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열(가수)

본명

유종열[1]

출생

1961년 1월 12일(57세), 서울특별시

학력

한국외국어대학교 무역학과

데뷔

1986년 대학가요제

가족

무녀독남, 배우자 배서윤, 슬하 아들 1명

종교

개신교

제10회 MBC 대학가요제 대상

높은음자리
바다에 누워
(1985)

유열
지금 그대로의 모습으로
(1986)

작품하나
난 아직도 널
(1987)

1. 소개
2. 주요 히트곡
3. 여담

1. 소개

유열(柳烈). 1961년 1월 12일 생의 가수이자 뮤지컬 제작자이다. 본명은 유종열. 서울특별시에서 무녀독남 외동아들로 태어났다. 유열이 태어났을 당시 아버지 나이가 거의 50대에 근접했다고 한다.그래서 본인도 이 사람은 빠른 61년생으로 60년생들이랑 같이 학교를 다녔다. 서울대성고등학교한국외국어대학교 무역학과를 졸업했다. 1986년 대학가요제에서 '지금 그대로의 모습으로'로 대상을 수상하며 음악계에 데뷔했고, 1994년부터 2007년까지 KBS 2FM에서 '유열의 음악앨범' DJ로 활동했다.

1980년대 가요계에서 얼굴 길기로 유명한 세 사람 중 하나로, 이문세, 이수만, 유열을 묶어 '마삼 트리오마상 트리오'라고 불렀다.(...) 사실 이 셋은 모두 서울 출신이며, 당시 MBC 라디오 DJ를 맡고 있었다는 공통점도 있다. 심지어 지금도 가족 모임을 가진다고 한다. 당시 갓 3도어형과 5도어형이 출시된 엑센트 광고에도 등장했다.

1990년대 초반까지는 TV 무대에서 활약했으나, 1990년대 중반 이후로 가수보다 라디오 DJ와 뮤지컬 기획 위주로 활동하며 이후 세대에게 점차 인지도가 낮아져 갔다. 유열을 기억하는 세대라면, 적어도 30대 초중반 이상이라고 보면 된다. 그래서 2013년 광복절 행사에서 윤하와 함께 애국가#와 닫는 곡 '다시 한 번 대한민국'#을 불렀는데 이름이 불릴 때 20대들은 유희열인 줄 알고 어리둥절한 사람들이 있었다 카더라....

이경규몰래카메라에서 최초의 희생양으로 삼푸 테러를 당한 것으로 유명하다. 해당영상

마삼 트리오 중에서는 꽤 늦게까지 결혼하지 않았으나, 2012년 5월에 15세 연하의 신부와 결혼하여 현재 슬하에 1남을 두고 있다.# 결혼하기까지 무려 10년 간 교제했다고 하며, 부인은 부산 출신이라고 한다.

2. 주요 히트곡

  • 이별이래(1987)
  • 화려한 날은 가고(1988)

3. 여담

흑역사(?)로는 1987년 당시 KAL기를 폭파한 주범을 비난하는 노래를 부른 바 있다.

박상철1993년[2] 전국노래자랑에서 '화려한 날은 가고'를 불러 최우수상을 탔다.

2016년 1월 18일 갑작스럽게 하차한 주병진의 후임으로 KBS 제2라디오의 아침 프로그램인 "매일 그대와"의 진행을 맡아 9년 만에 DJ로 복귀했다. 이제는 전국방송이다![3] 그러나 2017년 2월 5일을 마지막으로 하차하고 최수종에게 넘길 예정이다.

대학가요제 당시 금상을 수상한 이정석의 대성고 8년 선배이며, 최일구 앵커와는 동기. 극강 동안.

프리랜서 방송인 김현욱과 꽤 닮았다.


  1. [1] 이 이름으로도 여기로 들어올 수 있다.
  2. [2] 당시 미용사였다.
  3. [3] 왜 이런 이야기가 나왔는지는 KBS 2FM 참고. 사실 KBS 제2라디오도 아직 완전한 전국방송까지는 아니지만....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유열 문서의 r41 판에서 가져왔습니다. 이전 역사 보러 가기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