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항공

중동항공사

{{{#!folding [ 펼치기 · 접기 ]

에미레이트 항공(UAE)

에티하드 항공(UAE)

사우디아 항공(사우디아라비아)

오만 항공(오만)

플라이두바이(UAE)

에어 아라비아(UAE)

플라이나스(사우디아라비아)

이라키 에어웨이즈(이라크)

예메니아 에어웨이(예멘)

카타르 항공(카타르)

자지라 항공(쿠웨이트)

쿠웨이트 항공(쿠웨이트)

MEA(중동항공) (레바논)

로얄 요르단 항공(요르단)

팔레스타인 항공(팔레스타인)

엘알(El Al)(이스라엘)

이란항공(이란)

마한항공(이란)

걸프에어(바레인)

이집트 항공(이집트)

}}}||

이란 항공
هواپیمايی جمهوری اسلامی ایران‎
Iran Air

IATA
IR

ICAO
IRA

BCC[1]
86

항공사 호출 부호
IRANAIR

항공권식별번호

추가바람

설립일

1946년

허브공항

메흐라바드 국제공항(국내선)
이맘 호메이니 국제공항(국제선)

보유항공기수

37

취항지수

66

항공동맹

무소속

슬로건

"Our Mission Is Your Safety."

링크

홈페이지

에어버스 A321-211

1. 개요
2. 역사
2.1. 태동
2.2. 전성기
2.3. 이란항공에도 봄은 오는가
2.4. 재기를 노린다
3. 보유 기체
3.1. 기령이 높은 이유
6. 서비스
7. 관련 사고

1. 개요

이란의 국영 항공사이자 플래그 캐리어. 설립 연도는 1946년(페르시안 항공 서비스)으로 보고 있으며, 정식적으로는 1961년 이란 에어웨이즈와 페르시안 항공 서비스가 합병하며 거의 현재의 모습을 갖추게 되었다.

정부 정부에 발목 잡힌 항공사.

수직 미익에 그려진 동물은 페르시아 신화에서 행운의 새 또는 천국의 새로 일컬어지는 동물인 호마(Homa, 또는 Huma)이다.

2. 역사

2.1. 태동

1946년 설립된 페르시아 항공 서비스를 뿌리로 보고 있다. 그 후 1961년 이란 에어웨이즈와 합병하며 골격이 완성되었고, 이란 정부에 넘어가며 국영 기업이 되었다.

2.2. 전성기

국영화 후 1965년보잉 707을 도입하였고, 같은 해에는 보잉 727을 도입하며 정부의 비호와 지원[2] 아래 비약적으로 성장하였다. 이어 1971년에는 보잉 737-200 도입, 1974년에는 보잉 747-100의 도입까지 확정하며 중동권 최고의 항공사가 되었다.[3] 1970년대 중반 유럽의 주요 도시에 취항하였으며, 1976년에는 안전한 항공사 랭킹에서 콴타스에 이어 세계 2위에 선정되었다. 당시 친절한 서비스와 저 안전도 2위를 강점으로 내세워 영업에 써먹었고, 이는 상당한 효과를 거두어 이란의 국영 기업 중에서도 대단한 흑자 기업으로 거듭났다.

하지만...

2.3. 이란항공에도 봄은 오는가

그렇게 잘 나가던 이란항공은 호메이니이란 혁명으로 위기를 맞는다. 팔라비 왕조에 반대하는 시민들이 들고 일어나 1979년에 모하마드 레자 팔라비를 몰아내며 정권을 바꿔 버린 것이다. 이후 공화제로 들어선 호메이니 정부의 강력한 반미 정책으로 인해, 오히려 대부분의 취항지와 고객을 잃게 되었다.

1979년 11월에 터진 주 이란 미국 대사관 인질 사건으로 미국이란의 국교가 단절됐다.[4] 다음 해에는 이라크의 기습으로 인해 이란-이라크 전쟁이 발발하여 운항 중지를 당했다.

