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리리오 모파티스

얼음과 불의 노래의 등장인물.수염난 백종원 드라마판 배우는 영국 출신의 로저 알렘.

자유도시 펜토스의 마지스터 중 하나[1]로 향신료, 보석, 드래곤 뼈 등의 다양한 물품을 거래하며 펜토스에서는 공식적으로 금지된 노예 무역에도 암암리에 깊이 관여하고 있다. 이 지위를 '장관'이라고 번역하기도 한다.

금발에 뚱뚱하며 2갈래로 된 수염을 가지고 있다. 하지만 과거에는 키도 크고 근육질에 잘생겼다고 한다. 이 젊은 시절의 동상을 만들어 자신의 사저에 두고 있다는 듯.

과거에는 검으로 먹고 사는 가난한 칼잡이였으나 막 미르에서 펜토스로 도망 온 바리스와 만나 친해진다. 펜토스의 뒷골목에서 그와 협력하여 어마어마한 부와 명성을 얻었고 결국에는 권력까지 쥐며 펜토스 대공의 사촌의 딸과 결혼도 했다. 하지만 그녀가 죽은 후에 세라라는 리스의 창녀와 사랑에 빠져 재혼해, 처가와는 의절당했다. 이 두번째 아내는 전염병으로 죽었다.

이제는 웨스테로스로 넘어간 바리스와는 여전히 친한 사이로, 그와 비밀리에 협조하여 타르가르옌 가문의 복권을 꾀하고 있다. 비세리스 타르가르옌대너리스 타르가르옌을 후원해주고 칼 드로고와 대너리스의 결혼을 주선한 것도 계획의 일환. 대너리스는 결혼한 뒤에 일리리오를 거의 만나지 못하고 있지만, 일리리오는 끊임없이 뒷공작을 진행하여 그녀를 도우려 했다. 바리스탄 셀미도 일단은 일리리오가 보낸 사람들 중 한 명인데, 당시 가명으로 쓰고 있던 바리스탄의 정체를 일리리오가 알고 있었는지는 불명. 3부 시점에서 티리온 라니스터가 위기에 빠지자, 바리스와 일리리오는 그를 도피시켜 대너리스의 세력에 합류시키기로 결정했다.

5부에서 밝혀진 바에 의하면, 황금 용병단을 사전에 포섭해놓고, 타르가르옌 왕가의 충신 존 코닝턴그의 아들과 칼 드로고의 도트락 병력까지 일거에 동원하려는 계획이었다고 한다. 그런데 일리리오의 계산과 달리 비세리스는 죽고, 칼 드로고 역시 사망해 그의 계획보다 병력이 많이 약해졌다. 그래서 원래 계획과는 많이 달라졌긴 하지만 존 코닝턴 일행와 대너리스의 세력을 합류하게 한 뒤에 같이 웨스테로스로 오게 하려고 했으나, 그녀가 미린에서 일이 꼬인 나머지 이동하지 않으면서 계획이 상당히 틀어졌다.

그를 만난 티리온은 일리리오가 왜 굳이 그런 수고를 해가며 타르가르옌 가문의 복위를 돕는 것인지 의문을 품는데, 이 질문에 일리리오는 '한번 선행을 해보겠다는게 잘못이오?'라는, 대충 얼버무리는게 확연히 드러나는 대답을 하며 스리슬쩍 넘어갔다. 이후에 '결혼식에 갈 수 없어서 미안하다고 전해달라.'라는 식으로 말하거나[2], 약간 시무룩한 반응을 보이는 등 개인적으로 대너리스랑 아에곤 타르가르옌을 상당히 신경쓰고 있다는 걸 알 수 있는 반응을 보인다. 티리온은 의혹이 풀리지 않았음에도 더는 묻지 않았는데, 이 탓에 아에곤의 정체와 함께 일리리오의 진짜 의도에 대해 여러 루머와 추측이 존재한다.


  1. [1] 일부 자유도시의 권력자들을 칭하는 말. 브라보스처럼 마지스터가 존재하지 않는 곳도 있고, 펜토스처럼 소수의 마지스터가 실질적 권력을 잡고 있는 곳도 있는 것으로 보면 도시별로 다른 개념인 것 같다.
  2. [2] 이들의 계획은 코닝턴 일행이 대너리스와 만나면 아에곤과 대너리스의 결혼을 추진하는 거였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20.79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