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차는 이제 제 겁니다

1. 소개
2. 필수요소화
2.1. 예시
3. 기타
4. 관련 문서

1. 소개

1분 23초부터 대사가 나온다.

이 차는 이제 제 겁니다, 제 마음대로 팔 수 있는 겁니다.

뉴스 원본

2011년 9월 6일 MBC 뉴스데스크에서 탄생한 필수요소. 차량 담보 대출로 자기 차가 다른 사람에게 넘어갈 수도 있다는 위험성을 알려준 뉴스다. 당시 보도를 담당한 양윤경 기자동료 기자[1]가 굴리던 현대 그랜저 TG를 이용해서 알려진 방법대로 차를 자신의 것으로 만드는 것을 재현한다. 그리고 "이 차는 이제 제 겁니다. 제 마음대로 팔 수 있는 겁니다."라고 무덤덤하게 말하면서 차 문을 여는 모습이 압권이다. 몬더그린에 의해 듣기에 따라 '제 마음대로 수 있는 겁니다.'로도 들린다. 아래의 예시 동영상 같은 경우엔 이 쪽이 더 자연스러운 전개가 된다.

사실 기사 자체는 전혀 문제될 게 없는 내용이었고 기자 역시 어디까지나 위험성을 알리기 위해 그랜저 차주인 동료 기자의 동의 하에 직접 시범을 보였을 뿐 논란이 될만한 행동은 없었다. 하지만 이 재연 장면이 워낙 웃겨서(...) 양윤경 기자는 순식간에 차 도둑 이미지가 붙고 이한석 기자에 이어서 기자양반 필수요소로 활용되기 시작하였다. 영상의 내용 때문인지 도둑 기자나 괴도 기자등의 별명으로 불리고 있다.

2. 필수요소화

필수요소로서의 활용은 위에서 언급한 대로 자동차를 훔치거나 갑작스럽게 무단승차하고 운전할 때에 주로 사용된다. 일부분만 떼어서 "동료 기자 제 겁니다."로 만들기도 하고, '제 겁니다.' 부분만 떼어서 인간 관악기로 쓰이기도 한다. '이 ~는 이제 제 겁니다' 형태로 상당히 많이 패러디된다. 가끔 타는 차가 아니라 동음이의어인 마시는 차로도 패러디가 되는데 이게 경우에 따라서는 차 행성까지 간다.

2.1. 예시

영상의 BGM은 나이트위시 6집 Dark Passion Play의 1번 곡 The Poet And The Pendulum과 메탈리카 2집 Ride The Lightning의 3번 곡 For Whom The Bell Tolls.참고로 이 영상의 제작자팀 포트리스 2를 비롯한 팀 포트리스 시리즈를 다루는 팀 포트리스 공식 위키 활동을 통해 한국어 사용자 (실질적으로는 한국인) 중에서 두 번째로 위키모를 소유하고 있는 Steam 이용자이다.

3. 기타

여담으로, 이 꼭지를 소개한 뉴스데스크 앵커는 배현진. 양치대첩이 어떤 사건인지를 생각해 보면 ….

MBC 노조의 마봉춘 세탁소 채널에 양윤경 기자가 MBC 블랙리스트 방송 배제를 비판하는 영상에서 다시 패러디했다.

2019년 12월 25일 MBC 뉴스데스크에서 8년 만에 후속 보도가 나왔다. 네이버 뉴스 '바로 간다'에서 2019년 연말 결산으로 취재했던 보도를 후속 보도하는 '다시 간다' 코너를 진행중인데 여기서 조명아 기자가 해당 수법이 여전히 가능하다는 점을 지적하며, 8년 전 양윤경 기자의 그 장면 그 대사 그대로 "이 차는 이제 제 겁니다. 8년 전과 마찬가지로..."라고 오마주 하였다. 물론 해당 뉴스도 그대로 삽입.

4. 관련 문서


  1. [1] 이 사람 이름은 조국현. 2018년인 지금도 굵직굵직한 기사를 내놓는 등 잘 활동하고 있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31.99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