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답노트

1. 개요
2. 학습 효과가 있는가?
2.1. 있다는 의견
2.2. 없거나 미미하다는 의견
3. 기타 영 좋지 않은 사용법
4. 올바른 사용법

1. 개요

오답노트의 진정한 예시 출처

틀렸거나 찍어서 맞춘 문제를 노트에 쓰거나 오려내 붙인 다음 같은 유형의 문제를 다시 틀리지 않도록 하기 위해 틀린 이유,올바른 정답,개선할 점을 써서 만드는 노트. 오답노트 형식이 인쇄된 공책도 나온다.

모든 노트 필기가 그렇듯이, 다 만든 오답노트를 보면 묘한 성취감이 느껴진다고 한다. 그야 당연히 더럽게 지루한 거 끝내니까 좋지

2. 학습 효과가 있는가?

오랜 역사를 자랑하는 학습 방법이지만, 그 효과에 대해선 아직까지도 논란이 있다.[1] 물론 학습 방법이란 게 과목마다 그리고 개인마다 효과의 편차가 있기에 뭐라 단언할 순 없는 노릇이지만, 확실한 것은 제대로 된 복습을 하지 않고 그저 아무 생각 없이 오답노트만 만드는 것은 십중팔구 뻘짓이 된다는 것이다.

공부를 잘 하는 학생은 오답의 수가 적고 몰라서 틀린 것보다 아는데 실수로 틀린 문제가 많아서 오답노트를 통해 실수를 바로잡을 수 있기 때문에 적합하지만, 공부를 못 하는 학생의 경우 틀린 문제 자체가 많기 때문에 오답노트를 만들 시간에 공부를 더 하는 것이 낫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공통적인 의견이다. (출처 추가 바람) 틀린 문제가 많은 경우에는 정리할 내용이 적은 단순 암기형 문제부터 학습 후 오답노트를 활용하는 것이 도움이 될 수 있다.

2.1. 있다는 의견

오답노트가 공부의 비결이었다며 소개하는 서울대 학생(2분 13초부터)

수능 상위권 학생들의 공통적인 습관이 오답노트 작성이라는 경향신문 기사

모르는 문제에서 정확히 어느 부분을 모르는지, 왜 틀렸는지, 정답은 무엇인지, 거기에서 알아둬야 할 개념은 무엇인지 정확히 짚고 스스로 정리하는 습관을 기르게 돼 다음부터 비슷한 유형의 문제는 틀리지 않게 된다.

또한 오답노트를 곱씹어 보면 복습을 효율적으로 할 수 있게 되고, 자기주도적인 학습 점검도 될 것이다.

특히 내신 시험 문제의 경우 일부 상위권 고등학교를 제외하면 주로 나오는 문제들이 정형화된 경우가 많은데, 오답노트는 이런 정형화된 문제 유형들을 쉽게 공략할 수 있게 해준다. 또 모의고사나 수능 문제 또한 유형이 그대로 나오는 수준은 아니더라도 2점이나 3점 쉬운 문제들의 문제 풀이 발상 자체는 어느정도 비슷비슷하기 때문에 틀린 문제를 정리해두는 학습법이 효과적일 수도 있다.

2.2. 없거나 미미하다는 의견

오답노트를 비판하는 삽자루(2분 15초부터)

쉽게 말해서, 시간낭비다. 의외로 만드는 데 시간이 오래 들 뿐더러 한 번 노트를 만들었다고 그것에 대한 기억이 아주 오래오래 지속되는 것도 아니다. 그래서 차라리 오답노트를 만들 시간에 문제 몇 개를 더 풀면서 머리속으로 곱씹어보는 게 낫다.

또한 문제와 유형 암기를 목표로 하는 오답노트의 특성은 이해를 중심으로 하는 현 수능의 체제와 맞지 않기에 별 효과를 보지 못할 가능성이 크다. 특히, 수리 영역은 한 번 나왔던 문제가 또 나오는 경우는 거의 없기에[2] 오답노트가 거의 효과를 발휘하지 못한다. 다만 이것은 수능 체제의 특성 때문으로, 암기만 때려넣으면 되는 과거식 시험, 예를 들면 자격증 시험이나 9급 공무원 시험에서는 이야기가 다를 수도 있다.

무엇보다 이 문제점들을 떠나서 가장 중요한건 학생들에게 하려는 의지가 있어야 효과가 있다는 것이다. 아무 생각없이 끄적끄적 거리면 그냥 빽빽이를 쓰는거나 다름이 없다는 것이다. 결정적으로 오답노트를 어떻게 하냐에 따라서든 뭐든 할려는 의지가 있어야 비로소 효과가 보인다는 것.

3. 기타 영 좋지 않은 사용법

오답노트용으로 칸이 나눠져 나오는 노트는 그림쟁이나 글쟁이 또는 설정덕후 학생들에겐 캐릭터북으로 쓰기 딱 좋은 공책이다. 생각해보면 크기별로 나뉘어 있는 칸이 외형 묘사, 작명, 설정 정리 등을 하는 데 매우 적절하기 그지없다. 그 이외에 낙서장 겸 다이어리로 쓰는 경우도 존재한다.

물론 이런 용도로 쓰면 학습 효과 따윈 없다. 그림 학습 효과는 최고다

4. 올바른 사용법

당연히 오답노트를 작성할 때는 문제의 내용과 풀이를 외우는 것이 아니라 그 문제와 그에 대한 풀이의 내용, 의미, 흐름을 모두 생각하고 정리하면서 작성해야 한다. 엄밀히 따지면 "오답으로부터 시작하는 공부노트" 여야 한다는 것. 틀린 문제에 대해 자신이 몰랐던 요소가 무엇인지를 이해하고 익히려고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당연히 문제의 문장과 풀이만 달달 외울 용도로 오답노트를 작성한다면 위의 삽자루 영상에서 말하는 것처럼 대차게 까여도 할 말이 없다. 모름지기 제대로 된 공부는 암기가 아니라 온전한 이해를 목적이자 수단으로 삼는 것이기 때문. 오답노트는 작성이 목적인 것이 아니라 작성을 수단으로 한 공부가 목적이라는 것을 잊지 말자.[3]

또한 괜히 "노트를 쓴다" 에 집착해서 엄청난 정성과 공을 들이는 학생들도 있으나 이 또한 대부분 비효율적인 것으로, 문제를 기록할 때는 자신이 알아볼 수 있을 정도로만, 풀이를 쓸 때는 핵심적인 과정 위주로 쓰는 것이 바람직하다. 일일이 사칙연산 과정까지 다 쓰지 마라.

이는 필기노트를 만들 때 정성을 과하게 많이 들이는 일부 학생들이 종종 범하는 실수로, 괜히 보기 좋게 한다고 온갖 펜을 다 써가면서 컬러풀한 오답노트를 작성하는 경우가 많다. 이렇게 하면 위의 3번 문항의 서술하고 다를 바가 없다. 오답노트는 미술공책이 아니다. 보기 좋게 하고 싶다면 한 눈에 들어올 정도로 깔끔하게만 만드는 것이 좋다. 필요하다면 네모닉 프린터와 같은 제품을 이용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1. [1] 사실 오랫동안 진리로 받아들여지다가 요즘 들어 비판론이 나오는 것이다.
  2. [2] 더군다나 고난이도 문제들은 대부분 새로운 유형이다.
  3. [3] 그래서 보통 시험지등의 문제는 오려내어 오답노트에 붙여서 시간을 단축한다. 문제까지 쓰면 정말 도움은 1도 안되고 손목만 아픈 지루한 작업이 되기 쉽다.

분류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39.64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