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이스트랜드(게임)

이 그림을 보면 1명이 주인공이고 5명이 적으로 보이지만 사실 5명이 주인공이라 카더라

발매

1987[1]

제작

인터플레이

유통

EA

플랫폼

Apple II, DOS, C64

장르

RPG

2. 상세
3. 스토리

1. 개요

웨이스트랜드 시리즈의 첫 작품으로, 인터플레이에서 1987년에 발매한 포스트 아포칼립스 배경의 RPG.

게임은 미국과 소련의 핵전쟁 이후 황폐해진 라스베가스 주변(아마도 네바다 사막)에서 진행되며, 주인공(들)은 미 육군의 잔재인 데저트 레인저의 일원으로서 사막에서 벌어지는 일련의 문제점들을 해결하기 위해 여기저기 발품을 팔고 다니게 된다.

Steamgog.com을 통해 재판매되는 리마스터판은 해상도 상승과 새로 덧그려진 초상화, 마크 모건의 음악, 패러그래프 통합 및 음성이 지원된다. 타이틀의 저작권 또한 인엑자일 엔터테인먼트로 표기.

2. 상세

인터플레이 초기의 명작. 핵전쟁 이후에 대해 각종 SF소설들이나 만화들의 설정을 CRPG로 제작한 작품으로는 기념비적이다. 플레이어가 한 행동의 결과가 맵을 떠나도 보존되고, 동료가 AI를 가지고 상황에 따라 플레이어의 명령을 승낙하거나 거부하는 등 당시 기준으로는 충격적인 시스템을 자랑했다. 이 시스템들은 당연히 후대의 CRPG에 큰 영향을 주었고, 2014년 현재는 이런 시스템이 들어있지 않은 CRPG를 찾기가 힘들 정도.

플레이어는 미국 서부를 돌아다니며 각종 불한당들과 돌연변이들을 상대해야 하고, 전쟁 후 새로 만들어진 정착지에서 동료를 구하고 아이템을 거래할 수 있으며, 배경은 방사능이 떠돌아다니는 사막에 정신이 반쯤 나간 NPC들, 조잡한 크로우바에서 오버테크 레이저건까지 가는 다양한 무기들, 그리고 게임 목표를 다각적으로 접근할 수 있게끔 하는 스킬 시스템과 자유도까지. 어디서 많이 본 설정같지 않은가?

그렇다. 폴아웃 시리즈와 똑같다! 사실상 폴아웃 시리즈는 이 게임의 리메이크나 다름없다. 레인저들이 등장해 황무지의 질서를 지킨다던지, 돌연변이들이 나타나 사람들을 위협한다던지 하는 점들까지 판박이다. 실제로 제작사도 동일하고, 폴아웃 1 개발 당시 제작사 측에서도 웨이스트랜드를 현대적인 감각으로 재해석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때 폴아웃이 웨이스트랜드라는 제목을 쓰지 못한 이유는 당시 EA가 상표권을 가지고 있었기 때문이다.

이런 독특하고 참신한 게임 플레이 방식으로 당시 미국의 유명한 게임 관련 잡지였던 컴퓨터 게이밍 월드에 "올해의 어드벤처 게임"으로 선정되었다. 1996년에는 동일 잡지에서 조사한 우수한 게임 9위로 선정되기까지 했다. 2000년에는 IGN에서 조사한 우수한 게임 베스트 25에서 24위로 선정되는 등, 게임 역사상 꽤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

2014년 9월 웨이스트랜드 2 출시와 함께 1편도 리마스터링 되어 나왔다. 그래픽은 어느정도 상향되어 도트가 쩔었던 인물 그래픽이 부드러워지고, 간간히 등장하는 게임 배경을 묘사하는 텍스트가 고해상도로 들어가고 음성 지원이 삽입되는 등 요즘 컴퓨터에서도 플레이하기 좋게 개선이 되어 있다. 2편 디렉터스 컷을 구매하면 이 리마스터링 된 1편도 끼워준다. 스팀 연동이고, 윈도우, 리눅스, OS X 모두 플레이가 가능하다.

