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적

1. 義賊
1.1. 목록
1.1.1. 현대 이전 창작물
1.1.2. 현대 창작물
2. 1에서 파생된 스포츠 은어
3. 儀狄

1. 義賊

도둑이기는 하나 의로운 행동을 하는 자를 뜻하는 말로 쓰인다.

부패하거나 압제적인 공권력, 분배의 불균형, 외세의 부당한 지배에 항거하여 도적 활동을 한 자들을 현대에서 일컫는 말. 때문에 "훔친 재산을 가난한 자들에게 나눠 주었는가" 를 하지 않았더라도 의적의 범주에 든다.

또한 의적 전설이나 소문이 있다는 것은 그만큼 해당 지역이나 국가에 빈부의 격차가 심하고 지배층이 부패했다는 의미이며, 그에 따른 민중들의 불만이 많다는 반증이 되는 셈이기도 하다. 이는 국가를 불문하고 거의 대부분의 구시대에 해당된다.[1]

역사적인 도적 중에서 홍길동, 임꺽정, 장길산, 전우치, 일지매, 로빈 후드가 의적으로 유명하며, 홍길동이 활동한 활빈당은 구한말에도 조직됐으나, 이들이 진짜 의적 행위를 했는지는 명확하지 않다. 여기서 구한말의 활빈당은 의적보다는 반외세적인 성격을 지닌 의병 조직이라 보는 의견이 많다.

대부분 의적 이야기는 도둑을 미화하고 있는데, 괴도 만큼이나 도적에 대한 환상이 섞여 있는 경우다. 유명 도둑을 미화하는 건 옛날부터 있었는데, 이시카와 고에몬은 세상을 떠난 뒤에야 의적으로 미화되었으며 네즈미코조 지로키치 역시 미화되었다.[2] 다만, 임꺽정은 무고한 사람도 많이 살해하고 다녔으며, 홍길동은 자신의 정체를 알릴까 봐 자신을 숨겨 준 일가족들을 몰살하거나 얼굴 가죽을 벗겨서 매달아 놓기도 했다. 그 시절에는 효수도 일반적이었지만 이 사람들은 범죄자다. 사실 이런 일은 딱히 도둑에게만 한정되는게 아니다. 예를 들어 미야모토 무사시 등이 있다.

일본에선 이런 이야기가 전해지는데, 의적이라 알려진 자가 있었는데 사실 가지고 있던 재물 보따리가 너무 무거워서 그거 덜려고 던졌던 것을 사람들이 나눠주는 것이라 착각해서 부풀려졌다고 한다.

현대에는 온갖 정보가 더 쉽고 빠르게 퍼지기 때문에 범죄자가 의적으로 미화되는 일이 거의 없다. 유영철이 자신은 어찌 보면 의적이라고 자칭하기도 했지만 반응은 냉담했다. 현대의 법에서는 설령 빈자에게 장물을 주더라도 그 근본이 훔친 장물이기에 그걸 경찰서에 연락도 않고 임의로 써 버리면 장물취득죄에 걸려서 처벌받을 수 있다.

한때 대도 조세형이 "의적"으로 불린 적이 있는데, 그가 훔친 물건 중에 물방울 다이아몬드 같은 극도의 사치품이 있었기 때문에 부자들을 향한 시민들의 반발감이 영향을 준 것으로 추정된다. 이후 손 씻고 목사겸 보안 업체 고문으로 활동하던 조세형이 일본에서 좀도둑질 하다가 잡히면서 그나마 있었던 의적 이미지도 완전히 박살나 도둑놈은 도둑놈이라는 인식이 굳어졌다. 2010년 5월에는 도둑질은 안하고, 장물 알선을 하다가 걸렸을 때 전기 다리미를 휘둘렀다고 한다. 그리고 일본에서만 도둑질한게 아니라, 서울 치과 의사 집에서도 도둑질을 했다고 한다.

삼국지 영걸전에서는 산적계 2단계 병과인 흉적(凶賊)이 전직하면 의적(義賊)이 된다.

1.1. 목록

1.1.1. 현대 이전 창작물[3]

1.1.2. 현대 창작물

괴도 속성 포함시 ♧표시.

2. 1에서 파생된 스포츠 은어

강팀에는 강하나 약팀에는 약한 팀을 주로 일컫는다. 상위팀의 승점을 빼앗아 하위팀에 나눠준다하여 이런 별명이 붙었다. 도박사들이 예측이 어렵다며 싫어하는 팀들이기도하다.

