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스터미나투스

(사이클론 어뢰를 이용해 돌루마르 IV 행성을 정화하는 모습)

Exterminatus[1]

행성 정화

라틴어 식으로 엑스테르미나투스라고도 읽는다.

1. 개요
2. 상세
3. 주요 방법
4. 정화당한 행성들 목록
5. 미니어처 게임에서의 모습
6. PC게임에서의 모습
7. 기타

1. 개요

의지가 나약하거나 주저하는 자가 설 자리는 없다. 인류는 단호한 결단과 확고한 신앙으로만 생존할 수 있다. 지나친 희생이란 없으며 사소한 반역이란 없는 법이다.
(There is no place for the weak-willed or hesitant. Only by firm action and resolute faith will mankind survive. No sacrifice is too great. No treachery too small.)

- Liber Doctrina Ordo Hereticus, Chapter XXVIII, "Exterminatus"

누군가는 그대의 백억 인명을 파멸시킬 권리에 대해 이의를 제기할 것이다. 깨어 있는 자라면 그대가 저들을 살려둘 수 있는 권리야말로 없음을 이해하리라!
(Some may question your right to destroy ten billion people. Those who understand realise that you have no right to let them live!)[2]

- Exterminatus Extremis

Warhammer 40,000에 등장하는 인류제국벼랑 끝에 몰릴 경우 사용하는 최후의 수단으로 번역명에서도 보이듯 궤도 폭격으로 행성의 표면을 완전히 불태워버리거나 심하면 아예 행성 전체를 폭파시켜버리는 매우 극단적인 전술이다. 팬들 사이에서는 농담 반 진담 반으로 마치 인류제국에서 그냥 기분 내키는 대로 "너 이단" 하고 행성을 쓸어버리는 것이라는 인식도 퍼져있으나, 사실은 정말 다른 수가 없을 경우에나 사용되는, 그야말로 최후의 수단으로, 익스터미나투스를 할 자격이 주어지거나 실행할 때마다 그 책임에 대한 선언을 먼저 할 정도로 엄중하게 여기는 일이다.

종종 'Exterminatus Extremis'라고도 한다. 약칭은 E.

2. 상세

엘다나 네크론이 들으면 코웃음치겠지만, 인류제국의 주장에 의하면 우리 은하 내 모든 행성들은 인류의 영토다. 따라서 특정 행성에서 이교도, 외계인, 악마 같은 적이 등장하면 아스트라 밀리타룸이나 아뎁투스 아스타르테스를 파견해 구원을 시도하는 게 정상이다.

그러나 상황이 악화되어 도저히 손을 쓸 수 없을 지경이 되면 일단 후퇴하는 게 일반적이지만, 그 적들이 그냥 남겨두기엔 너무나 위험한 존재들일 경우(특히 카오스나 타이라니드 군세들)[3], 처음부터 사태가 지나치게 심각해 구원 시도 자체가 안 통할 것 같거나 행성민들이 구원을 거부하면 그제서야 때리는 것이다.

행성을 적에게 넘기느니 잿더미로 만들어버리는 극단적인 선택이기 때문에 이 행위를 하면 그 행성은 인류제국도 사용할 수 없게 된다. 따라서 이것을 구사한다는 것은 이렇게라도 안 하면 나중에 정말 큰 일이 생길 만큼 절박한 상황[4]이라는 뜻이기도 하다. 물론 여전히 인류제국령이라고 할 순 있지만 일단 실행하고 나면 생명체가 살 수 없는 극단적인 환경으로 바뀌기 때문에 사실상 제국도 다른 종족들도 건드리지 않는 무의 폐허가 된다고 봐야 한다.

실행자는 주로 이단심문관이나 스페이스 마린의 일원이며, 일단 허가만 떨어지면 행성 밖에 주둔한 함대를 이용해서 각종 화기를 쏟아붓는다. 비록 이단심문관과 스페이스 마린 간에는 반목이 있긴 하지만, '행성 파괴'라는 게 워낙 큰일이다 보니 이단심문관들도 고민하고 고민하고 또 고민한 끝에 결정한 사항이므로 스페이스 마린들도 이단심문관이 내리는 익스터미나투스 명령을 군말없이 따른다고 한다.

