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주

オリ主

Orige

1. 개요
1.1. 부류
1.2. 현황
2. 관련 항목

1. 개요

한국에서는 드림 자캐[1]나 드림주라고 부르며[2], DeviantArt나 팬픽션넷이나 라이브저널 등의 서양 사이트에서는 OC라고 부른다. 말 그대로 Original Character의 약자.

팬픽 등의 2차 창작에서 2차 창작 작가가 등장시킨 원작에 없는 캐릭터. 사실 이쪽이 먼저 등장한 단어이고 아래의 의미는 이쪽에서 전파된 셈이다. '오리지널'을 붙인 것은 '원작의 2차 창작과는 무관한 작가의 오리지널'이라는 의미인데, 특정 미디어믹스 작품에만 등장하는 캐릭터도 일단 공식작은 공식작이므로 '오리지널'이라고 붙일 필요가 없기 때문. 단 꼭 2차 창작에 집어넣은 자작 캐릭터 뿐만 아니라, 완전 오리지널 작품에서 이건 팬아트가 아니라 내가 만든 캐릭터임이라는 식으로 사용하는 경우도 많으니 주의. 이 경우엔 OC가 자캐 를 의미한다.

'지나가는 사람 A','의뢰인 B' 등 작중 전개상 필수적인 조연으로 만들어지는 경우도 있지만, 상당수가 메리 수가 되어 깽판을 친다. 특히 오리지널 주인공일 경우는 확률이 더 올라간다. 다만 사람 잘못 만나면 정말 죽는 게 편할 정도로 구르기도 한다. 오리지널 캐릭터와 원작의 주인공이 서로 협력하여 문제를 타파하는 경우도 존재한다.

동방프로젝트아키 시즈하아키 미노리코 자매의 별명이 되기도 했다. 자세한 사정은 두 명의 문서를 참조.

1.1. 부류

  • : 이러한 캐릭터 들은 대개 작품의 특성상 어쩔 수 없이 존재하게 되므로 팬덤에서도 크게 신경쓰지 않는다.
    • 해결사탐정이 주인공이 되는 작품에서 의뢰인이나 범인의 역할.
    • 극장판 최종보스 등의 오리지널 보스 캐릭터. 때때로 원작판 보스와 비교하여 강함 논쟁이 일어나기도 한다.
    • 발판: 양산형 팬픽에 등장하는 오리주클리셰를 전부 갖추고 있으면서 특유의 오만한 성격으로 진짜 주인공과 대립하는 경우가 많다.
  • 가족 : 대개 등장인물의 가족관계 설정은 충실하게 되어 있는 편이지만, 무시하고 등장시키거나 빈 공백을 찾아서 등장시키거나 한다.
    • 아이 : 많이 나오면 2세물 같은 상황이 되어버린다. 커플링 팬픽에서 "XX와 XX의 아이"라는 설정으로 등장시키는 경우도 많다. 대개 팬픽에서 아이가 설정된 캐릭터는 아이가 귀여워서 어쩔 줄 모르는 딸바보아들바보같은 상황이 된다. 또 아이 캐릭터는 부모의 장점만 물려받아 스펙이 높은 편이 많다.
    • 자손 : '먼 후손' 등의 설정.

간혹 어깃장이라기보다는 코믹 위주의 작품에서 빈약한 주인공 자체를 네타로 삼기 위한 경우도 있다.

흔한 오리주로는 특정 캐릭터의 가족, 특히 성별만 다른 쌍둥이가 있을때가 많다 아무래도 세세한 캐릭터 만들기 귀찮은것과 자신이 좋아하는 캐릭터와의 상상의 가족관계를 만들어 즐기는 작가의 욕구 분출인듯하다

작가의 오리지널 캐릭터가 주인공으로 등장하는 팬픽 장르를 일컫는 오리지널 인공의 약자. 일본어로는 '오리슈'라고 읽는다. 본래 일본 팬픽(SS)계의 독자와 작가 사이에서 만들어진 속칭으로 국내에도 번역기 등을 거쳐 유입되고 정착한 단어다.