전쟁이 끝난 후 간신히 운항이 재개되었으나 호메이니 정권의 강력한 반미 정책으로 인해 제재가 걸려 유럽 취항도 못 하게 되고, 게다가 운항 중지를 당한 사이에 중동권 항공 시장은 사우디아라비아사우디아 항공UAE에미레이트 항공, 에티하드 항공 등이 다 먹어 버렸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2002년에는 이란의 핵개발IAEA에 까발려지면서... 헬게이트가 열렸다. 핵 때문에 서구권의 경제 제재가 심해져서, 기령 7년 이상이 경과한 중고 항공기밖에 운용할 수 없게 되었다.

2.4. 재기를 노린다

하지만 2015년 4월 미국 버락 오바마 행정부와의 핵 협상이 진전을 보이면서 이란의 경제 제재도 어느 정도 풀리고, 이란항공도 상황이 지금보다 더 나아질 것이라는 견해가 나타났다. 2015년 7월 이란이 핵무기를 개발하지 않겠다고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이 합의해 핵 협상이 완전히 타결됨에 따라, 대외 무역이 재개되면 다시 신형 기종을 볼 수 있을 듯하다.

2015년 8월 2일, 이란 대외 통신망의 보도가 났는데, 경제 제제가 풀리면 보잉에어버스에서 5년 간 비행기 70~80대씩 총 400대 이상을 도입한다고 한다. 이젠 살았어! 산유국의 저력을 보여 주지 일단 기존에 주문한 Tu-204의 귀추가 주목된다.

2016년 1월 벌써 114대에어버스기를 주문했다! 보잉과는 미국과의 관계 개선이 마무리되지 않은 것 때문에 진전이 조금 덜한 듯하다가, 2016년 2월 18일에 미국 정부가 보잉이란 판매를 승인하여 재도입의 길이 열렸다.

또한 이란의 꽤 큰 국내선 노선을 보고, 여러 회사들이 이란 특수를 노리는 중이다. 회사들 입장에서도, 이란은 상당한 블루 오션이 될 듯하며, 이란항공도 주 고객 중 하나로 등극할 것임을 부정하지 않고 있다.

2016년 3월에는 루프트한자와 MOU를 체결, 기술제휴 및 OPERATION, 조직 운영 등에 대한 파트너십을 시행하기로 했다.

2016년 6월 기준 에어버스 A320-200 6대를 받았다. 2016년 하반기부터 도입이 정식으로 시작된다고 하는데 더 지켜봐야 알수 있다.

뿐만 아니라 보잉 737보잉 777109대를 질렀다. 2016년 6월 21일에 정식으로 계약했고, 대략 29조 원 규모의 계약이다. 1979년 주 이란 미국 대사관 인질 사건 이후 미국·이란 간 최대 규모의 계약이라고 한다.

그런데 문제가 생긴 것이 바로 도널드 트럼프의 대통령 당선과 미국 상하원의 공화당 과반수 집권이다. 당분간 보수적으로 집행될 미국의 대외 정책으로 인해 보잉의 계약이 그대로 이루어질 지 불투명했다가, 2016년 12월 11일에 80대를 구매하는 계약을 마무리했다.# 그리고 에어버스도 100억 달러(약 11조 8천억 원) 규모의 항공기 구매 계약이 임박했다.#

그러나... 계약은 화려했다만 알맹이는 초라했다. 이란은 2016년 12월 프랑스 에어버스와 여객기 100대를 구매·임차하는 계약을 맺었고, 미국 보잉과도 비슷한 시기 보잉 777 15대를 포함해 총 80대를 구매·임차하기로 한 것은 전술한 바대로지만, 정작 이란이 실제 넘겨받은 것은 에어버스 여객기 3대뿐이었다. 2017년 4월 약 5억 달러를 주고 프랑스 항공기 제조업체 ATR로부터 구입한 항공기 20대 중에서는 2018년 8월 7일부로 이란에 대한 경제 제재가 복원[5]되기까지 13대만 실제 인도받았고, 그 중 5대는 8월 7일 직전 서둘러 인도받은 것이다.#

3. 보유 기체

38년째 현역A300B2.