사실 인류제국이 아무리 가혹한 동네라곤 해도 일단 실행 전엔 그 행성에 있는 자기편(제국민이나 제국군 등)을 조금이라도 더 살리려고 노력하긴 한다. 그러나 이것도 어느 정도까지이고, 더 이상 버틸 수가 없는 상황이 오면 그냥 질러버린다. 실행되면 당연히 되돌릴 길 따위는 없으며 그 행성에 남아있는 존재들은 생명이든 아니든, 충성심이 있건 없건[5], 사악한 자든 무고한 이들이든 모조리 쓸려나간다. 즉, 멀쩡한 행성 하나를 못쓰게 만들어버리고 미처 대피못한 수많은 군 병력 및 민간인들까지 죽게 만들기 때문에 더욱 신중하게 결정할 일이다.

대성전 당시 나이트 로드 군단은 반란이 일어났건 아니건 간에 아무 행성이나 골라잡아서 인근 지역의 제국민들에게 공포심을 심어줘서 감히 저항할 생각조차 하지 못하게 하려고 익스터미나투스를 남발했다. 이래서 다른 군단들에게 비난을 받았고 결국 나이트 로드는 왕따 비슷한 취급을 받았다. 호루스 헤러시 동안에는 라이온 엘 존슨이 반란군에 가담한 포지 월드들에 전면적인 익스터미나투스를 집행했고 충성파 중 하나인 오텍 모르 역시 반란군 주둔 행성에서 물자와 기술을 회수한 뒤 익스터미나투스를 감행했다. 헤러시가 끝난 직후 배신자 군단의 모행성들은 모두 익스터미나투스 처분을 받았다.

헤러시 이후 제국의 정책이 더욱 비정해진 뒤에도 이단심문소에는 익스터미나투스가 합당한지 조사하는 '오르도 익스코리움 Ordo Excorium'이라는 부서가 있으며, 이들의 조사 결과 근거가 부족하다고 판단되면 익스터미나투스를 지시한 이단심문관이 극형에 처해진다. 그 예가 바로 크립트만이 타이라니드 레비아탄 함대를 막을 수 없을 것 같자, 레비아탄 함대의 진로상에 위치한 행성들에 익스터미나투스 명령을 내려서 수십억명이 학살당하고 무수한 생명체를 없애버린 것에 대해 자격 박탈이자 사형선고인 'Carta Extremis' 처분을 내린 것이다.

익스터미나투스를 당한 행성 중 드물게나마 다시 되살릴 가치가 있다고 판단된 행성은 테라포밍을 통해 되살린다고 한다. 기계교의 경우 제한적이나마 테라포밍 기술을 가지고 있다고 언급된다. 예를 들어 발할라 아이스 워리어가 나오는 소설 Ice Guard의 내용 중에 익스터미나투스 명령으로 바이러스 폭탄이 투하된 뒤 가치 있는 무기물질이 관측되자 기계교에서 그 행성을 다시 사람이 살 수 있게 변환시킨 내용이 나온다고 한다.[6]

3. 주요 방법

여러 가지 방법이 있지만, 스페이스 마린은 행성 강하 후 폭탄을 설치해 터트리는 방식, 임페리얼 네이비는 행성이 작살날 때까지 대기권 밖에서 함대포격을 때려박는 방법을 선호하며, 이단심문소의 경우 아래 묘사된 행성 파괴용 특수 병기들을 선호한다.

