글에서 '猟奇'를 쳐보면 첫 페이지에 나오는 게 '엽기살인'이다. 한국에서도 여전히 잔인한 살인상해 사건 등에는 '엽기적인 범죄'라는 표현이 쓰이는 것을 종종 볼 수 있을 것이다. 절대로 웃긴 범죄(...)란 뜻이 아니다. 그렇게 해석해도 이해는 되니까 본래 뜻을 잘모르는 일부 사람들은 그렇게 해석하기도 하지만...

1.2. 한국 대중문화 속 엽기의 뜻

1998년부터 2003년까지 인터넷의 발전과 함께 열풍을 일으킨 한 시대를 풍미했던 문화 코드. 간단히 말하자면 이상한 합성사진을 만들어놓고, 뭐든지 "엽기"라고 딱지를 붙이면서 노는 행위를 의미한다.[5] 포토샵의 대중화에 기여했다. 대략 그 뜻이 '괴상망측한'이라는 것이다보니 이렇게 된 것일지도. 현재 사용되는 용례를 보면 본래 단어의 뜻에서 의 의미가 사라지고 만 남은 것 같다.

최초 진원지는 딴지일보...라고는 하지만 딴지일보가 나타나기 전에도 '엽기'는 이런저런 인터넷 동호회 등지에서 이따금 보이고 있었기에 애매한 문제다. 다만 본격적으로 대중화된 계기는 딴지일보 이후가 분명해보인다. 엽기적인 그녀는 당연히 아니다.

엽기가 유행할 때는 그야말로 뭐든지 눈에 띄면 "엽기"라고 불렀기 때문에, 오덕 문화도 엽기라는 이름으로 함부로 불리게 되어 이 기간 동안 선조 오덕후들이 마음의 상처를 많이 받았다고 한다. 엽기얼짱 마법소녀의 엽기 영단어

[6]

2000년에는 이 엽기문화가 그 해 트렌드로 완벽히 자리잡으면서 KTF의 휴대폰 서비스 브랜드 를 비롯해, 하이홈 등의 CF들이 달동네 복고풍 컨셉으로 무장하며 엽기문화를 주도해나갔다. 이 당시엔 엽기라는 단어가 워낙 유행을 타다보니, 엽기와는 아무런 관련이 없는 것에도 일단 엽기라는 글자를 갖다붙이는 경우도 많았다.[7] 이 시기엔 엽기 코리아, 엽기즌 등 엽기 사이트를 표방하는 온갖 사이트도 범람했지만 지금은 거의 사라졌다.

가요계에서는 당시 유행이었던 테크노뽕짝의 이질적인 장르들을 파격적으로 결합한 가수 이박사가 1999년부터 2000년까지 엽기문화 코드의 중심으로 상당한 인기를 얻었으며, 2001년에는 가수 싸이가 엽기적인 외모(...)와[8] 남성으로서는 상상도 못 할 흉칙한 민소매 의상에, 파격적인 가사내용과 무대 퍼포먼스로 엽기 트렌드의 중심으로 자리잡으며 큰 인기를 구가하기도 했다. 정작 본인은 엽기보단 나름 멋있다고 생각한게 함정

그리고 이 엽기 열풍의 대미를 장식한게 2001년 개봉한 엽기적인 그녀였다. 자세한 사항은 해당 항목 참조. 여담으로 이 영화가 일본에 수출됐을 당시 이름도 엽기적인 그녀 그대로였기 때문에, 일본 내에선 '전혀 엽기적이지 않다!'라는 관객들의 불만(?)도 있었다고 한다. 아마 그런 관객들은 얀데레물을 기대하고 간 듯.

가수 자두 또한 엽기문화의 상징 중 한명인데 히트곡 '잘가' '김밥' 등에서 보여준 톡톡 튀는 가사 및 안무로 엽기적인 모습을 보여주었다. 그 외에는 엽기송 등의 플래시 열풍도 있었다.

2000년대 중반 이후 이런 엽기 열풍도 한층 시들해졌고, 2010년대에 와서는 거의 쓰이지 않는 단어가 되었다. 즉 2000년대 초반이라는 시대를 상징하는 문화 코드.

2. 가상 인물

괴짜가족의 주인공 고테츠의 친구 도이츠 진의 한국판 이름. 풀네임오엽기.


  1. [1] 다른 나라/땅
  2. [2] 진귀한 풍속
  3. [3] 기이한 형태
  4. [4] 과거 문헌에는 호기심과 비슷하지만 좀더 강도높은 단어로 엽기심이라는 단어를 쓰기도 했다. 엽기와 비슷한 원리로 만들어진 단어 중 '육체적 관계를 목적으로 사냥하듯 여자를 찾아다닌다'는 뜻의 엽색獵色이 있는데, 여기에서 파생된 단어인 '엽색꾼'이 오늘날로 치면 픽업 아티스트와 동일한 의미이며 그 때문인지 무협소설에서 아직도 사용되고 있다.
  5. [5] 괴상한 것을 찾아다니니 원래 의미에 부합할지도?
  6. [6] 해당 CF는 홍스구락부에서 다시 패러디되기도 했다. #
  7. [7] 그 전인 1997년 외환위기 때도 비슷한 현상이 일어나서 IMF 돼지갈비, IMF 활어회 등의 상호가 남발되기도 했다.
  8. [8] 당연하지만 그때도 그렇고 지금도 그렇고 싸이는 결코 엽기적이거나 흉측하게 생긴 남자가 절대로 아니다. 미남이 아니라 그냥 평범하게 생긴 사람일 문. 그러나 당시 트렌드는 남자연예인, 특히 남자가수는 무조건 여리여리하게 생긴 꽃미남이었다. (심지어 선이 약간 굵은 미남인 Y2K의 고재근 정도만 되어도 우락부락하단 소리를 들었다) 혹은 꽃미남까진 아니라도 H.O.T.의 장우혁처럼 선이 가늘고 여린 스타일이어야했고, 그렇지 않은 경우엔 머리를 길게 길러 얼굴을 반 가려서 최대한 날렵한 이미지를 주려했다. 그랬기에 이 트렌드에 어긋나다 못해 아예 정면으로 역행하는 외모의 싸이는 문화충격을 준 것.

분류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