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하네스버그

요하네스버그 (남아공)

* 상위 문서: 남아프리카 공화국

요하네스버그 / Johannesburg

1. 개요
2. 주민
3. 역사
4. 스포츠
5. 기후
6. 치안
7. 교통

1. 개요

남아프리카 공화국 하우텡 주의 주도이자 남아프리카 공화국의 최대도시. 아프리칸스어 발음을 한글로 표기하몬 '요하너스뵈르흐(jʊəˈɦanəsbœrχ)'. 현지인들은 흔히 조벅(Joburg) 또는 조지(Jozi)라 부른다. 도시명은 아프리칸스어로 '요하너스의 도시'라는 뜻인다. '요하너스'라는 이름의 보어인이 이 도시의 초기 역사에 연관되어있음이 분명하나 이 '요하너스'가 대체 누구를 가리키는지에 대해서는 여러 주장이 존재한다. 그래도 가장 유력한 주장은 트란스발 공화국이 요하네스버그 일대의 금광 탐사를 위해 파견한 두 탐험가인 요하너스 리시크(Johannes Rissik)와 요하너스 요우베르트(Johannes Joubert)라는 것이다. 실제로 이 둘은 도시 내 시설에 이름이 붙어있기도 하고.[1]

사하라 이남 아프리카의 최강국인 남아프리카 공화국에서도 가장 부유한 도시로, 공업부터 시작해서 현재의 금융업까지 다양한 산업이 발전해서 남아공의 경제 수도라 불린다. 남아공의 최대도시]ㅡ로 2011년 기준으로 인구 443만명. 광역도시권은 약 900만 명 규모로 추정된다. 여기에 높은 경제력으로 인해 전 아프리카에서 요하네스버그를 종착지로 하는 이촌향도 현상이 일어나고 있어서, 헤아릴 수 없는 규모의 불법체류자들 또한 이 도시에 모여 있다. 따라서 빈부격차가 극심한 도시다. 요하네스버그의 빈부격차가 어느 수준이냐 하면 요하네스버그 시의 지니계수는 자료에 따라 0.75#에서, 더 높게는 0.78(17p)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된다.

2. 주민

주민 구성은 2011년 기준으로 요하네스버그 광역시 인구의 76.4%가 흑인, 12.3%가 백인이며, 언어로는 줄루어(23.4%)와 영어(20.1%) 화자가 가장 많았다. 대체로 북쪽 지역에 백인이, 남쪽 지역에 흑인이 많이 거주하는 편.

3. 역사

1886년 금광석이 발견되며 골드러시로 도시가 세워져 곧 케이프타운을 따돌리고 남부 아프리카 전역에서의 최대도시로 성장하게 된다. 당시 첫 광산은 시내 Ferreirasdorp에 위치한 스탠다드은행 내부에 그 모습이 전시되어 있다.

1976년 아프리칸스어의 교육 강제에 반발한 학생들이 무자비하게 진압당한 '소웨토 항쟁' 등 아파르트헤이트의 상흔이 여러 곳에 남아 있는 도시다. 이로 인해 아파르트헤이트 시대를 배경으로 한 영화 디스트릭트 9와 소설 셈을 할 줄 아는 까막눈이 여자 등 많은 픽션과 논픽션의 무대가 되었다.

4. 스포츠

당연히 2010 남아공 월드컵 경기가 열린 도시로 결승전이 열린 주경기장 사커 시티 스타디움(현 FNB 스타디움, 94,736명 수용)을 보유하고 있다. 이 구장은 카이저 치프스의 홈 구장으로, 카이저 치프스올랜도 파이러츠더비 매치는 아프리카에서 가장 치열한 더비 중 하나이다.

1박2일 시즌1 평창편에서 장호원 복숭아 상품을 걸고 스포츠 상식 퀴즈로 2010 남아공 월드컵 중 남아공 수도에 대해 나왔는데, 이 때 강호동이 요하네스 버그라고 해서 전원 탈락한 적이 있다.

5. 기후

케이프타운이 해안 지방에 있는데 반해 광산도시로 시작한 요하네스버그는 동부 내륙 산간지방에 있다. 해발 1,750m 정도의 높이. 높은 곳에 있지만 지형 자체는 평평한 편으로, 사계절이 존재하며 연중 내내 비교적 온난한 서안 해양성 기후를 띈다.