핵 반응으로 야기되는 화염에서 플라즈마까지 여러 수단을 이용해 위력을 발휘하는 어뢰 계열. 대기는 화염으로 불태워 버리고 바다는 증발시켜 버리는 위력을 가지고 있다. 40k 시점에서 익스터미나투스가 나왔다 하면 보통 이걸 쓴다.[7]
  • 2 단계 어뢰
사이클론 어뢰 계열 중 더욱 파괴적인 한 종류, 탄두 구성은 같지만 다량의 멜타 장약을 이용해 행성 표면을 수 분만에 쭈욱 뚫어버린 다음 내부의 핵에 도달, 핵에 타격을 주어 행성을 불안정하게 만든다. 보통 대기가 없는 행성이나 네크론의 무덤 행성에 사용되며, 이걸 맞으면 행성 표면이 말 그대로 산산조각난다. 매체에서 어뢰 투발로 행성정화를 하는 묘사에서 행성은 불타는데 지각이 멀쩡하면 보통의 사이클론 어뢰, 지각이 박살나는 묘사가 보인다면 2 단계 어뢰를 이용한 경우라고 보면 된다.
사이클론 어뢰에 대체된 구식 병기. 다만 현재에도 제국, 카오스 어느 쪽이든 쓰긴 쓴다고. 묘사상으로는 바이러스가 몇 시간만에 행성 전체를 뒤덮고 모든 유기체를 살해, 걸쭉한 슬러지처럼 만들어버린 뒤 이 과정에서 발생한 인화성 가스를 통해 행성 전체를 소각해버리는 매커니즘을 가지고 있다. 행성 정화에 있어서는 사이클론 어뢰의 하위 호환이지만, 위력 조절이 용이해 전술 규모에서는 써먹는 경우도 있다고.[8]
행성 저궤도에서 격발해 행성의 대기 중 산소를 연소시켜 버리는 플라즈마 어뢰. 메두사 IV행성에서 워프 균열 반 고흐의 신속(Van Grothe's Rapidity)으로 촉발된 카오스 세력 때문에 울트라마린 2중대의 존재에도 행성 재정복이 요원해지자 투발되었는데, 표면 전체가 타버려서 유리처럼 변했으며, 투발 한 달이 지나고도 우주의 호박처럼 빛날 정도로 타올랐다고 알려진다.
포스펙스(Phosphex)[9] 무기군 중 하나. 오직 익스터미나투스가 필요한 상황에서만 사용되며 궤도상의 군함에서 발사된 수많은 미사일은 포스펙스(Phosphex)로 행성 전체를 뒤덮어버리는데, 이로 인한 녹색 화염 폭풍은 행성 표면의 탄소로 구성된 모든 것들을 삼켜 버린다. 당연히 해당 행성은 거주 불가능한 행성이 된다. 산소도 필요없고 연료도 필요없이 물 속에서도 불탈 수 있으며 바위고 세라마이트고 아다만티움이고 뭐고 죄다 태워버리는 무시무시한 소각 무기군. 좀 안 풀린다 싶으면 냅다 행성정화를 시전했던 대성전 시기의 데스가드조차도, 군단의 상급 지휘관의 허락 하에서만 사용했을 정도로 위험한 무기군이다.

4. 정화당한 행성들 목록

5. 미니어처 게임에서의 모습

무슨 소리인가 싶겠지만, 과거에는 매년 게임즈 워크숍 본사에서 벌어지는 시나리오 전투 중 인류제국이 질 경우 나타나는 이벤트였다. 제국이 수틀리면 내미는 최후의 카드. 즉 시나리오 전투의 결과에 따라 이런 일이 일어난다는 것이다.

  • 게임에서 제국 세력이 이겼다
엄청난 희생 끝에 행성은 인류제국의 세력권 안에 남게 되었다. 사악한 외계인과 이단 놈들은 인류제국의 정의로운 심판 앞에 사라졌다.
  • 게임에서 제국 세력이 완패
사악한 외계인과 이단 놈들에게 행성을 넘겨주느니 차라리 행성 자체를 박살내는 게 낫다. 그 와중에 주민들은 죄다 대피시키지만, 설령 대피하지 못한다고 해도 거기서 죽는 게 카오스나 외계인에게 넘어가는 것보다는 훨씬 낫다. 고로 그 행성은 대파되었다.

하지만 개더링 스톰이 진행되면서 워해머 40k 8판에 들어서선 상황이 많이 달라졌는데, 카오스의 대규모 준동 및 카디아의 붕괴로 인해 그 익스터미나투스조차 못 할 정도로 제국이 밀리는 곳도 발생했다. 결국 몇몇 시나리오 전투는 제국의 익스터미나투스 성공을 위해 행성을 일정기간 확보하는 것이 승리목표가 되는 경우도 있으며, 실패할 경우 얄짤없이 행성이 카오스 손에 넘어가는 사태도 일어났다.

6. PC게임에서의 모습

6.1. 인류제국

Warhammer 40,000: Space Hulk(1993)에서 나오는 익스터미나투스.

