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철도경찰

1. 개요
2. 특수 부서
3. 트리비아
4. 관련 문서

1. 개요

철도경찰의 무장경찰 순찰차

영국 철도경찰위원회(British Transport Police Authority) 산하의 경찰 조직.

1948년 영국 곳곳에 난립하던 철도경찰 조직을 통합해 출범한 기관으로, 잉글랜드, 웨일스, 스코틀랜드 내에서의 철도경찰 사무를 본다. 북아일랜드에서는 북아일랜드 경찰이 철도경찰 업무까지 같이 맡고 있기 때문에 그쪽 경찰이 먼저 요청하지 않는 이상 브리튼 섬 밖으로 나갈 일은 없다.

인적 규모는 2016년 기준 5000명이 조금 넘는데 이는 브리튼 섬의 경찰청 중 19번째로 큰 규모다. 5000명이 전부 경찰관은 아니고 민간인 지원 인력, 우리나라의 자율방범대와 비슷한 자원경찰관(Police Community Support Officer)까지 합친 숫자이다. 1949년 통과된 영국 철도위원회법(British Transport Commission Act), 1994년의 철도경찰법(Transport Police Act) 2003년의 철도안전법(Railways and Transport Safety Act)에 직무집행의 근거를 두고 있다.

본부는 런던 캠든타운에 있으며 영국 전역에 88곳의 경찰서가 있다. 철도경찰위원장이기도 한 교통부 장관이 직속상관이다.

관할 구역은 내셔널 레일을 포함한 브리튼 섬의 철도 시설 및 부지. 추가로 런던 지하철, 글래스고 지하철, 미드랜드 메트로, 트램링크, 도클랜즈 경전철, 타인 위어 주 지하철의 일부 구간 등 도시철도에서도 경찰 활동을 한다. 템스 강에미레이트 에어 라인 케이블카(?)[1]도 책임구역이며 유로스타도 프랑스 경찰과 공동으로 관리하고 있다.

2000년대 초 당시 런던 시장이었던 켄 리빙스턴과 런던광역경찰청장이었던 이안 블레어 경이 런던 도심 내의 경찰력을 단일화한다는 명목으로 영국 철도경찰의 런던 내 관할구역을 런던광역경찰청에 이관시키려고 시도했었다. 통합 전의 역사까지 합치면 100년 넘게 지켜온[2] 런던의 철도를 100년 넘게 철도 근처에도 와본 적 없는 스코틀랜드 야드에 넘기라는 요구에 철도경찰의 반응은 당연히 WTF. 결정권자인 교통부에서 두 사람의 주장에 아무 반응도 보이지 않으면서씹으면서 런던 정치인들의 광역경찰청 권력 강화 시도는 실패로 끝났다.

철도경찰을 국가교통경찰대(Transport Infrastructure Constabulary)로 확대개편해 고속도로 순찰대와 공항 경찰대 임무까지 부여하는 방안이 현재 논의 중이다. 이런 통합을 진행하는 가장 큰 이유는 테러에 더 신속하고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2. 특수 부서

긴급대응부대의 구조공작차

  • 긴급대응부대(Emergency Response Unit) : 런던 지하철 내에서의 사고에 대비한 구조 부대로, NYPD의 ESU처럼 트럭에 각종 구조 장비를 싣고 다닌다.
  • 의료대응부대(Medical Response Unit) : 긴급대응부대가 구조대라면 이쪽은 구급대. 2012 런던 올림픽의 안전한 진행을 위해 2012년 5월에 처음 도입되었다. 2013년 10월 기준으로 총 8명의 경찰관이 근무하고 있어 인원은 그리 많지 않지만 발족 1년만에 650명의 환자를 처치하고, 선로에 떨어진 승객을 구조하고, 50명의 용의자를 체포하는 등(?) 혁혁한 성과를 올리고 있다.
  • 화기부대(Firearms Unit) : 2011년 5월 창설된 부대. 일반적으로 영국의 경찰관들은 총기를 휴대하지 않으며, 무장경찰만이 무장을 할 수 있다. 그동안 철도경찰에는 무장경찰이 없어 경찰관들이 삼단봉, 페퍼 스프레이 등만 가지고 순찰을 돌았으나, 마드리드 열차 테러 참사런던 지하철 폭탄 테러 등 테러 공격의 위험성이 높아지면서 내무부 장관이 교통부 장관의 철도경찰 무장안에 동의하여 화기부대가 탄생했다. 2012년 5월부터 유동인구가 많은 역을 중심으로 순찰을 개시했으며 2014년 총기규제법이 개정되어 철도경찰도 별도의 허가 없이 총기 보유가 가능해졌다. 주무장은 글락 17과 LMT의 CQB SBR 카빈 소총 등.

3. 트리비아

집회 통제 중인 철도경찰

2001년에 통과된 대테러, 범죄 예방 및 보안유지법(Anti-terrorism, Crime and Security Act)에 따라 테러 공격이나 폭동 등 비상사태가 발생할 경우 철도경찰은 국방부경찰과 마찬가지로 관할 외에서도 경찰권을 행사할 수 있다. 2011년 영국 폭동 등 런던에서 발생한 소요 사태의 사진들을 찾아보면 철도경찰관들도 방석복을 입은 채 진압방패진압봉을 들고 거리를 순찰하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4. 관련 문서


  1. [1] 이 케이블카 역시 런던에서 교통수단으로 분리되기 때문이다. 런던교통공사의 런던 지도를 보자.
  2. [2] 통합 전의 철도경찰기관 중 하나인 그레이트 웨스턴 철도경찰(Great Western Railway Police)은 19세기에 창설되었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37.40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