재제 해제 전까지의 플래그쉽 모델은 포커 100. 14대가 운용 중이며, 1990년에 처음 도입하였다. 25년째 플래그쉽 모델로 울궈먹고 있는 것.

그 다음으로는 에어버스A300을 가장 많이 운용하는데, 13대다. 1979년에 처음으로 도입한 후 경제 제제로 인해 바꾸지 못하고 있다. 종류도 B2, B4, -600 고루고루. B4는 2018년 2월 현재까지 무려 37년의 나이를 자랑하며 날아다니는 중이다. 한편 A300 1대는 USS 빈센스 함 사건으로 피격당했다.

이 항공사에서는 나온 지 40년이 지난 747-100B가 최근까지 날아다녔다. 보잉의 주문 리스트에 따르면 최초 도입일은 1979년 8월 2일 자로, 이란항공이 해당 형식의 런치 커스터머였다고 한다. 최초 발주자와 마지막 운용사 타이틀을 동시에 땄다! 경영 사정이 아주 안 좋다. 경제 제재가 심하게 작용한 게 큰 문제. EU-Ban(유럽연합 운항 금지 항공사 리스트) 목록에도 기체 노후화를 이유로 이름이 올라갔다.

하지만 전성기 때는 잘 나갔다. 영국항공콩코드를 임차해서 굴려 보기도 했다.

2013년에 신 기종을 도입했는데... MD-82. 당연히 중고 기체다.

2014년부터 노후 기종을 차차 퇴역시키기 시작했다. 보유 중이던 보잉 747-100이 매각되었고, 일부는 이란 공군에 차출되어 수송기로 사용 중이다. 차출된 B741 중에는 5번째로 생산된 보잉 747-100도 있었다(...) 그리고 그 다음으로는 747SP를 1대 빼고 전부 퇴역시켰고, 나머지 한 대도 퇴역 절차를 진행 중이다. 정작 보잉 747-200은 퇴역시키지 않고 있다.....

그 외에도 운용 중이던 보잉 727(?!), A310 등을 퇴역시키는 등의 행보를 보였다.

2015년에는 러시아 투폴레프Tu-204를 35대 도입한다....고 하나 경제 봉쇄가 풀려서 어떻게 될 지 알 수 없다.

경제 봉인이 풀리자 에어버스와 계약해 2016년에는 중고를 포함하여 총 114대의 A320, 중고 A340 등을 도입한다. 7월부터 인도 예정이라는 듯. 주문 물량은 중고 기체의 경우 91기의 A320, 23기의 A340 퇴역분을 들여오고 에어버스에 신규 주문으로 21대의 A320ceo, 24대의 A320neo, 27대의 A330ceo, 18대의 A330neo (-900), 16대의 A350-1000, 12대의 A380-800를 도입하기로 하였다. 그 외에 ATR 72 20대를 도입하고, 브라질 엠브라에르에 50대의 항공기를 주문하기로 하였다. 루프트한자A350 도입 때 A340을 퇴역시킬 경우 중고 A340을 이란항공에 보낼 수 있다는 이야기도 들리는 중이다.

같은 해 12월에는 보잉과 80대 계약을 체결하고 A380 12대 전량 취소, 미상 에어버스 기종을 6대 취소했다.

결국 첫 A321-200이 완성되어 도색까지 마친 상태다. 함부르크 공항에서 시험 비행을 여러 번 더 거친 후, 2017년 1월 12일에 A321-200을 새로 인도받았다.

