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은 즐거워

1. 소개
2. 주요 프로그램

1998년 2월부터 1999년까지 쓰인 로고.멤버 구성이 2002~2003년인건 함정

1999년부터 2003년 11월까지 쓰인 로고.[1]

2002년 11월부터 2003년 11월까지 홈페이지에서 쓰인 로고. 한 범죄자의 몸이 잘려있다.(...)

1. 소개

KBS에서 1998년부터 2003년까지 방영했던 전 연예오락 프로그램. 풀네임은 슈퍼 TV 일요일은 즐거워. 영문 명칭은 SUPER TV FUNNY SUNDAY.[2]

통상의 프로그램과 별반 다를 것 없이 그냥 고만고만한 프로그램 정도였다가, MC대격돌(공포의 쿵쿵따)를 방영하면서 전환기를 맞게 되었다. 자세한 것은 공포의 쿵쿵따 문서를 참조.

주요 코너는 MC대격돌(돌격 앞으로, 공포의 쿵쿵따, 위험한 초대), 출발 드림팀, 캠퍼스 영상가요, 천하제일외인구단, 99초 스탠바이 큐 등. 2000년에는 기고만장이라는 시청자를 우롱하는 코너를 내보냈다가 호기심 천국에게 개발살나면서 프로그램 자체가 종영될 뻔한 흑역사가 있다.

게다가, 가학적 벌칙으로 물의를 샀고 2003년 KBS 사장이 박권상에서 정연주로 바뀌면서 예능에 공영성을 강화한다는 취지로 종영되었다. 이전에도 IMF 외환위기가 발생하면서, KBS는 공영방송의 입장에서 급격히 떨어진 국민적 사기와 침체된 사회적 분위기가 지속되는 당시의 시기 상 브라운관을 통해 웃고 즐기는 연예, 오락 프로그램의 편성은 적절하지 않다는 명분을 내세워 개편 시기와 관계 없이 일요일은 즐거워의 전신인 슈퍼선데이를 비롯한 다수의 연예 오락 프로그램들을 서둘러 종영시킨 사례가 있었다.

이후 공영성은 KBS 예능의 주요 목적이 되어버렸지만 공영성을 내세운 예능 프로그램 가운데서 스펀지[3], 상상플러스 등을 빼면 성공한 예능 프로그램은 그다지 많은 편이 아니다.

일요일은 즐거워의 종영이 결정되었을 때 위험한 초대천하제일외인구단의 인기로 상승세였기에 많은 예능팬들이 아쉬워했다.

이후 일요일은 101%의 흑역사를 거쳤다가[4] 해피 선데이로 KBS 일요예능의 계보가 이어졌다.

2. 주요 프로그램

연예인들이 각종 불우한 처지에 처한 사람들을 돕는다는 훈훈한 코너. 해당 코너의 진행자는 서금지어였다. (관련 자료)


  1. [1] 2002년경부터 한글 로고가 얇게 변형되었다.
  2. [2] 로고가 변경된 1999년부터 2001년까지 오프닝이나 엔딩 무대의 LCD 화면에서는 SUPER TV HAPPY SUNDAY로 표기되었다. 공교롭게도 이 프로그램의 후후속 프로그램이자 현재 방영중인 프로그램 명칭이다. 그리고 그 프로그램도 초창기였던 2004년에 "즐거운 일요일"을 제목 앞에 썼다.# 이 동영상 30초쯤에 이 프로그램의 영문 명칭이 나온다.
  3. [3] 하지만 스펀지도 후기에는 자잘한 사고를 일으키면서 시청률이 하락했다.
  4. [4] 일요일은 101%는 위와 같은 이유로 인해 종영된 슈퍼선데이와 일요일은 즐거워와는 달리 이 프로그램에 출연했던 성우 장정진이 골목의 제왕 코너에서 떡 빨리먹기를 하다가 질식사하는 사건이 터지면서 코너는 물론 프로그램까지 종영에 이르게 되었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