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금부

조선 중앙정치기구

{{{#!folding [ 펼치기 · 접기 ]

국왕

의금부

승정원

삼사

의정부

육조

홍문관

사간원

사헌부

공조

형조

병조

예조

호조

이조

비변사

}}}||

義禁府

1. 개요
2. 역사
3. 누가 의금부에 끌려왔는가?
4. 트리비아

1. 개요

일상적인 사법은 형조에서 담당하였으며, 의금부는 국왕 직속 사법기구로서 왕권을 뒷받침하는 역할을 한다. 국가원수 직속 기관이라는 점에서 현대 대한민국으로 보자면 국가정보원과 비슷하다. 가장 근접한 것은 과거 군사정권 시절의 중앙정보부, 안기부로 외국이 중국, 일본만 있었던 조선시대이니만큼 대외공작 업무보다는 역모를 잡아내고 필요에 따라서는 존재하지도 않는 역모를 만들어내서(!) 왕에게 거슬리는 존재들을 제거했던 점그리고 구타와 가혹행위가 주된 수사방법이었음이 중정 및 안기부와 흡사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금오(金吾), 금위(錦衣)라는 명칭으로 불리기도 했다.

의금부의 수장은 판의금부사로 품계는 종 1품이었으며, 그 다음가는 지의금부사는 정 2품의 관직이었다. 6조의 수장인 판서가 정 2품이었다는 것을 보면 삼정승 바로 아래라고 볼 수 있는 높은 지위. 판서가 지금의 장관에 해당하고 중앙정보부장과 안기부장이 그 위인 부총리급 대우를 받았음을 생각해보면 적절하다 할 수 있겠다.

2. 역사

원 간섭기 충렬왕이 치안을 담당하고자 편성한 순마소(巡馬所)가 그 시초이다. 이후 조선이 건국되면서 순마소는 순군만호부(巡軍萬戶府)[1]로 명칭이 바뀌어 그 명맥이 유지된다.

조선 초에는 고려 때처럼 치안을 담당하는 경찰 업무를 주로 맡았지만 이후 조선의 관제 및 법제가 자리를 잡아가면서 수사 기관으로 역할이 바뀐다.[2] 태종 때 이르러 드디어 의금부라는 이름을 얻게 되어 태종의 절대 왕권 확립에 크게 공헌한다. 태종이 숙청한 사람이 한 둘이어야지...

각종 사화가 많았던 연산군 시기에는 밀위청(密威廳)이라 불리면서 공포정치의 대명사이기도 했으며 안기부? 그 이후로도 조선 왕조 역사 전반에 걸쳐 굵직굵직한 정치적 격변의 시기마다 큰 영향력을 발휘했다. 그러다 1894년 갑오개혁을 맞아 조선이 6조를 폐지하고 아문이라는 행정기관을 설치하면서 의금부 역시 의금사로 명칭이 변경되고 법무아문의 관할 밑으로 들어가게 된다. 법무부 밑에 검찰청이 있는 걸 생각하면 쉽다.

3. 누가 의금부에 끌려왔는가?

  • 대역죄인
가장 흔한 사례는 바로 역적. 굳이 반란을 도모하지 않더라도 왕에 충성하지 않는다고만 입증되어도 쉬이 역도로 몰렸기 때문에 웬만한 정치범들은 다 역도 타이틀을 달았다. 그 외에 홍길동처럼 스케일이 큰 도적이나 위폐를 제조하는 등 큰 죄를 저지른 자들도 대역죄인이니 의금부에서 담당했다.
  • 괘씸죄
왕권을 뒷받침하는 기관이니만큼 왕이 거슬리는 사람이 있으면 별의 별 꼬투리를 잡아 역적으로 몰았다. 예를 들면 전제군주제 특성상 왕을 비난하는것도 죄를 물었는데, 이것도 마음만 먹으면 충분히 역도로 몰 수 있기 때문에 대간에서 직언을 했다가 왕이 빡치면 얼마든지 잡혀갈 수 있었다. 물론 바른 말 했다고 진짜 조지면 난리가 나기 때문에 화가 풀리면 다시 석방하는게 보통이지만 연산군같은 폭군이면 진짜 역도가 되어 모가지가 날아가기도 한다.
  • 강상죄 : 유교 국가인 조선이었던 만큼 유교 윤리를 어기는 일을 할 경우에도 의금부가 팔을 걷고 나섰다. 존속살해와 같은 오늘날의 기준에서 보더라도 분명한 패륜행위야 당연했고, 그 외에도 요즘 기준으로는 별게 다 강상죄에 해당되었다. 예를 들어, 부모가 진짜 죄를 지었는데, 자식이 고발했다면 이것도 강상죄에 해당한다. 이 경우에 처벌은 원칙적으로 사형. 천주교 신자가 급증한 19세기 무렵부터는 제사를 지내지 않고 신주를 불태우는 등의 행위를 한 신자 역시 의금부로 압송됐다. 어찌보면 종교 경찰의 역할도 한 셈.

그 외에 외국인 범죄자, 외국인을 대상으로 범죄를 저지른 자, 밀무역을 행한 자 등 외국과 관련이 있을 때에도 의금부가 조사했으며, 신문고 처리를 담당할 때도 있었다.

4. 트리비아

사극에선 형조보다 의금부가 훨씬 높은 빈도로 나온다. 뭔가 사건이 터지면 대개 역적모의 등 대형 사건이기 때문. 일반 잡범은 동네 관아로 잡혀가 사또 나으리가 혼내는 선에서 끝난다.

주 임무는 곤장이랑 주리틀기로, 상징적인 대사는 "저 놈의 주리를 틀어라"! 그 외에 작가의 성향에 따라 압슬, 낙형 등이 나오기도 하는 등 다양한 방법으로 조진다.

어디선가 죄인이 포착되면 떼로 몰려가 "죄인은 오라를 받으라"는 대사를 치며 끌고 나가며, 대상이 어느정도 지위가 있는 사람이면 죄인을 실어나르는 함거 아이템도 사용한다. 마을을 지나가면 아주 높은 확률로 길을 막고 난동을 부리는 사람이 나오며, 가끔씩 잡혀가서 꼬시다며 죄인에게 단체로 돌을 던지기도 한다.

사약 셔틀로 자주 나오는 금부도사가 바로 이 관청 소속 관리. 그래서 사약을 내리는 장면에도 꼽사리낀다. 품계는 종5품. 물론 웃자고 사약 셔틀이라고 불리는 거지 5품이면 참상관으로 이미 상당한 고위직이다. 조선시대에는 참상관이냐, 참하관이냐에서 계속 엘리트 코스 밟고 승진을 관료인지 평생 말단 행정관료로 끝날 것인지가 사실상 결정났다. 지금으로 따진다면 평검사(4~5급)의 위치로 왕명을 받들어 죄인을 조사하는게 본 임무인 관리들이다.[3]


  1. [1] 약칭 순군부. 다른 명칭으로는 사평순위부, 의용순금사가 있으며 이를 줄여 부르면 순위부, 순금사가 된다.
  2. [2] 처음으로 수사 기관으로의 역할이 시작된 것이 2차 왕자의 난 당시 왕자인 이방간을 족칠 수는 없으니까 대신 희생양으로 결정된 주모자 박포를 추국했던 사례.
  3. [3] 현대에도 사형 집행 때는 사건을 담당한 검사가 직접 집행 현장에 참관을 한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36.17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