2017년 3월에는 아비앙카 브라질의 취소분인 A330-243 2대를 구입하여 새로 인도받았다. 파이낸셜 트리뷴의 보도에 따르면, 신형 기체로 인도받은 상기의 A321-200 역시 타 항공사의 주문 취소분이다. 당분간 중고 A340 기체같은 것 외에는 빨리 들여올 수 있는 주문 취소분을 노리는 듯하다.*

2017년 5월 현재 ATR 72의 경우 제작이 완료되어 도입이 임박했으며, A310이나 MD-82 등의 기종이 퇴역 절차가 진행 중에 있다. 포커 100이나 A300 등의 기종은 A320, A330 등의 대체 기종이 어느 정도 도입되었을 때 퇴역 절차를 밟을 모양이다. 주문한 신형 기체들이 아직 다 인도되지 않았기 때문. 또한 2017년 이전에 도입한 A320들은 극초기 생산분으로 기령 20년이 넘는 걸 사왔던 것이라, 앞으로 새로 도입되는 A320들에 대체될 가능성이 있다. 보잉 727/737은 전부, 747-200은 1대만 남기고 퇴출되었으며 나머지 하나는 퇴역이 임박했다.

처음에는 보잉 747-8을 주문해 보잉이 열심히 인도할 기체를 생산했으나 돌연 보잉 777로 바꾸는 바람에 아직 인도도 된적없는 새 비행기가 모하비 공항에 보내지게 되었다(...).

3.1. 기령이 높은 이유

2002년 이란의 핵 개발 사실이 까발려지면서 미국과 유럽이 이란에 경제 제재를 걸 때, 국영 기업이라는 이유를 들어 이란항공에도 제재를 걸었다. 기령이 7년 이상 된 중고 기체만 도입하도록 제재를 걸었는데 미국산 항공기에만 취해진 게 아니고, 미제가 아니어도 미제 부품이 7% 이상이 들어간 항공기는 전부 기령 7년 이상의 중고기만 도입할 수 있게 한 것이다. 그리고 실제 중고기 시장은 대부분이 15~20년 된 항공기가 즐비하다.

그리고 미국산 부품이 거의 안 들어가는 항공기는 러시아제 여객기밖에 없는데, 문제는 효율성이 똥망이라는 것. Tu-204RR의 엔진이 옵션인데, 당연히 RR의 엔진을 선택할 수 없어서 주문분에는 아비아드비가텔의 엔진이 적용되어 있을 거다. 당장 일류신의 4발 여객기인 IL-96도 비효율성 때문에 아에로플로트에서 퇴역시키고 일류신에서 단종시킨 것만 보아도....

신형기 판매를 막는 또 다른 이유는, 여객기가 테러에 쓰일 것을 우려한 것도 있다.

결국 경제 제제 앞에서 이란항공의 선택지는 3개로 좁혀졌다. 러시아제 여객기, 모하비 공항, 다른 항공사의 기종 단일화 계획 등으로 인해 매물로 올라온 여객기 등. 그런데 기종 단일화 계획 때 매물로 나오는 항공기도 당연히 위의 조치처럼 기령이 7년 이상이 된 것이어야 한다.

러시아제 여객기의 경우에는 연비가 똥망이라 그간 도입하지 않았으나, 2015년에 신형 여객기로 Tu-204의 도입을 확정지었다. 이는 투폴레프, 나아가 러시아제 여객기의 첫 도입이며, 또 근 20년 만의 새 기체 도입이다.

2015년 7월에 미국과의 핵 협상이 타결되어 이란 정부에서 핵을 포기하는 대신, 모든 경제 제재가 풀리게 되었다. 이에 따라 항덕들은 이란항공이 계속 Tu-204의 주문을 유지할 지, 아니면 주문을 취소하고 보잉이나 에어버스의 최신형 기종을 왕창 도입하여 다른 중동 항공사들의 길을 걸어갈 지 여부를 토론 중.

그런데 새 기체를 에어버스에서 들여오고, 보잉도 봉인이 풀린 후 대거 계약한 것을 보면 Tu의 주문은 취소한 듯하다.

