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에하에리스 2세

칠왕국의 국왕

타르가르옌 왕조

15대
아에곤 5세

16대
자에하에리스 2세

17대
아에리스 2세

Jaehaerys II

타르가르옌 왕조의 16대 왕.

1. 소개
2. 생애
2.1. 왕자 시절
2.2. 왕으로서
3. 드라마

1. 소개

4남의 4남 아에곤 5세의 차남. 어릴적부터 병약해 죽는 그 날까지 온갖 병들을 앓았고 나이 마흔도 되기 전에 사망했지만, 온화한 성격과 뛰어난 지능과 용맹성을 지녔다. 생몰년은 225AL ~ 262AL(38세), 재위 기간은 259AL ~ 262AL(3년).

2. 생애

2.1. 왕자 시절

AC 237년 타르가르옌 가문의 전통인 근친혼을 부정적으로 생각하고 자신의 개혁을 지지해줄 동맹을 필요로 하던 아에곤 5세와 왕비의 뜻으로 리버랜드대가문툴리 가문켈리아 툴리와 약혼을 맺는다. 그러나 자에하에리스는 아버지와 어머니의 부단한 노력에도 불구하고 집안의 전통을 오히려 긍정적으로 생각해 이미 예전부터 누이 샤에라 타르가르옌과 깊은 사랑에 빠져있었고, 두 사람의 사이를 눈치챈 아에곤 5세와 왕비 베사 블랙우드는 이를 막기 위해 같은 해에 샤에라를 남주의 대가문인 티렐 가문의 후계자 루서 티렐과 약혼을 맺게 하였다. 이렇게 둘 다 대가문의 자식들과 혼인을 맺어 둘의 사랑은 애틋한 풋사랑으로 끝나는 것 같았다. 하지만 그로부터 2년 후 자에하에리스의 형이자 철왕좌의 후계자 '키 작은' 던칸 타르가르옌 왕자가 스톰랜드의 대가문의 가주 '웃는 폭풍' 라이오넬 바라테온의 딸과 맺은 약혼을 멋대로 깨버리는 사건이 발생한다. 던칸은 자신이 사랑하던 올드스톤의 제니라는 평민과 혼인을 올렸고, 그 대가로 왕좌의 계승권을 포기해 자에하에리스가 왕좌의 후계자가 되면서 상황이 급변하기 시작한다.

AC 240년 자에하에리스와 샤에라는 던칸의 전례를 따라 은밀히 야반도주, 셉턴 한 명을 협박해 결혼식을 올려버린다. 이에 아에곤 5세는 매우 분노해 둘을 꾸짖고 결혼을 파기시키려 하였으나 이미 야매이긴 하지만 적법한 결혼식이 올려진 후라 어쩔 수 없이 인정하게 되었다. 이 결과 티렐과 툴리 가문은 명예에 크나큰 타격을 입게 되었고, 아에곤 5세의 의도와는 정반대로 철왕좌에 대해 깊은 반감을 가지게 된다. 거기다 남동생인 다에론 타르가르옌도 형, 누나들의 전례를 따라 아에곤이 점지어준 올레나 레드와인과의 약혼을 깨버리고 평생 독신[1]으로 살아버린다. 그리고 이 사태의 최대의 피해자이자 어찌보면 단초를 제공한[2] 아에곤 5세는 결국 자식들의 선택을 인정해줬다.

이후 샤에라와의 사이에서 아에리스라엘라를 낳는다. 그런데 올드스톤의 제니의 친구인 하이 하트의 유령이 자에하에리스와 라엘라의 대에서 약속된 왕자가 태어날 것이라는 예언을 하자 둘을 각각 열여섯, 열넷이 되는 나이에 결혼시켰다. 아에곤은 이에 대해서 반대했지만 예언에 대한 설득이 먹혔는지 이를 인정해줬다.

2.2. 왕으로서

이후 아에곤 5세가 섬머홀의 비극으로 사망하자 자에하에리스는 왕으로서 통치를 시작하는데, 그러자마자 마엘리스 블랙파이어를 중심으로 뭉친 구인회, 황금 용병단분쟁 지대의 3국을 박살내고 군대를 모아 칠왕국으로 쳐들어온다는 급보가 들어온다. 이에 자에하에리스는 즉각 대응을 결심하고 영주들을 소집한 후 칠왕국의 군대를 직접 지휘해서 이제 까지의 블랙파이어 반란의 양상과는 다르게 철왕좌측에서 선제 공격을 해서 아예 왕국의 영토 밖에서 적을 요격한다는 부왕 아에곤 5세가 생전에 세운 전략을 실행에 옮기려 했다. 하지만 당시 핸드이던 오르문드 바라테온 공이 섬머홀의 비극이 생긴지 얼마 되지 않아서 전쟁에 익숙하지 않고 병약한 자에하에리스까지 사망하면 더욱 문제가 깊어진다며 만류하자, 자에하에리스는 결국 오르문드에게 지휘권을 일임해서 원정을 보낸다. 칠왕국군은 마엘리스의 군대와 치열한 접전을 벌였고, 오르문드를 비롯한 여러 영주들이 전사했지만 마엘리스 또한 젊은 시절의 바리스탄 셀미에게 살해당했고 그의 군대도 격파되었다. 이 전쟁이 훗날 나인페니 왕들의 전쟁으로 알려지게 된다.

이후 약 2년간 자에하에리스는 안정적으로 나라를 다스리고 아에곤 5세 때의 개혁으로 왕실과 척을 지게 된 귀족들을 설득 및 포섭하는 등 상당히 괜찮은 국정 운영 능력을 보여주었다.

그러나 재위 2년차가 되던 해에 평소 앓던 병이 깊어져 기침을 하던 중 호흡 곤란 상태에 빠져 너무나도 허무하게 사망해 버리고 만다.

3. 드라마

애초에 원작에서도 시작 시점에서 죽은지 오래된 인물로 수십 년 전을 이야기할때 간간히 언급되는 인물이었는데 드라마에서는 아예 존재가 부정되었다. 아들인 아에리스 2세가 아에곤 5세의 둘째 아들이라는 설정이 붙어서 둘이 합쳐졌다. 그리고 자에하에리스의 딸인 라엘라가 자에하에리스의 아내이자 여동생인 샤에라의 위치로 통합되었다.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타르가르옌 가문/역대 국왕 문서의 r253 판에서 가져왔습니다. 이전 역사 보러 가기


  1. [1] 동성애자였을 가능성이 높다.
  2. [2] 아에곤 5세도 자신의 친누이와 결혼하기로 되어 있었으나 왕위 계승권이 워낙 낮아서 아무런 방해 없이 자신이 사랑하는 블랙우드 가문의 베사 블랙우드와 혼인을 맺었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42.60ms)