6. 치안

이곳의 다운타운은 매우 치안 상태가 열악한 곳으로 알려져 있다. 남아공 월드컵 당시 유행한 남아공 괴담이 현실화 되는 곳이다.[2] 남아공 자체는 악명에 비해 전반적으로 치안이 많이 열악하진 않지만 요하네스버그 다운타운은 중산층에 진입하지 못해서 별수없이 다운타운에 사는 빈민들과 이웃 아프리카에서 불법으로 넘어온 외국인들이 섞여서 무간지옥을 만드는 곳이다. 외교부에서도 이 지역을 절대 출입하지 말라고 권장하고 있다. 아프리카 유일의 마천루 칼튼 센터그리고 폰테 타워가 이곳에 있다. 그 와중에 구글 스트리트 뷰는 지원한다. 안습. 이러한 이유로 해외기업들은 요하네스버그 다운타운이 아닌 북쪽 교외지역인 샌튼을 거점으로 잡는 경우가 많은데 경제적으로 부유한 백인과 아시아계가 많이 살고 흑인이라도 중산층 이상의 부유한 주거민들이 거주하는데다가 경비원을 많이 쓰기 때문에 생계형 범죄 문제가 덜하기 때문이다.[3]

7. 교통

연간 2,800만 명의 탑승객이 오가는 아프리카 최대의 공항인 O.R. 탐보 국제공항(JNB)이 이 도시에 있어서 일대 아프리카 지역의 관문 역할을 하고 있다. 대한민국에서는 요하네스버그 직항편이 없어 홍콩 등지에서 환승해서 와야 하며, 홍콩 국제공항에서 캐세이퍼시픽 항공남아프리카 항공홍콩 - 요하네스버그 노선을 운항 중이다. 아시아나항공인천 - 홍콩 노선 중에는 남아프리카 항공코드셰어가 걸려 있는 항공편이 있다. 이외에는 싱가포르에서 환승하는 싱가포르항공을 이용하는 방법이 있으며, 싱가포르항공A350-900을 투입해 요하네스버그 경유로 케이프타운(CPT)까지 운항한다. 에미레이트 항공으로 두바이를 경유하는 방법도 있다. 중국국제항공베이징 - 요하네스버그 노선을 운항 중.[4]

대중교통망으로 요하네스버그와 프리토리아와 그 근교를 연결하는 전철이 운행되고 있다. 그러나 위에 나와있는 열악한 치안사정으로 인해 중산층 이상은 이용하기 꺼려하기 때문에 주로 빈민층들이나 흑인 노동자층이 이용하고 있고 그렇기 때문에 분위기가 매우 우중충하다. 전철 요금이 비싸지는 않지만[5] 이용자 입장에서 잦은 운행지행이나 서비스 불량, 간간히 벌어지는 대형사고로 인해서 불만이 많으며 그 만큼 서비스가 안좋기로도 유명하다. 다만 O.R 탐보 국제공항과 요하네스버그, 프리토리아를 잇는 하우트레인은 1회 이용하는데 100랜드(약 9000원)씩이나 하는[6] 고급 교통수단이다보니 중산층 이상급으로 사는 주민들이나 비즈니스 맨들, 고위급 관료들이 주로 이용하며 빈민층들이 이용하기가 좀체 버거운 데다 관리도 잘 되기 때문에 깨끗하다.

남아공의 다른 도시에서도 마찬가지지만, 서민들이 가장 많이 이용하는 교통수단은 현지에서 '미니버스'라고 불리는 개인 소유 승합차이며 대부분 구형 토요타 하이에이스들이다. 도로에 정류장 표시도 없고 버스에 붙이는 노선 번호도 없지만 시내의 대부분 정류장에서는 특정 노선만 운행하게 되어 있어 익숙해지면 헛갈릴 일이 별로 없다. 시외 노선도 있는데 다운타운의 터미널 등에서 탈 수 있다.


  1. [1] 요우베르트는 자신의 이름을 딴 공원이 있으며 리시크는 요하네스버그 시청이 위치한 거리에 이름이 붙어있다.
  2. [2] 남아공 괴담의 다른 이름이 요하네스버그 가이드라인이다.
  3. [3] 아주 없는 건 아닌 게 간간이 가정부와 운전기사에 의한 범죄가 일어나곤 하기 때문.
  4. [4] 예전에는 남아프리카 항공이 베이징에도 취항했으나, 단항했다.
  5. [5] 물론 이는 전철요금을 올려대면 빈민층들이 폭동을 일으킬게 뻔하기 때문이기도 하다. 일자리 구할길이 사라지니까
  6. [6] 항공요금을 생각하면 비교적 싼편이지만 대중교통비를 기준으로 한다면 비싼수준이며 정부보조금으로 겨우 먹고살거나 저임금에 시달리고 있는 빈민들이 이용하고 싶어도 이용할수가 없는 수준이다. 한번만 이용해도 하루-이틀치 일당은 그냥 날라가기 때문.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