원래부터 팬픽션의 경우 오리지널 캐릭터는 단역 엑스트라가 아닌 이상 글쓴이가 애착을 가지는 경우가 많고, 특히 주인공일 경우엔 자신을 투영하는 경우가 많아 작가가 자제하지 않는다면 메리 수가 될 확률이 더욱 높아진다. 따라서 작가가 이런 오리지널 캐릭터에 심취하다 보면 팬픽션의 스토리, 설정, 밸런스 등이 원작하고 전혀 상관없이 안드로메다로 날아가버리기가 십상이다.

이러다보니 팬픽에서는 오리지널 캐릭터만 나왔다 하면 염증을 느끼는 사람도 많고, 아예 오리지널 캐릭터가 나온다는 것만으로도 글을 읽지 않는 사람들도 있다. 오리주의 존재 자체가 반발을 받기 십상이므로 팬픽을 쓸 때는 원작과 오리지널간의 밸런스 등을 한 번쯤 다시 생각해보는 것이 좋다.

가끔씩 처절하게 구르는 경우도 있다. 보통 먼치킨 주인공들이 대다수인 취미 소설계 내에서 큰 힘에는 큰 책임이 따른다 같은 의미로 글쓴이가 어깃장을 놓아보려고 시도하는 경우. 이 경우도 심해지면 주인공에게 가혹하기만 한 것으로 글의 수준이 올라간다고 착각하고 우월하게 여기는 분위기가 형성될 수도 있다. 그러나 이 역시 클리셰 파괴를 위한 클리셰일 뿐. 작품의 퀄리티나 재미나 메리수 여부와 상관없이 오리주가 나오는 작품에 거부감을 느끼는 독자들은 그래도 싫어한다. 이래저래 케바케. 이것을 적절히 조절하는게 작가의 일이기도 하다.

1.2. 현황

호불호가 분명하게 갈리는 요소이기에, 말만 하지 않을 뿐이지 못마땅하게 여기는 사람들이 존재한다. 카페 같은 곳에서 드림 팬픽이 범람하는 현상은 원작을 좋아하는 사람들과 충돌하는 원인이 된다. 사람들이 카페를 빠져나가는 원인이 되어서 골칫거리가 된다.

메리 수 오리주 팬픽의 극단적인 사례로서, 영어권 웹에서는 「My Immortal」이라는 막장 해리 포터 시리즈 팬픽이 화제가 된 적이 있다. 메리 수 클리셰의 극한을 달리는 주인공을 비롯해 뒤로 갈수록 점점 산으로 가는 내용과 오타가 포인트다. 이 때문에 국내에서 한때 존나세 등으로 대표되던 초딩소설 붐처럼 컬트적인 인기를 끌어 각종 패러디와 팬메이드 오디오까지 만들어진 바가 있다.

메리 수 오리주는 기존 캐릭터와 거의 동일하면서도, 상위호환적인 특성을 가지고 있는 경우가 많다. 이는 독창적인 특성을 개척하기보다는, 기존의 캐릭터를 '발판'으로 삼아서 딛고 올라가려는 팬픽 작가들의 성향 때문이다.

메리 수가 주인공으로 대활약하면서 원작 캐릭터들을 깔아뭉개는 모습은 일반적인 원작 팬들의 입장에서는 헤이트물이나 다름없다.

이 때문에 특별히 메리 수 성향이 강하지 않다고 해도, 그저 오리지널 캐릭터가 주인공으로 등장하는 '오리주'라는 것 자체만으로 혐오하는 극단적인 경우까지 있다.

메리 수를 만드는 팬픽 작가들이 어그로를 끌면서 불쾌한 태도를 보여서 문제를 가중시키기도 한다. 그리고 원작과 관련이 있는지, 밸런스가 파괴되지 않는지와 같은 문제에 대해서는 제 3자의 객관적인 판단이 요구된다.

2. 관련 항목


  1. [1] 그냥 자캐라고는 하지 않는다. 그냥 자캐라고 할 경우 순수 창작물에 들어가는 일이 2차 창작 세계관에 들어가는 것보다 훨씬 더 많다.
  2. [2] 드림캐가 아니다. 드림캐는 드림을 하는 캐릭터를 말한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