강팀과의 승부에 강하고, 약팀과의 승부에서 약해 이런 별명이 붙었다. 강팀에게 승점을 빼앗아 약팀에게 나누어 주는 의적풀 2013-14 시즌에는 의적을 벗어나 약팀 상대로 깡패짓을 하는 중.강도풀 하지만 그 뒤에 다시 의적풀로 돌아왔다가 16-17시즌에 다시 강도풀이 되는 듯 했으나 번리, 본머스 같은 중하위권 팀들과 홈에서 20위인 스완지시티에게 승점을 챙겨주며 다시 의적풀이라는 소리를 듣고 있다. 참고로 22라운드 현재까지 7위 이하의 팀들과의 경기에서 평균 승점이 2.0625점, 6위까지의 팀들과의 경기에서 평균 승점이 2점이다...16-17시즌 26라운드, 6경기 무승의 레스터 전에서 3:1로 패배했다. 승점 무료 배포 17-18시즌에 별명에 가장 걸맞는 행보를 보였다. EPL 23라운드에서 난타전 끝에 1위 맨체스터 시티에게 EPL 시즌 첫 패배를 선사하더니, 바로 다음 라운드에서 꼴찌 스완지 시티에게 승점 3점을 헌납했다. 그러면서 해외 팬들에게도 EPL의 로빈 후드라 불리고 있다... 또 28일 fa컵 32강 WBA과의 경기에선 전반에만 3골을 먹히고 2:3으로 져서 광탈했다. 참고로 WBA는 17-18시즌 1월 28일 기준으로 19위이다. 하지만 다시 요새 약팀들 상대로 꾸준한 양학을 보여주면서 다시 강도풀이 되었다 fa컵에서도 아낌없이 주는 의적니뮤 ㅠ
리그 10위 이상의 팀들에게 따낸 승점만을 따지면 1월 27일 기준으로 1위이나 하위권 팀들에게 다 나누어줘서 정작 순위는 6위였다.
위의 리버풀과 비슷한 의미. 상위 7팀을 상대로 에버튼 원정을 빼면 패가 없다. 그러면서 약팀한테 뜬금패를 당하면서 우승 경쟁에서 미끄러졌기에 의적 기믹이 붙었다. 그래도 리그 3위의 성적을 거뒀기에 조롱거리로 쓰였던 리버풀과는 조금 다르다. 게다가 그 시즌엔 챔스 4강까지 진출했다. 그것도 화려한 3인방을 데리고!
전반기에 첼시 토트넘 상대로 승리했고 맨유,맨시티,아스날과는 무승부를 기록했다. 반면 시즌 꼴찌팀인 허더즈 필드 상대로는 시즌 2번 맞대결 모두 패배했다.
이유가 위와 같다. 삼성, SK 상대로는 강하면서 LG, 한화 상대로는 약한 모습...
이것 역시 위와 같다고 생각하면 이해가 쉽다. 한일 월드컵 혹은 런던 올림픽에서 봤듯이 포르투갈, 이탈리아, 스페인, 잉글랜드 같은 유럽의 쟁쟁한 강호들한테는 슈퍼 울트라급 쇼크를 먹여 소위 멘붕에 빠지게 하는 반면[7] 오만 쇼크, 레바논 쇼크, 카타르 쇼크, 반둥 쇼크 등 별거 아닌 것쯤으로 생각하던 팀들한테는 도리어 쇼크를 먹는 일이 다반사이기 때문. 2016 리우 올림픽 축구에서도 독일, 멕시코가 있는 지옥의 조를 기껏 2승 1무로 1위로 뚫어놓고 8강에서 온두라스의 한방에 얻어맞아 떨어졌다. 그래도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는 조별리그에서 카잔의 기적을 보여주면서 독일을 떨어뜨림과 동시에 그들이 의적임을 다시 한번 전세계에 입증했다.
디비젼 상위팀들에겐 승리를 잘도 따내면서 하위팀에게는 승점을 아예 갖다 바치고 있다. 대표적인 예가 현지시각 2015년 2월 18일에 벌어진 같은 디비젼 하위팀 콜로라도와의 대결. 무려 4-1로 패했다..
2015년 스프링 시즌의 성적을 보면 최강 GE 타이거즈를 포함한 상위권 팀들을 상대로 승리하거나 최소 1세트라도 따냈지만[8] 하위권 팀들을 상대로는 OME스러운 경기력으로 패배하는 모습을 자주 보여줬다. 그리고 서머 시즌에서는 아나키와 전패를 달리던 스베누에게 1승을 선사했다.
1위 두산 베어스에게 유일하게 상대전적에서 앞서고 있으나[9] 순위는 중하위권[10]이다. 그래서 두산을 이기면 많은 사람들이 의적질을 한다고 한다
2017년 3월 1일 현재까지 동부 3강인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 보스턴 셀틱스, 토론토 랩터스에게는 무려 7승 1패라는 경이로운 기록을 세우고, 서부 강팀들에게도 나름대로 선전했지만, 문제는 자신들보다 승률이 떨어지는 덴버 너기츠, 미네소타 팀버울브스, 뉴욕 닉스 등에게 승을 죄다 퍼줬다는것. 공교롭게도 3월 1일 현재 성적은 30승 30패로 정확히 5할이다.
2018년 월드컵 남미 지역예선에서 아르헨티나는 콜롬비아, 칠레, 우루과이를 이기고 에콰도르, 파라과이, 볼리비아에게 패하는 안습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다. 심지어 콜롬비아와 칠레를 상대로는 원정에서 승리를 거두고[11] 에콰도르와 파라과이에게 홈에서 패하는 등 그 막장도가 심하다. 결국 약팀을 상대로 한 이런 봉사정신에 힘입어 4경기가 남은 현재 10팀 중 5위에 위치해 있다.
준우승팀인 두산 상대로는 8승 8패로 동률, 우승팀 SK 상대로는 11승 5패로 절대우세, 4위 넥센에게도 9승 7패로 3위 한화를 제외하면 가을야구 진출 팀들 상대로는 선전했지만 정작 그 아래의 팀들에게는 kt를 제외하고 열세다.[12]시즌 성적도 5위로 겨우 가을야구에 턱걸이 했다.
그야말로 의적질의 정석과도 같은 행보를 보여주는 중이다. 크리스탈 팰리스, 웨스트햄, 본머스, 뉴캐슬 등 약팀에게 패전을 거듭하고 있으나, 16R 기준 현재까지 빅6 클럽들을 상대로 단 1패도 하지 않고 있다. 최대의 우승 후보인 리버풀을 상대로 리그에서 유일하게 패배하지 않았고, 리그 개막전부터 첼시를 4대0으로 관광보냈으며, 무리뉴가 새로 부임한 엄청난 상승세의 토트넘을 2대1로 침몰시키고, 아스날에게 무승부, 또한 얼마전 16R 맨체스터 더비 원정에서 리버풀의 우승 경쟁 후보인 맨시티를 2대1로 역관광 보낸것도 모자라 나이를 거꾸로 먹는 한 스트라이커가 버티는 리그 최상위권의 레스터를 1대0으로 이기기까지 했다.

