융커

1. 개요
2. 내용
3. 출신 인물

1. 개요

융커(Junker)는 본래의 뜻은 '도련님'[1]으로 프로이센의 지배 계급을 형성한 보수적인 토지 귀족세력을 말한다.

2. 내용

오늘날에는 '융커'라는 단어 자체가 독일, 그 중에서도 프로이센의 귀족을 지칭하는 고유명사로 굳어졌지만 융커라는 단어 자체는 민족국가의 개념이 등장하기 이전부터 게르만족 사회에서 꽤나 광범위하게 쓰였고, 이에 따라 인근의 네덜란드스칸디나비아에도 융커라는 단어가 존재한다.[2]

융커의 영지는 엘베강 동쪽의 중동부 독일[3]에 분포하고 있었다. 독일 동부지방은 중세기 이래 게르만족의 동방식민운동에 의해 개발되었는데, 농민의 부역생산을 통한 대농장을 소유한 토지귀족을 융커라 불렀다. 독일 동부지방의 이런 대농장 위주의 구조는 소규모 자영농 위주인 독일 남서부 지방(바덴, 바이에른, 뷔르템베르크 등)과 대조적인 특성을 이루었다. 이런 일이 발생한 이유는 독일 남서부지방은 로마법의 영향을 받아 토지를 비롯한 재산이 자녀들에게 균등하게 분배되는 균등분할상속법이 통했기 때문이다. 이 경우 세월이 지나면 농토가 분할되고 인구가 증가했던 데 비해, 로마법의 영향을 받지 않은 독일 중동부 지역에서는 재산이 맏아들에게만 상속되는 장자상속법이라 장자 이외의 자식들은 타지로 이주하였기 때문에, 세월이 지나도 넓은 농토를 유지할 수 있었다. 현재 독일은 전국적으로 장자상속법이 원칙이나, 국지적으로는 균등분할상속을 허용한다.

융커계층은 프로이센의 집권계층으로 농업 경영을 함과 동시에 프로이센의 행정 기구의 중요한 자리나 상급 장교의 지위를 독점하였고 큰 세력을 휘둘러서 특권을 유지했다 문화적으로도 그리 세련되지는 못한 계층이었지만 뭐 어쨌든 자신들의 잇속을 잘 챙겨주는 호엔촐레른 왕조에 대한 충성심은 강했다. 그 세력은 1871년 독일제국 수립 후 정점에 이른다.[4] 아예 '제국은 프로이센에 의해 돌아가며, 프로이센은 융커에 의해 돌아간다.'라는 말이 공공연히 표출될 정도.

하지만 절정기란 얘기는 내려갈 일 밖에 없다는 의미이기도 하고 융커들의 몰락이 시작된 것도 독일 제국 시기의 일이다. 자신들의 토지와 농업에 집착하는 바람에 융커들의 본거지였던 독일 동부지역은 산업화를 통해 눈부시게 성장한 다른 지역에 비해 낙후되었고, 이 곳의 주민들 역시 낙후된 경제사정과 꼴통 융커의 착취를 피해 공업지대로 이주해버렸던 것. 탈프로이센? 여기에 20세기 초반이 되면 천조국의 광대한 영토에서 나온 싼 농산품이 독일 본토 시장을 강타하면서 망했어요. 물론 융커들도 바보는 아니라서, 자신들의 농장을 기계화하려고 노력하는 한편 각종 관세를 매겨서 미국산 농산품의 수입을 억제해보려고 노력했지만 효과는 그닥...

게다가 1차세계대전이 발발하자 독일제국의 상층부를 이루고 있던 융커들은 자신들의 근거지 동프로이센 지방을 방어하기 위해서 슐리펜 계획을 무시하고 막대한 병력을 동부전선으로 빼돌렸으며, 이것이 전쟁장기화와 궁극적으론 독일제국 붕괴의 한 원인이 되었다.

바이마르 공화국히틀러 체제를 거치면서 융커의 경제적 몰락은 더더욱 가속화됐지만, 그래도 융커가 지니고 있던 정치적, 군사적 권력이나 융커라는 계급 자체는 제2차 세계대전 당시까지도 유지되었다. 그러나 2차세계대전 후 소련과 폴란드가 오데르-나이세 선 동쪽을 분할점령함에 따라 그 지역의 융커들은 땅을 잃고 피난민 신세가 되었고, 오데르-나이세 선 서쪽의 융커들도 동독의 토지 개혁(Bodenreform)에 의해서 소멸되었다.

3. 출신 인물

조금 과장을 보태자면 이름에 '폰'이 들어가는 근대 독일 역사의 거물들, 특히나 군인들은 다수가 융커출신이라고 보아도 무방하다.


  1. [1] 중세 독일어로는 Juncherre였다. 현대 독일어로는 Jung(젊은) Herr(주인님), 즉 도련님. 영어로 표현하면 Young Sir.
  2. [2] 네덜란드어로는 Jonkheer라고 한다. 이 단어에서 나온 유명한 지명이 현대 뉴욕용커스 (Yonkers) 일대이다
  3. [3] 브란덴부르크, 포메른, 슐레지엔, 포젠, 동프로이센, 서프로이센 등지
  4. [4] 물론 이런 배타적인 기득권은 기타 독일 지방, 특히 남서부의 바이에른라인란트 일대의 부르주아들에게 거센 반발을 사면서 경멸어린 시선을 받는다. 융커에 대한 경멸심을 가장 잘 보여준 인물이 바로 라인란트 출신의 초대 서독의 수상 콘라트 아데나워. 심지어 오늘날에도 남부 독일에서 융커라는 단어는 일종의 멸칭으로 쓰이고 있을 정도이다. 마치 한국사회에서 양반이라는 호칭같은건가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102.31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