윌리엄 랜돌프 허스트

{{{#!wiki style="margin: -5px -10px; padding: 7px 10px; background-image: linear-gradient(to right, #0000470%, #00004720%, #00004780%, #000047)"


스미소니언 선정 미국 역사상 가장 중요한 인물들}}}

{{{#!folding [ 펼치기 · 접기 ]

※ 2014년 스미소니언 재단의 잡지, 스미소니언 매거진이 “미국사 가장 중요한 100인의 인물”을 선정했다.
미국 역사에서 가장 중요한 인물들을 뽑았기 때문에 미국인이 아닌 사람들도 많다.
미국 역사를 총망라해서 뽑았기 때문에 부정적인 인물들도 있다.

개척자들

크리스토퍼 콜럼버스

헨리 허드슨

아메리고 베스푸치

존 스미스

조반니 다 베라차노

존 뮤어

메리 웨더 루이스
윌리엄 클라크

새커거위아

키트 카슨

존 웨슬리 파월

닐 암스트롱

혁명가 & 저항가들

마틴 루터 킹

로버트 E. 리

토마스 페인

존 브라운

프레드릭 더글러스

수전 B. 앤서니

W. E. B. 두 보이스

테쿰세

타탕카 이오타케

엘리자베스 케이디 스탠턴

말콤 엑스

대통령들

조지 워싱턴

토머스 제퍼슨

율리시스 S. 그랜트

우드로 윌슨

에이브러햄 링컨

제임스 매디슨

앤드루 잭슨

시어도어 루스벨트

프랭클린 D. 루스벨트

로널드 레이건

조지 W. 부시

첫 여성들

포카혼타스

안나 엘리너 루스벨트

힐러리 클린턴

마사 워싱턴

오프라 윈프리

헬렌 켈러

소저너 트루스

제인 애덤스

이디스 워튼

베티 데이비스

사라 페일린

범법자들

베네딕트 아놀드

제시 제임스

존 윌크스 부스

알 카포네

빌리 더 키드

윌리엄 M. 트위드

찰스 맨슨

와일드 빌 히콕

리 하비 오즈월드

러키 루치아노

존 딜린저

예술가들

프랭크 로이드 라이트

앤디 워홀

프레데릭 로 옴스테드

제임스 애벗 맥닐 휘슬러

잭슨 폴록

존 제임스 오듀본

조지아 오키프

토머스 에이킨스

토마스 내스트

알프레드 스티글리츠

안셀 애덤스

종교인들

조셉 스미스 주니어

윌리엄 펜

브리검 영

로저 윌리엄스

앤 허치슨

조너선 에드워즈

L. 론 허버드

엘런 화이트

코튼 매더

매리 베이커 에디

빌리 그레이엄

팝 아이콘들

마크 트웨인

엘비스 프레슬리

마돈나

밥 딜런

마이클 잭슨

찰리 채플린

지미 헨드릭스

마릴린 먼로

프랭크 시나트라

루이 암스트롱

메리 픽포드

제국-건설자들

앤드루 카네기

헨리 포드

존 데이비슨 록펠러

존 피어폰트 모건

월트 디즈니

토머스 에디슨

윌리엄 랜돌프 허스트

하워드 휴즈

빌 게이츠

코르넬리우스 밴더빌트

스티브 잡스

운동선수들

베이브 루스

무하마드 알리

재키 로빈슨

제임스 네이스미스

아놀드 슈워제네거

타이 콥

마이클 조던

헐크 호건

짐 도프

세크리테어리엇

빌리 진 킹

출처

}}}

(타임지 표지 인물로 실린 모습)

1. 소개
2. 생애
3. 트리비아

1. 소개

윌리엄 랜돌프 허스트(William Randolph Hearst, 1863년 4월 29일– 1951년 8월 14일)는 미디어 회사 허스트 커뮤니케이션즈의 창업주다. 국내에서는 흔히 미국의 신문으로 잘 알려져있는 인물이기도 하다.

2. 생애

(퓰리처와의 경쟁을 풍자한 만평.)

