을미개혁

1. 개요
2. 내용
3. 한계

1. 개요

을미사변으로 다시 들어선 김홍집내각이 아관파천으로 무너지기 직전인 1896년 2월까지 추진한 일련의 개혁. 갑오개혁의 연장선상에 있으며 경우에 따라서는 3차 갑오개혁으로 부르기도 한다.

2. 내용

  • 양력의 채용
- 그전까지는 여전히 음력을 쓰고 있었다.
  • 종두법의 시행
  • 우체사(우체국)의 증설
- 갑신정변의 여파로 우정국이 없어진 이래 10년만에 근대적인 우편업무가 재개되었다.
  • 중앙군인 친위대와 지방군인 진위대 설치.
- 훈련대와 시위대를 합쳐 친위대를 편성하였고, 각 지방에는 진위대를 설치하였다. 갑오개혁으로 지방군이 철폐된 상태였기 때문에 진위대 설치는 필요했다.
  • 단발령의 시행
  • 육군사관학교의 설치
- 갑오개혁당시 설치된 사관양성소를 개편한 것.
  • 소학교의 설치
- 근대 교육의 본격적인 시작이다.
- 상징적인 의미

3. 한계

갑오개혁도 그렇지만 일본의 침략행위인 을미사변으로 들어선 정권이 일본의 지원을 받아가며 시행한데다가 갑자기 시행한 단발령 때문에 안 그래도 안 좋았던 평판이 아예 바닥으로 떨어지게 된다. 결국 김홍집 내각이 아관파천으로 무너지면서 개혁은 모두 중단되고 만다.

또한 단발령을 강요했기 때문에 을미의병이 일어나는 계기가 되었으며 최익현의 "목을 자를지언정 머리칼을 자를 순 없다"라는 명언이 탄생한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