원판을 플레이하려면 AppleII 에뮬레이터를 사용하거나 또는 DOS용을 받아서 하면 된다. 아무래도 16비트용 DOS버전이 apple II+버전보다야 그래픽이 조금(년도가 년도이다 보니 EGA그래픽까지만 지원한다. 그래봐야 지금 보면 거기서 거기...) 좋겠지만, 한국에서 이 게임을 접한 사람 대부분이 애플II 컴퓨터로 즐겼던 관계로 그나마 이 게임에 대한 '한국어' 정보를 얻고 싶다면 애플II 관련 한국 커뮤니티에 가는 것을 권한다. 어차피 한국어 정보는 매우 빈약하므로 영어를 못하면 하기는 어려운 게임이다.

메뉴얼은 여기(현재 도메인이 팔린듯하다)를 참조. 스팀이나 GOG에서 리마스터판을 구매한다면 메뉴얼은 따로 구하지 않아도 된다. 스팀은 스팀 게임 폴더에 PDF 형태로 메뉴얼이 들어있으며, GOG는 PDF 다운로드를 따로 제공한다. 대부분 고전 RPG가 그렇듯, 정상적 게임 플레이를 위해서 메뉴얼을 읽어볼 필요가 있다.

한편 불법복제도 방지할 겸 주요 장면에서는 따로 대사집을 주고 "문단 xx를 보시오" 하는 식으로 지시하는 방식을 택하고 있다. 용량 부족의 경우로 사용하는 경우도 있고, 당시에는 흔히 사용하는 방법[2]이었다. 검색하다보면 구하기는 쉽지만, 못 구하는 사람은 여기에서 과거 애플 게임 공략집들을 뒤지다보면 이것도 구할 수 있다. 그 외 박스 커버 및 매뉴얼 등은 c64sets에서도 볼 수 있다.# 여담으로 이 대사집을 읽다보면 "누가 이거 읽고 있으랬냐"며 협박투로 그만 읽으라는 문단도 간간히 있고 중간중간에 훼이크 문단이 있어서 예를 들면 발사 코드를 말할때 훼이크 문단의 발사 코드를 넣으면 미사일이 폭발하고 플레이어는 사망한다(...). 정직하게 플레이 하자.

한국 통신망에 1993년 배포된 또다른 지식의 성전도 이 게임의 시스템에 영향을 받았다고 한다. 초반에 생성하는 기본 캐릭터와 이벤트로 끌어들이거나 적을 회유해서 얻을 수 있는 유동 캐릭터가 있는 점, 상태 시스템(일반->중독->의식불명->사망)도 비슷하다.

이후 동일 엔진을 사용해 비록 중간에 개발 중단되었지만 Meantime#, 그리고 핵전쟁 이후의 플로리다를 무대로 게임 발매까지 무사히(?) 이뤄진 Fountain of Dreams# 등이 이어서 나왔다.

3. 스토리

주의. 내용 누설이 있습니다.

이 틀 아래의 내용은 해당 문서가 설명하는 작품이나 인물 등에 대한 줄거리, 결말, 반전 요소 등을 직·간접적으로 포함하고 있습니다. 내용 누설을 원하지 않으면 이 문서의 열람을 중단해 주세요.

미 육군 공병대의 후손들은 핵전쟁 이후 네바다의 사막 한가운데 세워진 사형수들을 위한 감옥에 숨어 살아남았고, 핵전쟁 이후 레이더로부터 다른 황무지인을 구조하면서 전쟁 후 세계의 질서와 법을 가져다주기 위한 집단인 "데저트 레인저"를 결성하게 된다. 이들은 아리조나의 황무지의 여러 정착지들로 영향력을 뻗어나가면서 나름의 질서를 추구하게 된다.

이후 이들은 구세계의 수호자라는 집단과 같은 과거 미국의 첨단과학의 잔재들과 만나게 되고 이들과 대립하게 된다. 결국 레인저들은 구세계의 수호자들을 물리치고 그들의 요새를 점령하며, 인류를 멸망시키기로 결정하고 살인 로봇들을 쏟아내는 코치스 기지의 AI를 저지하고 세계를 구하게 된다.

이후 레인저들은 더 강력한 근거지인 구세계의 수호자들의 요새를 확보하여 "레인저 시타델"로 개명하고는 그곳을 새로운 본거지로 삼아 황무지에 정의와 질서를 가져오기 위해 노력하게 된다.


  1. [1] Gamefaqs에 따르면 애플 2판이 1987년에 발매. 애플 2판 영상.
  2. [2] 매뉴얼 몇 페이지 몇 번째 단어를 입력하라든가, 정품 패키지에 표 하나 넣어주고 숫자를 입력하라든가...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