19:04~19:12까지. 행성 왼쪽 위에 떠 있는 것이 스페이스 헐크다.

Warhammer 40,000: Fire Warrior에서 나오는 익스터미나투스.

Warhammer 40,000: Dawn of War 2 - Retribution에서 나오는 익스터미나투스.[10]

나는 이로써 전 행성의 사형 집행서에 서명하고, 백만의 영혼들을 망각에 빠트리노라.

이로써 제국의 정의가 바로 서기를. 황제폐하의 가호가 깃들기를.

Warhammer 40,000: Dawn of War 2 - Retribution에서 이것을 당하는 입장의 기분을 절절히 만끽할 수 있다. 캠페인을 진행하다보면 타락한 아자라이아 카이라스를 족치기 위해 그가 있는 아우렐리아 행성계의 타이폰 행성으로 향하는데, 오르도 말레우스에서 이미 이 행성계 전체가 카오스에 오염되었다 판단하여 이 행성계로 함대를 보내 타이폰 행성에 익스터미나투스를 때리기 때문. 영상에서 보면 알겠지만 방금 전까지 울창한 밀림이었던 타이폰이 순식간에 불안정한 용암지대 수만개가 들끓고 여기저기 궤도폭격이 작렬하는 말 그대로 생지옥으로 돌변한 풍경이 일품이다.

한편 워해머 관련 작품들 중 최초로 '익스터미나투스 당한 후의 행성'이 등장하기도 하는데 바로 위의 레트리뷰션의 마지막 미션 장소인 사이린 행성이다. 최종미션 직전 미션은 정말 암석 말고는 아무것도 남지 않은 황량한 풍경을 보여주고, 최종 미션은 익스터미나투스를 직접 맞은 폭심지여서 그런지 화산 활동이 활발한 모습을 보여준다. 여담으로 사이린 행성이 익스터미나투스를 맞은 것은 본작의 주인공 블러드 레이븐의 3중대장 가브리엘 안젤로스의 의도인데 본디 이 행성에서 나고자라 블러드 레이븐으로 모병된 안젤로스가 자신이 신병을 모집하러 왔다가 행성이 카오스에 타락한 사실을 발견하고 이단심문청에 고발하여 익스터미나투스를 맞게 한 것이다. 비록 카오스의 전파를 막기 위해 어쩔 수 없이 했지만 자신의 고향을 스스로 파괴하는데 일조했다는 죄책감 때문에 이후 지정된 시간마다 모든 업무를 중단하고 기도를 올리는 시간을 갖곤 한다고.

Battlefleet Gothic: Armada에서 묘사되는 익스터미나투스.

스파이어(Spire) : 이단심문관님, 외람된 질문이오나 진정 익스터미나투스만이 유일한 해법입니까?

호르스트(Horst) : 스파이어 제독, 이단은 마치 나무와도 같다고들 하지. 음지에 뿌리를 틀고는 양지에서 잎사귀를 흩날리는 그런 나무. 가지를 쳐도, 나무 자체를 베어 넘어트려도 오히려 더 강성하게 자라날 뿐. 그것이 바로 이단의 본질이자, 그리도 이단을 격멸하기 어려운 까닭일세. 누군가는 백억 인명의 행성을 파멸시킬 내 권리에 이의를 제기할지도 모르지. 허나 참으로 깨어 있는 자라면 내가 저들을 살려둘 수 있는 권리야말로 없음을 이해하리라. 지나친 희생이란 없으며, 사소한 반역이란 없는 법.

이 대화 직후 행성은 사이클론 어뢰 한 발에 작살난다.

7. 기타

워해머 관련 컨텐츠가 자주 다뤄지는 인터넷 커뮤니티에서는 고소장을 잔뜩 먹여 홈페이지나 카페를 폭파시키고 재기할 수도 없게 완전 짓밟아버리는 행위를 익스터미나투스라고 칭한다. 대표적으로 고소카페 이단심문사건이나 여성시대 고발 대란, 클로저스 티나 성우 교체 논란 등. 거기다 후자는 피아 가리지 않고 진짜 익스터미나투스 해버리자는 쪽으로 가고 있다! 이는 웹툰 갤러리 동인행사 민원 사태로 발전했고, 불법 시장의 궤멸은 정말로 현실이 되려 하고 있다. 더 나아가서 해당 사건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는 만화가(독자들을 생각해 주는 만화가들이나 1세대 만화가 등)까지 없애자고 주장하거나 이를 실제로 하고 있는 소수파들도 있다.