3. 儀狄

중국 전설상의 등장인물.

고대 중국의 사서인 전국책에 등장하는 사람으로 최초로 술을 빚은 장본인이라고 한다.

그 옛날 황제의 딸로 등장하는데, 빚은 을 하나라 왕에게 올렸더니 이를 맛본 우왕은 '후세에 반드시 이 술로 나라를 망치는 자가 있을 것이다'라고 말하고 술을 끊고 의적을 멀리 하였다'는 기록이 남아 있다.

우왕의 말대로 지금까지도 많은 이들이 술로 인해 패가망신은 물론 나라도 망치는 경우가 자주 일어나니, 가히 만인의 원수라고 부르기에 부족함이 없다.


  1. [1] 현대에도 부패도가 높고, 빈부격차가 심한 시기에는 이런 의적을 소재로한 창작물이 인기를 끈다. 한국만 해도 IMF를 전후하여 승부사,홍길동,일지매,킬리만자로의 표범(드라마)등의 의적물이 다수 방영하여 인기를 얻었다.
  2. [2] 네무리 쿄시로에서도 나옴.
  3. [3] 창작물의 모티브가 된 실존인물도 있으나 정작 그들은 의적이 아니다.
  4. [4] 성호사설에서 이들을 조선 3대 도적이라 언급하였다. 단 도적이라고 했을 뿐 의적이라고는 하지 않았다. 수정 전에는 아래 전우치와 일지매까지 묶어서 조선 5대 의적이라 서술하고 있었으나 이는 근거가 없다. 도적으로서의 행적이 사서에 확실히 기록된 세 사람과 달리, 전우치는 행적이 불분명하고 일지매는 아예 창작된 인물에 가깝다.
  5. [5] 실존했던 고대 아랍 조직 어쌔신을 모티브로 한 조직. 흑역사가 아예 없는 것은 아니지만 압제자에 대한 공격을 하면서 스스로 계율을 정하고 이를 최대한 지키려 노력한다.
  6. [6] 일부 퀘스트나 스토리 중에는 텐노가 직접 그리니어의 군대나 부패한 권력자들을 습격해서 재산이나 식량을 약탈한 다음 가난한 빈민들에게 나눠주는 설정이 있다
  7. [7] 심지어 평가전에서 그 양민학살 잘한다는 독일을 아시아 팀 중 최초로 이긴 적도 있다. 참고로 그때 감독은 조 본프레레...
  8. [8] 8주차까지 10연승을 달리는 GE 타이거즈를 상대로 1세트라도 따낸 팀은 진에어와 SKT T1밖에 없다.
  9. [9] 9월 12일 현재 두산전 상대전적 8승 7패로 앞서고 있으며, 두산전 상대전적이 7승 7패로 승패가 같은 같은 NC를 제외한 모든 팀들은 두산전 상대전적이 열세이다.
  10. [10] 9월 12일 현재 9위
  11. [11] 아르헨티나는 2015,2016년 코파 아메리카에서 2연속으로 결승전에서 칠레에게 패했는데 2018년 월드컵 지역예선에서는 칠레를 상대로 홈, 원정 모두 승리를 기록하며 복수했다. 그럼 뭐하냐, 칠레는 4위고 아르헨티나는 5위인데...
  12. [12] kt에게도 9승 7패로 아슬아슬한 우세였으며, 5강 경쟁을 했던 삼성 롯데 LG는 물론 최하위 NC에게까지 밀렸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65.48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