미국 캘리포니아샌프란시스코 출생으로 하버드 대학을 졸업하고 1887년 아버지가 소유하던 《이그재미너》를 경영하면서 신문계에 진출했다. 1895년 뉴욕의 《모닝 저널》을 인수해 《저널 아메리칸》으로 바꾸고 또 다른 신문왕 조셉 퓰리처의 《월드》와 경쟁했다.

(랜돌프의 대표적 신문사 <<뉴욕 저널>>에 보도된 메인호 폭파 사건)

신문자 《뉴욕 저널》(New York Journal)의 사주를 하면서 행동 언론이라는 아이디어를 통해서 스스로 뉴스를 생산하고 기사화하는 방법을 고안하였으며, 1895년 미국-스페인 전쟁을 부추기는 기사를 선정적으로 게재하여 전쟁을 촉발시키기도 하였다.

이후 미국 17개 도시에서 일간지를 매수 및 창간하고 INS 통신사와 출판사, 3개 방송국을 자기 손에 두어 거대한 언론 제국을 형성하였고 현재에는 조셉 퓰리처와 함께 황색언론의 기수로 평가받고 있다.

3. 트리비아

세기의 영화라고 평가받는 《시민 케인》 에서 풍자되기도 했으며, 그로 인하여 윌리엄 랜돌프 허스트는 시민 케인에 대해 엄청난 훼방을 놓게 되었다. 결국 시민 케인은 현대의 극찬과는 달리 흥행도 실패하고 그해 아카데미상 9개 부문에 후보로 올라갔으나 각본상만을 수상하는 데 그쳤다.

007 네버 다이의 종반부에도 극중 악당이자 미디어 재벌인 엘리엇 카버가 허스트의 사례를 들먹이며,[1] 자신의 행위를 정당화하는 장면이 나온다.[2]

미국 캘리포니아 주에는 그가 건설한 거대한 허스트 캐슬이 자리잡고 있다.

라디오가 고가품이던 1920년대에 허스트의 지하실에는 세 대의 라디오가 놓여있었다고 하다. 당시의 라디오는 주파수를 튜닝하기 매우 어려웠기 때문에, 아예 각 방송국 주파수에 맞춰놓은 라디오를 들여놓은 것. 돈지랄의 끝판왕 이 당시의 라디오는 요즘으로 치면 초대형 커브드 OLED TV급 위상의 물건이라 일반 가정에서는 할부판매로 구입했다. 실제로 1920년대에 할부판매가 활성화된 것이 바로 라디오와 세탁기의 보급 때문이었다.

돈이 많다보니 온갖 예술품도 사다 모았는데 하루는 한 예술품을 언론에서 보고 살려고 하니 이미 사갔다는 말에 그걸 사고자 탐정을 고용해 찾게했다. 이 탐정은 해외까지 오고가며 1년 가까이 고생하다가 돌아왔는데 허스트에게 으르렁거렸다. 왜 그러냐고 하자 마지막에 그걸 산 사람이 바로 허스트였다는 것! 그가 창고를 찾아보니 그 예술품이 먼지 투성이로 방치되어 있었다고....[3]

손녀인 퍼트리샤 허스트는 극좌파 테러리스트인 공생해방군에 납치되었다가 그들과 같이 행동하기도 했다.


  1. [1] 미국-스페인 전쟁을 앞두고 허스트가 사진기자에게 "자네가 사진을 찍어오면, 난 전쟁을 일으키지"라고 말했다는 내용.
  2. [2] 참고로 네버다이의 메인 악역 카버는 현존하는 미디어 재벌 루퍼트 머독을 빗댄 캐릭터라는 평을 받았다.
  3. [3] 앗! 시리즈의 '미술이 수리수리'에서 이 일화를 소개할 때는 그의 저택인 허스트 캐슬 한 구석에 포장도 안 뜯은 채 처박혀 있었다고 나오며, "어쨌거나 소유주를 찾았으니, 흥정은 잘 했을까?"라고 놀리면서 에피소드를 마무리짓는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51.46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