다만 익스터미나투스라는 단어 자체가 워해머 유저가 아니고서야 무슨 말인지 당연히 모르므로 직접 쓰이는 커뮤니티는 매우 극소하고 대신 관련 이미지가 더 자주 쓰이고 있다.


  1. [1] 라틴어로 Destroy, Expell. 즉 파괴 혹은 추방이라는 뜻. 영어로는 Extermination.
  2. [2] 언뜻보면 막장스러운 대사지만 잘 읽어보면 이단심문관의 익스터미나투스 결정권은 단순한 생사이탈권이 아니라 제국의 존망이 달린 일이기 때문에 행해지는 일이라는 표현이다. 배틀플릿 고딕 아르마다에서도 사용되는 대사다.
  3. [3] 타이라니드의 경우에는 다 먹어치울 때까지 끝나지 않으며, 그렇게 강해지고 나면 한층 막강해진 무리가 다른 행성을 휩쓸어버린다. 카오스의 경우에는 그 존재를 몰라도 그 비슷한 생각만 해도 빠져들 위험이 있는데다가, 일단 행성계의 어느 행성이 점령되었다고 한다면 인근행성, 더 나아가 인접 행성계로 퍼지는 건 시간문제라서 개별적인 후속조치가 거의 불가능하다..
  4. [4] 특히 카오스는 단 한 명이라도 살아남으면 나중에 워프 포탈을 열어서 아군인 카오스 데몬이나 카오스 스페이스 마린을 소환해대니 특히나 카오스를 상대로는 이런 극단적인 전술을 자주 사용하는 편이다.
  5. [5] 가령 다모클레스 성전 당시 타우에 패퇴하고 방사능에 찌든 아그렐란 황무지를 간신히 통과해 후퇴한 제국 가드맨 중 50%가 고위 장교, 중화기, 차량 등에게 우선 순위가 밀려 그대로 아군이 집행하는 익스터미나투스에 전멸당했다.
  6. [6] 출처 렉시카넘, The lifeless rocks left after a viral bombing may still contain valuable non-organic resources after the virus itself has died off. In such situations, the Adeptus Mechanicus may re-terraform the world, rendering it habitable again.
  7. [7] DOW2의 익스터미나투스 영상이나 배틀플릿 고딕 아르마다에서 등장하는 익스터미나투스 영상이 이 사이클론 어뢰를 사용하는 모습을 보여준다. -사실 초거대 스케일의 핵폭탄 폭발 장면을 그리면 돼서 연출하기 가장 편하다-
  8. [8] 호루스 헤러시 당시 호루스의 명령으로 이스트반III에 라이프 이터(Life eater) 바이러스 폭탄 폭격이 가해젔고 이로 인해 80억의 인구가 몇시간 만에 전부 죽고 만다.
  9. [9] 우주 백린탄(White Phosphorus)으로 이해하면 쉽다.
  10. [10] 본 영상의 마지막 자막 '나의 철퇴는 지상을 내려쳐, 신을 찢어발기리라.'는 오역이다. 이 자막이 나올 때의 행성이 파괴되는 장면과 같이 보면 얼추 맞아보이긴 하지만...실제로는 '내가 그 날 나의 망치 갓 스플리터를 휘둘러서 생긴 일이다'라고 번역하는 것이 옳다. 즉, 화자인 가브리엘 안젤로스가 과거 타르타로스 캠페인(Warhammer 40,000: Dawn of War)에서 이단심문관 모디카이 토스의 조언을 따라 그가 넘겨준 데몬해머 갓 스플리터로 말레딕툼의 악마의 봉인을 깨버린 탓에 풀려난 악마가 저지른 짓이라는 뜻이다. 바로 앞의 문단인 '이 모든 것은 나로 인해 생긴 일이다'라는 말은 이것을 뒷받침해주고 있는 것.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82.09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