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어(어류)

학명

Plecoglossus altivelis

생물 분류

조기

바다빙어

바다빙어과

은어속

일본에서는 '아유(鮎)'라고 하며, 최고급으로 치는 민물고기 중 하나이다. 초식성이라서 내장까지 맛있게 먹을 수 있으며 수박향이 난다고 한다. 한국은 일본보다 은어낚시가 아직 많이 활성화되지 않아서 일본 낚시광들이 한국으로 원정 은어낚시를 오기도 한다.

상당히 난폭하여 자신의 영역에 침투한 상대를 공격하기 때문에 은어낚시를 할 때는 보통 먹이 대신에 가짜 은어에 바늘을 끼워서 던지면 몸으로 열심히 처박다가 바늘이 몸에 박혀 낚이게 된다. 그 외 전통적인 방식으로는 씨은어를 이용해서 살아있는 은어를 끼워서 하는 방법이 있으며, 일본에서는 가마우지를 이용한 낚시 방법도 있다. 바늘을 아무데나 막 버렸다가는 계곡에 놀러 오는 피서객들이 다칠 수도 있기 때문에, 낚시를 하고 나서는 꼭 바늘을 잘 챙기도록 하자.

민물고기는 기생충의 보고이므로 섭취시 반드시 익혀먹을 것. 날생선 요리를 선호하는 일본에서조차 은어는 날로 먹을 게 못된다고 굽거나 튀겨먹을 정도인데 몸 안에 장흡충의 일종인 요코가와흡충의 유충(metacercaria)이 바글바글해서 한 번 현미경으로 보고 나면 그 트라우마(?) 때문에 은어는 평생 못 먹을 수도 있다. 미스터 초밥왕에 은어초밥이 나오고 허영만의 만화 《식객》에서 회를 쳐서 맛있게 먹는 장면이 나와 많은 사람들이 오해하지만, 만화는 만화일 뿐이니 정말로 저러단 큰일난다.[1] 정 회로 먹고 싶다면 여름은 피하고 자연산보다는 사료를 먹여 키운 양식은어를 보장된 음식점에서 먹도록 하자. 다만 많이들 회로 먹긴 하며 백과사전에도 실려 있을 정도. [2]

사실 은어는 민물고기라고 보기엔 미묘한 부분이 있다. 바다로 내려갔다가 하천이나 강으로 돌아오는 시기부터 낚시를 시작해 산란기 전에 끝내기 때문. 다시 말해 여름이 아니면 자연산 은어 자체를 보기 힘들며 겨울엔 대체로 안전하다고 볼 수 있다. 물론 과거에 많이들 먹어왔다고 해서 안전한 건 결코 아니란 걸 명심하자. 은어는 연어처럼 기생충 제거에 대한 고민조차 하지 않으니...

임진왜란 당시 선조가 피난처에서 묵어를 맛있게 먹고는 은어라고 부르라고 지시했다가 이후 피난을 끝내고 궁으로 돌아와 다시 먹었는데 그 맛이 아니라 실망해서 도루묵이라고 부르도록 했다는 민간어원설이 있는데 이 항목에서 얘기하는 은어와 도루묵은 다른 생선임에 유의할 것. 은어는 민물고기, 도루묵은 바닷물고기다. 서식지뿐 아니라 모양, 생태, 맛, 주로 쓰이는 조리법 등등 요만큼도 공유하는 점이 없다.

도루묵 항목에 따르면 이 역시 원전(고금석림)에서는 선조가 아닌 '고려의 왕'이며 민간어원설의 민간어원설 고려 왕에 의해 붙은 이름이란 설도 설득력은 낮다고 한다.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어류 문서의 r94 판에서 가져왔습니다. 이전 역사 보러 가기


  1. [1] 다만 미스터 초밥왕에서는 기생충을 예방한다고 식초에 절이긴 했다. 그걸로 기생충이 구제될지는 불확실하지만.
  2. [2] 참고1, 참고2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721.01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