4. 대한민국

외주(대리점)를 주어 대한민국에서도 영업하고 있으며, 서울특별시 중구 서소문동 소재의 세호항운이라는 회사에서 이란항공과 이집트 항공의 대리점을 운영 중이다. 2003년 즈음부터 직항 차터편으로 인천국제공항747SP를 투입해 인천테헤란 노선에 취항했다. 재밌는건 일주일에 한 편이던 이 노선은 인천을 찍고 나리타로 간다는 점. 하지만 수익이 안 나서 2011년 이후로는 직항이 철수한 듯하다.

두바이, 쿠알라룸푸르, 베이징에서 이 항공사를 이용할 수 있으며, 세호항운에서 연결편 시간표를 올려 놓고 있다. 현재까지는 베이징으로 가서 타거나 홍콩을 거쳐 두바이에서 타든가 해야 한다.

최근 들어 대한민국이란과의 경제 협력이 활발하고, 상기했듯이 이란에 대한 경제 제재가 완전히 해제됨에 따라 이란항공이 다시 인천테헤란 노선에 재취항할지 여부가 주목되고 있다. 다만, 노후 기체를 바꿔야 하고, 후술하는 이란과 관련하여 번거로운 점들 때문에 인천에 복항할 지 여부는 좀더 기다려 봐야 할 것으로 보인다. 일단 대한항공이 2016년 3월 11일에 인천테헤란 직항 노선의 운수권을 받았으나, 화물기라고 한다. 중동 정세가 어느 정도 안정된다면 인천에서 다시 이란항공을 볼 수 있게 될 지도...

2016년 6월 즈음 한 사용자가 인천에 취항을 다시 할 계획이 있냐고 했더니, 돌아온 대답은 도쿄, 상하이 등 다른 도시들부터 연결한 후 뒷전으로 밀어붙이고 운항한다고 한다. 그런데 지금 화폐 거래가 심히 불편한 이란의 상황을 볼 때 금방 복항할 거 같지 않다. 대한항공도 똑같은 이유로 취항이 연기되어 이란 운수권을 날려먹을 뻔했는데, 일단 국토교통부가 유예한 상황.

5. 마일리지

SkyGift라는 자체 마일리지 적립 프로그램이 있다.

6. 서비스

좋지 않은 회사 사정에 비해, 의외로 서비스는 질이 꽤 좋다. 요즘은 테헤란행 항공편에 할인 행사도 많이 하는 편. 기내식으로는 케밥이 주로 나온다고 한다. 기내식을 먹어 본 사람들의 말로는 질이 안 좋을 줄 알았는데, 꽤 괜찮다고... 게다가 이란항공을 이용하면 이란 입국 수속시 편의를 봐 주기도 한다. 승무원들에 대한평가도 나쁘지 않은편이다. 그런데 문제는 인천 ↔ 테헤란 노선이 단항된 데다가 대한민국 정부에서 이란은 여행유의 국가로 지정된 상태며, 번거로운 이란 비자 발급 문제, 신용카드 결제 불가, 리알화 거래 불편, 현지 여행 인프라의 부족, 이란 방문 후 미국 입국 시 불이익 등이 큰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다는 것. 운수권을 받은 대한항공이 이란에 화물기부터 띄운다고 언급한 것도 이런 이유와 무관하지 않았으며, 달러 거래 제한에 발목잡혀서 운수권을 날리기 일보 직전까지 간 상태라 국토부가 일단 운수권 회수 1년 유예를 한 상태다.

7. 관련 사고


  1. [1] Boeing Customer Code, 보잉사 고객 코드
  2. [2] 당시 시기상으로는 이란이 석유 국유화, 오일 쇼크 등으로 막 돈이 들어올 때였으며, 팔레비 왕조의 친 서방 정책도 플러스 요인으로 작용했다.
  3. [3] 이 중 몇 대가 이란 공군에 차출되어 747 Tanker 공중 급유기로 개조되었다.
  4. [4] 공식적인 단교 선언일은 이듬해인 1980년 4월 7일이었다.
  5. [5] 이전처럼 미국과 유럽산 항공기를 구입하지 못하게 된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